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Queen의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의 바통을 이어 받은 그룹은 프로그레시브락 그룹 Pink Floyd입니다. Pink Floyd가 빌보드 차트랑 전혀 친하지 않은데, 80년도에 'Another brick in the wall'로 빌보드 싱글 정상까지 정복했답니다. 그것도 무려 4주간이나요. ^^

Pink Floyd는 그들 역사상 딱 2곡만 빌보드 Top40에 올려놓았습니다. 이 노래가 그 중 하나이며, 다른 하나는 앞서 1973년에 'Money'라는 곡으로 13위까지 진출한 적이 있었습니다. 'Money'는 빌보드 앨범 차트 역사상 가장 오랜 기간 차트에 머무른 기록(741주)을 세웠다는 것으로도 유명한 그들의 명반인 "Dark Side Of The Moon"에 수록되어있다죠.

1979년에 발매된 Pink Floyd의 11번째 스튜디오 앨범 "The Wall"은 많은 충격을 던져준 작품으로도 유명합니다. 두장짜리 컨셉 앨범으로 제작되었으며, 스토리 라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주인공 Pink는 어린 시절에 아버지를 잃었고, 과잉 보호를 하는 엄마의 손에 억압받으며 큽니다. 그리고 학교에서는 폭군처럼 욕하는 선생님들에 의해 고초를 겪기도 합니다. 이러한 트라우마(외상후 정신적 장애)들의 하나 하나가 바로 another brick in the wall처럼 벽에 있는 벽돌이 됩니다. 락 스타가 된 Pink는 부정, 불의, 약물 남용, 폭력으로 얼룩진 삶을 살게 되고, 결혼 생활마저 파탄에 이르게 되자, 결국 벽을 쌓으며 인간 세상과 단절을 하게 됩니다. (처음엔 앨범 자켓이 벽돌 그림만 있고, 글자가 없었는데, 나중에 Pink Floyd The Wall이라는 글자가 들어갔다고 하네요..)

지금이야 워낙 세상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개방되어 있지만, 당시만 해도 이런 내용은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 때문인지 "The Wall"에서 싱글 커팅된 'Another brick in the wall, part2'가 큰 인기를 누렸었지요. 특히, 이 노래에는 교육이 필요없다는 가사가 들어있어 우리나라에서는 한때 금지곡 대열에 들기도 했습니다.

보칼과 베이스를 맡은 Roger Waters가 처음 이 곡을 만들었을때는 가사와 코러스를 가진 비교적 간단한 곡조였다고 합니다. 코러스에 사용하기 위해, 런던 북쪽에 살고 있는 10살에서 15살 사이의 10대들(주로 소년)을 모아 엔지니어가 원하는 대로 맘껏 녹음을 하라고 주문했더니만, 정말 다양한 형태로 꽉 채워 녹음이 되어왔다고 합니다. 그래서 당초 Roger WatersDavid Gilmour의 보칼 뒤에 백코러스로 사용하려고 했으나, 너무 좋아서 독자적인 부분으로 내세웠다고 하네요.

1982년에는 영화 감독/제작자인 알란 파커(Alan Parker)가 앨범 "The Wall"에 기반을 두고 95분짜리 애니메이션 영화를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었지요.
Pink Floyd에서 보칼과 베이스를 맡았던 Roger Waters가 대본을 쓰고, 아일랜드 락 그룹 Boomtown Rats의 보칼인 Bob Geldof가 주인공 Pink역을 맡았었지요. 몇년전 DVD로 발매되기도 했으니, 기회가 되신다면 한번 보시는 것도~ 

앨범 "The Wall"과 싱글 'Another brick in the wall' 또한 미국 뿐 아니라 유럽 각지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컨셉트 앨범이라 앨범 전체를 주욱~ 한번에 이어 듣는 것이 좋으나, 여건이 안되니, 'Another brick in the wall' 한곡만 들어보시죠. (음원을 다 들려준다해도 디지탈이라 이어 들을수가 없네요. 앨범 통째를 하나의 음원으로 제공하지 않는 이상...)

Pink Floyd - Another brick in the wall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홍뻥 2010.12.16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핑크플로이드 곡 중 알고 있는 몇 안되는 곡입니다.
    영화 처음 볼때 약간 충격이었습니다. 어릴때 몰래 봐서 그런지...

  2. BlogIcon 보기다 2010.12.16 1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 핑크플로이드!!
    잘 듣겠습니다.ㅎㅎ

  3. BlogIcon misszorro 2010.12.16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왜 요 음악을 모를까요ㅎㅎㅎ
    근데 왠지 DJ의 소개로 곡을 듣고 있는 기분이 들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