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1993년 데뷔 앨범 "Endless Supply of Pain"으로 국내 헤비메탈계에 파장을 몰고 왔었습니다. 보컬을 맡은 안흥찬씨의 엄청난 파워풀 저음이 놀라왔던 기억이... Deep Purple의 'Smoke on the water'를 이리 부를 수 있다니.. 흐어!

 

95년에 발표한 2집 "To Be Or Not To Be"에서도 'Declaration of the absurd' 등이 인기를 모았었지요.

90년대 초중반 한창 스래쉬, 데쓰 메탈 등을 즐겨 들었던 터라 크래쉬를 들었었는데, 90년대 후반부터 음악과 잠시 멀어진 시기가 있어, 이후 크래쉬는 친숙하지 못했습니다. 꽤나 오랫동안 크래쉬의 음악을 들어보지 못하다가, 얼마전 우연히 온라인 음반몰에서 그들의 신보 EP 앨범 "Untamed Hands In Imperfect World"이 나온 것을 보고, 요즘 그들 음악은 어떻게 변했을까? 라는 궁금증때문에 구입을 한 것입니다.

음반을 손에 넣고서도 선뜻 뜯지 못하다가 어제 아침에야 뜯어보았다는.. ^^;


처음 곡을 듣자마자 흘러나오는 그들의 파워풀한 사운드가 귀를 번쩍이게 만들었습니다. 초창기 음악에 비해서는 멜로디도 강조가 되어 있어 듣기에 더 좋았습니다. 사실 초기 음악은 멜로디보다는 비트와 사운드의 무게감이 주를 이루었던 기억이...

 

총 5장의 수록곡을 들으면서 속이 후련해지는 스트레스 해방도 느끼는 것을 보니, 가끔 헤비 메탈을 듣는게 정신 건강에 이로운가 봅니다 ^^ 이들의 음악을 전혀 접해보지 못한 분들에게는 시끄럽기만 한 음악이 될 수도 있지만, 헤비 메탈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메탈리카보다 더 때려부시는 파워 메탈이라고 생각하시면 어떨런지.. ^^;

 

당분간 이들의 음반을 들으며 출퇴근할 것이며, 큰 사운드를 듣기 위해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도 가끔 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반 국도에서 이런 음악 볼류 크게 키워놓으면 밖에 있는 사람들이나 옆 차량에게 민폐가 된다죠.. ㅎㅎ

 

아 참, 안흥찬씨가 아직도 크래쉬를 이끌고 있다니, 더욱 더 반가왔습니다. ㅋ

개인적으론 첫번째 곡 'Blistering Train', 두번째 곡 'Hate of Inexhaustible'이 마음에 드네요...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멜론 계정 있으신 분들은 아래에서 그들의 음악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melon.com/album/detail.htm?albumId=2294662


 

사운드가 좀 뭉개지기는 하지만, 아쉬운대로 듣자면 아래 동영상도 볼만합니다.

 

 

Crash (크래쉬) - Blistering train (14.11.01 ROD Fest)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85년에 EP앨범 "Helloween"과 "Walls Of Jericho"를 발표하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독일 스피드 메탈 그룹 'Helloween', 저도 이 앨범에 수록되었던 'Phatoms of death'에 푸욱~ 빠져들었던 기억이 납니다만...

87년과 88년에 연달아 발표한 2부작 앨범 "Keeper Of The Seven Keys Part I"과 "Keeper Of The Seven Keys Part II"이 평론가들과 팬들의 극찬을 받으며 대표적 스피드 메탈 밴드로 떠오르게 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여기에 수록된 'A tales that wasn't right'이라는 락 발라드가 많은 사랑을 받기도 하였지요.

91년에 발표한 앨범 "Pink Pubbles Go Ape"이 기존 음악과는 약간 달라진 대중적 취향을 나타내어 골수팬들로부터 약간 푸대접을 받기도 했습니다. 사실 저 개인적으로는 이 앨범을 아주 좋아하지만요. ㅎㅎ

사실, 이후에 발표된 앨범들은 크게 주목받지는 못했습니다. 라이브 앨범 "High Live"나 리메이크 앨범인 "Metal Jukebox"가 반짝이기는 했습니다만....

데뷔 앨범 발표한 이래 25주년이 되는 2010년, 이들은 25주년 기념 베스트 앨범 "Unarmed: Best Of 25th Anniversary"을 발표했는데, 남들처럼 기존 앨범 수록곡을 짜집기 한 것이 아니라 노래를 전면 재녹음하여 들려주고 있습니다. 오케스트레이션과 합창단이 동원되어 노래를 치장하였는데, 이들로서는 색다른 시도이긴 하나, 원곡보다 더 좋다고 말하기는 좀 그렇답니다. 예전에도 메탈 그룹이 클래식과의 접목을 많이 시도하였지만, 대부분 시도 자체에는 큰 점수를 받았지만, 음악 그 자체는 원곡보다 좋은 평을 얻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냥 한번 들으면 화려함이 가미되어 멋지게 들리긴 하나, 오래도록 듣기엔 좀 부족함이 있어 보입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느낌이니, 들으시는 분들의 평가는 다를수도 있겠지요. ^^;;;

아이들의 코러스가 돋보이는 'I want out' (음반 광고에서는 Pink Floyd의 'Another brick in the wall, part2'와 비교를 해놓기도 했지만, 너무 무리한 비교인 듯 합니다. ^^), 그리고 17분여의 대곡으로 프라하 오케스트라와 그레고리안 합창단이 함께 했다는 'The keeper's trilogy'를 들어보시죠.

'Helloween - I want out / The Keeper's Trilogy'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슬리 2010.02.10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Helloween 앨범 한 장 갖고 있어요. <Forever and one I(Neverland)> 이 노래에 반해서 ㅎㅎ

  2. 호박머리 2010.02.10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헬로윈....간만에 향수에 젖어봅니다. The keeper's trilogy 완전 대박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