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공효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25 영화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2009) (4)
아마도 지금 이맘때쯤처럼 볼만한 영화가 별로 없는 시기가 아니었다면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본다는 건 생각조차 못해 봤을 것입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이 영화에 대해서 전혀 몰랐습니다. 제목조차 그다지 눈에 들어오지 않는 너무나 평범해보이는 "지금, 이대로가 좋아요"~ 어떤 영화를 볼까 고민하면서 상영중 영화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던중 이 영화가 공효진씨와 신민아씨 주연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나름 유명한 두 배우가 출연하는구나~ 라면서 관심 급상승! 그리고, 어떤 내용인지 읽어보고 네이버 평점(알바생들 때문에 왜곡된다는 소리도 있지만~)도 한번 살짝 봐주고는 관람 리스트 상단에 위치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7급 공무원"이나 "13구역:얼티메이텀"이 더 보고 싶긴 했지만, 이 두 영화는 나름 인기있는 영화들이라 다음주까지 여유롭게 극장 자리를 차지할 것 같고, 웬지 이 영화는 이번이 아니면 못볼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먼저 선택을 하였습니다.

결론부터 말해, 이 영화는 예전에 TV에서 하던 "TV 문학관" 스타일의 드라마였습니다. 두 주연 배우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계속 이끌어 가고 있으며, 어릴때의 추억에 대한 회상씬이 계속 등장하고 있고, 후반부에 영화 전개상 가장 큰 비밀이 터진 것 하며... "TV 문학관" 스타일이라고 말한 것이 결코 극장에서 볼 영화가 아니라 TV에서 볼만한 영화다~ 를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영화 그 자체에 대한 느낌이 문학 작품을 접한 듯하다는 말입니다.

가족 구성원간의 따스한 사랑과 정에 대해 말하고자 하는 것이 영화의 주제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후반의 다소 충격적 비밀이 가족에 대한 사랑을 조금 더 강하게 전달할 수도 있고, 또 어찌보면 너무 과장된 느낌이라 의미가 퇴색이 될 수도 있어 보입니다만, 저에게는 오히려 긍정적인 면이 더 크게 작용한 듯 합니다.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해주진 않지만, 나름 쉽지 않은 주제인 사생아, 미혼모와 관련된 가족애를 다루면서 끊임없이 자매와 관련된 이야기를 풀어놓는지라 지루할 틈은 없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난 다음, 관객들이 엔딩 음악이 흐르는데도 쉽사리 일어서지 않았습니다. 영화로부터 받은 충격(shock 같은 개념이 아니라 여운이라고 해야 하나요?)이 관객들을 다소 멍~하게 만들었고, 엔딩 음악을 들으면서 생각 아닌 생각을 하게 만들었습니다.

포스터 하단에 있는 문구.. 그녀는 알고, 그녀는 모르는 따뜻한 비밀... 영화를 보면 알게 됩니다. ^^

혼자서 또는 둘이서 조용히 영화 관람을 하고 싶을때 이 영화를 적극 추천합니다. 여러명보다는 하나 또는 둘이 보기에 좋은 영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4.27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 문학관 스타일, 참 좋아요!! ^^
    일단 구성이 탄탄하잖아요. ㅎㅎ
    공효진, 신민아가 주연으로 출연하는 영화가 있다고는 들었는데
    그 영화가 바로 이 영화였군요.
    언제든 혼자 앉아서 보면 많은 것들을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은 영화같네요.

    후에 보게 된다면 꼭 포스트 올릴게요.
    혼자 영화 보러 가면 혼나기 때문에, 지금은 못 볼 것 같아요. ㅋㅋㅋ

  2. miller 2009.04.27 2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프고 그런거 아니겠죠?
    혼자 보는 영화가 슬프면 좀 감당이 안되서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