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1993년 데뷔 앨범 "Endless Supply of Pain"으로 국내 헤비메탈계에 파장을 몰고 왔었습니다. 보컬을 맡은 안흥찬씨의 엄청난 파워풀 저음이 놀라왔던 기억이... Deep Purple의 'Smoke on the water'를 이리 부를 수 있다니.. 흐어!

 

95년에 발표한 2집 "To Be Or Not To Be"에서도 'Declaration of the absurd' 등이 인기를 모았었지요.

90년대 초중반 한창 스래쉬, 데쓰 메탈 등을 즐겨 들었던 터라 크래쉬를 들었었는데, 90년대 후반부터 음악과 잠시 멀어진 시기가 있어, 이후 크래쉬는 친숙하지 못했습니다. 꽤나 오랫동안 크래쉬의 음악을 들어보지 못하다가, 얼마전 우연히 온라인 음반몰에서 그들의 신보 EP 앨범 "Untamed Hands In Imperfect World"이 나온 것을 보고, 요즘 그들 음악은 어떻게 변했을까? 라는 궁금증때문에 구입을 한 것입니다.

음반을 손에 넣고서도 선뜻 뜯지 못하다가 어제 아침에야 뜯어보았다는.. ^^;


처음 곡을 듣자마자 흘러나오는 그들의 파워풀한 사운드가 귀를 번쩍이게 만들었습니다. 초창기 음악에 비해서는 멜로디도 강조가 되어 있어 듣기에 더 좋았습니다. 사실 초기 음악은 멜로디보다는 비트와 사운드의 무게감이 주를 이루었던 기억이...

 

총 5장의 수록곡을 들으면서 속이 후련해지는 스트레스 해방도 느끼는 것을 보니, 가끔 헤비 메탈을 듣는게 정신 건강에 이로운가 봅니다 ^^ 이들의 음악을 전혀 접해보지 못한 분들에게는 시끄럽기만 한 음악이 될 수도 있지만, 헤비 메탈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메탈리카보다 더 때려부시는 파워 메탈이라고 생각하시면 어떨런지.. ^^;

 

당분간 이들의 음반을 들으며 출퇴근할 것이며, 큰 사운드를 듣기 위해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도 가끔 타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반 국도에서 이런 음악 볼류 크게 키워놓으면 밖에 있는 사람들이나 옆 차량에게 민폐가 된다죠.. ㅎㅎ

 

아 참, 안흥찬씨가 아직도 크래쉬를 이끌고 있다니, 더욱 더 반가왔습니다. ㅋ

개인적으론 첫번째 곡 'Blistering Train', 두번째 곡 'Hate of Inexhaustible'이 마음에 드네요...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60sec | F/1.4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멜론 계정 있으신 분들은 아래에서 그들의 음악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melon.com/album/detail.htm?albumId=2294662


 

사운드가 좀 뭉개지기는 하지만, 아쉬운대로 듣자면 아래 동영상도 볼만합니다.

 

 

Crash (크래쉬) - Blistering train (14.11.01 ROD Fest)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토요일 (2012년 2월 4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노장 메탈 그룹 Judas Priest의 고별 내한공연이 있었습니다. 69년에 결성되어 40년이 넘게 활동해왔으나, 보칼인 롭 핼포드의 나이가 환갑이 넘은지라 월드 투어를 하기 어려운 듯 하여, 이번 Epitaph 투어를 마지막으로 그만둔다고 합니다. 아시아 투어의 첫번째가 한국이었습니다.

지난 주중 강추위가 다소 누그러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쌀쌀한 날씨속에, 올림픽홀에는 Judas Priest를 사랑하는 많은 이들이 모였습니다. 40년이 넘은 노장 그룹답게 30대, 40대, 심지어는 50대까지도 관객들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그와 함께 외국인들의 모습도 상당히 많이 보였다죠. ㅎㅎ

스탠딩쪽에도 팬들로 가득 차 있었고, 외국인들도 스탠딩석에 많이 보였습니다.
공연 시작전의 모습입니다.

Sony Ericsson | LT15i | 1/32sec | F/2.4 | ISO-1250


오후 7시에 크래쉬의 공연을 시작으로 메탈의 무대가 시작되었습니다.
크래쉬는 20여년전 데스 메탈 등의 하드 코어 메탈을 잠시 들었을때는 마지막으로 거의 들어보지를 않았었는데, 그 파워풀한 사운드는 여전히 귀에 익숙하고 편안하게 느껴졌습니다. ^^
사진을 찍지 말라는 문구는 곳곳에 붙어있었지만, 너도나도 다들 카메라를 들고 사진과 동영상을 찍고 있어서 저도 동참을 했습니다. ㅎㅎ 하지만, 카메라를 제대로 가져가지 않아 폰카로 찍느라 줌도 없고 사진 화질도 좋지 못합니다 -.-

아래는 크래쉬 공연 모습!~

Sony Ericsson | LT15i | 1/16sec | F/2.4 | ISO-1250


크래쉬의 뒤를 이어서 디아블로의 등장!
디아블로는 음악은 한번도 들어보지 않았었는데, 보칼의 상당히 젊고 패기 넘쳐 보였습니다,

Sony Ericsson | LT15i | 1/32sec | F/2.4 | ISO-1600

Sony Ericsson | LT15i | 1/32sec | F/2.4 | ISO-1600


디아블로의 연주 후반에 임재범씨가 출연하여 디아블로와 함께 공연을 하였습니다.
일반인들에게는 임재범씨의 락발라드풍의 노래들이 익숙하지만,
롹커 출신답게 하드락/메탈 곡을 연달아 불러주셨습니다~~
목소리에서 느껴지는 카리스마는 역시나 압도적이었습니다. ^^

Sony Ericsson | LT15i | 1/32sec | F/2.4 | ISO-1600

Sony Ericsson | LT15i | 1/25sec | F/2.4 | ISO-1250

Sony Ericsson | LT15i | 1/32sec | F/2.4 | ISO-640


1시간 40여분간의 오프닝 무대가 끝나고, 메인 공연이 준비되는 동안 브레이크 타임~

Sony Ericsson | LT15i | 1/25sec | F/2.4 | ISO-1250


드디어 Judas Priest의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환갑 넘으신 롭 핼포드의 목소리는 여전히 강했습니다.
전성기때보다는 물론 힘이 좀 부치시겠지만, 특유의 창법은 여전했습니다.

공연중 불렀던 노래는 기억을 다 못하고, 노래 제목을 다 알지를 못하지만,
기억나는 곡들은~~

Rapid fire, Diamonds and rust,  Never satisfied, Breaking the law,Turbo lover, Heading out to the hightway, Electric eye, Painkiller, Night Crawler, Hell bent for leather, Living after midnight 등입니다.

노래 도중 관객들이 따라부르기도 하던데, 전 울나라 메탈 팬들이 이리도 Judas의 노래 가사를 잘 따라부르는지 몰랐습니다. 흐~ 전 기껏해야 제목 후렴구 몇군데만 아는데, 그걸 제법 따라하는 분들이 상당하더라는~~

오프닝 무대때는 가만히 있던 사람들이 Judas Priest의 공연이 시작되자 좌석에서도 너도 나도 일어나서 응원을~ 다들 연배들이 있으시던데 어쩜 그리 체력들이 좋으신지~ ㅋㅋ
전 다행히도 죄석 맨 앞줄이어서 일어나지 않았답니다. ㅎㅎ
아무리 노래가 좋아도 서서 두시간 동안 있을정도의 체력이 안되어.. ^^;

사진 더보기




공연은 너무 감동적이었고, 오랜만에 메탈의 향수속으로 빠져들었었습니다.
좀 멀긴 하지만, 찍은 사진 몇장 공유합니다. 그냥 느낌만.. 저랬었구나~~ 하고 보시길.. ^^;
(담엔 나도 꼭 좋은 카메라 들고갈꼬야!!! ㅋㅋ)

동영상을 네곡 정도 찍었는데, 저작권 때문에 올리지는 못하겠습니다. 
그래도 공연때의 감흥이 팍팍~ 가슴에 와닿는 동영상인데.. 안타깝네요. 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륜동 | 서울올림픽공원 올림픽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강건 2012.02.06 0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나이들어서도 저렇게 월드투어를 하다니..닮고싶은 너무나 부러운 인생입니다. 잘봤습니다 ^^

  2. miller 2012.02.06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알고 있는 유일한 곡은 님이 올려주신 제목들 중에 없네요. -.-;;ㅋㅋ

    조용한 노래 부르는 그룹인줄 알았다가 다른 곡들(님이 올려주신 곡들 이겠죠)을
    잠깐 들어보고 바로 오디오를 껐던 기억이 있습니다. ㅋㅋㅋㅋ

  3. BlogIcon 와이군 2012.02.06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가 많은만큼 팬들도 연령층이 다양하네요.
    저렇게까지 나이들어서도 열정적으로 일을 할수 있다니 참 부럽습니다.

    •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2.02.14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나이 들어서도 저렇게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뭔가 저런 일거리를 찾아야 할텐데요.
      지금 하고 있는 일거리는 약간 달라서리... ㅋ

  4. BlogIcon 신기한별 2012.02.07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다녀갑니다


Judas Priest!
한때 메탈/하드락 매니아였던 분들은 이미 알고 계시는, 그리고 공연 티켓을 예매한 것으로 압니다.

이들의 음악을 잘 모르는 분들에게도 락발라드인 'Before the dawn'만큼은 널리 알려져있습니다.

2008년에 처음으로 내한공연을 와서 많은 팬들을 열광케하였던 그들이,
이번에는 마지막 월드 투어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이젠 멤버들이 나이가 들어서 월드 투어를 진행하기엔 무리가 있어,
이번 Epitaph 공연이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합니다.
홈페이지 들어가서
사실인지 확인 들어갔습니다. ㅎㅎ



월드 투어이니만큼 아시아 투어 일정이 잡혀있는데,

역시나.. 공연에서만큼은 일본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아시아 투어의 첫번째는 우리나라이지만,
일본에서는 무려 6개 도시에서 투어가 열리는군요.



사실, 이번 내한 공연은 티켓 오픈이 비교적 일찍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판매가 더딘 편이었습니다.

몇주전까지만 해도 스탠딩석 중간 자리이후부터 텅 비어있었고,
R석도 괜찮은 자리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하지만, 특이하게도 게스트 발표가 되고나서부터, 티켓 판매가 급증했다고 합니다. ^^;
임재범씨, 크래쉬, 디아블로의 게스트 공연이 예정되어 있어, 이들의 팬들이 몰렸다고도 하더군요.

그 덕분에, 공연은 저녁 7시부터인데, 게스트 공연이 1시간 40분 정도가 잡혀있어,
Judas Priest의 본 공연은 8시 40분 이후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3시간 반에서 4시간 가까이 공연장에 있어야 한다는 얘기가... 허걱!!
스탠딩석에 계시는 분들은 체력 안배를 잘해야 할 듯 합니다. ㅎㅎ

일시 : 2012년 2월 4일(토) 저녁 7시
장소 : 올림픽 공원 올림픽홀 (서울)
가격 : 스탠딩 99,000원  / R석 121,000원 / S석 99,000원 / A석 77,000원

배경음악 신규 구매시 게시물에 사용하지 못한다고 하여,
유튜브에서 음원을 올립니다. 이건 아직 유효한거죠???
이들의 대표곡중 하나인 'Breaking the law' 공연 영상입니다.

Judas Priest - Breaking the law (Live)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2.01.28 0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찾아보니 69년에 결성이군요.
    마지막 월드투어라니 참 세월이 안타깝네요.

    •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12.02.03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40년이 넘은 노장 밴드라죠. ㅎ 아무래도 이젠 비행기 타기도 힘드실테고, 저렇게 공연을 다니시는게 어려우실테니..
      한창때만큼 힘은 없으시더라도 노련함은 있으실 듯 합니다.

  2. BlogIcon 예문당 2012.01.29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남편도 이런 공연에 관심이 많을텐데요. ^^

  3. BlogIcon 화이트퀸 2012.01.31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가시나요? 저도 고민만 하고 예매는 안 했어요 ㅎㅎ
    5~6년 전이었음 고민 안하고 바로 예약했을 것 같은데 말이죠.

1985년에 EP앨범 "Helloween"과 "Walls Of Jericho"를 발표하며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던 독일 스피드 메탈 그룹 'Helloween', 저도 이 앨범에 수록되었던 'Phatoms of death'에 푸욱~ 빠져들었던 기억이 납니다만...

87년과 88년에 연달아 발표한 2부작 앨범 "Keeper Of The Seven Keys Part I"과 "Keeper Of The Seven Keys Part II"이 평론가들과 팬들의 극찬을 받으며 대표적 스피드 메탈 밴드로 떠오르게 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여기에 수록된 'A tales that wasn't right'이라는 락 발라드가 많은 사랑을 받기도 하였지요.

91년에 발표한 앨범 "Pink Pubbles Go Ape"이 기존 음악과는 약간 달라진 대중적 취향을 나타내어 골수팬들로부터 약간 푸대접을 받기도 했습니다. 사실 저 개인적으로는 이 앨범을 아주 좋아하지만요. ㅎㅎ

사실, 이후에 발표된 앨범들은 크게 주목받지는 못했습니다. 라이브 앨범 "High Live"나 리메이크 앨범인 "Metal Jukebox"가 반짝이기는 했습니다만....

데뷔 앨범 발표한 이래 25주년이 되는 2010년, 이들은 25주년 기념 베스트 앨범 "Unarmed: Best Of 25th Anniversary"을 발표했는데, 남들처럼 기존 앨범 수록곡을 짜집기 한 것이 아니라 노래를 전면 재녹음하여 들려주고 있습니다. 오케스트레이션과 합창단이 동원되어 노래를 치장하였는데, 이들로서는 색다른 시도이긴 하나, 원곡보다 더 좋다고 말하기는 좀 그렇답니다. 예전에도 메탈 그룹이 클래식과의 접목을 많이 시도하였지만, 대부분 시도 자체에는 큰 점수를 받았지만, 음악 그 자체는 원곡보다 좋은 평을 얻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그냥 한번 들으면 화려함이 가미되어 멋지게 들리긴 하나, 오래도록 듣기엔 좀 부족함이 있어 보입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느낌이니, 들으시는 분들의 평가는 다를수도 있겠지요. ^^;;;

아이들의 코러스가 돋보이는 'I want out' (음반 광고에서는 Pink Floyd의 'Another brick in the wall, part2'와 비교를 해놓기도 했지만, 너무 무리한 비교인 듯 합니다. ^^), 그리고 17분여의 대곡으로 프라하 오케스트라와 그레고리안 합창단이 함께 했다는 'The keeper's trilogy'를 들어보시죠.

'Helloween - I want out / The Keeper's Trilogy'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슬리 2010.02.10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Helloween 앨범 한 장 갖고 있어요. <Forever and one I(Neverland)> 이 노래에 반해서 ㅎㅎ

  2. 호박머리 2010.02.10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헬로윈....간만에 향수에 젖어봅니다. The keeper's trilogy 완전 대박이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80년대 헤비메탈 또는 하드락을 좋아한 팬들이라면, Quiet Riot 했을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아마도 'Cum on feel the noize'라는 노래일 것입니다. 그리고, 80년대초 25살의 젊은 나이에 비행기 사고로 세상을 뜬 기타리스트 Randy Rhoads를 떠올릴 것입니다.

Quiet Riot은 기타리스트 Randy Rhoads와 베이시스트 Kelly Garni이 주도를 하여, 보칼리스트 Kevin DuBrow, 드러머 Drew Forsyth와 4명의 원년 멤버로 73년에 결성되었습니다. 1집 "Quiet Riot"과 2집 "Quiet Riot II"를 가각 77년도와 78년도에 일본에서 발매를 하였다고 합니다.

1집과 2집을 발매하고 난후, 원년 멤버중 베이시스트 Garni와 기타리스트 Rhoads가 떠났고 나중에 끝까지 그룹을 지켰던 보칼리스트 DuBrow가 그룹을 이끌게 됩니다. 원년 멤버 두명이 나가고나자 잠시 그룹 이름을 DuBrow로 바꾸기도 했다가 Randy Rhoads의 죽음 이후 그룸명을 다시 Quiet Riot으로 바꾸었다고 합니다. 나름 그룹 이름을 가지고 신경전이 있었던 모양입니다.

암튼, 보칼리스트를 제외하고 기타, 베이스, 드럼이 모두 교체된 상태에서 83년도에 그들로서는 세번째 앨범이지만, 미국에서는 첫번째 앨범인 "Metal Health"를 발표합니다. 이 앨범에서는 영국 그룹 Slade의 73년도 히트곡인 'Cum on feel the noize'의 리메이크를 싱글로 발매하여 헤비메탈 곡으로는 처음으로 빌보드 팝 싱글 차트 5위까지 올라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노래의 인기에 힘입어 앨범 "Metal Health" 또한 빌보드 앨범 차트 1위를 기록했다고 하네요. 당시 'Cum on feel the noize'의 인기는 우리나라에서도 폭발적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쉬운 멜로디와 파워풀한 리듬으로 귀에 쏙쏙~ 들어오는 이 노래는 84년에 인기를 얻었던 Twisted Sister의 'We're not gonna take it'과 함께 많은 사랑을 받았죠.

동명 타이틀곡인
'Metal health (Bang your head)'도 싱글로 발매되어 Top40 히트를 기록하였으며, B면의 마지막에 수록되어 있던 락 발라드곡 'Thunderbird'는 우리나라에서 제법 인기를 모았습니다. 'Metal health (Bang your head)'는 얼마전 개봉되었던 미키 루크 주연의 영화 "The Wrestler"의 시작 부분에 사용되기도 하였었죠. 이 노래가 흘러나왔던 것이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Quiet Riot은 이듬해인 84년 "Condition Critical"을 발표하였으나, Slade의 리메이크 곡인 'Mama weer all crazee now'만 조금 인기를 얻고 그다지 좋은 반응을 얻지 못했습니다. 이후에도 Kevin DuBrow가 그룹을 계속 유지하며 앨범을 간간히 발표하면서 활동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2007년 Kevin DuBrow이 코카인 과다 복용으로 사망하면서 그룹 Quiet Riot은 오랜 역사(1973년부터 2007년까지 약 35년)를 마감하게 됩니다.

그런데, 저 앨범 자켓을 지금 보니, 갑자기 얼마전 본 영화 "13일의 금요일"이 생각나는군요. ^^;;


Quiet Riot - Cum on feel the noize / Thunderbird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NTClic@music 2009.04.07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um on feel the noize..정말 엄청 듣던 노래군요.
    요즘은 이런 훅이 강한 곡들이 없다는 것이 참 안타깝습니다.

  2.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4.07 0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13일의 금요일 제가 말하려고 했는데... ㅋㅋㅋ
    저는 해비메탈을 잘 듣는 편이 아니지만, 가끔씩은 심하게 당길 때도 있음을 느껴요.
    쿵쾅쿵쾅거리면서 뭔가 밖으로 다 분출해내는 느낌이라 그런지 감정 상태에 따라 듣고 싶어질 때도 있더라구요. ㅎㅎ 온게임넷 스타리그에 나오는 음악들도 헤비메탈 종류인진 모르겠는데, 그 음악도 좋은 것 같아요. ㅎㅎ

  3. 코지짱 2009.04.09 15: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온필더노이즈는 가끔 라됴에서...썬더버드는 오랜만에 들으니 반갑네요^^ 레슬러 영화를 보지 못한 것이 무지 아쉽네요 ㅜ.ㅜ

    • BlogIcon 만물의영장타조 2009.04.09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Thunderbird는 저도 포스팅하면서 오래만에 들었답니다. ㅋㅋㅋ 레슬러 영화.. 제겐 한 5% 정도 부족했지만, 괜찮은 영화였습니다. 음악은 아주 맘에 들었구요. ㅎㅎ

  4. BlogIcon Spike93 2009.04.10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딩말에 반친구녀석과 학교책상을 두드리며 "컴온 삘더 노오~~~!!"
    고래고래 소리지르다 학발이 한테걸려 열라 두드려맞은 기억이 나는군요..^.-;;
    이게 얼마만에 들어보는 노랩니까....
    이 앨범 그때당시 800원주고 빽판으로 구입했었는데..20년이 지난 지금도 멀쩡한지
    한번 시디장 뒤져봐야겠습니다..

    싸이에 음악 들으러 들어갔다 심야라 깜딱놀랐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