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를 더블 베이스로 연주한 음반을 소개해드립니다.

 

 

더블 베이스는 또 다른 말로 콘트라 베이스라고 합니다. 영어로는 double bass, 이태리어로는 contrabasso, 독일어로는 Kontrabass, 프랑스어로는 contrebasse라고 합니다. 이런 이름을 가지게 된 것은 첼로보다 한 옥타브 아래 음역의 소리를 낸다고 해서 붙었다고 하네요.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와 함께 바이올린족이며, 길이 2미터, 무게 20kg 정도이며 그중 가장 큰 덩치를 가지고 있습니다. 1493년경 이탈리아에서 최초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유명한 더블 베이스 연주자중에 세르게이 쿠세비츠키(Sergey Koussevitzky)가 있습니다. 1900년대 초중반 활동하며 세계 최고의 지위에 올랐다고 합니다. 그는 또한 더블 베이스를 위해 작곡과 다른 악기의 작품을 더블 베이스용으로 편곡도 하였으며, 지휘자로서도 두각을 드러내었다고 합니다.

 

 

쿠세비츠키의 뒤를 잇는 더블 베이스 연주가를 꼽자면, 오늘 소개해드리는 음반의 연주자인 Gary Karr 입니다. 그는 1942년 미국에서 태어났는데, 7대째 더블 베이스 연주라를 배출한 음악가 집안이라고 합니다. 유명해지게 된 계기가 1962년 레너드 번스타인이 지휘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Young People Concert"가 진행되었는데, 여기에서 생상의 "동물의 사육제"중 '백조'를 연주하면서부터라고 합니다. 얼마나 엄청난 연주를 했는지는 직접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

 

하지만, Gary Karr는 그 이전에 벌써 두각을 드러내었나 봅니다. 쿠세비츠키가 세상을 떠난지 10년이 지난 1961년, 그의 미망인이던 올가 쿠세비츠키가 남편이었던 세르게이가 연주하던 '1611년 아마티' 악기를 Gary Karr에게 주었다고 합니다. 흐아~~~ 바로, 오늘 소개하는 이 음반에서도 '1611년 아마티' 더블 베이스를 연주하고 있습니다. Gary Karr는 40여간 연주가로서의 활동을 마치고 2001년에 은퇴 선언을 했습니다. 그리고, 2005년, 이 '1611년 아마티' 악기를 그가 설립했던 "국제 베이시스트 협회(ISB, International Society of Bassists)"에 기증하였다고 합니다.

 

 

 

슈베르트의 아르페지오네 소나타 (Arpeggione Sonata)는 1824년에 아르페지오네를 위해 작곡되었는데, 아르페지오네는 1823년에 첼로와 비슷한 크기에 기타의 형태를 가지고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악기는 나와서 오랜기간 생존하지 못하고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잊혀졌기 때문에, 슈베르트의 이 연주곡도 1871년에 출판되었다고 합니다.


많은 첼로 연주가들이 이 곡을 연주/녹음했으며, 그중 가장 유명한 연주는 1968년 로스트로포비치와 벤자민 브리튼의 협연입니다. 또한 이에 버금가는 연주로 일컬어지는 것은 한때 우리나라에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와 피아노 여제 마르타 아르헤리치와의 1984년 협연입니다.

 


Gary Karr는 Harmon Lewis라는 피아니스트와 함께 1980년 일본 도쿄에서 이 소나타를 녹음했는데, 더블 베이스의 묵직한 저음이 듣는 이의 감성을 완전히 자극합니다. 첼로 연주도 좋지만, 더블 베이스 연주로 들으면 저음의 깊은 바다속에서 헤어나지 못하게 됩니다.


Gary Karr의 이 연주는 몇년전 일본에서 CD와 LP로 재발매되어 아직까지 구하기 쉬운 편입니다. CD와 LP 모두 고음질을 추구하기 때문에 착한 가격이 아닌게 좀 아쉽습니다만..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5.03.16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때 들은 거죠?
    기분 좋게 들었어요. 귀여운 느낌이 나는.
    애초의 예상과는 달라서 더 좋았던 것 같아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