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12월이 되어 12월 노래 한곡 소개해드립니다.


백인으로 구성된 두왑(doo-wop) 그룹중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두었던 Four Seasons의가 부른 'December, 1963 (Oh, what a night)'입니다. 두왑이 뭔지는 아시겠죠? 노래 부르면서 "두와리와리" 등등의 코러스를 넣는 것을 말합니다.

이들은 50년대 중반 결성이 된 4인조 보칼그룹으로 Frankie Valli가 이끌었습니다. 60년대 초반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이들의 곡 대부분은 멤버인 Bob Gaudio가 쓴 것이랍니다. 62년에 'Sherry'라는 경쾌한 노래로 1위를 차지한 이들은 두달후에 다시 'Big girls don't cry'라는 노래로 한번 더 빌보드 정상에 오릅니다. 두 노래 모두 전형적인 두왑 보칼 스타일로 노래를 들으면 흥이 절로 난답니다. 그리고, 이듬해인 63년에는 다시 한번 'Walk like a man'으로 1위를 차지하는데, 이 노래는 영화 "A Fine Mess"에서 여성 4인조 그룹 Mary Jane Girls가 리메이크를 하여 조금 인기를 얻었던 것으로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64년에는 'Rag doll'이라는 노래로 다시 한번 정상에 오르기도 하지요.

Valli는 솔로 활동을 시작하여 67년에는 그 유명한 'Can't take my eyes off of you'를 2위까지 올려놓기도 하죠. 이 노래는 많은 쟁쟁한 뮤지션들이 리메이크를 하였죠. 2001년 영화 "Conspiracy"에 사용되어 Valli의 원곡과 Morten Harket의(85년에 'Take on me'를 전세계적으로 히트시킨 노르웨이 그룹 A-ha의 보컬어었었죠) 리메이크가 유행하기도 하였습니다. 조금 특이한 편곡으로는 98년? 99년?에 Zard가(안타깝게도 2007년에 계단에서 떨어져 뇌진탕으로 세상을 떴지요. 한때 Zard의 열렬팬으로 그때 무척 충격이었다는~)리메이크한 것이 있네요.

70년대에 접어들면서 Four Seasons는 잠정 활동을 중단하게 됩니다. 하지만, Valli는 활발한 솔로 활동을 하며 75년에는 'My eyes adored you'로 정상에 오르기도 하지요. Four Seasons는 멤버를 정비하고 난 뒤 발표한 76년도 앨범 "Who Loves You"에 수록된 'December, 1963 (Oh, What a night)'으로 다시 한번 빌보드 정상에 오릅니다. 이 노래는 앞선 곡들과 마찬가지로 두왑스타일이긴 하지만, 세월의 흐름때문인지 노래가 상당히 세련되었음을 느낀답니다. 94년에 Tom Hanks 주연의 영화 "Forest Gump"에 사용되어 싱글로 재발매되기도 하였답니다. 덕분에 전체적으로 54주동안 싱글 차트에 머물러 가장 오래동안 차트에 머문 곡으로 기록되기도 했답니다. 4년뒤에 Los Del Rio의 'Macarena'가 60주동안 차트에 머물러 이 기록을 깨기는 했지만서두...

이후 Valli는 완전히 그룹 활동을 접고 솔로 활동을 펼치게 됩니다. 78년에는 Bee GeesBarry Gibb이 작곡한 'Grease'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답니다.
Four Seasons의 히트곡중 우리에게도 익숙한 곡들이 몇 있지만, 그중에서도 특히 'December, 1963 (Oh, what a night)'을 무척이나 즐겨들었답니다. 당초 이 노래는 1919년 제정한 금주법이 1933년 12월 5일 폐지된 것에 대해 노래한 것이었으나, 프랭크 밸리의 권유에 의해 가사가 수정되었다고 합니다. 바뀐 가사는 한 남자가 한 여자와의 첫 만남에 대해 추억하는 것이라고요..12월의 첫날밤 이 노래를 들으며 올해의 마무리 계획을 세워야겠습니다. ^^

이 노래는 다음 음원에서 제공을 하지 않아 유튜브 영상으로 대체합니다.

The Four Seasons - December, 1963 (Oh, what a night)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글리체 2010.12.02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서 리플레이~
    오래된 곡 잘 알려지지 않은 곡 최근 곡들 까지 많이 아시고 즐겨 들으시다니 항상 놀랍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