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작년(2019년) 11월에 수십년동안 좋아하던 가수의 희귀 씨디를 드디어 구했습니다 ^^ 90년도 '한여름밤의 꿈'으로 강변가요제 대상을 수상한 권성연씨의 유일한 독집 앨범입니다. 엘피로는 구하기 크게 어렵지 않았지만 씨디로는 새것은 커녕 중고 음반조차도 몇년에 한번 흔적을 찾을 뿐이었습니다. 지금까지 씨디의 흔적이라도 본게 4-5번? 정도밖에 안되었으니 ㅎㅎ

특이하게도 권성연씨의 가장 큰 히트곡은 '한여름밤의 꿈'이 아니라 "피구왕 통키" 주제곡이라고 합니다 ㅋ 전 한번도 본적이 없지만 나름 히트한 만화영화였다고 합니다.

자그마한 체구에도 상당한 가창력을 뽐내던 권성연씨가 이 독집 앨범만 한장 내고 가수 활동을 그만둔것이 항상 아쉽습니다.

이 블로그에서도 권성연씨에 대한 포스팅이 별도로 있고 티스토리로 이전 하기전인 n 블로그에서도 포스팅하기도 했습니다. 이분은 정말 슈가맨에 꼭 나오면 좋겠습니다 ㅎ

#권성연 #가수권성연 #강변가요제대상 #90강변가요제대상 #강변가요제 #난그랬던것같아요 #권성연음반 #권성연씨디 #권성연cd #한여름밤의꿈 #최애음반 #수십년동안구하던음반 #슈가맨에나오면좋겠습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클리포드 브라운과 맥스 로치의 음반을 꺼내들었습니다. 재즈중에선 쿨 보다는 하드밥을 선호하는 편이라는 ㅎ

트럼페터인 클리포드 브라운 (1930-1956) 은 26세에 자동차 사고로 요절하여 재즈 역사에 보다 큰 획을 긋지는 못했지만 몇년간의 짧은 활동 기간치고는 재즈팬들의 남다른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그가 참여한 몇 작품은 아직까지도 꾸준히 재발매되며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Clifford Brown with Strings (1954)
Sarah Vaughan with Clifford Brown (1954)
Study in Brown (1955)
Clifford Brown and Max Roach at Basin Street (1956)

이 정도가 그의 대표작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ㅎ

At Basin Street에는 드러머 맥스 로치(1924-2007)를 비롯하여 색소폰주자인 소니 롤린스(1930-현재)도 같이 참여하여 퀸텟으로 연주하고 있습니다. 맥스 로치 또한 마일즈 데이비스, 스탄게츠, 찰리파커, 소니 롤린스 등과도 활동한 노장이셨지요 ㅎ

소니 롤린스는 뭐 워낙 유명하셔서 ㅎ 아흔이 가까운 나이에도 노익장을 과시하시며 활동하셨구요. 넘 유명해서 패쓰~ ㅎ

이 앨범에 참여한 피아니스트는 리치 파웰 (1931-1956)로 비밥 뮤지션으로 유명했던 버드 파웰의 동생입니다. 근데 안타깝게도 클리포드 브라운과 함께 야간에 이동하다가 같이 참변을 당해 제대로 꽃도 피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지요 (당시 운전을 파웰의 아내가 했다네요. 세명 모두 사망 ㅠ.ㅠ)

베이시스트인 조지 모로우는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암튼 오랜만에 신나는 하드밥 음악을 들으며 출근하니 기분이 상쾌했습니다 ^^

Clifford Brown - trumpet
Sonny Rollins – tenor saxophone
Richie Powell – piano
George Morrow – double bass
Max Roach – drums

#출근음악 #재즈음악 #클리포드브라운 #맥스로치 #리치파웰 #소니롤린스 #재즈트럼페터 #재즈드러머 #cliffordbrown #maxroach #richiepowell #sonnyrollins #jazz #jazzcd #재즈음반 #cliffordbrownandmaxroachatbasinstreet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