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락그룹 3호선 버터플라이의 공연을 보고 왔습니다.

3호선 버터플라이는 99년에 결성된 15년된 중견 락그룹입니다.

멤버 소개를 먼저 하자면,
현재 멤버는 성기완(기타, 보컬), 남상아(보컬, 기타), 김남윤(베이스), 서현정(드럼)입니다.
이들중 성기완씨와 남상아씨는 창단 멤버입니다.



조금 더 소개를 하자면,
성기완씨는 40대 후반으로 뮤지션이기도 하지만 94년도에 정식으로 등단한 시인이기도 합니다.
서울대 불문과를 졸업했고, 박사과정도 수료한 독특하신 분입니다.

독특한 매력의 음색으로 귀를 사로잡는 보컬 남상아씨 또한 중견 뮤지션입니다.
97년 락밴드 허클베리핀으로 데뷔하였고, 3호선 버터플라이 창단 멤버로 엄청난 내공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공연때의 파워풀 열창은 잊을수가 없습니다.
성기완씨와 더불어 이들의 많은 곡을 작곡하였습니다.

깔끔한 이미지의 김남윤씨는 2집때부터 합류하였고, 엔지니어링과 프로듀싱도 한다고 합니다.
보기엔 조용히 베이스만 치시는 듯 하지만, 음악을 만드는 쪽으로 재주가 있으신가 봅니다.

드럼은 맡은 서현정씨는 이번 공연에서 가장 많이 놀랐습니다.
CD만 들을때는 별 생각이 없었는데, 공연장에서 드럼치는 모습을 보니, 완전 파워풀했습니다.
완전 팬이 되었습니다 ^^ 아, 그리고 서현정씨는 2012년 영화 "나는 공무원이다"에
주연급으로 출연했던 영화배우이기도 합니다. 영화를 안봤었는데, 궁금해서 한번 보려고 합니다.
2010년경 밴드에 합류한 듯 합니다.

공연때 키보드 주자로 20대로 보이는 젊은 분이 소개되었는데, 이름을 잊어먹었네요 ^^;
이번에 새로 합류하여 평균 연령을 낮추었다고 합니다. ㅋ
성기완씨, 남상아씨 40대, 김남윤씨, 서현정씨 30대, 새로운 키보드
주자 20대...
확실하게 평균 연령을 낮아질 듯 합니다 ^^

이들 정식 멤버 이외에 3호선 버터플라이에서 활동한 나름 유명한 뮤지션도 있습니다.
바로 휘루입니다. 2003년 영화 "ING..."에 사용되었던 노래 '그녀에게'를 휘루씨가 불렀습니다.


이들은 지금까지 총 4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하였습니다.
도중 EP 앨범이 있긴 하지만, 그룹 경력 15년에 비하면 앨범 발매가 너무 적은 듯 합니다.
2000년 : 데뷔앨범 "Self-Titled Obsession"
2002년 : 두번째 "Oh! Silence"
2004년 : 세번째 "Time Table"
2012년 : 네번째 "dreamtalk"


3호선 버터플라이 - 헤어지는 날 바로 오늘 (2013년 Mnet, 밴드의 시대)


3호선 버터플라이 - 깊은밤 안개속 (2010년 6월 공연)



3호선 버터플라이 - 그녀에게 (영화 "ING")




※ 참고로, 대학로 해피씨어터는 작은 소극장 규모입니다.
    전 맨 앞자리 1열에서 관람하였는데, 무대 위를 계속 올려다보고 있었습니다.
    무대 전체를 보기엔 1층 중간열과 2층 1열이 좋아보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이화동 | 해피 씨어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te Flowers (게이트 플라워즈),
우리나라에도 이런 음악을 하는 그룹이 있었나 다소 의외였습니다.

이번에 KBS2에서 진행되고 있는 밴드 서바이벌 (요즘 이런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너무 많아 이젠 다소 식상하기까지 하지만요) "Top 밴드" (토요일 밤 10시 10분부터 방송됨)에 출연한 밴드라고 합니다.

Top 밴드의 소개를 보았더니만, 대한민국 모든 아마추어 밴드를 위한 국내 최초의 밴드 서바이벌 프로그램이고 하는군요. 총 24팀이 출전하여 경연을 벌이고 있답니다. 밴드 이름을 보았더니만, 제가 아는 밴드가 하나도 없더군요. ㅎㅎ

S1, 업댓브라운, 엑시즈, 톡식, POE, 아이씨사이다, WMA, 제이파워, 브로큰 발렌타인, 라떼라떼, 2STAY, 진수성창, 시크, 게이트 플라워즈, 라이밴드, 하비누아주, 이븐더스트, 블루니어마더,
파티메이커, BBA, 리카밴드, 번아웃하우스, 비스, 블루오션

언더 클럽의 음악을 열심히 들으신 분들에게는 친숙할지도 모르겠네요.

아, 잠시 Top 밴드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를 해드렸구요.

이를 통해 알게 된 Gate Flowers의 노래를 잠시 소개해드립니다.

사실은 Top 밴드에서 동물원의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노래를 불러서 음악이 궁금해서 듣게 되었습니다. ^^; 어떤 스타일인지 궁금했는데, 완전한 락 넘버였습니다.

보칼을 맡고 있는 박근홍씨가 시애틀 그런지와 프로그레시브 메탈에 빠졌었다고 하던데, 사운드는 전형적인 그런지 하드락을 타겟으로 하고 있는 듯 했습니다. 친구로 수년간 재즈 펑크 밴드를 같이 했던 기타 염승식씨, 서로의 공연을 보고 호감을 느끼다가 뭉치게된 드럼 양종은씨, 세션 활동을 활발하게 벌이던 베이스 유재인씨와 함께 뭉쳐 Gate Flowers가 탄생했다고 하네요. (2005년 결성했다가 2년동안의 부진한 활동으로 전격 해체했다가 2008년경 다시 재결성 되었다고 합니다)

아마추어 밴드라고는 하지만, 작년(2010년) 10월에 EP 앨범을 한장 발표하였습니다. 이 앨범에서 단순하면서 강렬한 락 넘버로 AC/DC 사운드를 연상시키며 공연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는 'F.M.', 밴드 재결성 이후 제일 먼저 만들어진 노래로 전형적인 그런지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는 '후퇴' 등이 인기를 얻었다는군요.

이들이 들려주는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도 강력한 락 넘버로 재탄생하여 원곡과는 사뭇 다른 음악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노래 초반에는 비교적 조용하게 시작을 하지만, 뒤로 갈수록 사운드의 강도가 세어지며, 박근홍씨의 보칼에도 힘이 들어갑니다. 중반 이후 펑키한 락 사운드로 변모하여 흥이 나는 음악을 들려줍니다.

오랜만에 속이 후련해지는 락 음악을 들은 듯 합니다. 음악 카테고리가 '가요'보다는 '락'이 더 맞네요. ㅎㅎ


Gate Flowers -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Gate Flowers - F.M.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Gate Flowers - 후퇴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1.08.03 14: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소리가 호소력있으면서도 시원시원하네요.
    잘 들었습니다 ^^

  2. BlogIcon 보기다 2011.08.03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탑밴드 가끔 보곤 하는데 열정과 땀이 사운드로 전해지는 거 같아요.
    전 락 매니아!!! 라곤 하지만 아는 밴드는 딱히 없는ㅎㅎ
    좋은 음악 선물 감사합니다~

  3. BlogIcon 비바리 2011.08.03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완전히 다른 느낌이네요..
    참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4. ㄹㅇ 2011.08.04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심 쩐다...펄잼의 에디베더 목소리다!

  5. 윈드 2011.08.05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가장 즐겨보는 프로그램~탑밴드~
    게이트 플라워즈 좋아요. 보컬..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긴 하지만. ㅎㅎ

  6. BlogIcon Spike93 2011.08.09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번째곡 F.M, 기타연주도 호쾌하고 위엣분 말씀처럼
    보컬이 완전 에디베더풍이네요!
    요즘 시간이 없어 티비 거의 못보지만 이프로그램은 다운받아서라도 함 봐야겠습니다..^^

  7. BlogIcon 화이트퀸 2011.08.13 0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플은 제가 인터뷰도 진행했었지만, 정말 굉장한 밴드입니다. ㅎㅎ
    다들 밴드 경력도 10년이 넘은 신인 아닌 신인인데, EP 앨범이 참 굉장하죠.
    빨리 정규 1집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Hotel California', 'Desperado', 'Take it to the limit', 'Heartache tonight' 'I can't tell you why' 등 많은 히트곡을 가지고 있는 노장 그룹 이글스(Eagles)의 내한공연 일정이 확정되었다고 합니다. 3월 15일(화) 오후 8시에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다고 하네요.

2007년 발표한 17집 앨범 "Long Road Out Of Eden" 투어의 일환이라고 합니다. 이 앨범에서는 'Take it easy'와 비슷한 사운드라고 하는 'How long'과 10분이 약간 넘는 대곡인 동명 타이틀 곡 'Long road out of Eden'이 괜찮은가 보네요.

공연
티켓 오픈은 1월 31일 오후 5시라고 합니다. 보통 다른 뮤지션의 경우는 티겟 오픈 일자가 무척 기다려지는데, 이번 이글스의 공연은 그들의 첫 내한공연임에도 선뜻 결정을 하기가 힘듭니다. 'Hotel California' 한곡만 들어도 감동 그 자체일텐데, 왜냐구요? 티켓 가격이 정말 착하지 않습니다. -.-

가장 비싼 좌석이 FR석으로 33만원, 가장 저렴한 좌석 B석은 9만9천원입니다. 다른 뮤지션의 공연과 뭐가 다르기에 저리 비싼 것인지, 팬들의 불만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습니다. 티겟이 오픈되어 봐야 알겠지만, 20만원에 육박하는 R석의 자리도 좋은 자리가 아닐 것 같은 느낌입니다. 설혹, R석은 괜찮은 곳이라 해도 20만원 주고 가야 하는지는 상당히 고민됩니다. 안 그래도 3월 10일 Iron Maiden 공연을 예매 한 상태라, 일주일 간격으로 큰 공연을 두개를 본다는건 무리다 싶어서... (Iron Maiden은 스탠딩 공연이라 입장 시간 전에 미리 가서 줄을 서 있어야 하는데, 평일에 가능할지 상당히 고민되고 있답니다. 더군다나, 이번 공연 세트 리스트가 옛 고전들이 아니라 2000년 이후의 최신 노래들이라 해서 그것도 좀.. 설 연휴 동안 취소할지 말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일단, 1월 31일 티켓 오픈한 다음, R석과 S석, A석 등의 자리를 보고 판단해야겠습니다.


Eagles - Hotel California (from "Hell Freezes Over")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Eagles - How long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1.01.30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 그래야 할 이유를 모르겠네요.
    우리나라 팬을 봉으로 보는 처사 아님?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2.01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J가 문제다~ 홍콩에서도 비쌌다~ 말들이 많더라구.
      일단은 이글스가 원래 비싸게 개런티를 부르는 것 같은 느낌이~ 좀 심하지? 흐~
      근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티켓 오픈 첫날인 어제 한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비싸고 좋은 자리 다 매진되었다는.
      예매하고 일주일동안 취소해도 수수료 없기 때문에 일단 예매하고 보자는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아.
      며칠 지나면 표들이 종종 나올 것 같긴 하구.
      넘 비싸. 넘 비싸.

  2. BlogIcon misszorro 2011.01.30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가격이 어마어마한데요?
    저는 꿈도 못 꿀 가격ㅎ

  3. BlogIcon 와이군 2011.01.30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앨범을 다 사버리고 말겠습니다 -_-;
    허걱 소리가 절로 나오는 가격이네요

  4. BlogIcon 글리체 2011.01.31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인네들 되어서 오시니 저도 혹딸린 아줌마 되어 있고 티켓 가격도 그렇지만 시간적으로도 참 어려운 현실입니다. 체조경기장 멀기도 멀어서 스팅 공연 관람 후 귀가길도 엄청 고생 스러웠고 남편 눈치 보여서 에릭옹 공연도 취소하려고 우체국 가려구요 ㅜ.ㅜ
    에릭옹 공연은 그닥 땡기지도 않았는데 왠지 봐야 할 것 같아서 비교적 일찍 예매했는데 남편 눈치보여서 안되겠더라구요--;;;
    이글스 공연은 비싸더라도 꼭 보고 싶은데 평일이기도 해서 아웅~ 우울합니당~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2.01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그러게요. 왜 다들 지금 몰려들 오시는지~
      하기야, 그 옛날에는 오셨어도 자금이 안되어 못갔을테구요.
      지금은 가격도 문제지만, 시간도 문제고.. 에효~
      평일 공연은 저도 정말 싫어요~
      회사에서 눈치 무지하게 보이고, 늦을까봐 조마조마하구요.
      아으~~ 짱나!! ㅋㅋ

    • BlogIcon 글리체 2011.02.01 1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글스 공연이 문제가 아니라 RS가 3월 31일 4월 1일,2일 도쿄에서 4일 오사카에서 또 공연을 하신다고 하네요~
      작년 공연 넘 경황없이 가서 많이 아쉬웠는데 다시 가서 뵙고 싶군요...남편 허락이 있어야 하는데 큰일임당~ 한숨만 나오는군요 휴~!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2.03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궁, 릭옹께서는 어째 그리 빨리 다시 일본으로 공연오신답니까?
      글리체님 위해서 울나라에도 좀 오시지~ ㅋㅋ
      부디, 이번에도 꼭 공연 다녀올 수 있길 바랄께요! 화이팅!!

  5. BlogIcon 보기다 2011.01.31 2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명한 분들이라 가격도 후덜덜 하네요.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50% 할인 티켓 뿌리기라도 나오면 좋겠어요.
    (혹시 이런거 할려고 일부러 가격을 높게 잡은걸까요?;;)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2.01 0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혀 예상조차 못했던 가격이라...
      근데, 문제는 첫날이라 그런지 몰라도 벌써 고가의 좋은 자리는 몽땅 매진되었다는~
      한달을 굶더라도 봐야겠다!! 이런 분들도 꽤 있으시더라구요~ 흐~
      처음이자 마지막일 라이브를 한번 보느냐, 와이군님 말씀대로 저 돈으로 CD, DVD 몽땅 사서 듣는게 낫느냐,
      뭐가 좋은지 저도 아직은 모르겠네요. ㅋㅋ

  6. BlogIcon Claire。 2011.02.01 0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글스의 첫 내한공연이라고 해서 우와~ 했는데,
    가격을 보니 보고 싶다고 마음껏 보기 힘들 것 같네요.
    아무리 자주 있는 공연이 아니라고는 해도.. 으음... 좀 너무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
    우리나라 티켓 가격은 너무 비싼 것 같아요ㅠ

클래시컬 아트락의 대명사라는 영국 그룹 르네상스(Renaissance)가 오는 10월 9일(토), 10일(일) 이틀에 걸쳐 마포아트센터에서 내한공연을 가집니다.

아트락에 관심이 없는 분들은 알지 못하는 그룹일지도 모르겠지만, 5옥타브를 넘나든다는 것으로 알려진 여성 보칼 애니 해슬램(Annie Haslam)의 이름은 조금 더 알려져 있을수도 있습니다. 90년대 중반 클래식 음악에 맞춰 노래를 부른 앨범 "Still Life"가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는 조금 히트하였기 때문입니다. 이 앨범중에서 타이틀 곡인 'Still life'는 바하의 G선상의 아리아의 곡조에 가사를 붙인 것으로 방송으로도 조금 흘러나왔던 것으로 압니다.

Annie Haslam - Still lif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약간 논란의 여지는 있지만, 이들은 69년에 첫 결성되어 1기를 보냈고, 본격적인 르네상스는 71년부터라고 보면 됩니다만, 이번에 결성 40주년을 기념하여 내한공연을 한다고 합니다. 몇년전부터 노장 아트락 그룹들의 내한공연이 종종 있어 왔는데, 이번 르네상스는 그중에서도 지명도가 높았던 그룹이라고 생각됩니다.

71년부터 참여하여 르네상스의 환상 보칼을 맡아온 Annie Haslam과 70년에 참여하여 도중 잠시 탈퇴하긴 했지만, 73년경 다시 돌아와 르네상스의 전성기를 이끌어온 Michael Dunford (마이클 던포드), 이 두사람이 온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들의 팬들은 감격하고 있습니다.

75년에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카네기홀 공연 실황 "Live At The Carnegie Hall"은 언제 들어도 환상입니다. 23분동안 펼쳐진 'Ashes are burning'은 클래식, 락, 재즈가 융합되어 뭐라 형언할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해줍니다. 이번에 그런 감동까지 느껴질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이들의 전성기가 한참 지난 시점이라. ^^;;) 전설적인 이들과 마주한다는 자체가 또 다른 감동일 것입니다.

'Ocean gypsy'가 이들 노래중에서는 가장 유명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 노래가 다음에서 음원 지원이 되지 않네요. -.- 그 외에도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Ashes are burning', 'Running hard', 'Mother Russia', 'Can you hear me', 'Midas man', 'Northern lights' 등이 많이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들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으신 분들은 트랙백을 참조하시길... ^^


Renaissance - Running hard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Can you hear 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Midas ma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Northern lights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이파 2010.09.23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토요일날로 예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