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맷 데이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3.30 영화 "히어애프터(Hereafter)" (2010년) (6)
  2. 2010.04.02 영화 "그린존 (Green Zone)" (2010) (16)

오랜만에 평일 저녁 영화를 볼 여유가 있어 무얼 볼까 뒤지다가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영화 "히어애프터"가 눈에 띄었습니다. 죽음을 보는 남자, 죽음을 겪은 여자, 죽음과 함께 하는 아이라는 3가지 문구가 있긴 했지만, 무슨 내용인지 언뜻 감이 오지를 않았습니다. 그냥 어렴풋하게 느낌이 왔고,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을 믿었기에 선택을 했습니다. 오래전 그의 더티 해리 시리즈물을 좋아했었고, 그의 최근작들인 "체인질링(Changeling)" (2008년), "그랜토리노(Gran Torino)" (2008년), "인빅터스(Invictus)" (2009년)가 맘에 들었기에 이번 "히어애프터"도 별다른 망설임이 없었습니다.

"히어애프터(Hereafter)", 별 생각없이 영화제목을 봤었는데, 의미가 내세, 다음 세상을 뜻하는 것이라고 하는군요. 간단한 단어인 Here와 After가 합쳐진 것인데, 그런 뜻일줄이야...(영어 공부 수십년했어도 이런 단어를 모르네요. 쩌업!)
클린트 감독님이 이제 여든이 넘으셨기에 사후 세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셨나 봅니다. ^^;

맷 데이먼(Matt Damon), 세실 드 프랑스(Cecile de France), 그리고 쌍둥이인 Frank와 George McLaren 형제가 주인공역을 맡았습니다.
맷 데이먼이 어느 영화에 출연했었는지 가물하여 조금 찾아보았더니, 꽤나 유명한 영화에 많이 나왔더군요. ㅎㅎ "굿 윌 헌팅", "라이언 일병 구하기", "리플리", 본 시리즈 3가지, "인빅터스", "그린존" 등 정말 꾸준히 좋은 영화에 출연했던 것 같습니다. 그가 나온 많은 영화를 봤음에도 왜 기억이 가물한지.. ㅎㅎ 세실 드 프랑스는 이전의 출연작중에 아는 영화 또는 본 영화가 하나두 없습니다 -.-

암튼!

죽은 이들의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전직 심령술사 조지 로네건, 쓰나미에 휩쓸려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겨우 다시 돌아온 마리 릴레이, 믿고 따르던 쌍둥이형 제이슨을 교통사고로 잃고 그를 만나기 위해 여러 심령술사를 찾아가는 동생 마커스, 이 세사람의 이야기가 따로 그려지다가 후반부에 한 곳으로 모입니다. 혹시 영화 보실 분들을 위해 더 이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쓰나미가 몰아닥치는 것으로 영화가 시작되는데, 얼마전 일본 대지진과 쓰나미가 있어서 그런지 영화속 장면에 대한 느낌이 조금 달랐습니다. 죽음 이후의 사후 세계의 존재에 대해 다룬 것이지만 무섭거나 기괴하지는 않습니다. 초반의 쓰나미 장면을 제외한다면 관객의 눈을 사로잡는 장면은 그다지 나오지 않지만, 저 세사람을 어떤 식으로 연결시킬지에 대한 궁금증으로 관심을 집중시킵니다.

영화속에서 대단한 능력을 가진 조지 로네건을 보면서 실제 저러한 사람이 존재한다면 (사기꾼이 아닌 ^^;), 꼭 한번 찾아가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커스처럼 저도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어어... ^^

역시나 실망을 시키지 않고 멋진 영화를 선사해준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님, 앞으로도 좋은 영화 많이 만들어주세요! ㅎㅎ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1.03.30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만간 볼 예정이랍니다
    이스트우드 영화는 혼자 보기에 벅차서
    함께 볼 지인을 꼭 구하게 되요.

    나이들수록 더 근사해지기 쉽지 않은데
    참 괜찮은 감독이에요.

  2. BlogIcon 와이군 2011.03.30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감독이었군요~
    챙겨봐야 할 영화로 추가해야겠습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보기다 2011.03.31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트우드옹께서 참 괜찮은 영화를 만들어내고 계십니다.^^
    저도 형님 볼 때 옆에서 같이 봐야겠네요~

오랜만에 영화 관련 포스트를 올리는 듯 합니다. 부서를 옮긴 다음부터 정신적, 물리적 여유가 없다보니 영화를 보는 것도 뜸해지고 그렇네요. 혹 영화를 보더라도 포스팅할 여력이 없었구요. ^^;
지난번 마지막으로 보았던 "프롬 파리 위드 러브"도 결국 포스팅을 못하고 넘어갔네요. ㅎㅎ

간만에 저녁 시간에 짬을 내어 "그린존"을 보고 왔습니다. "셔터 아일랜드"와 둘중 뭘 볼까 고민하다가 일단 조금 덜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그린존"을 골랐습니다. 2003년 미국의 이라크 침공 사건을 다룬 것이라 가벼운 주제는 아니나, 그래도 액션이 가미되어 덜 실망할 것 같아서였답니다. ^^;

'본' 시리즈에서 강한 인상을 남겼던 맷 데이먼이 주연을 맡아서 영화를 이끌어가고 있습니다. 그를 가운데 두고, CIA와 정부 보안책임자가 대치를 하고 있고, 이들 모두는 이라크 장군을 추적하는 그림입니다.

영화가 무엇을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은 굳이 영화를 보지 않더라도 알 수 있습니다. 이라크 침공 당시 언론에서도 많이 나왔었지요. 존재하지 않았던 생화학 대량 살상무기를 핑계삼아 침공했지만, 결국 못찾았다는... 영화속 이야기가 실화를 바탕으로 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전쟁과 관련한 음모를 파헤치는 내용치고는 어딘가 좀 허전해보입니다. 전체적인 줄거리는 괜찮은 듯 하지만, 곳곳에 허술한 점이 느껴졌습니다. 한순간에 CIA가 정부 보안담당에게 눌리는 모습이나, 뭔가 크게 한건 할 것처럼 나오던 여기자의 존재감이라던가, 정보 제공자 '마젤란'이 누군지 밝혀지는 과정,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라크 장군의 최후는 정말 어이가 없었습니다. 물론, 그 사람의 마지막 말을 통해 감독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확실하게 다가왔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변의 이야기들이 너무 아쉽더라는... 그래도 전투 장면이나 추격 장면 등은 볼만했습니다. ^^;

영화에 대한 이야기는 이 정도로 하고, 영화 포스터는 왜 항상 저래야 하는지, 심히 불만입니다.
포스터를 만드는 사람들이 영화를 보고 만드는 건지, 가끔 보면 영화와 별 관계없는 문구들이 적혀 있습니다. "더 이상의 안전지대는 없다" 이 문구가 원래 미국 포스터에도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문구가 영화와 무슨 큰 관계가 있다고 써놓은 것인지, 에휴~ 국내산 포스터가 맘에 안들어 영어로 된 것을 골라보려했지만, 그것도 크게 다가오지를 않았습니다. 적당한 사진도 별로 없고~ (N사 영화홈에서요! ㅋㅋ)

"아바타"에 이은 3D 대작 "타이탄"이 개봉되었다죠. "아바타"의 충격이 상당하여 후속작들에 얼마만큼 만족을 할지 모르겠지만, 요즘 대세는 3D라니, 한번 봐야겠습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Zorro 2010.04.02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린존까지..
    아일랜드랑 그린존.. 두개중에서 고민되네요^^;;

  2. BlogIcon 만두의전설 2010.04.02 0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이탄 그냥 일반 화면으로 보시길 권합니다.
    3D로 보시고는 후회하시는 분들이 꽤 계시더라고요.
    저는 시사회로 봤는데(일반), 차라리 셔터아일랜드를 보시라고 권하고 싶네요.

  3. miller 2010.04.02 07: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좋아하는 맷 데이먼이 나온다니
    관심 가져집니다만
    맷은 왜 그렇게 무거운 영화를 선호하시는지..
    특히 전쟁영화는 좀..

  4. BlogIcon 홍뻥 2010.04.02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뻥도 주말에 볼 예정입니다.
    바그다드판 본씨리즈가 아닐런지...

  5. BlogIcon 보기다 2010.04.02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우리나라 포스터들은 영화내용과는 상관없는 경우가 많죠~
    포스터 곳곳에서 낚시의 흔적이...
    관심있던 영화였는데 말씀해주신 아쉬운 부분이 발길을 힘들게 하네요^^;

  6. BlogIcon 잉커 2010.04.02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맷 데이먼 너무 잘생겼어요..ㅋㅋㅋㅋ

  7. BlogIcon 문을열어 2010.04.02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작 본시리즈의 맷데이먼,,,

    하버드생같지 않는 현란한 액션씬!
    이번 그린존에서 기대반 실망반이 점쳐지더라구요..

    그래서 전 셔터 아일랜드를 보기로 헀는데,,
    도통 볼 시간이 안나네요.ㅠㅠ

  8. BlogIcon 긍정의 힘 2010.04.04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보고싶은 영화인데, 저도 그린존하고 셔터 아일랜드하고 고민되네요. ^^
    포스터ㅋㅋ 정말 왜 포스터를 왜 저렇게 해야했을지...조금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