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오랜만에 음악 블로거로서의 포스팅을 해봅니다. ㅋㅋ
그동안 여행 사진 등 사진 포스팅으로 연명하기만 해서요.. ^^;

듣기 편한 퓨전 재즈 음악 두곡입니다.
이제는 워낙 많은 분들이 아시고 좋아하시는 재즈 피아니스트/키보디스트인 Bob James 옹입니다. ^^
퓨전 재즈 그룹인 Fourplay 활동으로도 유명하시고 내한공연도 몇번 오신 분이라...
(저는 못갔지만 올해 초(2011년 3월)에도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을 하셨다죠~)

그의 음반중 가장 좋아하는 음반은 올해(2011년) 1월에 포스팅했던 'I'll never see you smile again'이 수록된 Earl Klugh와의 합작 앨범인 "One on One"이고, 좋아하는 곡을 뽑으라고 하면 'I'll never see you smile again'과 더불어 오늘 소개하는 이 두곡이 다섯 손가락안에 드는 곡입니다. ^^ (나머지 2곡은 유동적! ㅋ)

74년에 발매된 그의 데뷔 앨범인 "One"에서는 Robert Flack의 빌보드 1위곡인 'Feel like makin' love' 리메이크 연주곡이나 'Nautilus' 등의 곡들이 유명하지만, 우리에게는 너무나도 친숙한 음악이 하나 숨어있습니다. 'In the garden'이라는 이름의 탈을 쓴, 파헬벨의 캐논 커버 버젼입니다.
Bob James의 키보드 연주뿐 아니라 하모니카와의 조화도 멋집니다. 눈을 감고 악기들의 소리를 따라가시며 감상하셔도 좋습니다~ (듣다 주무시면 안됨!)

Bob James의 두번째 앨범 "Two"(1975년)에서는 첫번째 트랙인 'Take me to the Mardi Gras'이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입니다. 이 노래는 Paul Simon (Simon & Garfunkel의 그 폴 사이먼입니다 ㅋ)의 73년도작 세번째 솔로 앨범 "There Goes Rhymin' Simon"에 수록되어 있는데, 히트곡인 'Kodachrome'의 인기에 가려 큰 인기를 누리지는 못했습니다. Paul Simon의 이 앨범에 Bob James가 키보드 연주로 참여를 했는데, 그때의 인연으로 이 노래를 리메이크한 듯 합니다. Paul Simon의 원곡은 당연히 포크 냄새가 물씬 풍기며 다소 투박한 느낌도 들지만, 후반에는 브라스 사운드가 가세하여 딕시랜드 재즈 분위기도 잠시 느끼게 해줍니다. 원곡도 좋긴 하지만, Bob James가 만드는 리듬과 통통 튀는 경쾌한 사운드가 더 맘에 듭니다. ㅎ

참고로, Mardi Gras가 대체 어디인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짤막하게 설명을~ (친절한 타조씨! ㅋㅋ)
사실, 저도 이 노래를 듣기만 했고, 대체 어느 지역일까? 궁금해하기만 했는데,
이번 기회에 한번 찾아보았습니다. ㅎㅎ

Mardi Gras는 발음이 '마디그라'라는 프랑스말이며, Fat Tuesday (살찐 화요일)라고 합니다.
더 어려워집니다. ㅋㅋ 카톨릭에서 유래된 것으로 재의 수요일(Ash Wednesday)로부터 부활절로 이어지는
사순절 기간동안 예수님의 고난에 동참하기 직전에 기름진 음식을 맘껏 먹을 수 있는 날이라고 하며, 재의 수요일 바로 전날이 Mardi Gras라고 합니다. 

여기까지가 사전적 의미이며, 노래에서는 실제로 Mardi Gras 축제를 뜻합니다.
재즈의 발상지이며, 1800년대초까지 프랑스의 식민지였던 미국 뉴올리언즈에서, 1837년 처음으로 가장행렬이 시작되어 지상 최고의 공짜쇼라고 불릴 정도로 지구촌의 많은 이들이 어울리는 축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뉴올리언즈의 축제가 가장 유명하며, 브라질의 삼바축제로 비슷한 성격이라고 하는군요.
그리고, 하나 더, 호주에서 열리는 마디그라 축제도 있는데, 이는 성적 소수자인 동성애자들의 가장 큰 축제라고 합니다. 요즘은 이 호주 마디그라 축제가 더 유명한지, 검색을 하면 이 축제가 더 먼저 검색이 되더군요. ㅎㅎ

자! 그럼 Paul Simon은 어떤 축제를? 아마도 뉴올리언즈의 축제를 뜻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가 미국 사람이라는 단순한 이유도 있고, 호주의 축제는 1978년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에 Paul Simon이 노래를 발표한 이후 시점이라... ㅎㅎ

여기까지가 'Mardi Gras'에 대한 설명이었습니다. (노래 설명보다 더 길었던.. ^^;)


Bob James - In the garden (1974) (파헬벨의 '캐논' 커버 연주)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Bob James - Take me to the Mardi Gras (1975)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aul Simon - Take me to the Mardi Gras (원곡, 1973)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unpseudo 2011.09.04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억..밥 제임스가 왔었구나!..
    잘 보고 갑니다!

  2. BlogIcon 보기다 2011.09.05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재킷은 무슨 메탈 그룹 같은데 재즈네요.^^
    저 오늘 아침 갑자기 유튜브 동영상보고 꽂혀서 수십번째 듣고 있는데,
    타조님께서도 캐논을 올려주시다니~ㅎㅎ
    지금 체인지 해서 듣고 있는데 같은 곡이지만 매우 다른 느낌...아주 좋아요.^^
    오늘은 타조님 댁에 오래 머물러 있을 거 같은 기분입니다.

    ps. 큭~ 댓글을 달았는데 귀하는 차단되었습니다가 뜨다니...ㅠ.ㅠ
    아무래도 영문 링크를 넣어서 그런가봐요.

  3. BlogIcon 와이군 2011.09.05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앨범 채킷은 포쓰가 넘치는데 곡이 너무 좋은데요.
    잘 들었습니다 ^^

  4. BlogIcon 초코송이^^ 2011.09.15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퓨전재즈~ 좋은데요~
    재킷사진은 손잡이 같아서 신기하네요.

이젠 일흔이 훌쩍 넘어버려 건반악기의 거장(그리고 노장)이 되어버린 Bob James와 멋들어진 기타 연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Earl Klugh의 연주를 소개해드립니다.

제가 기억하기로는 이 곡이 예전(오래전~ ㅎ) 배철수씨가 진행하는 음악캠프에서 중간 시그널 송으로 쓰인 것으로 압니다. 이후 TV에서도 여러번 사용된 적이 있어 멜로디가 익숙한 분들도 계시리라 봅니다.

두개만 남은 종이 성냥을 앨범 자켓으로 하는 "One On One"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사실 이 앨범은 버릴 곡이 하나도 없습니다. 기회가 되신다면 앨범을 통으로 들어보시길... 이 앨범에는 재즈 베이스계의 노장이신 Ron Carter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추후 Bob James와 퓨전 그룹 Fourplay를 결성하게 되는 드러머 Harvey Mason도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Fourplay는 91년 Bob James, Lee Ritenour, Nathan East, Harvey Mason에 의해 결성된 퓨전 재즈 그룹으로 91년 앨범 "Fourplay"를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총 12장의 앨범(한장은 베스트 앨범)을 발표하며 20년동안 꾸준히 활동하며 인기를 누리고 있지요. 멤버는 기타리스트만 바뀌어 98년에 Lee Ritenour 대신에 Larry Carlton이, 작년 2010년부터는 Chuck Loeb이 기타를 맡고 있네요. 내한공연도 지금까지 4번정도 온 것으로 알고 있으며, 올 3월 2일에도 예술의 전당에서 20주년 기념 공연을 가진다고 합니다.

다시 돌아와서~

Bob James 그에 대해서는 간단히만 설명하겠습니다.
39년생으로 4살때부터 피아노를 쳤구요. 클래식 이론으로 무장된 그는 62년에 Quincy Jones를 통해 데뷔를 합니다. 이후 10여년동안 프로듀서와 작곡가로 활동을 하던 그는 74년 앨범 "One"을 시작으로 1년 단위로 "Two", "Three", "BJ4"를 발표하며 대중의 인기를 얻기 시작합니다. "Heads", "Touchdown", "Lucky Seven" 등의 앨범을 발표하다가 79년에 Earl Klugh와의 조인트 앨범 "One On One"을 발표합니다.
이 앨범은 80년에 그래미상을 수상하여 그들의 가치를 더욱 빛나게 하기도 했지요.

그는 Paul Simon, Neil Diamond, Kenny Loggins, Michael Jackson 등의 앨범을 제작하기도 했으며,
클래식 음반을 발매하기도 한 다재다능한 뮤지션입니다.
2005년에는 앨범 "Angels Of Shanghai"에 드라마 "대장금"의 주제곡을 연주한 'Theme 'Onara' from 'daejangkeum''를 넣기도 하였지요.
Earl Klugh와는 총 3장의 조인트 앨범을 발매하였으며, 위에서 소개해드린대로 91년 Fourplay 결성을 주도하여 지금까지 솔로와 그룹 활동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Earl Klugh는 사실 제가 그리 좋아하는 뮤지션은 아닙니다 ^^; 그의 솔로 앨범들이 넘 비슷비슷해서 그런 것도 같구요.. 제 취향은 아니지만, 서정적인 기타 연주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

54년 디트로이트 출생으로 5살때 피아노를 배우고 10살때 기타 연주를 시작했습니다. 70년 플룻티스트 Yusef Lateef의 눈에 띄어 앨범에 세션으로 참여하면서 음악계에 들어왔습니다. 71년 George Benson의 앨범에 참여하면서부터 약 3년간 활동을 같이 하며 언론의 주목을 받습니다. 잠시 Return To Forever의 투어에 참가하기도 하구요.

드디어 76년에 첫번째 솔로앨범 "Earl Klugh"를 발표하여 좋은 반응을 얻습니다. 계속해서 앨범 "Living Inside Your Love", "Finger Painting", "Crazy For You"를 연달아 발표하면서 점점 고정팬을 늘려갑니다.
드디어 79년 Bob James와의 조인트 앨범 "One On One"을 발표하면서 그는 그래미상을 수상하게 되고 이로 인해 실력을 인정받게 됩니다.
이후 몇장의 앨범을 더 발표하다가 82년에 Bob James와의 두번째 조인트 앨범 "Two Of A Kind"를 발표합니다. 이후 85년 워너 브라더스로 옮긴 이후 우리나라에서 제법 인기를 끈 앨범 "Soda Fountain Shuffle" 등 여러장을 발표하고 92년에는 Bob James와의 세번째 조인트 앨범, 자켓에 오이 두개가 있는 "Cool"을 발표합니다.

워낙에 유명한 뮤지션들이다보니 글이 조금 길어진 것 같네요.

이 앨범 "One On One"의 수록곡중 'Kari', 'Love lips', 'Winding river'도 좋습니다. 하지만, 그중 으뜸은 'I'll never see you smile again'입니다. 제목이 조금 그렇지만 연주는 상당히 경쾌합니다. 건반위를 날아다니는 Bob의 키보드 연주와 그에 화답하며 깔끔한 기타 연주를 들려주는 Earl... 최상의 하모니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

다음 음원에서 지원되지 않아, 유튜브에서 올려드립니다.

Bob James & Earl Klugh - I'll never see you smile agai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홍뻥 2011.01.19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밤에 듣는 밥제임스의 건반과 얼클루의 기타소리 너무 좋군요.^^

  2. BlogIcon misszorro 2011.01.19 1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만물의영장타조님 덕분에 제 음악 성향(?)이 바뀌는거 같아요ㅎ
    안그래도 요즘 아이돌들 노래는 다 비슷하고 템포가 빨라서 저하고 안맞는데
    요런 건반과 기타연주가 오히려 제 나이에는 어울리는 듯 합니다ㅎㅎ
    요즘 컴을 넘 오래하다보니 눈이 아파서 눈감고 듣고 있어요 헤헤

  3. BlogIcon 사카모토류지 2011.01.19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퓨전째즈 엄청 좋내요

    다른것도 추천해주세요 :D

  4. BlogIcon 글리체 2011.01.19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아하는 곡입니다.
    봄이 오는 소리 같은 얼 클루 기타 연주...저 멀리서 봄이 오는 듯 하네요~

  5. BlogIcon 화이트퀸 2011.01.28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앨범이랑 오이 있던 앨범 정말 좋았던 것 같아요 ^^
    어린 시절, 늦은 밤에 얼 클루 음악을 들으며 집에 가는데 어찌나 낭만적이던지요.
    올해 3월인가에 포 플레이는 또 내한 공연을 하더군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