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2013년 새해 들어서 처음으로 찍은 달 사진입니다.
마침, 오늘이 상현이어서 거의 반달의 모습을 갖추고 있습니다.
실제 상현 시각은 오늘 오전 8시 45분이었다고 하네요.
제가 저녁에 달을 찍은 시각이 오후 7시 25분경이니,
거의 11시간이 지난 다음의 반달의 모습입니다.
약간 절반보다 커보이긴 하지만, 반달이라고 봐도 될 듯 합니다. ㅋ

겨울엔 날이 많이 추워서 달사진 찍는 것도 쉽지가 않네요.
따스한 봄날이 오면, 좀 더 자주 달사진을 찍어보아야겠습니다.

올해도 벌써 19일이 지나갔네요.
세월이 지나가는 속도가 작년하고 또 다릅니다.
올초에 계획했던 목표들, 아직까지는 챙기고 계시길 바라며,
흐트러진 마음가짐을 다잡으며 다시 한번! 아자~~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5.8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비바리 2013.01.20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 사진 .한때 저도 즐겨 찍었는데.
    신기하죠?
    저렇게 분화구도 다 보이니 말에요.

  2. BlogIcon +요롱이+ 2013.01.20 16: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달 사진.. 참 신기해요!!

  3. BlogIcon 와이군 2013.01.21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반달이네요 ^^
    예쁜 달 사진 잘 봤습니다~~

  4.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3.01.21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사진은 정말 신기한것 같아요 +_+ 저도 한번 또 도전을...ㅎ

  5. BlogIcon Claire。 2013.01.23 0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이 자세하게 잘 찍히네요.
    눈으로 볼 때와는 달라서 또 다른 매력이 느껴집니다 ^^

이번주 월요일이 상현이었는데, 저녁에 구름이 제법 껴있어 상현을 제대로 구경하지 못했습니다.
화요일 오후에는 하얀달이 잘 보였는데, 저녁에는 구름이 살짝 가려서 보지 못했습니다.
어제 수요일 저녁에는 하늘이 맑아서인지 달이 환하게 잘 보였습니다.
상현이 이틀 지난후 달의 모습입니다.

개인적으론 보름달보다는 상현과 보름달 사이의 시기에 있는 달이 이쁘고 괜찮은 듯 합니다. ㅎㅎ

보름달은 너무 밝아서 보기엔 좋지만, 사진으로 찍기엔 별로입니다만,
상현에서 보름달 사이의 달은 적당한 밝기와 괜찮은 분화구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기 때문에
눈으로 봐도 좋지만, 사진으로 봐도 맘에 듭니다.

이제 점점 날이 추워지고 있어, 달 사진 촬영하는 것도 조만간 쉽지 않을 듯 합니다.
제대로 된 상현을 다음달에는 꼭 찍어봐야겠네요. ㅎㅎ

언제나 그렇듯이 조리개값의 변화에 따라 다른 밝기의 달 사진을 준비하였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5.8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0sec | F/5.8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320sec | F/5.8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0sec | F/5.8 | ISO-200


위 4장의 달 사진을 한데 모아보았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5.8 | ISO-2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2.10.25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레이터 크기들도 참 다양하네요~ ^^
    멋진 달 사진 잘 봤습니다~

2012년 7월 26일 오후 6시경이 상현달이 되는 시각입니다.
7월 25일 오후 8시경 찍은 사진이니, 거의 하루전 반달의 모습이네요.
아직 하루전이라 그런지 반달의 모습이 아직 덜된 달이 확실히 느껴집니다.
내일 저녁 무렵에 보면, 거의 반달이거나 약간 살찐 반달의 모습이 보이겠지요?

7월 25일 일몰 시각이 오후 7시 47분경이었습니다.
아래 사진이 7시 41분에 찍힌 것이라, 해가 하늘에 떠 있을때여서 달이 하얗게 보일때입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5.8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5.8 | ISO-400


해가 서쪽으로 넘어가니 주위가 어두워졌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0sec | F/5.8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sec | F/5.8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홍뻥 2012.07.26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이름으로 된 달이군요.^^

  2. BlogIcon 와이군 2012.07.26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와이프 외가쪽 친척삼촌 성함하고 같네요.
    잘 봤습니다 ^^

  3. BlogIcon 비바리 2012.07.27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오늘저녁엔 저도 좀 담아볼까봐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