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거의 7년 가까이 써오든 ㅎㄴㄹ(지금은 S* 브로***) 통신사를 어제부로 파**으로 변경했습니다.
현금마케팅이 난무하던 요즘 시대에 그냥 그대로 쓰는건 경제 위기 상황에 할 도리가 아니다~ 라는 생각으로요. ^^;

인터넷 조금만 뒤지니 좋은 조건을 가진 사이트들이 나오더군요.
물론, 때에 따라서는 약간의 사기를 동반한 대리점들도 있다고 하던데,
제가 찾은 사이트는 워낙 많은 사람들이 이용한 곳이라 믿고 하였습니다.
개통한 어제 저녁부로 통장에 현금이 바로 입금되더군요. 흐~

3사의 초고속 인터넷 사은품을 모두 비교해본 결과로는,
파** 사가 가장 좋았습니다. 품질은 사실 동네마다 서로 달라지는 것 같구요.
다른건 나중에 봐야 알겠지만, 우선은 눈앞의 이익을 보고 파**사로 ^^;;

3년 약정하면 2x만원대의 현금과 3개월 무료 이용, 그리고 15% 이용요금 할인?
뭐 이런 혜택들이 있더군요. 여기에 파**과 연계한 신용카드를 개설하여 그걸로 이용 요금을 납부하면,
월 4,500원 또는 10% 할인의 혜택까지 있구요.

초고속 인터넷과 인터넷 전화를 같이 신청하면 이용료가 10% 또 할인된다고 하여 전화도 같이 신청을~
인터넷 전화는 070으로 바꾸지 않고, 그냥 번호이동으로 했습니다.
070 가입자끼리의 무료 통화는 안되어도 번호가 그대로인게 더 좋아서요.

이러다보니, 요금 계산이 무지하게 복잡해지는데, 암튼~ 3년 약정으로 두개를 신청하면,
기존에 아무런 혜택없이 이용하던 제품에 비해 많이 저렴해지고, 사은품도 받고,
또한 광랜으로 속도까지 업그레이드가 되었습니다.

정말 여러 사람들 말대로 그 돈가지고 기본료나 좀 깎아주지 뭔 이런 행태의 마케팅을 벌이는지는 모르겠지만, 이용 안하는 사람은 손해보는 느낌이 팍팍~ 들 듯 합니다. 귀찮아서 또는 잘 몰라서 이용하지 않는 사람들의 호주머니를 고려해서 이러는 건지두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1.18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나스티워먼 2008.11.19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나 빠른가요?ㅠㅠ
    아 진짜 인터넷속도는..울나라가 촹이라는..저는 막 속이 탑니다.ㅠㅠ

TV를 보면서 노트북을 사용하여 인터넷 검색 등 작업을 할 수 있게, 유무선 공유기를 하나 달았습니다.
그동안 설치를 할까? 말까? 고민하다가 이번에 마루에서 TV를 보면서 작업할 일이 좀 생겨서 과감히~
노트북을 무선으로 사용하니, 마루에서 TV와 함께 사용할 수 있어서 정말 좋군요. ^^

유무선 공유기의 종류는 다양했지만, 인기 제품은 대략 3개 회사로 압축되었습니다.
Anygate, ipTIME, 디링크..

물론, 삼성이나 LG에서도 제품은 나왔지만, 이들 3개 전문 업체에 인기면에서 뒤지고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802.11b/g만 고르면서 생각보다 저렴하다고 생각했으나, 속도가 더 빠른 802.11n을 지원하는 제품의 가격을 알게 되면서 제법 가격이 세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
속도는
802.11g가 40-50Mbps 정도인데 반해 802.11n은 150-300Mbps까지 지원하더군요.
현재 제가 사용하고 있는 초고속 인터넷은 VDSL로 다운로드시 기껏해야 10Mbps라 802.11n이 소용없지만, 광랜 같이 각 회사에서 서비스하는 50-100Mbps급에서는 필요한 사양이었습니다.
앞으로 몇년동안 계속 ADSL이나 VDSL만 사용할거라면 굳이 802.11n을 지원할 필요는 없답니다.

하지만, 저는 초고속 인터넷을 광랜급으로 변경할 계획이라 아무래도 802.11n이 끌리는 상황~
위에서 말한 3가지 회사 제품으로 후보군 선정!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3가지더군요.


 제품명  가격  802.11n 속도  802.11n 지원 USB
랜카드 가격
 ipTIME N504  7만원대 중반  300Mbps  4만원 초중반
 디링크 DIR 615  5만원대 중반  300Mbps  4만원 중반
 Anygate RG-5100A  5만원대 중반  150Mbps  2만원 후반


표에서
알 수 있듯이, 가격대로는 ipTIME의 N504가 가장 비쌉니다.
하지만, 요즘 가장 많이 팔리고 있는 베스트 셀러이더군요. 가격이 비싸지만, 무선 도달 거리 및 성능이 좋아서인 듯 합니다.
디링크의 DIR 615도 300Mbps 지원되면서 가격이 5만원대 중반이라 상당히 끌렸습니다.
Anygate의 RG-5100A는 시기상으로 가장 나중에 출시되었지만, 속도가 150Mbps까지만 지원되더군요.
그냥 가격과 사양(성능 제외)으로만 봤을때는 디링크 DIR 615가 제일 좋았습니다.

하지만, 802.11n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사용하려는 노트북이나 PC도 802.11n이 지원되어야 합니다.
요즘 나오는 최신 컴퓨터는 802.11n이 지원되는 무선랜카드가 탑재되어있을 수 있으나, 2-3년전에 구입한 제 노트북은 별도로 802.11n 무선랜카드를 구입해야 합니다. 설치 및 이용 편의를 위해 USB 타입을 선호! 하지만, 이 가격 또한 만만하지 않습니다.

SONY | DSC-W5 | 1/30sec | F/2.8 | ISO-200
제품을 구입할때면 언제나 고민하는 가격과 성능!
돈이 충분하다면 높은 가격을 주고서도 좋은 성능을 고르겠지만, 아무래도.. 가격 대비 성능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더라는.. ^^;

300Mbps가 지원되는 제품중 가격이 저렴한 DIR 615가 끌리기도 했으나, USB 무선랜카드 가격을 함께 고려하니, 가격이 조금 더 올라가더군요.
Anygate 와의 가격차이는 2만원 정도 나는데, 이게 8만원대와 10만원대는 느낌이 다르더군요. 그러다보니, 8만원대에서 구입가능한 Anygate를 고르게 되었습니다.

300Mbps의 속도가 탐은 났지만, 어차피 지금 사용중인 VDSL 속도가 느리고, 앞으로 변경할 광랜급도 현재로서는 100Mbps가 최대 속도라 (실 속도는 이보다 훨씬 느리겠지만) 150Mbps급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ipTIME의 제품은 도달거리 및 연결 속도가 좋다고 하더군요. 집이 제법 넓은 곳이거나 벽을 몇개 건너야 하는 곳에서는 아무래도 ipTIME이 선호되는 모양입니다. 다행히도 저는 마루와 방~ 벽 하나만 통과하면 되기 때문에, 연결성에는 큰 문제가 없어, 지금도 대략적으로 연결속도 135-150Mbp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요즘 나오는 제품들은 보안 기능도 좋기 때문에 나름 아는 지식을 사용하여 WPS, AES를 이용한 보안 설정도 해놓았습니다. 아파트에서는 이곳 저곳에서 무선 신호가 날라다니기 때문에 보안 설정을 해놓지 않으면, 누군가 무단으로 접속할 수도 있고, 그러다보면 내 정보가 빠져나갈수도 있기 때문에 보안 설정은 필수랍니다. (근데, 아무래도 보안 설정을 해서 그런지 인터넷 속도감은 조금 떨어집니다.)

실제 사용하기 전에는 효용에 대해 의문이 들었지만, 오늘 TV를 보면서 노트북 작업을 같이 하다보니, 구입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ㅎ

'도란도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조의 취향?  (4) 2008.11.13
30대에 운명을 바꾸는 50가지  (2) 2008.11.06
유무선 공유기 설치하다!  (2) 2008.11.06
엔진 오일 갈았습니다~  (0) 2008.11.03
[퍼온글] 아들아 내 아들아  (0) 2008.11.03
경기도 "학교용지부담금 환급계획 공고"  (0) 2008.10.31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08.11.07 09: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되는 정보 감사
    저도 언젠가는 이런 시스템으로 가야할텐데요
    퍼가요~

요즘 들어 초고속 인터넷 3사 (KT, SK브로드밴드, 파워콤)의 현금 마케팅이 극성을 부린다고 하네요.
그냥 계속 쓰고 있는 사람은 바보라고... (저 같은.. ㅠ.ㅠ)

3년 약정으로 하나로를 4년 정도 사용하다가, 1년전쯤 뭔가 선물을 좀 주세요~ 라고 했더니만,
1년 약정하고 유선전화기 하나 달랑 받았습니다. 끄응~ (저 말고 집사람이...)

현금 마케팅 기사를 보면 정말 옮기고 싶습니다.
하나로 사용하는데, 광랜도 아니고 그냥 VDSL인데,
가격 차이도 별로 없는데 느린 인터넷을 사용하는 꼴이라서~

영화나 동영상을 다운받지 않기 때문에 속도가 빠른 인터넷이
그리 필요하지는 않으나, 그래도 기분은 나쁘다는... ㅎㅎ

그런데, 아무도 전화를 안하네요. ^^;;;
KT나 파워콤 같은 경쟁사에서 전화를 좀 해줘야 옮기던가 말던가 하는데.. 음냐..
아무데나 전화해서 선물 주세요~ 할 수도 없구요. ㅋㅋ

장기 이용 고객이라 이용료 10% 할인만 받고 있는데,
정말 다른 곳으로 옮기면서 선물도 받고 그러고 싶네요. 아우웅~

어느 기자의 말처럼, 차라리 그 돈으로 이용 요금이나 좀 내리던가..
전 국민이 사용하고 있는데, 월 3만원은 좀 비싼 듯 하다는...

휴대폰 통화료, 초고속 인터넷 합치면 통신사에 갖다 받치는 돈이 정말이지... 와우~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arion 2008.11.04 1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저 연락해도 상품 주겠다는 곳이 몇군데 있을거에요. 잘 찾아보시면...ㅎㅎ

  2. miller 2008.11.05 0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같은 고민을 하심
    우직하게도(혹은 바보같게도) 가장 비싼 KT를 몇년째 주욱 이용하고 있는..
    그렇다고 짠~한 서비스도 딱히 없는데 말이죠.

  3. 앤슬리 2008.11.05 1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계속 KT 사용중;;;;
    한 3~4년 전에 KT로 옮기면서 무선주전자 받았었는데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