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Tudor Lodge라는 영국 포크락 그룹을 소개해드립니다. 포크에 아트락적인 요소가 많이 가미되어 아트락의 범주에 들기도 합니다. 아트락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 그룹을 모를리 없을 것 같지만, 많은 분들은 이들의 이름조차 못들어보았으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들의 음악을 들으면, 대중적인 인기를 못얻을 이유도 없다고 느끼실 겁니다. 충분히 많은 이들에게 공감이 갈 수 있는 음악이거든요.. ^^

이 앨범을 처음 접하게 된 것은 아트락을 한창 즐겨듣던 시절인 94년도입니다. 당시 시완레코드에서 아트락 음반을 오리지널 자켓 형태로 많이 발매하였는데, 그 시리즈중 하나가 바로 이 Tudor Lodge의 앨범입니다. 앨범 커버가 4개의 그림이 담긴 이중 폴더 형식으로 되어있고, 또한 커버 그림이 독특합니다. 앞면 그림은 멤버 3명의 캐리커쳐(맞나?)가 그려져 있는데, 분위기가 상당히 독특합니다. 많은 이들이 사이키델릭하다고 하더군요. 그리고 나머지 3면의 그림은 각각의 멤버 그림을 확대해서 실어놓았습니다. 축소된 형태로 보면 그럭저럭 봐줄만한 이들의 그림이 확대된 모습에서는 으~~ 무섭습니다~ ^^;;; 분위기 묘한 형태의 커버 그림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음악은 상당한 서정성을 자랑합니다. 세명의 멤버와 여러명의 세션맨들이 빚어내는 오묘한 조화는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그들에 대해 잠시알아보도록 하지요. Lyndon Green, John Stannard, Ann Stewart 3인으로 이루어진 이 그룹은 멤버 전원이 보칼과 기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그중 여성멤버인 Ann은 피아노와 플룻도 담당하고 있구요. 이들은 71년 데뷔 앨범 한장을 발표하고는 해체되었습니다. (무척 안타깝습니다) 그래서 이 앨범이 이들의 유일작이라고들 하더군요. (그런데, 머나먼 곳에서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71년 이 앨범을 발표하고 사라졌던 이들이 26년만에 지난 97년에 3인조에서 2인조로 축소되어 2집 앨범을 발표했다고도 하더군요.)

관악과 현악의 연주가 함께 어우러진 이들의 음악은 편안한 느낌을 가지는 멜로디와 톡톡 튀는 듯한 연주, 평범하면서 사회성 있는 가사 등을 특징으로 하고 있습니다.

총 12곡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01. It all comes back to me
02. Would you believe?
03. Recollection
04. Two steps back
05. Help me find myself
06. Nobody's listening
07. Willow tree
08. Forest
09. I see a man
10. The lady's changing home
11. Madeline
12. Kew gardens


추천해드리는 노래는 'It all comes back to me', 'Would you believe?', 'Help me find myself', 'Forest', 'I see a man' 등입니다.

'It all comes back to me'의 경우는 부웅~하는 관악기 소리와 함께 시작하여 현이 합류한 뒤 서정적인 기타소리가 전주를 시작하는 것으로 보칼의 하모니가 돋보이는 곡입니다. 'Would you believe'는 느린 템포와 빠른 템포가 반복하며 들려지는 멜로디가 귀에 쏘옥 들어오는 곡입니다. 'Help me find myself'는 기타 화음이 아주 인상적인 곡으로 템포는 빠르나 차분한 느낌이 듭니다. 'Forest'는 이 앨범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곡입니다. 정말 숲속에 온듯한 느낌을 들게하는 가사와 편안한 분위기의 음악은 숲속의 향기를 맘껏 전해줍니다. 'I see a man' 전쟁에서 돌아온 남자가 사회에서 느끼는 소외감을 사실적으로 그렸다고 하는데, Anne의 목소리가 조금 쓸쓸한 느낌이 들면서 구슬프게 들립니다.

포탈 음원에서는 제공되지 않지만, 유튜브에는 있군요. ^^
유튜브 음원 찾아 올리면서, 2008년 11월 포스팅을 재발행합니다.


Tudor Lodge - Forest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Tudor Lodge - It all comes back to 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Tudor Lodge - I see a ma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이파 2011.03.05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Kew gardens을 좋아하는데 추천 안해주시구... ㅠ.ㅠ

기억하시는 분들은 거의(한명도 ㅋㅋ) 없으시겠지만, 작년(2009년) 소개드렸던 재즈 듀오 (기타 & 보칼) Dave's True Story에서 보칼을 맡았던 Kelly Flint가 2007년초에 발표한 솔로 앨범중 한곡 들려드립니다. 그동안 Dave's True Story 시절 보여주었던 독특한 음색의 재즈 보칼을 제가 많이 좋아했었답니다. 2007년 당시 그녀가 솔로 앨범을 내었다고 해서 어떤 음악인지 궁금하여 소식을 듣자마자 바다 건너에서 cd를 오게 했었답니다. ㅋ 

앨범은 기존 그룹 시절의 음악과는 다소 다릅니다. 모던 포크락이라고 해야 하나요? 포크락 성향이 아주 강한 음악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재즈 음반일거라고 추측한 제 예상을 완전히 빗겨간... 하지만, 이 음반 정말 멋지답니다. 그녀의 목소리가 재즈뿐 아니라 포크에도 이렇게 잘 어울리는지 몰랐네요. 한곡 한곡이 모두 정감있는 음악들이랍니다. 수록된 거의 모든 곡을 그녀가 직접 작곡했다고 하네요. 그동안 기타와 작곡을 도맡아했던 Dave Cantor에게 뽐내기라도 하듯, 멋진 음악입니다.

다음 음원에서는 뮤지션 이름조차 검색이 안되고 해서, 유튜브를 뒤졌습니다.
그중 유튜브에 올라있는 곡중 타이틀 곡 'Drive all night'을 골랐습니다. (라이브더군요)
(버퍼링이 조금 자주 있는 편이네요. ^^;;)

그룹 시절인 Dave's True Story의 음악을 들으실 분들은 트랙백 참고하시길...
'Marisa'라는 곡인데, 분위기가 아주 멋진 곡입니다. 가을 밤에 듣기에 좋다는~ ^^


Kelly Flint - Drive all night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문을열어 2010.10.30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콘트라베이스와 통기타 그리고 아름다운 음색~
    잔디밭에 누워 이어폰을 귀에 꼽고 하늘보며 듣고 싶어요!
    콘트라베이스의 두구두구 두구두구 연주가 마쿠 좋습니다!ㅎㅎ

    타조님 그동안 잘계셨지요?
    너무 오래간만에 와서 잊어버리신건아닌지 모르겠습니다.ㅠ

    ㅎㅎㅎㅎㅎ
    화요일부터 다시 추워진다고 합니다.
    건강유의하세요^^

Strawbs - Autumn

음악/Rock 2010.09.22 01:00

제목까지도 가을과 따악 맞는 그런 곡을 하나 들려드립니다. Strawbs는 60년대말 Dave Cousins를 리더로 영국에서 결성된 프로그레시브 락그룹입니다.

초기에는 영국 출신의 포크 여가수 Sandy Denny 등과 함께 포크락으로 출발하였다가 이후 심포닉 사운드를 들려주었습니다. 초창기에는 YES의 키보디스트였던 Rick Wakeman이 참여하기도 했었지요. 이들의 음악중 대중적으로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은 74년 앨범 "Hero & Heroine"에 수록된 'Autumn'입니다.

'Autumn'은 아래와 같이 총 3부작으로 되어있습니다.

(i) Heroine's theme
(ii) Deep summer's sleep
(iii) The winter long

약간은 비장한 듯한 멜로디로 시작을 하면서 기러기 소리같은 기괴한 소리도 들립니다.이어 화려한 반주가 들려오고는 기타 소리가 끝나고 난뒤 조용하면서 분위기 있는 보칼이 시작됩니다. 5분여가 되었을즈음에 피아노 소리가 주도를 하며 곡 분위기를 바꾸어 놓습니다.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멋진 멜로트론 소리는 언제 들어도 좋습니다. 8분이 넘는 대곡 스타일로, 이 노래를 처음 듣는 분들은 초반 음악 분위기에 금방 꺼버릴 수도 있을 듯 합니다. ^^; 하지만, 위에서 적은 것처럼 5분여가 될때까지 꾸준히 참으시면 음악 분위기가 반전되면서 맘에 드실수도 있습니다. (어째 호객 행위를 하는 듯한 분위기.. ^^;;;)

다음 음원에 이 노래 'Autumn'이 수록된 정식 앨범 "Hero and Heroine"은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지만, 다행스럽게도 옴니버스 베스트 앨범에서는 서비스 제공이 되더군요.

Strawbs - Autum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음악 > Ro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Queen - Spread your wings  (8) 2010.11.01
르네상스 내한공연 (Renaissance Live In Seoul) 10/9, 10 마포아트센터  (2) 2010.09.23
Strawbs - Autumn  (4) 2010.09.22
Suede - Beautiful ones  (17) 2010.06.29
Oasis 베스트 앨범 "Time Flies... 1994-2009"  (16) 2010.06.25
Y&T - Summertime girls  (4) 2010.05.29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0.09.22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랫만에 들으니까 좋은데요.
    전반부에 비장미가 있긴하죠. 후반부로 넘어가면서 너무나 익숙한 멜로디 때문에 잠시 당황.
    다시 들어도 당황되네. ㅋㅋㅋ
    반전(?)되는 그 부분부터는 아마 많이 알려진 곡일걸요.배경음악 등으로 꽤 사용되지 않았나요?

  2. 앤슬리 2010.09.28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오랫만에 들어봐요!
    가을이 와서 슬퍼요 ㅠ



80년대초 제법 인기를 끌었던 America의 'You can do magic'을 소개할까 합니다. 사실 이 노래가 그들의 최고 히트곡은 아니지만, America의 노래중 제일 먼저 듣게 된 것이라 상당한 애착이 간답니다. 사운드도 80년대 노래답게 반주에 제법 전자음이 사용되었지요. 이 노래때문에 America를 알게 되었고, 그후 최대 히트곡이었던 'A horse with no name'을 들었답니다. 그리고나서도 상당 기간은 America하면 'You can do magic'과 'A horse with no name' 말고는 노래가 없는 줄 알았었지요. ㅋ
 
이들은 70년대 전반기에 활발한 활동을 펼친 포크 락 성향의 트리오였습니다.  69년에 영국 런던에서 만나 결성되었는데, 미국태생의 Dan Peek, Gerry Beckley와 영국태생의 Dewey Bunnell로 출발하였습니다. 72년에 미국으로 옮겨와 데뷔앨범인 "America"를 발표하여 이 앨범에서 'A horse with no name'이 빌보드 정상을 차지하는 히트를 기록합니다. 덕분에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알려져있고 사랑받고 있지요. 그리고, 부드러운 멜로디의 'I need you'라는 곡도 제법 인기를 얻습니다.
 
73년 두번째 앨범 "Homecoming"에서는 신나는 'Ventura highway'가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 앨범에서는 이 곡외에도 이들의 베스트 앨범에 들어있기도 한 'Only in your heart'도 상당히 괜찮습니다. 74년 발표한 3집 "Hat Trick"에서는 'Muskrat love'가 조금 인기를 얻는 정도로 그다지 큰 인기를 끌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74년 발표한 4집 "Holiday"에서는 'Tin man'과 'Lonely people' 두곡이 Top10에 올라 인기 회복에 성공했으며, 이듬해 발표된 5집 앨범 "Hearts"에서는 'Sister golden hair'라는 매력 만점의 경쾌한 노래로 다시 한번 정상을 밟게 됩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이들의 곡이랍니다. ^^
 
76년 발표한 6집 "Hideaway"과 77년 발표한 7집 "Harbor"는 별다른 히트곡을 내지 못하고 사라져버리게 됩니다. 더군다나 76년에는 Dan Peek가 크리스찬 음악가로서의 활동을 위해 그룹을 떠나서 한동안 고전을 면치 못하게 되죠. 남은 멤버인 Gerry BeckleyDewey Bunnell는 멤버 충원을 하지 않고 듀오로 활동을 계속하게 됩니다. 82년 앨범 "View From The Ground"에서 'You can do magic'이 Top10에 들면서 몇년만에 다시금 인기를 회복하게 됩니다. 몇몇 이웃분들은 이 앨범에 수록된 'Inspector mills'를 좋아하시더군요. 그리고, 이 앨범에는 게스트로 Jeff Porcaro, Christopher Cross, Timothy B. Schmitt 등이 참여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인기 회복도 잠시... 간간히 앨범을 발표하나, 더 이상 히트곡을 내지는 못하였답니다.
 
이들의 앨범중 75년에 나온 "History"는 초기 히트곡을 모두 수록하고 있는 베스트 앨범이랍니다. 뭐 사실상 중기 히트곡은 거의 없으며, 후기 히트곡도 'You can do magic' 하나뿐이라서 America 최고의 베스트 앨범이지만요. ^^
 
엣날 그룹들의 베스트 앨범이 몇년전부터 홍수처럼 쏟아져나온 덕분에 America의 베스트 앨범도 새로 나왔답니다. 2001년에 "The Complete Greatest Hits"라는 이름으로 나온 앨범에는 후반기 히트작인 'You can do magic'을 포함하고 있더군요.

아래 링크에서 제가 좋아하는 3곡의 히트곡을 들으실 수 있으며, 'A horse with no name'과 'Sister golden hair'는 라이브입니다. ^^

'America - A horse with no name / Sister golden hair / You can do magic'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NTClic@music 2009.06.02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You can do magic 밖에는 모르겠네요..-.-;;
    그런데 밴드명이 America라는 것이 좀 인상적이네요..어찌보면 참 창의성 없어보이기도 하고..
    하긴 United States of America라는 밴드도 있으니..ㅋㅋ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09.06.03 1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밴드명이 좀 그렇죠. ㅋㅋ 더군다나 영국 출신의 뮤지션들도 있는데요. 그리고, 저때까지 America라는 그룹이 없었다는 것도 참... 우리나라 뮤지션중 '대한민국'이라는 그룹이 나온다면 다들 받아들일까요??

  2. 코지짱 2009.06.04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You can do magic으로 첨 알게 되었던 것 같아요^^
    History앨범은 LP로도 CD로도 가지구 있구요~

    원래 Daze in London이라는 이름이었다네요
    언급하신 미국태생의 두분은 영국 주둔 미 공군장교 아들이었구요

    Daum 블로거가 올리신 글 살짝 봤어요
    철수 어라버니도 말씀하신 것 같구요



이웃인 우주괴물님이 알려주신 Witch Will의 앨범입니다. 감사~~ ㅎㅎ

2002년에 '카바레 사운드'라는 레이블에서 발매된 앨범으로, 브리티쉬 포크를 표방하며 나왔네요.
사실 인디쪽의 음악을 거의 듣지 않다보니, 전 '카바레 사운드'라는 곳이 있는지도 몰랐습니다. 우선 '카바레'라는 단어에 웃음부터 나왔다는.. ㅋㅋ 하지만, 아직까지도 꾸준히 앨범을 발매하고 있으며, 그룹 Peppertones가 이 레이블에서 나왔더군요.

앨범 표지에 있는 글과 노래 제목, 가사들이 모두 영어로 되어 있습니다. 그룹이 지향하는 음악 장르가 브리티쉬 포크이다보니 혹시나 해외 시장을 염두에 두고?? ^^;;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앨범내에 설명하는 속지가 하나두 없었다는 것! 다행히도  카바레 사운드 홈피가 있어서 그곳에서 이들에 대한 설명을 볼 수 있었습니다. ^^

아래에 카바레 사운드 홈피 카탈로그 메뉴에서 캡쳐한 이들에 대한 설명을 읽어보시면 됩니다. 앨범을 발매한 레코드사에서 쓴 글이라 상당히 칭찬 일변도의 글이긴 하지만서두요... ㅎㅎ 그리고, 카바레 사운드에서 발매한 다른 뮤지션들에 대한 정보도 있으니 관심있으신 분들은 들어가보세요~~ ^^

앨범을 두번 정도 들어보았는데, 'See', 'Strangler's shovel', 'Bluedale way', ' Girl on the fairland' 등이 머리속에 남아있네요. 'Strangler's shovel'은 1분 20초 정도의 짧은 연주곡인데, 너무 짧아서 아쉽더라는.. ^^; 하지만, 다음곡 'Bluedale way'가 분위기를 잘 살려주어 괜찮았습니다. Atombook보다는 약간 더 고전적인 냄새가 나는 시골적인 냄새가 나는 브리티쉬 포크락입니다. ^^


카바레 사운드 홈페이지 카탈로그에서 가져온 위치윌의 설명입니다.


※ 저작권 때문에 음악을 들려드리지 못합니다.

'음악 > Folk, Count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lph McTell - Streets of London  (2) 2009.01.26
Peter, Paul & Mary - Puff (The magic dragon)  (0) 2009.01.25
Taylor Swift - Love story (from "Fearless")  (10) 2009.01.23
Witch Will - Trip on Havana  (4) 2009.01.10
Atombook - Warm Hello From The Sun  (4) 2009.01.02
Janis Ian - In the winter  (7) 2008.10.27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09.01.11 14: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이름이 마음에 드는데요.
    언제 함 들을 기회가 있음 좋겠어요.

  2. 핑크문 2009.04.26 0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팀이름부터 닉 드레이크의 곡명을 따서 만든 밴드이었죠. 저도 수 년전부터 매우 좋아하던 밴드였습니다.
    포크 쟝르를 좋아하시면 김두수와 오소영, 이 분들의 음반도 한번 들어보세요.



즐겨찾는 음악 블로그인 피구님네에 갔다가 알게된 그룹입니다. 인디쪽의 음악은 관심도 그다지 없었고 잘 알지도 못해서 아는 그룹들이 다섯 손가락도 채 안되었는데, 피구님께서 올해 나온 가요 음반을 정리하는 포스팅에서 당당히 3위를 차지한 아톰북(atombook)의 음반란에 브리티쉬 포크락을 표방한다는 얘기 한마디에 화아악~ 필이 꽂혀버린 그룹이랍니다. ㅋㅋ 일단 애용하는 mp3 사이트인 벅x에서 음악을 주르르르륵~ 들어보고서는 "와!! 바로 내 취향이야~"라며 바로 질러버린 앨범!

앨범을 받아들고 CDP에 넣고 듣는데, 그때의 기분이란 정말~~~ ㅎㅎ
하지만, 그룹에 대해 조금 알려고 앨범 속지를 뒤지는데 그때의 당혹감은.. 음냐..
앨범 속지에는 한글이라곤 단 한자도 없었고, 노래 제목부터 연주한 뮤지션 소개, 감사의 글까지 몽땅 다 영어로만... 순간! 허억~ 이거 우리나라 그룹 맞어? 혹시 피구님께서 해외 음반에 넣었어야 하는데, 가요 음반에 잘못 넣은거 아냐? 라고 생각했을 정도였으니까요. ^^;;;

인터넷을 뒤지며 이들에 대해 정보를 찾는데, 제대로 된 정보는 왜 그리 찾기가 힘든지.. 끄응~
뭐 하여간 2002년도에도 이들은 존재했었던 것 같고, 다른 직장을 다니면서 음악 활동을 틈틈히 한 것 같고, 2002년 아니면 2004년에 EP 앨범 "Hello"를 낸 적도 있다는 것 같고, 암튼 지금 이 앨범은 작년 2007년 말에 어느 분의 제안으로 작업을 해서 이들의 첫 정식 앨범 "Warm Hello From The Sun"이 발매된 거라고... 하는군요. 이들의 홈피가 있기는 한데, 거기서도 여전히 정보를 찾기는 어렵네요. 정확히 멤버가 몇명인지도 잘 모르겠고, 누구인지도 잘 모르겠고.. ^^;;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음악은 너무나 듣기에 편하고 부드럽다는 거!!!
Tudor Lodge 류의 부드러운 브리티쉬 포크락을 좋아하는 제게는 따악~ 들어맞는 음악이랍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류의 포크락을 연주하는 그룹이 있다는 사실에 놀랐고, 이런 음반을 제작해서 발매한 사실에도 놀랐고, 무엇보다 이 그룹이 인디쪽에서는 제법 알려져있고 좋아하는 팬들이 있다는 사실에도 놀랐습니다. ^^ 당분간은 이들에 대한 정보를 캐는 일보다는 음악을 더 음미하는 쪽으로 돌아야겠네요.

이들에 대해 조금이라도 알고 싶으신 분은 어느 분의 이글루스 블로그 포스팅또 다른 분의 포스팅  보시면 됩니다. 인터넷 뒤지다가 발견한 블로그들입니다. ^^;;

음악을 잠시 맛보기 위해서는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Atombook - Let me go away / I have no fun

(새창이 뜨면 오른쪽 상단의 플레이어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끄시고,
 포스팅 내에 위치한 플레이 버튼을 누르시면 됩니다. ^^
 흘러나오는 음악이 맘에 드시면 잠시 듣다가 끄셔도 됩니다. ㅎㅎㅎ)

'음악 > Folk, Count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Ralph McTell - Streets of London  (2) 2009.01.26
Peter, Paul & Mary - Puff (The magic dragon)  (0) 2009.01.25
Taylor Swift - Love story (from "Fearless")  (10) 2009.01.23
Witch Will - Trip on Havana  (4) 2009.01.10
Atombook - Warm Hello From The Sun  (4) 2009.01.02
Janis Ian - In the winter  (7) 2008.10.27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슬리 2009.01.05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 네이버로 링크 거셨구나.
    좋네요. ㅎㅎ
    이거 들을라구 네이버 뮤직플레이어 다시 설치했어요. :)

  2. BlogIcon 우주괴물 2009.01.07 0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톰북이라는 팀이 브리티시 포크를 하는 팀이군요?
    수년 전에도 Witch will 이라는 팀이 브리티시 포크를 한다며 Trip on Havana 라는
    음반을 낸 적이 있었습니다.
    이 팀 역시 가사가 영어로 되어있었는데요 발음이 안 좋아서 차라리 한국어로
    불렀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음악에서 느껴지는 느낌은 상당히 이국적(?) 이었습니다. 연구를 많이 한 듯... ^^
    아마 타조님이 좋아하실듯 하네요. 한번 검색해서 찾아보세요.
    아마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블로그가 있을겁니다.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09.01.07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새벽에 댓글 보고 바로 찾아서 질렀습니다. -.-
      난 왜 이리 지르는게 빠른지.. ㅎㅎ
      브리티쉬 포크 스타일이면 다 좋다는~
      발음이 좀 이상하겠지만, 그냥 영어가 아니다~ 라고 생각하고 들어보도록 하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