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오늘도 K팝스타4의 배틀 오디션은 계속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거대 기획사인 YG의 횡포가 눈에 보였습니다.

 

솔직히, 오늘 참가자들 중에서는 이진아양의 '냠냠냠'이 가장 맘에 들었습니다.

이전의 독특한 음악 성향으로 돌아와 역시 이진아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심사위원들의 알 수 없는 평가들에 대한 불만으로, 삼남매의 곡으로 소개해드립니다.

 

 

[ 3조 ]

강푸름 - 불러본다 (원곡 : 루나, 크리스탈)

삼남매 - Bounce (원곡 : 조용필)

릴리 - Since U been gone (Kelly Clarkson)

 

(간단평)

강푸름양이 감기로 인해 목이 안좋았고 연습도 많이 못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시청자들에게 불안감을 안겨주긴 했지만, 노래 자체는 괜찮았습니다.

그래도, 박진영씨가 뭔가 불안하다고 콕 집어 말할때는 오~~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삼남매는 무난했습니다. 편곡도 좋았구.. JYP도 편곡에 좋은 점수를 주었는데

YG가 계속해서 안테나 트레이닝 받은 참가자들에게 딴지는 걸고 있습니다.

자꾸만 제작자의 입장에서 어쩌고 저쩌고~ 음악 듣는 이들이 YG 팬들밖에 없는 줄 아는 듯~

릴리양은 박진영씨가 내준 숙제를 하느라, 고음으로 구성된 노래를 하느라 어려웠을 것으로 압니다.

개인적으로 나이 어린 목소리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전 릴리양의 노래에 큰 감동을 못받았습니다.

그냥 무난했던 정도...

(결과)

강푸름양이 3위로 탈락하고, 삼남매와 릴리양은 공동 2위로 보류입니다.

 

 

[ 4조 ]

나수현 -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원곡 : 조용필)

박윤하 - 여전히 아름다운지 (원곡 : 토이(김연우))

지존 (장미지, 존추) - 왜 그래 (원곡 : 김현철)

 

(간단평)

나수현양은 오늘은 좀 부족해보였습니다.

노래를 듣는데, 예전 나가수의 박정현씨 노래가 자꾸 그리워졌습니다.

박윤하양은 솔직히 오늘은 별로였습니다. 지금까지 보여준 감성은 어디로 가고,

그냥 맑고 투명하게만 노래를 불러주었습니다. 그런데, 세명의 심사위원들은 하나같이 호평을 하다니..

회장님의 힘으로만 느껴지면서, 아무 잘못없는 박윤하양만 미움을 사게 되네요 ㅠ.ㅠ

지존도 오늘은 두사람의 호흡이 맞지 않았습니다.

각자의 연주는 좋았는데, 연주 호흡과 노래가 별로였습니다.

(결과)

박윤하양이 1위로 생방 진출, 2위는 지존, 3위는 나수현양입니다.

오늘 박윤하양은 1위할만하지 않았습니다.

차라리, 3조처럼 공동 2위로 보류를 하는게 맞았을 듯 합니다.

 

 

[ 5조 ]

에스더김 - 난 행복해 (원곡 : 이소라)

이진아 - 냠냠냠 (자작곡)

에이다웡 (다음주에~~~)

 

(간단평)

에스더김은 어려운 이소라씨의 곡을 들고 나왔네요.

YG는 뜬금없이 감정이 좋았다면서 칭찬을 하던데,

솔직히 전 선곡 미스였다고 생각합니다.

에스더김의 굵은 중저음을 보여줄 수 있는 R&B 노래였다면 좋았을거라는..

박진영씨가 왜 트레이닝 받으러온 참가자들에게 어려운 미션 숙제만 주는지..

그러다가 못올라가면 어떡하려고.. 에효~

이진아양의 '냠냠냠'은 오늘 노래중 최고였습니다.

솔직히 이진아양말고는

생방 진출할만한 이는 없었습니다.

재즈를 기반으로 한 사운드가 날이 갈수록 단단한 무언가를 만들어가네요.

에이다웡은 다음주에 방송되는~~

결과는 다음주에...

 

 

많은 분들이 느끼셨겠지만,

오늘 8팀의 연주중에서 1위라고 생각되는 팀은 이진아양 하나였습니다.

4조의 박윤하양은 아무리 생각해도 1위는 무리입니다.

박윤하양이 1위로 올라가야 했다면, 3조의 삼남매도 당연히 올라가야 했다는..

그동안 박윤하양을 응원하기는 했지만,

오늘 노래만 놓고 본다면 차라리 강푸름양의 노래가 더 좋았습니다.

 

지난주 전소현양이 탈락에 이어, 오늘 강푸름양 탈락..

이번 K팝스타4는 가창력 있는 참가자들은 탈락하고,

퍼포펀스 위주의 참가자들이 주를 이루려나 봅니다. ㅠ.ㅠ

 

점점 심사위원들의 횡포가 대놓고 심해지는 것 같네요.

아니면, 3위 탈락자들 중에서 1~2명을 나중에 구제하는 방안을 강구하던가요.

갈수록 K팝스타4의 심사위원들에게 실망하는 중입니다.

 

 

 

삼남매 (홍찬미, 신지민, 김효람) - Bounce (원곡 : 조용필)

 

 

조용필 - Bounce (방송용 뮤직비디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K팝스타4에서도 4라운드 캐스팅 오디션이 이어졌습니다.

지난주 예고때부터 궁금증을 자아내었던 이진아양의 울음도 나왔었고,

제가 응원하는 홍찬미양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내었습니다.

 


삼남매 (홍찬미, 신지민, 김효람) - Suddenly I see (원곡 : KT Tunstall)
스파클링 걸스 (최주원, 최진실, 황윤주, 에린 미란다) - Magic (원곡 : 시크릿)
이설아 - 말을 건다 (자작곡)
미스코리아 (에스더김, 그레이스신, 케이티김) - 잊었니 (원곡 : 윤미래)
먹보 (전소현, 우녕인) - 나를 사랑하지 않는 그대에게 (원곡 : 이소라)
이진아 - 두근두근 왈츠 (자작곡)


 

지난 3라운드에서 홍찬미양이 방송안되어 좋은 평을 듣지 못했나보다 했는데,

오늘 방송을 보니 3라운드에서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더군요.

보여주지 않아서 무척 아쉽네요. 나중에라도 방송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들은 나이 차이가 세살씩 나서 삼남매라고 이름을 붙인 모양입니다.

홍찬미양이 23, 신지민군이 20, 김효람양이 17..

팀미션때 서로룰 보완해가며 좋은 호흡을 보여주어서 이번 4라운드도 같이 팀을 이어가게 되었네요.

홍찬미양이 중간에 건반 실수를 하여 계속 미안해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안타깝긴 했지만,

결론적으로 안테나 뮤직에 팀으로 3명 모두 캐스팅되었습니다.

 

세 심사위원의 공통적인 평가는 삼남매 모두 너무 착해서 팀원에 대한 배려를 많이 하여

각자가 치고 나가는 모습이 부족하다는 것이 아쉽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마도 TV를 보는 시청자들도 마찬가지 느낌이 아니었을까... 셋다 착한 이미지가 가득한..

신지민군과 김효람양은 앞선 세번의 라운드에서 한번도 방송되지 않아

어떤 참가자들인지 전혀 감이 없는데, 신지민군의 목소리는 제법 괜찮은 느낌이었습니다.

암튼, 안테나에서 좋은 가르침을 받아서 각자가 더 뛰어난 역량을 발휘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를 본 적도 없고, 노래도 처음 들어서 원곡이 궁금했는데,

원곡이 경쾌하고 멜로디도 상당히 좋군요, 삼남매 덕분에 멋진 곡을 알게 되었다는... ^^


나머지 팀들도 간단히 소개를 할께요.


3라운드에서 극찬을 받았던 스파클링 걸스는 이번에도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3라운드의 극찬이 부담이 되었는지 이번에는 더 많은 연습을 통해서 서로간에 호흡을 맞추었다고..

이들은 팀으로 JYP로 캐스팅되었습니다.


이설아양은 이번 라운드에선 1라운드와 비슷한 분위기의 자작곡을 들고 나왔습니다.

그때문에 양현석 심사위원으로부터 음악폭의 한계가 있다는 말을 듣기도 했는데,

뮤지션 개개인의 개성을 중시여기는 유희열씨는 그런게 좋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전 캐스팅 명단에서는 유희열씨가 이설아양을 이름을 쓰긴 했지만,

최종적으로는 오늘 캐스팅하지 않았습니다. K팝스타에서는 여기까지만...

다만, 필드에서 꼭 만났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하였습니다.

자작곡으로 좋은 평을 받았던 이설아양이 안테나로 갔으면 했지만, 아쉽게도 여기서 멈췄습니다.

나중에 추가 합격이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기대는 살짝 해봅니다.


다음으로는 미국에서 온 최강자 3명인 미스코리아입니다.

17살인 에스더김과 28살인 그레이스신은 무려 11살 차이가 나더군요.

3명 모두 솔로로서 극찬을 받은 이들이기에 기대를 하였는데, 역시나 명불허전이었습니다.

가창력을 뽐내기 쉽지 않은 윤미래씨의 '잊었니'를 부르면서 절묘한 화음으로 귀를 기울이게 만들었고,

각자의 솔로로서도 멋진 노래 실력을 들려주었습니다.

정말이지 셋다 우열을 가리기 힘든 노래 실력을 자랑하더라는...

정승환군, 이진아양과 함께 이들 3명이 강력한 우승 후보로서 경쟁할 듯 합니다.

그레이스신은 안테나로, 에스더김은 JYP로, 케이티김은 YG로 각각 캐스팅되었습니다.

이로써 JYP는 캐스팅 카드를 모두 다 사용했다는...


전소현양과 우녕인양이 만난 먹보팀은 오디션에서 잘 부르지 않는 이소라씨의 노래를 들고 나왔네요.

전소현양의 노래는 평소 저도 좋아했는데 오늘도 괜찮은 목소리를 들려주었는데 반해,

우녕인양은 1라운드에서의 밥 딜런 노래 'Make you feel my love'는 너무 좋았는데

그 목소리와 feel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아쉽게도 전소현양만 안테나로 캐스팅되어

우녕인양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었습니다. 내심, 유희열씨가 캐스팅해주길 바랬는데 말이죠.


마지막으로 모두가 기대했던 기대주, 이진아양의 도전이 이어졌습니다.

솔로로서 두번의 극찬을 받았던 부담감에 선곡을 고민하다가 고등학교때 작곡했던 편안한 곡인

'두근두근 왈츠'을 들고 나왔습니다. 실로폰과 피아노의 합주로 시작을 했는데,

정말 편안한 분위기의 곡이었습니다.

박진영씨와 양현석씨로부터는 좋은 평가를 받았는데 반해,

유희열씨로부터는 혹평을 받아서 결국엔 이진아양이 눈물을 흘리는 사태가...

유희열씨는 이전에 이진아양이 보여주었던 한음 한음의 소중함을 보여주지 않았던 것이

큰 불만이었던 모양입니다. 하지만, 결국엔 안테나로 캐스팅되었습니다.

 

 

지금까지의 캐스팅을 정리하자면, 아래와 같네요.

 

JYP : 박윤하,지유민,이봉연,릴리M,스파클링 걸스(최주원,최진실,황윤주,에린 미란다),에스더김

YG : 정승환,서예안,나수현,케이티김 (+2)

안테나 : 삼남매(홍찬미,신지민,김효람),그레이스신,전소현,이진아 (+2)

 

캐스팅 티겟이 YG가 2장, 안테나가 2장 남았는데,

앞으로 남은 이들은...

에이다웡, 강푸름, 기다온, 지수연, 지존(장미지, 존추) 등인 듯 합니다.

3라운드에서 안보여준 이들도 있어 정확히 몇팀이 남았는지는...

 


다음주에는 3사의 배틀이 예고되어 기대를 모았습니다. 각사가 자신있게 내세우는 대표주자들인 정승환군, 박윤하양, 이진아양이 격돌하여 등수를 가린다고 하네요. ^^

 


삼남매 (홍찬미, 신지민, 김효람) - Suddenly I see


 

KT Tunstall - Suddenly I see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