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Annie Haslam - Annie In Wonderland

Annie Haslam... 작년(2010년) Renaissance(르네상스) 내한공연으로 직접 노래를 듣기도 하고, 공연 끝난후 있은 사인회에서 사진도 찍고하여 더 친숙한 느낌입니다. ㅎㅎ

그녀는 영국 프로그레시브락 그룹인 Renaissance의 보칼로 71년부터 Renaissance의 목소리를 들려주었습니다. 당초 Renaissance의 출범은 69년이었지만, 2~4년여의 전환기를 거치며 창단 멤버가 몽땅 바뀌게 되었다죠. 결국 Annie Haslam (보칼), Micheal Dunford (기타)가 주축이 되어 73년 앨범 "Ashes Are Burning"을 시작으로 클래시컬한 프로그레시브락을 들려주게 됩니다. 76년 카네기홀에서 라이브 공연을 할때까지가 이들의 전성기였다고 보면 됩니다. 이때의 라이브 앨범인 "Live At Carnegie Hall"은 저도 가장 좋아하는 앨범이고,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죠. 암튼, 73년부터 76년까지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Mother Russia', 'Ashes are burning', 'Running hard', 'Ocean gypsy' 등의 멋진 음악들이 발표되었습니다.

77년 앨범 "Novella"를 발표하고 난뒤 Annie Haslam의 첫 솔로 앨범 "Annie In Wonderland"이 발표됩니다. 뮤지션, 작곡가, 작사가, 프로듀서로 유명했던 Roy Wood가 제작한 것으로 소설 "Alice In Wonderland"의 분위기를 채용하여 앨범 제목뿐 아니라 앨범 자켓 그림도 독특하게 잘 그렸습니다. 이 앨범은 그룹 Renaissance 음악보다도 더 클래식에 근접한 음악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Annie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6분이 약간 넘는 'Rockalise'와 드보르작의 신세계 교향곡 2악장 주제를 채용한 'Going home'이 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A
nnie는 77년 첫번째 솔로 앨범을 발표한 이후, 두번째 앨범은 7년이나 지난 85년에서야 "Still Life"를 내놓습니다. 앨범 "Still Life"는 80년대 초반 "Hooked On Classics" 시리즈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Louis Clark(루이스 클락)과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녹음하였는데, 수록곡들이 모두 클래식 음악을 편곡한 노래들입니다. 차이코프스키 5번 교향곡, 바하, 포레, 모짜르트, 쇼핑 등의 클래식을 편곡하여 프로그레시브 성향을 섞어서 불렀다죠. Louis Clark은 첫번째 앨범인 "Annie In Wonderland"에서도 'Rockalise'와 'Going home'에서 악기를 연주해주기도 했었습니다.

'Rocklise'는 조용하게 시작하다가 중반에 경쾌한 모드로 바뀌지만, Annie의 목소리는 구슬프면서 애절하게 들립니다. 그런데, 이 노래를 듣다보면, 언뜻 Al Stewart의 멋진 노래인 'The palace of Versailles' 멜로디가 들리기도 합니다. 저만 그런가요? ^^; 'Going home'과 함께 들어보시죠~

Annie Haslam - Rockalis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Annie Haslam - Going ho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작년(2010년) 르네상스 내한공연때의 Annie Haslam 모습입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1.11.1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Rockalise는 어디선가 들어봤던것 같습니다.
    목소리 참 특이하시네요~~

  2. BlogIcon 보기다 2011.11.14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going home은 정말 편안한 느낌이네요.
    Rockalise는 뭐랄까 흐느끼는 듯 하지만 뭔가 독특한 분위기의 곡이라 좋구요.
    타조님의 좋은 음악선물을 받았더니 즐거운 한 주가 될 수 있겠네요.^^

클래시컬 아트락의 대명사라는 영국 그룹 르네상스(Renaissance)가 오는 10월 9일(토), 10일(일) 이틀에 걸쳐 마포아트센터에서 내한공연을 가집니다.

아트락에 관심이 없는 분들은 알지 못하는 그룹일지도 모르겠지만, 5옥타브를 넘나든다는 것으로 알려진 여성 보칼 애니 해슬램(Annie Haslam)의 이름은 조금 더 알려져 있을수도 있습니다. 90년대 중반 클래식 음악에 맞춰 노래를 부른 앨범 "Still Life"가 그래도 우리나라에서는 조금 히트하였기 때문입니다. 이 앨범중에서 타이틀 곡인 'Still life'는 바하의 G선상의 아리아의 곡조에 가사를 붙인 것으로 방송으로도 조금 흘러나왔던 것으로 압니다.

Annie Haslam - Still lif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약간 논란의 여지는 있지만, 이들은 69년에 첫 결성되어 1기를 보냈고, 본격적인 르네상스는 71년부터라고 보면 됩니다만, 이번에 결성 40주년을 기념하여 내한공연을 한다고 합니다. 몇년전부터 노장 아트락 그룹들의 내한공연이 종종 있어 왔는데, 이번 르네상스는 그중에서도 지명도가 높았던 그룹이라고 생각됩니다.

71년부터 참여하여 르네상스의 환상 보칼을 맡아온 Annie Haslam과 70년에 참여하여 도중 잠시 탈퇴하긴 했지만, 73년경 다시 돌아와 르네상스의 전성기를 이끌어온 Michael Dunford (마이클 던포드), 이 두사람이 온다는 사실만으로도 이들의 팬들은 감격하고 있습니다.

75년에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카네기홀 공연 실황 "Live At The Carnegie Hall"은 언제 들어도 환상입니다. 23분동안 펼쳐진 'Ashes are burning'은 클래식, 락, 재즈가 융합되어 뭐라 형언할 수 없는 감동을 선사해줍니다. 이번에 그런 감동까지 느껴질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이들의 전성기가 한참 지난 시점이라. ^^;;) 전설적인 이들과 마주한다는 자체가 또 다른 감동일 것입니다.

'Ocean gypsy'가 이들 노래중에서는 가장 유명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 노래가 다음에서 음원 지원이 되지 않네요. -.- 그 외에도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Ashes are burning', 'Running hard', 'Mother Russia', 'Can you hear me', 'Midas man', 'Northern lights' 등이 많이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들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으신 분들은 트랙백을 참조하시길... ^^


Renaissance - Running hard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Can you hear 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Midas ma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Northern lights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이파 2010.09.23 2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토요일날로 예매합니다~!

5년전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던 포스팅이라 표현이 어색할 수도 있습니다. 감안하
시고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원래는 'Ashes are burning'의 라이브 버젼을 소개한 포스팅이라 자켓 사진도 "Live At The Carnegie Hall"이 걸려있습니다. 이젠 저작권 때문에 음악을 들려드리지 못하니, 일반적인 그룹 소개가 되었네요...



Renaissance... 르네상스...
프로그레시브 락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들의 이름을 모를리가 없겠죠. 5옥타브 음역을 넘나든다던 Annie Haslam이라는 최고의 여성보칼이 활동했던 영국 그룹이죠. 혹 이들의 이름을 못들어보신 분일지라도 대중적으로 어느 정도 알려져있는 두곡(Carpet of the sun, Ocean gypsy)은 귀에 익숙할지도 모르겠네요.

일반적으로 그들은 3기로 나누어서 활동했다고 합니다. 1기는 70년부터 72년까지 락적인 요소가 강했던 시기, 2기는 72년부터 79년까지 Annie Haslam이 보칼로 활동했던 시기, 3기는 뉴웨이브로 그룹성이 변질된 시기...

르네상스의 탄생은 전설적인 락그룹 Yardbirds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Yardbirds는 3대 기타리스트라 불렸던 Eric Clapton, Jeff Beck, Jimmy page가 몸담았던 그룹인데, 이 그룹의 멤버였던 Keith Relf(vocal), Jim McCarty(drums)가 그룹 탈퇴이후 Jane Relf, John Hawken, Loius Cennamo와 함께 69년에 르네상스를 결성하게 된 것이 바로 르네상스의 시작입니다. 하지만, 이들의 활동을 그리 오래가지 못하여 "Renaissance"와 "Illusion" 2장의 앨범을 발표하고는 70년에 해체를 하면서 멤버들이 전원 바뀌게 됩니다. Annie Haslam이 보칼로 참여하게 된 2기 르네상스는 본격적으로 사람들의 기억속에 그들의 음악을 심어놓게 됩니다.

72년 데뷔앨범 "Prologue"를 발표하는데, 클래시컬한 피아노 연주가 인상적인 타이틀 곡 'Prologue'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됩니다. 이후 이들은 73년 걸작 앨범인 "Ashes Are Burning"을 발표하게 되는데, 이 앨범에서는 'Can you understand', 'Carpet of the sun', 'Ashes are burning' 등이 인기를 얻습니다. 특히나 'Ashes are burning'의 경우는 9분이 넘는 대작으로 나중에 라이브 앨범에서는 23분의 대곡으로 재탄생하게 됩니다. 이 앨범으로 상업적, 음악적 성공을 거둔 그들은 74년 앨범 "Turn Of Cards"를 발표하는데, 이 앨범에서는 'Running hard'와 'Mother Russia'가 인기를 얻습니다. 이 두곡도 9분대의 대곡입니다. 75년에는 천일야화의 얘기를 다룬 앨범 "Scheherazade And Other stories"를 발표하는데, 여기에는 우리에게 널려 알려져있는 'Ocean gypsy'가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30여분에 가까운 시간동안 이야기를 들려주는 'Song of Scheherazade'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75년에는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한 카네기홀 공연을 수록한 라이브 앨범 "Live At The Carnegie Hall"을 발표하는데, 이 앨범은 진정한 라이브의 진면목을 보여주며, 팬들에게 최고의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두장짜리 앨범으로 소개되었는데, 바로 여기에 수록된 'Ashes are burning'의 라이브는 23분이라는 시간동안 클래식과 재즈와 락의 화려한 교감이 듣는 이의 귀를 멀게 합니다. Annie Haslam의 마법과 같은 목소리도 물론 이 곡에서는 더욱 빛을 발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입니다. ^^

76년에 앨범 "Novella"를 발표하여 'Can you hear me', 'Midas man'이 조금 인기를 얻었으며, 78년에는 앨범 "A Song For All Season"을 발표합니다. 이후 79년에 앨범 "Azure D'or"를 발표하여 'Jekyll and Hyde'가 조금 인기를 얻지만, Annie Haslam의 솔로 활동으로 인해 그룹이 흔들림면서 기존 멤버들이 떠나게 됩니다. 이후 이들의 음악은 프로그레시브락에서 뉴웨이브로 음악적 취향이 변하게 됩니다.

Annie Haslam은 그룹 르네상스가 활발히 활동하던 시기인 77년에 솔로 앨범 "Annie In Wonderland"를 발표하고, 85년에는 Louis Clark이 편곡, 지휘, 프로듀싱을 맡고,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를 담당하여 클래식 소품에 곡을 붙인 두번째 앨범 "Still Life"를 발표합니다. 이 앨범에서는 바하의 "G선상의 아리아"를 편곡한 'Still life',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를 편곡한 'Glitter and dust', 알비노니의 "아다지오"를 편곡한 'Save us all' 등 다양한 클래식 소품을 편곡한 노래들을 수록하고 있습니다. 이후 그녀는 활동을 꾸준히 하며 우리에게 종종 소식을 들려주고 있습니다.

이들의 음반은 베스트 앨범인 "Tales of 1001 Nights, Vol. 1", "Tales of 1001 Nights, Vol. 2"이 아주 만족할만하게 잘 되어 있습니다. 두장을 먼저 들어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하네요. ^^

아래는 Renaissance의 곡중 제가 좋아하는 추천곡들입니다.


Prologue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Running hard
Mother Russia
Ocean gypsy
Ashes are burning (Live)

다음 음원에서는 이들의 노래를 듣기 쉽지 않네요.
초중반의 음반들은 서비스되지 않고, "Novella"와 "Azure D'or"가 음원 제공되고 있네요.
아쉽지만, "Novella"에 수록된 'Can you hear me'와 'Midas man' 두곡을 들어봅니다.
5집과 6집도 음원 서비스에 추가되었네요. 5집에서 'Running hard' 추가로 들려드립니다.

Renaissance - Running hard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Can you hear 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enaissance - Midas ma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osanna 2010.08.16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10월 내한공연이 기다려지네요.

  2. 키스드 2017.10.12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아트락 포레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