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지난 주말은 먹거리를 찾아라는 주제가 어울리는 여행이었습니다. ㅋㅋ
춘천에 가서 유명하다는 막국수집과 닭갈비집을 방문하였습니다.

막국수 집으로 나름 유명한 곳은
샘밭 막국수, 유포리 막국수, 실비 막국수.. 이 정도 있더군요.
샘밭 막국수와 유포리 막국수는 소양강댐 가는 길쪽으로, 춘천 시내 외곽쪽이며,
실비 막국수는 춘천 시내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중 샘밭 막국수를 고른 이유는, 서울 서초동과 올림픽공원에 분점도 있기에... ㅎㅎ

닭갈비집은 저같은 외지인들에게 이름이 알려진 춘천 명동거리의 닭갈비 골목 이외에도
훨씬 더 맛있고 저렴한 좋은 곳들이 많다고 하지만,
그래도 유명세를 탄 골목에서 한번 먹어보자는 일념으로 ㅋㅋ
춘천 닭갈비 골목에서 가장 먼저 위치한 명동일번지를 골랐습니다.
건너편에 위치한 명물닭갈비도 사람들이 줄을 제법 서 있더군요. ^^

주말 오후, 춘천으로 가는 길을 쉽지 않았습니다.
휴가철과 맞물려 오전 11시경 서울을 떠나서 거의 3시간여만에 춘천에 도착하였네요.
경춘 고속도로의 상습 정체구간이 서종에서 설악까지인 모양입니다.
돌아올때도 그 구간이 밀리더군요. 음냐~
그 구간에는 안막히는 국도를 잘 알아놓는 것도 방법인 듯~ ㅎㅎ

암튼, 차량 정체 덕분에 점심 피크 시간인 오후 1시를 지나 오후 2시에 도착!
하지만, 목표로 했던 샘밭 막국수집은 여전히 사람들이 많아 보였습니다.
그래도 피크 타임은 지난 탓인지, 주차장에 차들은 가득했으나,
줄을 서서 기다리지는 않고 자리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아주 커다란 간판이 차도에 세워져 있기 때문에 놓칠 수가 없습니다. ㅋㅋ


식당으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그냥 '샘밭'이라고만 써있네요. ㅎㅎ


음식 사진은 아래 더보기에 넣었습니다.
야심한 밤에 보시길 꺼려하는 분들이 계실까봐서... ㅋㅋㅋ



춘천은 역시, 막국수와 닭갈비의 도시가 맞는가 봅니다. ㅎㅎ
사진을 보고 있으니 토요일에 배불렀던 기억이 새록새록합니다. 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신북읍 | 샘밭막국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shinlucky 2011.08.09 0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 닭갈비 먹고 싶어서 춘천까지 간 기억이 나는군요 ㅎㅎ
    지금도 여전히 생각나요 ㅋ

  2. BlogIcon 와이군 2011.08.09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해에 춘천가서 먹었던 막국수와 닭갈비가 생각나네요.
    잘 봤습니다 ^^

  3. BlogIcon 보기다 2011.08.09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참 이번 주말은 춘천으로 달려야 되나요?ㅎㅎ
    막국수와 닭갈비가 땡기는 저녁시간이네요.

  4.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8.09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ㅎㅎ 막국수도 먹고싶고, 닭갈비도 나름 군침돌게 하는군요...

    중요한건 "이 밤에" 말이죠 ㄷㄷ

  5. BlogIcon 글리체 2011.08.11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라이팬에 볶아 먹는 닭갈비 말고 양념에 잰 넓다란 닭을 숯불에 구워 먹는 닭갈비도 있는데 저는 그게 더 맛있더라구요...아이구~ 먹고 싶네요^^
    큰넘 학원 다녀 오면 비빔국수나 말아 먹어야 겠습니다.

  6. BlogIcon 화이트퀸 2011.08.13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뉴판을 보며 의외로 순두부와 산사춘이 저렴하다는 엉뚱한 생각을 했어요 ㅎㅎ

  7. BlogIcon 예문당 2011.08.13 2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난주에 춘천에 다녀왔어요.
    그런데 애니메이션 박물관만 다녀왔습니다.
    다음에는 좀 더 시간여유를 갖고, 막국수와 닭갈비도 먹어보고 싶어요. ^^

  8. 앤슬리 2011.08.15 0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역시 야밤에 이런걸 보면 안되는데. ㅎㅎ
    특히 전이 맛있어 보이네요. ㅠ
    몇 달 전에 춘천에 다녀온 동생 말에 의하면 숯불에 구워 먹는 닭갈비도 맛있다는 얘기를 했었어요. ㅎㅎ

지난번 동해안 일출 여행때 들렀던 막국수집입니다. 속초와 고성 인근에서 쌍벽을 이룬다는 두곳이라고 하네요. 둘다 대로변에 위치해있지는 않으나, 가기에 그리 어렵지는 않은 편입니다. 물론, 네비 없이 찾아간다면 조금은 헤매일수도 있겠지만요. ^^;; 두집 모두 네비에서 이름으로도 검색 가능합니다. 아래쪽에 주소와 지도를 참고하세요~~

두곳 모두 막국수와 편육이 메인 메뉴입니다. 한겨울에 얼음이 둥둥 떠다니는 동치미 국물을 부은 막국수를 먹는게 오싹할 수도 있으나, 따스한 방구들에 앉아 먹으니 제법 시원했습니다. ^^

두곳의 막국수 스타일은 약간 달랐습니다. 동루골의 면발이 조금 더 진한 색깔이었으며, 다대기가 미리 얹어져 나옵니다. 백촌은 다대기를 따로 주더군요. 그리고, 동루골에서는 얼음을 둥둥 띄워 동치미 국물이 나왔고, 백촌에서는 얼음은 없었습니다. (원래는 있는데, 그날만 없는건지는 모르겠지만요) 저희 부모님의 입맛으로는 동루골이 더 나았다고 하며, 저와 타남매의 입맛으로는 백촌이 더 나았습니다. 백촌막국수의 동치미 국물이 조금은 더 달았던 기억이 있습니다만... ^^;;

편육의 경우는 비슷했지만, 동루골쪽이 먹기에 더 부드러웠던 기억입니다. 물론, 두곳 모두 맛은 좋았습니다.

동루골의 경우는 대로에서 많이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 네비 없이 찾아가기 조금 어려울 수도 있는 반면, 주차장으로 사용되는 마당이 제법 넓은 편이었고, 토끼들도 몇마리 있습니다.

백촌의 경우는 대로에서 그리 멀지 않아 (조금만 들어가면 됨, 골목을 잘 찾아야 하지만) 접근이 용이한 반면, 주차장이 다소 좁은 편입니다. 그리고, 주차장 옆칸에 마련된 화장실이 겉에서 보기만 해도 안좋아 보입니다. 특히, 여성분들에게는 극악이라고까지 말하시는 분들이 계시더군요. 타순양이 들어갔다 왔는데, 그냥 푸세식 스타일인 듯 했습니다. ^^

속초까지 가셨다면, 숙소에서 가까운 곳으로 찾아가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하네요.
어떤 분들은 동서울에서 2시간 약간 넘으면 속초라고, 당일치기로 음식 먹는 것도 가능하다고 하더군요. ^^;;; 길만 안막히면 왕복 4시간(좀 밟으면.. ㅋㅋ), 먹는데 30분.. 5시간이면 서울로 다시 복귀가능하겠네요. ㅋ



동루골 막국수 가는 길 : 서울쪽에서 미시령 터널 요금소를 빠져나오자마자, 대명콘도쪽으로 좌회전해야 합니다.
콘도쪽으로 조금 들어가다가 콘도를 오른쪽에 두고 옆길로 지나가 조금 달리면 잼버리 수련장이 보입니다. 거기선 길이 그다지 어렵지 않을 듯 하네요. 직진으로만 달리면 동루골이라는 푯말이 보이고, 동루골 막국수집 간판도 보입니다.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성대리 524 (033-632-4328)



백촌 막국수 가는 길 : 속초에서 간성 방면으로 조금 올라가면 청간정이 나오고, 더 올라가면 천학정 푯말이 나옵니다. 거길 조금 지나면 백촌리로 빠지는 길이 있습니다. 대로에서 그리 멀지 않으니, 지도를 보고 가면 그리 어렵지 않을 듯 합니다만, 백촌 막국수집으로 들어가는 골목이 좁은 길이라, 여기가 맞나??? 하실수도 있을 듯 하네요. ^^;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백촌리 162 (033-632-5422)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vefree 2010.01.03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배가 고파졌어요. 우왕.
    막국수는 먹는 법이 따로 있어서 생각보다는 어려운 것 같아요.
    아...먹음직스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