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2006년 영화 "Once(원스)"를 만들었던 감독 존 카니(John Carney)가 이번에 "Begin Again"으로 다시 히트를 치고 있습니다. 2013년에 제작된 영화인데, 우리나라에는 올해(2014년) 8월13일에 개봉되어 8월 30일까지 총 70만명을 모아 다양성 영화로는 엄청난 관객수를 모으고 있는 중입니다.

영화속에서 나오는 노래들이 너무나 좋아서 영화와 음악이 시너지 효과를 확실하게 내고 있는 듯 합니다. 영화 자체만으로 봤을때도 나름 스토리가 괜찮다고 보여집니다 ^^ 영화를 못보신 분들을 위해 줄거리는 생략을... ㅎㅎ


여주인공 그레타역을 맡은 키이라 나이틀리는 영화 "러브 액츄얼리"(2003년), "오만과 편견"(2005년), "캐리비안의 해적 - 망자의 함" (2006년), "안나 카레니나"(2012년) 등에서 주연으로 활동을 해왔었던 배우입니다.

남자주인공인 음반 제작자 댄역을 맡은 마크 러팔로는 67년생으로 50을 바라보고 있는 중견 배우입니다. 주연을 맡았던 영화중에 2008년작 "블룸 형제 사기단", 2013년 "나우 유 씨 미 : 마술사기단"이 나름 유명하고, 2012년 영화 "어벤져스"에 박사와 헐크역으로 나오는데, 분량이 많은 편은 아닙니다. 조연작중에서는 2002년 전쟁영화인 "윈드 토커"가 있더군요

그레타의 남친 데이브역을 맡은 이는 Maroon5의 보칼인 애덤 리바인입니다. 목소리만 들어도 아~ Maroon5 할만하지요 ^^


영화에는 멋진 곡들이 제법 나옵니다. 'Lost stars'는 Adam Levine이 무대 위에서 어쿠스틱하게 부르는 버젼, Keira Knightley가 조용하게 부르는 버젼 두가지가 있고, Adam Levine이 총 4곡을, Keira Knightley는 6곡을 수록하고 있습니다만, 1곡은 remix 버젼입니다.

개인적으로는 Keira Knightley가 부르는 'Lost stars', 골목에서 막판에 아이들도 합류시켰던 'Coming up roses',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위에서 부른 'Tell me if you wanna go home'이 마음에 듭니다. Adam Levine 노래 중에서는 데이브와 그레타가 뉴욕에 도착하면서 택시 안에서 즐겁게 비디오를 찍는 장면에서 흘러나왔던 'A higher place', 데이브가 그레타에게 들려주며 서로 헤어지게 되었던 노래인 'No one else like you'이 맘에 드는군요.


Keira Knightley - Lost stars




Adam Levine - Lost stars (어쿠스틱 버젼, 무대위에서 부른 버젼)




Keira Knightley - Tell me if you wanna go home (엠파이어 빌딩 옥상에서 연주하던 노래)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4.08.31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키이라 나이틀리 노래 잘 부르는데요!!

오랜만에 평일 저녁 영화를 볼 여유가 있어 무얼 볼까 뒤지다가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의 영화 "히어애프터"가 눈에 띄었습니다. 죽음을 보는 남자, 죽음을 겪은 여자, 죽음과 함께 하는 아이라는 3가지 문구가 있긴 했지만, 무슨 내용인지 언뜻 감이 오지를 않았습니다. 그냥 어렴풋하게 느낌이 왔고,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을 믿었기에 선택을 했습니다. 오래전 그의 더티 해리 시리즈물을 좋아했었고, 그의 최근작들인 "체인질링(Changeling)" (2008년), "그랜토리노(Gran Torino)" (2008년), "인빅터스(Invictus)" (2009년)가 맘에 들었기에 이번 "히어애프터"도 별다른 망설임이 없었습니다.

"히어애프터(Hereafter)", 별 생각없이 영화제목을 봤었는데, 의미가 내세, 다음 세상을 뜻하는 것이라고 하는군요. 간단한 단어인 Here와 After가 합쳐진 것인데, 그런 뜻일줄이야...(영어 공부 수십년했어도 이런 단어를 모르네요. 쩌업!)
클린트 감독님이 이제 여든이 넘으셨기에 사후 세계에 대해 관심이 많으셨나 봅니다. ^^;

맷 데이먼(Matt Damon), 세실 드 프랑스(Cecile de France), 그리고 쌍둥이인 Frank와 George McLaren 형제가 주인공역을 맡았습니다.
맷 데이먼이 어느 영화에 출연했었는지 가물하여 조금 찾아보았더니, 꽤나 유명한 영화에 많이 나왔더군요. ㅎㅎ "굿 윌 헌팅", "라이언 일병 구하기", "리플리", 본 시리즈 3가지, "인빅터스", "그린존" 등 정말 꾸준히 좋은 영화에 출연했던 것 같습니다. 그가 나온 많은 영화를 봤음에도 왜 기억이 가물한지.. ㅎㅎ 세실 드 프랑스는 이전의 출연작중에 아는 영화 또는 본 영화가 하나두 없습니다 -.-

암튼!

죽은 이들의 목소리를 들을 줄 아는 전직 심령술사 조지 로네건, 쓰나미에 휩쓸려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가 겨우 다시 돌아온 마리 릴레이, 믿고 따르던 쌍둥이형 제이슨을 교통사고로 잃고 그를 만나기 위해 여러 심령술사를 찾아가는 동생 마커스, 이 세사람의 이야기가 따로 그려지다가 후반부에 한 곳으로 모입니다. 혹시 영화 보실 분들을 위해 더 이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쓰나미가 몰아닥치는 것으로 영화가 시작되는데, 얼마전 일본 대지진과 쓰나미가 있어서 그런지 영화속 장면에 대한 느낌이 조금 달랐습니다. 죽음 이후의 사후 세계의 존재에 대해 다룬 것이지만 무섭거나 기괴하지는 않습니다. 초반의 쓰나미 장면을 제외한다면 관객의 눈을 사로잡는 장면은 그다지 나오지 않지만, 저 세사람을 어떤 식으로 연결시킬지에 대한 궁금증으로 관심을 집중시킵니다.

영화속에서 대단한 능력을 가진 조지 로네건을 보면서 실제 저러한 사람이 존재한다면 (사기꾼이 아닌 ^^;), 꼭 한번 찾아가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커스처럼 저도 만나고 싶은 사람이 있어어... ^^

역시나 실망을 시키지 않고 멋진 영화를 선사해준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님, 앞으로도 좋은 영화 많이 만들어주세요! ㅎㅎ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1.03.30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만간 볼 예정이랍니다
    이스트우드 영화는 혼자 보기에 벅차서
    함께 볼 지인을 꼭 구하게 되요.

    나이들수록 더 근사해지기 쉽지 않은데
    참 괜찮은 감독이에요.

  2. BlogIcon 와이군 2011.03.30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감독이었군요~
    챙겨봐야 할 영화로 추가해야겠습니다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3. BlogIcon 보기다 2011.03.31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스트우드옹께서 참 괜찮은 영화를 만들어내고 계십니다.^^
    저도 형님 볼 때 옆에서 같이 봐야겠네요~

얼마전부터 예고편으로 보아왔던 영화 "월드 인베이젼"을 보고 왔습니다. 영화 제목과 포스터로 보면, 외계인이 지구를 침략한 것이라고 쉽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예고편에서는 뭔가 기대하는 것만큼 보여주지를 않았습니다. 누군가는, 예고편이 전부인 것보다는 낫지 않느냐~ 라면서 차라리 예고편에서 별로 안보여주는게 낫다라고도 하더군요.

암튼, 영화 제목과 포스터만을 믿고 영화를 보았습니다. 영화를 보실 분들을 위해, 영화 내용은 말하지 않겠습니다. 보면서 느낀, 그리고 보고 난후의 느낌을 말하자면...

이 영화는 외계인 침공을 다룬 "인디펜던스 데이"와 비슷하려고 했지만, 화려한 그래픽으로 수놓은 SF 영화라기 보다는 도심에서의 시가전을 다룬 "블랙 호크 다운"이 차라리 더 가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도심 한복판에서 민간인을 구출하여 탈출하는 스토리가 주를 이루면서, 시가전을 벌이는 것이 대부분의 시간입니다. 거기에 인간적 갈등 요소가 살짝 추가되었구요~

제가 표현을 이렇게 했지만, 영화가 별로인 것은 아니었습니다. 전쟁 영화로서 제법 괜찮은 편입니다만, 전세계를 공략한 외계인 영화치고는 그냥 좀 화려한 그래픽이 부족한 듯 하여.. ^^;;

그리고, 영화상 주인공들은 미 해병대들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연평도 해전과 현빈 때문에 해병의 인기가 치솟았지만, 미국의 전쟁 영화에서도 종종 주인공이 되어왔던 해병들이 물러서지 않는 용기로 미국을 구하고, 전세계를 구할 것이라는~ 애국주의와 영웅주의가 가득합니다. 미국에서 제작한 영화니 당연하겠지만요...

"인디펜던스 데이"가 그랬던 것처럼, 속수무책으로 밀리던 전세가 의외로 쉽게 뒤집어져 결국 외계인을 물리친다는 다소 말이 안되는 상황이긴 하지만, 2시간여의 상영시간내에 외계인을 물리치려면 어쩔 수 없는 선택으로 보입니다. ^^;

기대했던 SF 요소는 많이 떨어지지만, 전쟁 영화에서 보여지는 액션은 가득합니다. 복잡한 머리속을 가볍게 하기 위한 스트레스 해소용으로는 괜찮은 영화입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1.03.11 0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한번 봐야겠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 BlogIcon misszorro 2011.03.11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악~ 저 오늘 9시 35분에 요거 예매해뒀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트레스 해소하면서 보고 올께요^^

  3. BlogIcon 그리고르기 2011.04.05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영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집중해서 봤는데 미국 우월주의를 보여주긴 하지만....
    영화 그래픽 영상 스토리전개 전 괜찮더군요 ^^ 재밌게 봤습니다. ^^

Canon | Canon EOS 5D | 1/125sec | F/2.8 | ISO-1250

2009년 선댄스 영화제에 선보여 관객과 평론가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던, 그리고 바로 얼마전 (2010년 1월) 골든 글러브 시상식에서 뮤지컬/코미디 부문 작품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던 영화 "(500) Days Of Summer" 입니다. 안타깝게도 실제 수상은 영화 "행오버(The Hangover)"에게 돌아갔지만요...

처음 이 영화의 제목을 보고 500일 동안 지낸 여름날의 이야기인 줄 알았습니다. ㅎㅎ 그런데, Summer가 여자 주인공 이름일 줄이야... ^^; 영화의 남녀 주인공은 각각 '조셉 고든-레빗'과 '조이 데샤넬'이 맡았습니다. 'Summer' 역을 한 조이 데샤넬은 Zooey Deschanel이라는 어려운 이름을 가지고 있으며, 발음이 '조이 데셔넬', '조이 데샤넬', '조이 데이셔넬', '주이 드샤넬' 등 다양하게 부르는 듯 합니다. 은근한 매력을 지닌 그녀는 영화속 'Summer'와도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여기서부터는 스포일러가 나올 가능성이 아주 농후합니다.
영화 보실분들은 그냥 아래로 쭈우욱~ 내려가시길...


암튼, 영화는 운명적 사랑을 믿는 착한 남자 'Tom'이, 사랑 따위는 전혀 믿지 않으며, 결혼 생각 또한 없는 여자 'Summer'를 만나면서부터 끝나기까지의 500일동안 이야기를 그린 것입니다. 그리고 순서대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아니라, 초반과 후반을 왔다 갔다 하면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그러다보니, 초반에 이야기를 파악하는데 조금 어려움도 있긴 했지만요.. ㅋㅋ

첫눈에 반했다는 'Tom'과 부담스런 관계는 절대 싫다는 여자 'Summer'는 Smiths의 음악을 좋아하는 공통점에서 출발해 어쩌다가 친구가 됩니다. 하지만, 그들은 데이트도 하고, 섹스도 하는, 친구이기보다는 애인처럼 지내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점점 'Tom'은 뭔가 특별한 관계가 되길 원하며, 'Summer'는 그런 점이 부담스러워 결국엔 'Tom'을 떠나가게 됩니다.

그녀의 일방적인 떠남에 방황하다가 이전 회사 동료 결혼식에서 오랜만에 만나는 그들... 좋은 하루를 보냈던 'Tom'은 그녀의 파티 초대를 받고, 그녀와의 관계 회복을 기대하며 파티에 참석합니다. 하지만, 그녀의 손에서 반지를 본 'Tom'은 바로 뛰쳐나오며, 한동안 폐인의 삶을 살다가 점차 자신의 꿈(건축가)을 향해 분주히 움직입니다. 여러 회사에 면접을 보지만 잘 되지 않네요. 자신이 좋아하는 공원에 갔다가 'Summer'를 오랜만에 만나 결혼은 평생 하지 않겠다던 그녀가 왜 결혼을 하게 되었는지를 듣게 됩니다. 운명적 사랑이 아니라 바로 'Coincidence'가 답이었다는... 그녀의 행복을 빌어주며, 둘은 헤어집니다.

마침내 500일째, 'Tom'은 또 다른 회사에 면접을 보기 위해 갔는데, 그곳에서 면접을 기다리던 경쟁자 여인 'Autumn'을 만납니다. 두둥~~ 'Coincidence'가 힘을 발휘한 순간이네요. ^^ 그리고, 이들 사이의 공통점이 등장하며, 마침내 'Tom'은 그녀에게 데이트 신청을 합니다.

영화 속에는 상당히 많은 시간동안 음악이 흘러나옵니다. Smiths의 음악 'Please, please, please, let me get what I want' 뿐 아니라, 프랑스 대통령 영부인 Carla Bruni의 데뷔 앨범 타이틀 곡이었던 'Quelqu'un M'a Dit'도 있습니다. 영화와 너무 잘 어울리는 음악들입니다. 감독이 뮤직 비디오 감독 출신이라 그런지 음악 선정이 기가 막힙니다.

자극적이거나 튀는 내용은 없지만, 잔잔한 웃음과 즐거움을 전해주는 영화입니다. 어찌보면 운명보다는 우연이 우리들의 삶에 더 도움이 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Smiths - Please, please, please, let me get what I want'과 '
Carla Bruni - Quelqu'un M'a Dit'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슬리 2010.01.27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어서 읽다가 스크롤 내렸어요. ㅎㅎ
    여주인공은 예스맨에서 나왔었어요. - 별로 재미는 없어요. -

  2. miller 2010.01.30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동진씨가 이 영화에 높은 별점을 주셨더군요.
    이동진 영향을 상당히 받는 사람으로써
    호기심이 동합니다.

    그런데 기혼자가 된 후로는 모든 로맨틱 코메디가 시들해져서
    과연 열광하며 볼 수 있을런지..

  3. BlogIcon 홍뻥 2010.02.11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뻥이 최근 본 영화 중 최고의 작품이 아닐런지...

'비'가 출연한다고 하여 화제가 되었던 영화 "닌자 어쌔신"...

어떤 내용인지 자세히 모르고 보았는데, 초반 시작하자마자부터 피가 퍽퍽~ 튀는 잔인함을 보여주는 영화였습니다. 평소 '닌자'라고 하면 그냥 표창을 좀 던지고 칼을 잘쓰는 일본의 자객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시작부터가 선혈이 낭자할줄은 전혀 상상을 못했습니다. 흐~ 그리고 이어지는 '비'가 맡은 '라이조'의 수련 장면들... 초반 스토리가 어느 정도 진행될때까지만 해도 거의 비를 보여주는데 초첨을 맞춰져 있었습니다. 좀 과하다 싶을 정도로 수련 장면이나 회상 장면을 보여주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왜 '라이조'가 닌자 조직을 배신했는지에 대한 설명 장면이 꽤 많은 분량을 차지합니다. 그리고는 배신자를 처단하려는 조직 출신의 닌자들과의 싸움이 상당수 분량입니다.  결국, 어릴때부터 클때까지 어떻게 닌자로 길러져왔는지를 보여주는 히스토리와 닌자들의 싸움 장면이 전부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닌자와 군인들간의 대규모 전투씬이 나름 볼만 합니다.

영화 자체가 예술성을 추구하면서 만들어진게 아니다보니, 스토리 메이킹은 좀 약해보입니다. 다른 것보다는 비의 근육질 몸매와 피비린내나는 닌자들의 화려한 싸움이 주요 포인트입니다. 피 튀기는 거 싫어하시는 분들은 이 영화를 절대 보지 않길 바랍니다.

'공연/영화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모범시민" (2009)  (7) 2009.12.11
영화 "시크릿" (2009)  (6) 2009.12.10
영화 "닌자 어쌔신" (2009)  (6) 2009.12.05
영화 "뉴문" (New Moon) (2009)  (10) 2009.12.03
영화 "홍길동의 후예" (2009)  (3) 2009.11.27
영화 "백야행" (2009)  (5) 2009.11.21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름 2009.12.05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시작하자마자 비명지르다 입막고 눈가리고... 어찌나 깜짝 놀랬던지 말이지요.
    쨋든 비 구경은 실컷 했어요 ^^

  2. BlogIcon 여울해달 2009.12.05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급 냄새나는 영화를 재미있게 보는 터라, 이 영화도 한 번 보고 싶더군요.
    다만, 영화관에 갈 시간이 없어서 dvd가 나올때까지 기다려야 할 듯...

  3. 앤슬리 2009.12.10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진짜 보고 싶은데. 잔인하다 그래서.
    막 눈알이 빠진다고 ㅠ (제가 젤 싫어하는 장면이랍니다. ㅠ)
    킬빌이랑 비교하면 어떤지 궁금하긴 한데.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