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브라보! 재즈 라이프"라는 영화를 아시는지요? 개봉관이 거의 없어서 영화를 볼 기회조차 많지 않았을 듯 합니다. 영화 "브라보! 재즈 라이프"는 재즈 평론가이자 만화로 만든 재즈서적 "Jazz It Up"을 그린 무성씨가 우리나라 재즈 1세대분들의 현재 모습을 카메라에 담은 다큐멘타리입니다. 저도 이 영화를 보고 싶었지만, 근처에서 상영하지 않아 DVD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ㅎㅎ

작년(2010년) 12월 다큐멘타리 영화 개봉에 이어 작년 연말에 공연도 했었다고 하는데, 이를 보
지 못한 많은 팬들의 호응으로 올해(2011년) 1월 28일 공연을 다시 개최하였습니다. 예술의 전당 음악당 콘서트홀에서 공연이 있었는데, 거기에 다녀왔습니다. 이 공연에 대해 소식을 전혀 모르고 있다가 불과 공연 1주일전에 알게 되어 표가 걱정이 되었지만, 다행스럽게도 앞쪽 자리에 한자리가 남아 있었습니다. ㅎㅎ 소리는 가운데 자리가 좋지만, 뮤지션 얼굴이나 연주하는 모습을 보기엔 앞자리가 더 좋아서 맨앞에서 두번째 자리를 골랐습니다. 가격도 맨 앞자리가 가운데보다는 더 착하다는~ ^^

월말에다가 설날이 코앞으로 다가와서 그런지 서울 가는 길은 험했습니다.
양재역과 예술의 전당 근처 남부순환도로는 거의 주차장을 방불케했다죠. 회사에서 거의 2시간 가까이 걸렸습니다. 여유를 가지고 출발했는데도 가까스로 도착했다는 휴~ 관객들은 초등학생부터 나이드신 분들까지 다양한 연령층이었습니다. 완전 매진은 아니었지만 2층, 3층에서 상당히 많은 관객이 있었습니다.

1부 공연은 이정식님께서 이끄시는 Dream Jazz Orchestra가 맡아 오프닝을 열었습니다. 비교적 젊은 재즈 뮤지션들로 구성되어 피아노, 기타, 베이스, 드럼에 브라스 섹션이 12명(색소폰, 트럼본, 트럼펫 각각 4명씩)으로 구성되어 빅밴드 음악을 멋지게 들려주었습니다.

Cannonball Adderley의 'Mercy, mercy, mercy'와 '나는 열일곱살이에요' 등을 들려주었고, 1세대 분들이 한명씩 나와 빅밴드와 협연을 하였습니다. 가장 먼저 타악기 주자로 명성이 대단하신 류복성님께서 나오셔서 '류복성의 수사반장'을 들려주셨는데, 류복성님의 무대 퍼포먼스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 이때 빅밴드의 드러머는 젊은 여성 드러머로 바뀌었는데, 우리나라 여성 재즈 드러머를 공연에서 본건 처음이었습니다.

다음으로는 피아니스트 신관웅님께서 드러머 임헌수님과 함께 등장하셨습니다. 신관웅님은 워낙
유명하신 분이라 상세 설명은 이전 포스팅 "http://ystazo.tistory.com/128" 또는 트랙백을 참조하시구요. ㅎㅎ 임헌수님은 한 20여년전 공연에서 처음 봤었는데, 지금은 머리가 하얗게 변하셔서 세월이 많이 흘렀음을 느끼게 했습니다.

그리고, 거의 유일하다시피한 우리나라 남성 재즈 보컬인 김준님께서 등장하셔서 'My way' 등을
불러주셨습니다.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남성 보컬에 매력을 잘 못느껴 큰 감동은 없었습니다. ^^; (오래전 Harry Connick Jr.에 빠졌던 것이 거의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네요.)

이정식 빅밴드는 영화 "록키"의 주제가를 마지막으로 1부 공연을 마쳤습니다. (맞나? 하루도 안
지났는데, 기억이 벌써 가물합니다. -.-)


10여분 정도의 휴식 후에 2부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신관웅님(피아노)

김수열님(테너색소폰)
최선배님(트럼펏)
이동기님(클라리넷)
임헌수님(드럼)
장응규님(베이스) 

임헌수님과 장응규님은 실제 1세대라기 보다는 1.5세대 정도 되실라나요?
몇몇 1세대분들께서 이미 세상을 떠나시기도 했고, 또 먼 이국땅에 계시기도 한답니다. 그중 가장 안타까운 분은 2008년에 세상을 떠나신 1세대 드러머 최세진님이네요. 2007년 60여년만에 후배들의 도움으로 처음 독집 앨범 "Back To The Future"를 내셨는데, 1년만에 돌아가셨네요. 몇달전 이 앨범을 재즈를 함께 듣는 몇몇 멤버들과 감상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암튼, 한국의 Benny Goodman이라고 불리우는 이동기님의 멋진 클라리넷 소리와 둥~둥~ 드럼 소
리가 좋은 Benny Goodman의 'Sing, sing, sing' (광고 음악에 많이 쓰여 많은 분들이 아는 곡이죠)을 비롯하여 '밀양 아리랑', 'Moonglow' 등을 연주해주셨습니다. 그리고, 70년대에 하사와 병장으로 활동하셨다는 이경우님께서 등장하셔서 'L-O-V-E'와 이전 히트곡 '목화밭'을 불러주셨네요. 'L-O-V-E'는 Natalie Cole의 노래를 워낙 많이 들어 이경우님의 노래가 큰 감흥을 주지 못했지만, 오히려 그분의 히트곡 '목화밭'의 재즈 버젼은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원곡이 좋아서 그런지는 몰라두요~ ^^

최선배님, 이동기님, 김수열님의 브라스 3인이 퇴장하시고 피아노 재즈 트리오에 맞춰 여성 재
즈 보칼인 말로씨가 등장하였습니다. 솔로곡은 뭔지 기억이 잘 나지 않고, 재즈 보컬계의 대모이신 박성연님께서 등장하여 말로씨와 듀엣으로 'It don't mean a thing'을 멋지게 불러주셨습니다. 박성연님의 두왑~ 두왑~ 스캣이 참 정감있게 들렸습니다. 이후 말로씨는 퇴장하고 박성연님께서 'All of me' 등을 불러주셨네요.

그리고, 류복성님께서 드러머로 다시 등장하셔서 Dave Brubeck의 'Take five'를 브라스 3인방과
함께 신나는 연주를 들려주셨습니다. 이어 1세대 밴드류복성님께서 마지막곡으로 John Coltrane의 'Giant steps'를 신나게 들려주셨습니다.

퇴장하시려다가 류복성님께서 기립박수를 유도하고, 저희들은 모두 일어났습니다. ㅎㅎ
그러고는 바로 이정식 Dream Jazz Orchestra 브라스 뮤지션들과 김준님, 박성연님, 이경우님이 합세하여 정말 마지막으로 브라스가 멋진 Louis Armstrong의 명곡인 'When the Saints go marching in'을 들려주셨습니다.

두시간이 약간 넘는 공연은 정말 재미있고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1세대분들이 이제 나이가 드셔서 젊은 연주자들에 비해 기교와 힘은 딸리시지만, 그들에게서는 삶의 여유로움과 편안함이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오래 오래 사셔서 더욱 좋은 음악을 저희들에게 들려주셨으면 합니다. ^^



공연이 끝나고 사인회가 열렸는데, 다들 너무 정성스럽게 사인을 해주시는 바람에 줄이 줄어드
는 시간이 꽤 오래 걸렸습니다. 전 사인 받는 사람들 피해 사진 찍느라 정신이 없었네요. ^^;; 음악은 영화 "브라보! 재즈 라이프"의 사운드트랙에서 2곡 골랐습니다.

1세대 밴드 - Moonglow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류복성 밴드 - 류복성의 수사반장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1.01.29 15: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후~ 좋았겠어요.
    저도 기사 보고 고민 좀 했드랬죠.
    우리나라 뮤지션도 훌륭하죠~
    예전에 어떤 클럽에서 최선배 아저씨(할아버지?) 연주를 듣고
    감동받았었답니다.
    오래도록 현역으로 활동하시면 좋겠네요.

  2. 수사반장 2011.01.29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으로 본 재즈 공연이었는데 정말 최고였어요 다들 오래오래 사셔서 말로 같은 젊은 세대들과 호흡하며 열심히 활동하셔야 할텐데... 인터넷을 돌아다니다 아무도 공연에 대한 글을 쓰지 않아서 너무했다 싶었는데 이렇게나 자세한 리뷰를! 싸인 너무나 받고 싶었는데 줄은 길고 집엔 가야해서 못받은게 정말 아쉬워요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2.01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후기를 늦게 써서 죄송합니다. ㅋㅋ
      저도 사진 찍고 나서 줄이 끝나면 사인 받으려 했는데, 20-30분 더 기다려야 할 것 같아서 그냥 왔네요.
      시간도 벌써 11시 20분 정도 되었었구요.
      그분들께서 사인을 너무나 정성스레 잘 해주시더라구요. ^^

  3. BlogIcon misszorro 2011.01.30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재즈 공연~ 왠지 멋진 공연이었을꺼 같습니다
    괜히 리뷰만으로도 감동이ㅠㅠㅋ
    즐거운 주말 보내고 계시죠?^^

  4. BlogIcon Claire。 2011.01.30 0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1세대와 1.5세대들의 공연이라니-
    말씀만 들어도 공연의 분위기가 그려지는 것 같습니다.
    피아노곡을 좋아해서 신관웅님의 곡은 많이 들어보았어요.
    다른 분들도 역시 아름답고 멋진 곡을 연주하셨겠지요?
    리뷰를 읽고 있느니 마구마구 부러워집니다 ^^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2.01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우리나라 재즈의 역사이신 분들이 공연하신거라 너무 좋았습니다.
      다큐멘타리 영화가 좀 더 많은 곳에서 개봉되었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
      그날 공연장에 관객들이 의외로 상당히 많아서 놀랐답니다. ㅎㅎ
      신관웅님의 연주는 언제 들어도 감미로운 것 같아요.
      옷 입으시는 분위기도 음악과 잘 어울리시구요. ㅎㅎ

  5. BlogIcon 사카모토류지 2011.01.30 0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듣고 갑니다~ 역시 새벽엔 째즈가 좋은듯합니다~ 아 이제 아침이구나 -ㅠ-;;

  6. BlogIcon 보기다 2011.01.31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재즈역사의 산증인이신 분들이네요~
    타조님 덕분에 제 음악에 대한 이해도도 덩달아 높아지는거 같아서 좋습니다.^^
    저도 이분들의 공연 꼭 한번 듣고 싶네요.

클라리넷 주자인 Artie Shaw가 이끌던 Artie Shaw 악단의 연주중 큰 히트를 친 곡은 바로 'Begin the Beguine'과 'Frenesi'입니다. 두곡 모두 Artie Shaw 가 원작자가 아니라 하나는 뮤지컬 삽입곡, 다른 하나는 멕시코 노래입니다.

'Begin the Beguine'은
Cole Porter 작사/작곡의 노래입니다. 35년부터 상연된 뮤지컬 "Jubille"에 사용되었던 노래로 June Knight 라는 배우가 불렀었다구요. beguine은 서인도 제도의 프랑스령인 말티니크 섬의 춤이라고 합니다.

'Frenesi'는 멕시코 볼레로 작가인 Albert Dominguez가 39년에 만든 곡이라고 합니다. Artie Shaw가 멕시코로 신혼여행을 갔다가 이 곡을 듣고 맘에 들어 소개한 것이라고 하네요. 40년에 발표된 Artie Shaw의 연주가 빅히트했구요... 41년에는 영어 가사도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다음 뮤직샵에는 'Frenesi'만 있네요. 들으시고, 노래들의 해석을 보시면 어느 정도 느낌이 살아나지 않을까 하여, 한글 해석판을 실어드립니다. ^^

Artie Shaw - Frenesi 들으러 가기 (다음 블로그 링크)

p.s. 음악과 별 상관없는 얘기지만....
      Artie Shaw 아저씨는 무려 8번이나 결혼했었다네요. 
      이 노래를 들었던 멕시코 신혼여행은 3번째 부인이랑 갔었다구요.. 

한글 가사를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