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프리카2

케냐, 나꾸루 국립공원 두번째... 이곳, 케냐 나꾸루 국립공원에는 버팔로, 원숭이, 사슴류(이름 까먹었음), 사자, 타조, 코뿔소, 얼룩말 등이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자를 제대로 보기 원하지만, 정오가 넘은 시간이라 사자가 낮잠 자는 시간이라고 해서 차가 다니는 길에서 제법 멀리 있는 나무 그늘 아래 쭈그리고 앉아 자거나 하더군요. 운전하는 아저씨가 눈 좋으면 저기 멀리 봐라~ 사자 있다. 라고 하는데.. ㅋㅋ 사실 육안으로 구분이.. 그리고, 버팔로는 여기 저기 많이 시체가 널려 있었습니다. 사자 밥인지, 독수리 밥인지 모르겠지만, 뼈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채 곳곳에... 원숭이는 Baboon이라고 하는가본데, 일반 원숭이보다 좀 큽니다. 그래서인지 나무위에서 노는게 아니라 그냥 평지 위를 느릿 느릿 걸어다니더군요. 날이 더워서.. 2009. 10. 14.
출장 갑니다.. 평소 가보기 어려운 나라인 동부 아프리카로 출장갑니다. 탄자니아, 케냐, 수단... 모기를 조심해야 하는 나라들~ 다소 정치, 사회 상황이 불안하여 외교부에서 여행 제한 국가로 지정하여, 여행자 보험도 못든다고 하네요. ㅋㅋ 그래도, 세 나라의 수도만 골라서 가기 때문에 큰 걱정은 없으나, 요즘 수도에서도 부유층 대상으로 납치, 강도 등이 자주 발생한다고 하니 조심하라고 되어있더군요. 이들 나라에서도 신종 플루가 유행하기 시작하는데, 나라 특성상 정확한 통계를 집계하기엔 어렵다고 합니다. 그리고, 황열병과 말라리아를 조심해야 한다고.. 황열병은 지난주 국립의료원 가서 예방 주사 맞았슴다. 한번 맞으면 10년 유효하기 때문에 아주 편리하네요. 후유증으로 4-5일 지난뒤 열이 조금 나고 근육통이 있습니다만... 2009. 10.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