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마라톤에 페이스메이커라는 존재가 있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습니다.
그리고, 예고편에서 주인공이었던 김명민씨가 결국 어떻게 되는지가 궁금해서 본 영화입니다. ^^
마라톤이 42.195km이지만, 페이스메이커는 30km까지만 뛰고 그만둔다고 하네요.

영화나 드라마에서 많은 변신을 통하여 관객들에게 감동을 주었던 김명민씨,
이번 영화에서도 나이에(이제 40대) 맞지 않게 마라토너로서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김명민씨를 보면 배우는 아무나 하는게 아니구나.. 이런 걸 느끼게 됩니다.
나이든 마라토너의 모습도 인상적이지만, 어눌한 말투도 멋집니다. ^^

핸드볼의 '우생순(우리생애 최고의 순간)', 스키점프의 '국가대표', 역도의 '킹콩을 들다' 와 같은
스포츠 영화로 마라톤에 대해 관심을 조금 더 불러일으킬 수 있는 영화라 봅니다.


올해 열리는 2012년 런던 올림픽의 무대가 거의 마지막입니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 제가 가장 궁금해했던, 이 영화를 본 목적입니다. ㅋㅋ
저에게는 나름 괜찮았던 결론으로 생각되는군요.
다소 과장된 느낌은 있지만, 그리고 좀 억지스런 스토리 전개도 있지만,
김명민씨의 훌륭한 연기와 약간의 감동이 느껴지는 영화였습니다.
물론, 영화 중간 중간에 웃음 코드도 제법 들어있습니다. ^^

이 영화에는 안성기씨가 마라톤 감독으로 나오고,
고아라씨가 미녀새라는 별명을 가진 장대높이뛰기 선수로 나옵니다.
안성기씨는 이 영화뿐만 아니라 "부러진 화살"에도 출연하여
두 영화 동시 개봉이 화제가 되기도 했었지요.
고아라씨는 그 옛날 청소년 성장 드라마인 "반올림"에서 본 이후,
사실상 처음으로 영화에서 봤습니다.
그동안의 명성에 비해서는 생각보다 히트한 영화가 없었던 것 같네요. ^^;

"반올림"에서의 옥림이 모습이 조금 남아있더군요.

영화를 보면 김명민씨가 고생한 모습이 엿보입니다.
괜찮은 영화인데, 관심을 좀 받아야 할텐데요.. ㅎㅎ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1.22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러진화살은 보고왔는데..ㅎ 과연 페이스메이커가 흥행할지, 부러진화살이 흥행할지는 좀 지켜봐야겠네요 ㅎㅎ

  2. BlogIcon 화이트퀸 2012.01.31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민본좌 안타깝네요. 흥행에선 실패한 것 같아요 ㅜㅜ

안성기씨와 이하나씨와 출연한 영화 "페어러브"를 보고 왔습니다. 어제 이하나씨가 부른 노래 'Fallen'을 듣고 나니, 극장에서 내려가기전에 꼭 영화를 보고 싶어져서 일요일 아침부터 극장으로 달려갔습니다. 상영관이 많지 않는 와중에서도 집 근처 극장에서 상영해서 아주 다행이었답니다. 

요즘 만화 영화도 제법 상영하는데도, 생각보다 극장에 사람이 많지 않더군요. "페어러브"를 상영하는 관에는 수십명의 관객들이 있었습니다. 나이가 드신 부부들도 있고, 젊은 연인들도 있고... 

언제나 그렇듯이 한참동안 광고를 한 다음 (CGV 광고 정말 많습니다. -.-) 영화가 시작되었습니다. 친구딸과 연인이 되는 우리의 상식으로는 조금, 아니 많이 어색한 이야기지만, 그들의 사랑은 풋풋하고 순수했습니다. 나이 50이 넘도록 제대로 된 사랑을 못해서 아직까지 혼자인 사진기 수리하는 형만(안성기씨)과 바로 얼마전 아버지와 고양이를 한꺼번에 잃어버린 25살 대학생 남은(이하나씨)...

형만의 전재산이었던 8천만원을 떼먹고, 간암으로 세상을 뜨기전 자신의 딸을 부탁한 남은의 아버지.. 그래도 친구였기에 혼자 남은 딸을 보러간 형만, 그런데 이미 남은은 형만에 대해 잘 알고 있었습니다. 평소에도 아버지가 친구인 형만에 대해 종종 얘기했고, 형만의 가게와 가까운 곳이라 오다가며 형만을 보곤 했다고 하네요. 형만은 어릴적 남은을 본 이후 훌쩍 커버린 남은을 처음 보지만, 남은은 이전부터 형만에게 사랑의 감정을 느꼈던 것 같습니다. 아빠의 친구이지만, 서투르지만 눈에 보이게끔 다가가는 남은, 그런 그녀가 부담스러운 형만, 이들은 세상의 편견을 뛰어넘는 사랑을 합니다. 어찌보면 위태하기도 하고, 어찌보면 아름답기도 하고.. 결국 이들에게도 위기는 찾아오고....

액션이 있지도 않고, 배꼽을 잡는 웃음이 있지도 않고, 화려한 볼거리는 없지만, 이 영화속에는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영상이 좋았으며, 영화의 분위기에 맞춰 흘러나오는 음악이 무엇보다도 너무 좋았습니다. 

김신일이라는 음악 프로듀서겸 음악감독이 전체 음악을 다 맡았으며, 노래도 직접 부릅니다. 버클리 음대 출신이라는 그는 음악도 잘 만드는 듯 하지만, 노래 음색도 너무 좋습니다. 소울풍의 목소리로 부르는 기타 버젼의 노래 'Fallen'을 들으면서 떠오른 것은 영화 "August Rush"였습니다. 음악을 하던 남자 주인공(아이 말고 아빠) Jonathan Rhys Meyers이 애잔하게 부르던 노래 'This time'과 비슷한 분위기가 느껴졌습니다. 이하나씨가 부른 일렉 피아노 버젼의 'Fallen'도 좋지만, 김신일씨가 직접 부른 버젼이 훨씬 감성적으로 느껴집니다. 또한 'Walkin' through the dawn' 이 노래도 소울풍의 멋진 노래며 오르간 반주가 있어서인지 Procol Harum의 'A whiter shade of pale'의 냄새도 좀 납니다. 그가 부르는 노래들은 듣는 사람의 마음을 한동안 정지시키는 마력이 있는 듯 합니다. (ㅎㅎ 너무 과하게 말했나요? 머~ 그 정도로 제 맘에 든다는 얘기입니다. ^^)

영화를 소개하면서 너무 음악에 대해서 많이 얘기한 듯 하지만, 영화와 정말 잘 어울리는 음악이며, 음악을 듣고 있으면 영화속 장면들이 떠오르며 그들의 풋풋한 느낌이 아직까지도 전해집니다. 감성적인 분에게 따악 맞는 영화입니다.

'김신일 - Walkin' through the dawn / Fallen'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이하나씨가 부른 'Fallen'도 위에 있습니다.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닥 2010.01.17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그 와인마실 때 뒤에서 노래 부르시던 밴드의
    보컬 분이 김신일씨이신가요??
    영화 속 노래들이 참좋았는데
    원래 있는 노래인줄만 알았어요
    찾아서 다 들어보아야 겟네요.

  2. BlogIcon 낭만도쿄 2010.01.17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 정말 좋네요.

    저도 내일 당장 보러가고 싶네요 ^^


    잘보고 갑니다 ^^

  3. yeppi369 2010.01.17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 좋다하시니 끌립니다...
    낼 보러 가야겠습니다.^^

    타조님은 백호의 눈....하셔도 안무서울듯합니다..ㅋㅋ

    전 올해는 꼭 백호처럼 무서운 눈으로 ...ㅋㅋ
    열심히 살아볼렵니다...=]

  4. 글리체 2010.01.18 0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하나는 연애시대 손예진 동생역으로 나왔을 때 너무 느낌이 좋았던 배우라 여전히 좋아합니다.
    이 영화 꼭 보고 싶은데 저도 시간을 내 봐야 겠네요^^

  5. 제로몽 2010.01.19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노래에 우리나라 감성은 전혀 없군요.
    ㅎㅎㅎ 김신일씨라는 사람을 처음 들었지만 버터느낌이 뚝뚝...
    아... 그렇다고 노래가 안좋다는 말은 아니니 오해마시길~
    굉장히 역량이 느껴지는 목소리에 작곡실력임을 인정함!!!

  6. 앤슬리 2010.01.19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보고 싶어요.
    어거스트러쉬에서 This Time 좋아하는데 - Moondance랑 같이 - 노래 들어보께요!

  7. BlogIcon 난나  2010.01.20 0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보고싶은데... 상영관이ㅜㅜㅜㅜㅜㅜㅜ안타까울따름입니다....

  8. BlogIcon wangn 2010.01.29 15: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은 영화네요. 하지만 어디서 할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