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액션 영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5.08 영화 "엑스맨 탄생: 울버린" (2009) (10)
  2. 2009.04.04 영화 "분노의 질주:더 오리지널(Fast & Furious)" (2009) (8)
영화 "엑스맨" 시리즈를 그리 좋아한 편은 아니었습니다. 1편, 2편까지만 본 기억이 있고, 3편 "엑스맨:최후의 전쟁"은 못보았습니다. 극장 예고편도 그리 좋은 영향력을 행사한 것도 아니나, 역시나 이웃 블로거들의 리뷰가 절 극장으로 이끌었습니다. 전작 두편에 대한 기억도 거의 없어 걱정이 되긴 했으나, 이번 "엑스맨 탄생: 울버린"을 관람하는데는 어차피 스토리상 앞선 이야기였으므로 큰 관계가 없었습니다. "엑스맨"에 대해 빠삭하게 구조를 파악하고 있는 분들은 이런 저런 비교를 하며 더 이해를 잘 하셨겠지만, 단순 액션 영화로만 즐기기에도 좋았습니다. ^^


우선, 영화 포스터 맘에 별로 안드네요. 후반부에 잠깐 등장한 다이아몬드 피부를 가진 돌연변이가 뭐 그리 중요하다가 포스터 전면에 등장하는지.. 차라리 전반 도입부에 함께 일했던 돌연변이 동기들이 더 포스터에 어울릴 듯 합니다만...

휴 잭맨이 출연한 영화중 본 것이 "엑스맨" 시리즈 두편이 전부라 그의 얼굴을 잘 몰랐습니다. "엑스맨"에서야 워낙 여러명이 나오니 누가 누구인지 구분을 잘 못하겠더라구요. ㅋㅋ 사실, 처음엔 형과 동생이 나왔을때 휴 잭맨이 형인지, 동생인지 헷갈렸었습니다.

스포일러까지는 아니더라도, 영화속 키워드 몇개가 등장할 수도 있습니다!!!

영화는 시원 시원한 액션으로 가득찹니다. 초반에 여러명의 돌연변이(어찌보면 초능력자라 볼 수도 있는)로 구성된 특공대가 어떤 아지트 건물에 접근할때 보여준 그들의 활약상은 아주 멋졌습니다. 형과 동생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능력들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하나 하나가 탄성이 나올만한 능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다니엘 헤니가 나온다고 하여, 사실 뭐 별다른 캐럭터겠어? 라고 했지만, 그가 보여준 총질(^^;)은 환상이었습니다. 주연급까지는 아니지만, 조연중에서는 나름대로 비중있는 역할을 맡았더군요. 끝까지 살아남았으면 좋았겠지만요...

폭력이 난무하는 영화이지만, 잔혹성은 크게 보이지 않습니다. 찔러죽이는 장면들도 많이 보이나, 피 튀기는 그런 모습도 별로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요즘 같이 피비린내 나는 액션이 난무하는 영화속에서 얼굴 찡그리지 않고 볼 수 있는 영화였습니다.

후반부에 약간의 반전도 등장하고, 다양한 능력을 가진 돌연변이가 등장하여 볼거리를 많이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액션 영화속에서 감동이나 예술성을 찾으시는 분은 설마 없으시겠죠... ^^; 액션 영화의 최대 장점인 볼거리는 충분합니다. 별다른 기대를 하지 않고 봐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요. ㅎㅎㅎ

오래전 봤던 "엑스맨" 시리즈를 다시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기억이 하나두 안납니다. ^^)

영화 엔딩 타이틀 올라가고 조금 후에 한 장면이 더 나옵니다. 성격 급하신 분들 20-30초 정도만 좀 참으셨다 나가시길~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5.08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엑스맨에서도 마지막 장면이 따로 있군요. ㅎㅎ
    전 아직 안 봤으니 보러 가게 되면 꾹 참구 기다려야 겠어요.

    예전에 캐러비안의 해적에서도 그런 장면 있대서
    사람들 기다리다 지쳐서 나가는데도 꾹 참고 기다렸던 기억이 나요. ㅎㅎ

  2. BlogIcon ENTClic@music 2009.05.08 2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봤는데..엔딩 장면을 놓쳤군요..아 궁금하네...

  3. BlogIcon 나스티워먼 2009.05.09 0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잭맨 핥핥핥핥 너무 좋아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 영화는 언제 보러가지 요새 통 문화생활을 못하네요.ㅠㅠ

  4. BlogIcon lemonwowo 2009.05.09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하하...
    저도 나가려다가 한 장면 더 나와서 다시 앉았습니다.ㅋㅋㅋ
    다니엘 헤니~~~ 너무 멋지게 나와서 기분 좋게 봤습니다.

  5. 앤슬리 2009.05.10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지난주 금요일에 이거 봤는데. 저도 1, 2편만 보고 3편은 놓쳤었는데 재미나게 봤어요.
    영화 볼 때 마지막까지 앉아서 끝까지 보는 편이라 마지막 장면을 놓치지 않았어요. 그거 보면서 막 한국말로 했으면 더 좋았을텐데 했다는. 큭큭.
    영화 끝나고 옆자리에 앉은 사람들 중 한 명이 "이게 엑스맨 4탄이야?" 라고 물었더니 다른 사람이 "이건 1편 전 이야기야"라고 알려주니 "그게 몇년전껀데 이게 더 전꺼라고? 말이 돼?"라고 해서 웃겨서 한참 웃었었어요. ㅋㅋ

예고편부터 화려한 액션이 넘칠 것으로 보였던 "분노의 질주:더 오리지널"은 영화도 상당히 볼만했습니다. "분노의 질주"는 원제가 "The Fast And The Furious"로 시리즈물이라고 합니다. 기억에 없는 걸 보니 아마도 전작들은 제가 본적이 없는 듯 하네요. 이번 영화는 스토리 전개상 2006년에 나왔던 "The Fast And The Furious: Tokyo Drift"의 앞 부분이라고들 하더군요.

이번 영화를 볼때 전작들을 보지 않아도 큰 무리가 없는 듯 합니다. 시작부터 엄청난 질주 장면이 나와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이후 복수를 해나가는 과정에서 또 다시 질주 장면이 계속 등장합니다. 다른 액션 영화와는 달리, 사람들끼리 싸우는 격투 장면이 주가 아니라 자동차 액션이 주를 이루는 것이라 크게 잔인한 장면도 없어 그냥 즐기기만 하면 됩니다. 주인공 '빈 디젤'은 이름은 좀 들어보았는데, 얼굴은 조금 낯설더군요. "라이언 일병 구하기"에서 병사로 등장했다던데 당연히 기억을 못하고, 영화 "트리플 엑스(XXX)"에서 확 떴다는데, 그 영화를 제가 못봐서.. ㅎㅎ

올해 개봉된 영화중 시원한 액션 영화가 거의 없었는데, 제대로 된 액션이 선보여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스트레스 해소가 필요하신 분들이나 액션 영화를 좋아하는 분께는 강추인 듯 합니다. ^^

한글로 된 영화 포스터가 맘에 안들어 영어로 된 포스터를 퍼왔습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09.04.04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그래도 오늘 케이블에서
    '분노의 질주' 1,2,3을 연속방영해줬잖아요.
    제가 워~낙~ 폴 워커를 좋아하는지라..
    the original은 아직 못 봤지만 시리즈 중에는 역시 1탄이 젤 재미있었고
    Tokyo Drift는 폴 워커가 안나와서 안보고 있다가 오늘 예의상 봐줬는데
    역시 별로 였어요.
    대신 도쿄편에는 요즘 헐리웃에서 뜨고 있다는 한인 배우 '성 강'이 나오더군요.

    암튼..
    1편 감독인 롭 코헨은 스피디한 액션물이 장기인듯 해요.
    트리플 엑스 시리즈도 그렇고..

    분노의 질주 the original은 1편 멤버들이 그대로 나와
    부제를 그렇게 붙인 듯 합니다.
    폴 워커 얼마나 늙었을지
    상상하면 가슴이 아프지만
    꼭 극장가서 봐줘야죠.

    사실 이런 류의 영화를 극장에서 보면 돈이 조금 아까울 수도 있지만
    3천원이라는 금액과 폴 워커가 저의 발길을 잡습니다.
    담 주에 꼭 본다!!

    참, 그리고 빈 디젤로 제가 엄청 좋아하는 액션 배우랍니다.
    외모가 제 취향 아님에도 불구하고 좋아하는 몇 안되는 배우 중 하나. ㅋㅋ
    '트리플 엑스 1탄'과 '리딕-헬리온 최후의 빛'을 추천해요.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09.04.06 0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아! 밀러~ 댓글이 포스트 수준임! ^^
      폴 워커를 좋아했구만. 난 그 사람 이 영화에서 첨 본 것 같은데.. ㅎㅎ 잘 생기긴 했더라구~
      트리플 엑스는 꼭 봐줘야 하는데, 어째 기회가 잘 안되더라구~ 울 집은 케이블이 안나와서.. 이궁~ ㅋㅋㅋ

  2. BlogIcon anyway. 2009.04.05 1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엔 분노의 질주 시리즈 중에 최고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개인적으로 도쿄 드리프트는 드리프트 장면외엔 볼게 없었고,(아무래도 주인공들이 포스가 부족했던듯) 그리고 그 영화 마지막에 빈디젤이 나오는데 저는 그 장면에 빈디젤이 그냥 까메오로 출연해준줄 알았는데 이번 영화가 나올거라는걸 암시했던거 같아요. 이번거에 성강이 앞에 출연한것도 그렇고..

    시리즈물이긴 한데 내용이 크게 이어지는건 없어서 따로따로 봐도 무방하겠지만 전작을 보고 나서 보면 더 재밌죠. 주인공들의 관계를 더 잘 이해할수도 있고. 후훗. 그나저나 빈디젤은 뭐 말이 필요없죠.ㅜㅜ 완전 멋있다능!!!!

  3. 제로몽 2009.04.06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폴워커는 누구고? 분노의질주는 뭔 영환데 4편까지 나왔네요?!
    울집은 케이블도 없고...난 극장도 잘 안가고... 흑흑흑~

  4. BlogIcon lemonwowo 2009.04.19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이 영화 어제 봤어요.
    너무너무 재밌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