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어제(자정이 넘었기에) 집에 돌아와보니, 토이 7집이 와 있었습니다.
다른 분들은 앨범이 왔다고 인증 올리는데,
왜 내껀 안오는 걸까? 라고 맘을 졸였었다는.. ^^

앨범 전체 색깔이 검고 어두운 톤으로 칠해져있네요.
가을 남자? 겨울 남자?
코트를 입고 웃음을 짓는 유희열씨의 사진이 무척 반갑습니다!

사진이 26장이라 스크롤 압박 조심해주시고,
 감성변태 유희열씨의 미소 사진도 즐겁게 봐주시길... ^^


CD의 맨 앞 표지 사진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200sec | F/1.4 | ISO-400


앞장 표지를 열면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200sec | F/1.4 | ISO-400



맨 뒷장 수록곡 트랙리스트가 있는 곳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CD를 완전히 펼치면 이런 모양입니다.
가운데 음악 CD 마저도 완전 검은 색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200sec | F/1.4 | ISO-400


이제부터 속지 한장씩 소개해드립니다.
가능하면 가사가 아니라 옆쪽의 사진 위주로 찍었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사진만 봐서는 무슨 다리인지 모르겠네요 ^^;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고독한 남자 유희열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제가 사진을 잘못 찍은 것이 아니고,
원래 사진이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유체 이탈하는 중인가요? ㅎㅎ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기차 선로의 모습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환하게 웃는 유희열씨
이렇게 보니 잘생겼습니다~~ ㅋ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또 다시 분위기 잡고 걸어오고 있는 유희열씨~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씨익~ 웃는 미소가 안 어울릴 것이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반응이 괜찮은 것 같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어! 어디로 가시는건가요?
지하차도가 상당히 깊숙한 것 같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Crush와 빈지노가 함께한 U & I 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00sec | F/1.4 | ISO-400



유희열씨의 장점은 나이가 들어도 변함없는 (뭐가?) 자기 관리인 듯 합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00sec | F/1.4 | ISO-400



뭔가 심각한 고민에 빠져있다고 봐야 하는지...?
이번 앨범 잘될까? 어느 노래를 밀어야 하나?
뭐 이런 행복한 고민이시겠지요? ㅎ
근데, 담배는 해롭습니다~~ 팍팍~ 줄이시는게.. ㅎ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00sec | F/1.4 | ISO-400


권진아양이 부른 '그녀가 말했다'의 가사가 위치한 표지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00sec | F/1.4 | ISO-400



선우정아씨의 '언제나 타인' 가사가 수록된 페이지입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계속해서 유희열씨의 모델포스 사진이 이어집니다. ^^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여기 어디일까요?
설마 한남대표 북단? 아니면 어떤 지역의 고가도로?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80sec | F/1.4 | ISO-400


유희열씨의 저 표정은 정말 자연스럽게 나오는가봅니다.
온화한 아빠미소~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고마운 사람들 명단입니다. 정말 많군요.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40sec | F/2.5 | ISO-400


유희열씨 덕분에 좋은 음악 많이 듣게 생겼습니다.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25sec | F/1.4 | ISO-400



앨범에 직간접으로 도와주신 분들로 추정되는 얼굴.. 그들과 함께~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60sec | F/2.8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50sec | F/2.8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4.11.28 0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희열 담배 피우나 보네.. 뭔가 안타까움이..


어쩌다가 노래를 듣게된 캐나다 포크 뮤지션의 앨범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아주 이름있는 뮤지션은 아니지만, 은근히 캐나다의 포크 음악을 즐길 수 있습니다. ^^;

캐나다 Ontario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Ray Materick(레이 메테릭)의 앨범 "Best Friend Overnight"입니다. 그는 인디 레이블에서 72년 데뷔 앨범인 "Sidestreets"를 발표하였으며, 이후 10여장의 앨범을 발표하며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캐나다 포크와 스왐프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고 하네요.

'스왐프'가 뭔지 찾아보니, 'swamp pop'은 1950년대와 60년대 초에 남부 루이지애나와 텍사스 인근에서 자란 음악장르로, 뉴올리언즈 리듬앤블루스, 컨트리 웨스턴 등이 복합되어 있다고 합니다. 상당히 감성적이고, 사랑을 노래하며, 홍키통크 스타일의 피아노 연주, 물결치는 듯한 베이스, 강한 리듬앤블루스 박자가 전형적이라고 합니다. 음악을 들어보시면 그냥 뭔가 공통적으로 느껴지는 분위기가 있는데, 그걸 느끼시면 될 듯 합니다. ㅎㅎ 그리고, 약간 다르게 말하고 있긴 하지만, 음악을 들으면 그냥 미국 컨트리 음악이구나~ 라고 생각하셔도 큰 무리는 없을 듯 합니다.

암튼, 소개하는 Ray Materick의 앨범 "Best Friend Overnight"은 75년도에 발매한 그의 첫 메이저 레이블 데뷔작이라고 합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앨범 수록곡 모두가 그의 자작곡이며 모든 노래에서 어쿠스틱 기타 연주를 하고 있습니다. 앨범 프로듀서는 아직도 내쉬빌에서 활동하고 있는 Don Potter로 그는 70년대초에 Chuck Mangione, Dan Hill 등의 앨범에서 기타 연주를 했으며, 80년대에 미국 컨트리 음악계에 혜성같이 등장하여 많은 인기를 누렸던 모녀 듀엣 The Judds의 앨범에서는 기타 연주뿐 아니라 밴드 리더를 맡기도 했다고 합니다. 90년대에는 Reba McEntire, Bob Seger, Elton John, Faith Hill, Dolly Parton 등의 앨범에서도 기타 연주 등 참여했다고 하네요. 그의 이런 행보 와중에 70년대 중반 Ray Materick이 있습니다. ㅎ

앨범 자켓 사진이 담배불 붙이는 모습인데, 요즘 같은 금연 시대와는 조금 동떨어진 모습입니다 (웬 엉뚱한 딴지를? ㅎㅎ) 총 12곡이 수록되어 있으며, 그중 한곡은 앨범에서 가장 인기를 모은 것으로 추정되는 'Feelin' kinda lucky tonight'의 2004년 버젼이 보너스 트랙으로 들어있습니다. 앨범이 LP 미니어쳐로 제작되어서 그런지, 속지도 CD 스타일이 아니라 예전 LP에 들어있던 속지 스타일입니다.


걸죽하다 못해 다소 꺼칠하기까지한 Ray Materick의 목소리는 그가 추구하는 음악 장르와 아주 잘 맞아 보입니다. ^^ 그의 노래중 몸을 가볍에 흔들거리며 들을 수 있는 3곡을 들려드립니다. 76년도에 캐나다 컨트리 차트에서 잠시 인기를 모았다는 가장 부담없이 들을 수 있는 'Feelin' kinda lucky tonight', 이 노래에서 Don Potter는 기타뿐 아니라 만돌린 연주까지 들려주고 있습니다. 노래 제목과 어울리는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의 'Waiting so long'은 여성 보칼 Dee Higgins와 함께 Don Potter도 코러스를 넣어주고 있으며,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특히 귀에 남습니다. 'Northbound plane'은 흥겨운 사운드이지만, 그의 목소리에서 뭔가 아쉬움이 배어나오는 곡입니다.

Ray Materick - Feelin' kinda lucky tonight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ay Materick - Waiting so long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Ray Materick - Northbound plan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2.09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걸죽하고 거친 목소리와 멜로디가 참 맘에 들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