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로맨틱 코미디 영화의 열풍을 이끌었던 배우 Meg Ryan이 락가수 John Mellencamp와 결혼을 한다고 하네요. Meg Ryan이 결혼한다는 사실에는 큰 관심이 없었지만, 그녀가 결혼하는 이가 John Mellencamp여서 관심이 갔습니다. 80년대에 많은 인기를 누렸던 락가수였고, 저 또한 그의 노래를 제법 좋아했었기에...

John Mellencamp
는 올해 60세, Meg Ryan은 올해 50세라고 하네요.

두분 다 이젠 나이가... (하기야 저도 머~ 나이를 먹었으니 ㅎㅎ)
Mellencamp는 벌써 네번째 결혼이라고 하고, Meg Ryan은 재혼이라고 합니다.

John MellencampJohn Cougar, John Cougar Mellencamp 등의 이름으로 활동하다가 John Mellencamp라는 이름으로 정착을 했지요. 70년대말부터 활동은 했지만, 82년에 'Hurts so good', 'Jack and Diane'으로 빅히트를 치면서 명성을 얻었습니다. 그 뒤로도 'Crumblin' down', 'Pink houses', 'Lonely ol' night', 'Small town', 'Cherry bomb' 등 80년대 후반까지 높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90년대 들어 조금 인기가 주춤하긴 했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꾸준히 앨범을 발표하며 활동을 지속하고 있네요. 전 80년대 노래들만 아는터라, 90년대 이후의 노래는 잘 모르겠네요. ㅎㅎ

Meg Ryan
이야 워낙 대중들에게 유명하신 분이라.. ㅎㅎ

일반 대중들에게 알려지며 인기가 급상승한 것은 1989년에 개봉된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때" 덕분이죠. Billy Crystal과 티격태격하며 완전 귀여운 모습으로 나왔었지요. 음식점에서 가짜로 신음소리를 내는 장면이 압권이었죠. ^^ 그리고, 실연당하고 나서 티슈로 코를 팽팽 풀어가며 엉엉~ 울던 모습에는 다들 미인은 뭘해도 이쁘다는 평들이 나왔었구요. ㅋㅋ 이후로 로맨틱 코미디 영화의 주류로 부상하며 한시절을 이끌었었지요. "Sleepess In Seattle", "I.Q.", "French Kiss", "Addicted To Love", "You've Got Mail" 등 성공한 영화들이 많습니다. 좀 더 나이가 들면서 더 이상 로맨틱 코미디에 안어울린다는 말이 나오기도 했었지요.

그래도 락가수가 등장하였으니, John Mellencamp의 히트곡을 두개 정도 들어봐야죠. ㅎㅎ

미국에서는 'Jack and Diane'이 빌보드 1위를 차지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지만, 당시 이 노래가 우리나라에서는 금지곡이어서 별다른 반응이 없었답니다. 시원하고 강렬한 'Hurts so good'이 오히려 더 많은 인기를 얻었지요. 이 노래와 함께, 역시 경쾌한 리듬이 흥겨움을 불러일으키는 'Authority song'을 들어봅니다. ^^ 제가 좋아하는 두곡! ㅎㅎ

John Mellencamp - Hurts so good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John Mellencamp - Authority song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6.03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올드팝들은 그 자체에서 느껴지는 무언가가 있다죠..ㅎ

    그래서 제가 즐겨듣는 올드팝은 뭐 Those were the days , Early in the morning 이정도이지만, 조금 더 전에나온노래던 그 이후에 나온 노래들이건 공통된 무언가가 참 좋은것같아요...

  2. BlogIcon 비바리 2011.06.04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랜만에 듣습니다.
    넘 좋군요
    재혼도 축하를 보냅니다.

  3. BlogIcon 와이군 2011.06.05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맥라이언이 재혼을~
    어릴때 완전 예뻤던 기억이 나는데 지금은 많이 늙었겠죠?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6.10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한창때는 정말 엄청났었는데 말이죠. ㅎㅎ
      그 귀여움에 다들 쏘옥~ 빠졌었지요.
      지금은.. 나이가 제법 들어 그 시절의 모습을 기억하는 팬들에게는 좀..
      곱게 나이가 들지는 않은 듯 하더라구요 ^^;

  4. 앤슬리 2011.06.11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진짜 여신이였는데.
    우리나라 모든 남자스타들의 이상형이 맥라이언이였었는데. ㅎㅎㅎ

왼쪽은 앨범 자켓들, 오른쪽은 2003년에 구했던 사진들입니다. 오래전의 모습이라 지금의 모습과는 많이 다르다죠.


마츠 다카코가 출연한 영화 "고백"을 본 김에, 그녀의 노래도 소개하려고 합니다. ㅎㅎ
아래 포스팅은 2003년에 N 블로거 시절 쓴 것이라 무려 7~8년의 세월이 있어, 공백 기간 동안의 이야기는 없습니다. 과거 이야기로만... ^^; 업데이트를 할까도 생각했지만, 귀차니즘과 제가 좋아했던 시절은 저때의 시절이라 그대로 올려드립니다. (핑계도 좋군요. ㅋㅋ)

마츠 다카코(松たか子)를 처음 안 것은 우리나라에서도 유명한 영화 "4월 이야기"를 통해서였습니다. "러브레터"나 "철도원" 등의 괜찮은 일본 영화를 본 뒤에 일본 영화에 대해 나름대로는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던 차!!! "4월 이야기"라는 영화가 있다길래... 보았습니다. 비록 짤막한 러닝타임이지만, 마츠 다카고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영화였답니다. 감독이 일부러 의도했다는 약간은 흐린 영상, 전체적인 분위기가 조용하지만 중간 중간에 느껴지는 코믹함(특히 낚시하자고 꼬시던 그 친구... 푸하하~), 상큼하고 풋풋한 이미지의 마츠, 어린아이같은 순수함을 지니고 있는 줄거리(사실 줄거리는 너무 만화나 동화같아요. 쿠쿠..) 등등~ 모든 것들이 제 맘에 쏘옥 들었답니다. 그러다보니, 주인공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고... 알고보니 가수로도 활동을 한다구... ^^

77년생으로  집안식구들이 모두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연예계 집안이라고 합니다. 아버지 마츠모토 고시로(松本幸四郞)는 특히나 가부키 배우로서 아주 유명하다구요.. "4월 이야기"에서 학교로 떠나기전 식구들이 배웅하는 장면에서 나온 아버지가 실제 그녀의 아버지라구요...

93년에 가부키좌에서 공연한 "인정신문칠원결(人情新文七元結)"로 데뷔를 한 뒤, 96년 후지TV 드라마인 "Long Vacation"으로 관심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97년에 드라마 "Love Generation"에서 여주인공으로 열연하며 인기가 치솟았다고 합니다.

97년에는 영화 "도쿄맑음(東京日和)"에 출연하여 영화 데뷔를 하였으며, 98년에는 "4월 이야기"에 청순한 이미지의 여학생으로 출연하여 꽤나 많은 팬을 확보하게 되었습니다. (저처럼.. ^^;;;) 이 영화에 나왔던 피아노곡들을 직접 연주하기도 했다죠?

가수로서는 97년에 데뷔앨범 "空の鏡"을 발표한 뒤, 지금까지(~2003년) 총 3장의 스튜디오 앨범과 1장의 베스트 앨범, 1장의 라이브 앨범을 발표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데뷔앨범에서는 '明日, 春が 來たら'와 'I stand alone'이 크게 인기를 끌었다고 하네요. 


사실 제가 가지고 있는 그녀의 앨범은 2001년에 나온 베스트 앨범 "Five Years-Singles"뿐입니다. 영화 "4월 이야기" 때문에 베스트 앨범까지 구입을 했건만, 처음에는 그냥 다 그 노래가 그 노래 같고 느낌이 잘 안왔답니다. 그런데, 2002년에 나온 그녀의 공연 실황을 수록한 DVD "Concert Tour Vol.1 - A Piece Of Life"를 보았는데, 그녀의 노래들이 귀에 쏘옥 들어오는 것이었습니다. 혹! 어떤 분들은 그녀의 모습을 직접 보니 이쁜 얼굴때문에 그런게 아니냐고 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이 공연실황에서 보여지는 그녀의 이미지는 영화 "4월 이야기" 때와는 전혀 다르답니다. 볼에 살도 약간 붙어서 통통하고... 뭐라 설명하기는 그렇지만, 암튼~ 좀 틀리답니다. 노래를 아주 뛰어나게 잘하지는 않지만, 공연 내내 차분한 분위기로 노래를 부르는 그녀의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빠져들게 한답니다. (나만 그런가? ^^;;;) 그로 인해 그녀의 베스트 앨범을 다시 꺼내들게 되었고, 한동안 그 앨범만 들었답니다.

소개해드리는 곡들은 히트곡 우선이 아니라 제가 좋아하는 곡들입니다...
다음 음원에서는 그녀의 음악을 제공하지 않고, 대신 유튜브에 어떤 분이 Matsu Takako의 "Concert Tour Vol.1 - A Piece Of Life" 영상을 거의 몽땅 올려놓으셨더군요. 고맙게도... ㅎㅎ 안 그래도 그 공연 영상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요. (하지만, 영상이 네트워크 문제로 종종 끊기는 경우가 있더군요. 끈기를 가지고 기다리셔야 ^^;;)

제가 좋아하는 곡들만 몇개 소개해드립니다만, 유튜브에 올리신 분이 한곡씩 쪼개어 올린 것이 아니라 어떤 곡들은 두곡 연달아 이어 올린 경우도 있어, 그런 경우는 어쩔 수 없이 앞의 곡도 들으셔야.. ^^;

첫번째 트랙인 'Beginnings'와 소개드리는 'Stay with me'가 연달아 있습니다. 보통 'Stay with me'의 뮤비 영상을 보면, 영화 "4월 이야기"의 내용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제 기억으론 "4월 이야기"에 이 노래가 나오지는 않는데, 영화 화면을 가져다 쓴 모양입니다. (맞나? ㅎㅎ) 그래서인지, 이곡을 들으면 "4월 이야기"가 생각이 나서 좋습니다. ㅎㅎ 노래 좋으니, 두번째 곡 'Stay with me'까지 꼭 들으시길~~

Matsu Takako - Stay with 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이번에도 역시 'I stand alone'을 들려드리고 싶은데, 앞의 곡 '明日、春が来たら'과 함께 이어져 있습니다. 앞에서부터 들으시고, 뒤쪽의 'I stand alone'도 꼭 들으세요! ㅎ
Matsu Takako - 明日、春が来たら / I stand alon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무슨 뜻인지는 모르겠지만, 차분히 불러주는 그녀의 목소리가 인상적입니다. 
Matsu Takako - 櫻の雨、いつか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본 무대의 마지막 곡으로 '부드러운 바람'이라는 뜻이라고 하는군요. 차분하고 느낌이 좋은 곡입니다.
Matsu Takako  - 優しい風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아래 마지막곡은 가벼운 옷차림으로 갈아입고 나온 앙코르 무대에서 부른 3곡중 하나입니다. 밝고 경쾌하게 불러주고 있습니다.
Matsu Takako - コイシイヒト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1.04.05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흑 듣고싶은데 회사에서 버퍼링이 장난아니네요.
    저녁에 들어봐야겠습니다~~

  2. BlogIcon 글리체 2011.04.05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압박(?) 포스트가 타조님이 얼마나 아끼시고 좋아하시는 아티스트인지 짐작이 가는 구만요 ㅋㅋㅋ
    영상이 고화질이라서 깨끗해서 보기 좋습니다. 근데 노래는 그닥 와닿지 않네요^^;;;

    두번째 영상곡이 리듬감 있고 괜찮네요^^
    세번째 영상은 팬들에게 감사의 말 전하며 촉촉해진 눈이 인상적이군요@@

    제 취향엔 두번째,세번째 영상에 있는 곡들이 괜찮네요^^

  3. BlogIcon 도플파란 2011.04.05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엠피를 다운 받아서 들어봐야겠어요..ㄷㄷㄷ


Phoebe Cates!!! 오랜만에 그녀의 이름을 들어보시는 분들도 계실 것 같네요. 저희 세대들에게는 추억의 이름이죠. 80년대에 브룩 쉴즈(Brooke Shields), 소피 마르소(Sophie Marceau)와 더불어 3대 인기 여배우였답니다. 여학생들은 잘 모르겠지만, 저를 비롯한 남학생들에게는 여신과 같은 존재였다지요. ㅎㅎ 문방구에서 그녀들의 사진이 담긴 조그마한 엽서쪼가리나 연습장에 끼울 수 있게된 두꺼운 종이... 저도 꽤나 많이 샀었답니다. 하하하!!! 다들 나름대로의 개성이 있어서 각자 좋아하던 우선 순위가 틀렸었지요. 저는 피비 케이츠의 팬이었습니다. 아무래도 동양적인 매력이 물씬 풍겼고, 또한 귀엽게 생긴 스타일을 제가 좋아해서.. ^^;;;

그녀의 진짜 이름은 Phoebe Katz라고 하더군요. 63년생이니, 지금은 마흔을 훌쩍 넘겼지만, 80년대 초반 인기를 얻을때는 20대 초반 한창의 미모였겠네요. 그녀의 까만머리와 까만눈동자를 두고서 동양적이라는 말들이 많았는데, 어느쪽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녀의 외조부모님중 한분이 중국인이었다는군요. 그래서 대략 1/3은 중국인의 피가 섞여있다고 하네요. ^^

77년에 무릎 부상으로 그만두기전까지는 미국 발레 학교에 다니고 있었다고 합니다. 모델 활동을 하던 그녀가 크게 인기를 얻게 된 것은 82년 영화 "Paradise"에 출연하면서부터입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풋풋한 외모를 가진 그녀의 매력이 한껏 드러내진 영화라 할 수 있죠. 영화에서 약간의 누드를 포함한 야한 장면이 몇 있었지만, 그녀는 깜찍한 이미지로 인기를 누렸답니다. 그리고 이 영화에서 주제곡인 'Paradise'를 직접 불러서 많은 사랑을 받기도 하였죠. 좋은 목소리 만큼은 노래 실력이 안따라주었다는 평도 들었지만요.

83년에는 영화 "Private School"에 출연하여 'Just one touch'라는 노래를 Bill Wray와 함께 불러 큰 인기를 모으기도 했지요. 이 영화도 조금은 야해서 그녀의 속살을 볼 수 있답니다. ^^ 이후 84년에는 그녀가 나온 영화중 가장 크게 인기를 얻은 "그렘린(Gremlins)"에 출연하게 됩니다. 여기서는 주연이 그녀가 아니라 그렘린과 남자배우여서 그녀의 많은 모습을 볼 수는 없어서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서두요.. 90년에는 "그렘린2(Gremlins2)"에도 출연하였죠. 2001년에 "The Anniversary Party"라는 영화까지 출연했다고 하니, 제법 활동을 오래하는 편입니다. 

그녀는 나이차가 제법 나는 배우인 케빈 클라인(Kevin Kline)(47년생이라니깐 쫌 나죠? ^^;;;))과 89년에 결혼을 해서 아들하나 딸하나를 두고 아직까지 잘 살고 있다고 하네요.


80년대초반을 휩쓸었던 청춘 스타중 한명인 그녀를 다시 한번 추억해봅니다.

그녀가 부른 노래 'Paradise'와 'Just one touch'를 오랜만에 들어봐야겠네요... 우웅~

※ 저작권 때문에 음악을 들려드리지 못합니다.

'음악 > Pop' 카테고리의 다른 글

Pages - Caravan  (2) 2008.11.10
Tahiti 80 - Tune in (from 앨범 "Activity Center")  (0) 2008.11.10
Jason Mraz - I'm yours (빌보드 Hot 100 차트 기록 분석)  (2) 2008.11.07
영화배우이자 가수였던 Phoebe Cates...  (2) 2008.11.05
Fantastique - Mama told me  (2) 2008.10.16
Billy Joel...  (1) 2008.09.2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슬리 2008.11.05 1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애라 닮은으로 유명한!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