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1/80sec | F/3.5 | ISO-1250


1편때는 정말 재미있게 보았었습니다. 2편이 나온다는 소리에 큰 기대를 하고 있었는데, 의외로 네티즌들의 평점이 좋지를 않더군요. 고민을 하다가, 그래도 한번 보고 판단하자!! 는 생각에 보러 갔습니다.

결과는??? 흐~ 그냥 안봐도 좋았을껄... 이었습니다.
1편때는 나름 색다른 소재에 뭔가 끌리는 것이 있었는데, 이번 2편에는 폭력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그것도 뭔가 이유가 있는게 아니라 그냥 아무 이유없는 폭력.. 거기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캐릭터들!
주유소 종업원으로 고용된 4인방도 이해가 잘 되지 않았지만,
아무 생각없이 주유소 털겠다고 나선 10대 4인방 (남자 셋, 여자 하나)는 대체 뭔지... -.-
거기에 명랑이 역을 맡은 이현지씨 캐릭터는 도통 왜 나왔는지 원...
그리고, 교도소를 탈옥한 박상면씨 일파... 아무리 웃기려고 그런 모습으로 그려도, 별로 웃기지가 않았습니다. 코믹 캐릭터를 너무 많이 만들어야 한다는 욕심이 빚은 과잉이랄까요?

지현우씨와 조한선씨의 주먹과 발차기 장면만 기억에 남는 영화였습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0.02.09 14: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기획단계부터 주변의 만류가 상당했다고 하더군요.
    역시..
    심지어 음악도 별로던가요?
    주습1은 신나는 OST도 맘에 들었드랬는데.

  2. 앤슬리 2010.02.10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편은 정말 재밌게 봤었는데, 2편은 다들 평이 별로네요.
    속편이 괜찮은 경우는 정말 드물군요.

애절한 발라드를 메인으로 하고 있는 The Nuts의 5집 앨범 "Truth J"이 얼마전 발매되었습니다.
물론, 작년말(2008) 발매된 4집 앨범 "Crazy Love"처럼 CD로 발매된 것이 아니라, 온라인으로만 발매된 듯 합니다. 그래서인지, 앨범 발매 간격이 부쩍 짧아졌습니다. 만 1년 사이에 석장의 앨범이나... ㅠ.ㅠ

'그녀가 아파요'라는 노래가 먼저 인기를 얻고 있는데,
이 노래는 특이하게도 메인 보칼인 박준식씨의 목소리 뿐만 아니라, 얼마전 종영된 드라마 "내 사랑 금지옥엽"에서 바람둥이 의사로 열연한 지현우씨의 목소리로도 함께 수록되어 있답니다. 두 사람 노래를 비교해가면서 듣는 재미가 있는데, 우선 지현우씨 버젼이 먼저 인기를 얻었네요.

박준식씨 버젼은 깊은 울림이 느껴지는 호소력 있는 목소리이며, 지현우씨 버젼은 감수성 예민한 소년의 목소리처럼 부드럽게 들리는 듯 합니다. 어느 목소리가 더 자신의 귀에 맞는지는 들어보시면...

'그녀가 아파요'는 이전의 그들 노래처럼 가슴 아픈 사랑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사랑의 바보', '잔소리', '내 사람입니다', '쩜쩜쩜', '슬픈 조우' 등 지금까지 인기를 얻었던 노래들은 모두 사랑으로 인한 아픔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가사를 들으면 사랑을 해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이 갈만한 것들이라 사람들의 가슴속으로 더 스며드는가봅니다.


The Nuts(넛츠) - 그녀가 아파요 / 슬픈 조우 / 쩜쩜쩜 / 내 사람입니다 / 잔소리 / 사랑의 바보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5집 "Truth J" (2009) - '그녀가 아파요'






4집 "Crazy Love" (2008) - '슬픈 조우'






3집 "Could've been.." (2008) - '쩜쩜쩜'





2집 "Whispers Of Love" (2006) - '잔소리', '내 사람입니다'






1집 "The Nuts" (2004) - '사랑의 바보'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4.13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넛츠 좋아요.
    사랑의 바보를 엄청나게 좋아했었다는... ㅎㅎㅎ
    지현우 버전의 그녀가 아파요는 들어봤는데
    더 넛츠 버전도 들어봐야겠군요. +_+

  2. 코지짱 2009.04.15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5집 앨범을 냈는데 저는 첨 들어 보는 밴드 ^^;;

  3. BlogIcon 최희자 2009.07.30 2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넛츠노래참좋당.

작년(2008년) 11월, 4집 앨범 "Crazy Love"를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한 The Nuts의 노래 '슬픈 조우'입니다.

음반 소개하는 설명에 엉뚱하게도 유재하씨의 '사랑하기 때문에'와 연결을 시키며 비교를 해 놓았던데, 그다지 연결 고리가 느껴지지 않네요. ㅠ.ㅠ (내 감성이 이상한거나? ㅋㅋ)

2006년 발표한 2집 "Whispers Of Love"에서 '잔소리'가 애절함을 잘 표현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저도 이 노래를 무척 좋아했답니다. '잔소리'는 처음 몇번 들었을때는 좋은지 잘 몰랐는데, 언젠가 개그 프로그램에서 노래 잘부르는 개그맨들이 이 노래를 가지고 불렀는데, 와~ 느낌이 팍팍~ 오더라구요. ^^;

작년 말 이후 The Nuts의 신곡이 발표되었다는 소리는 들었고, 최신 가요들을 mp3에 주우욱~ 넣고 자전거를 타면서 듣다보니, 어느 노래가 '슬픈 조우'인지는 몰랐답니다. 자전거 타고 들으며 계속 귀를 사로잡는 노래가 있어 무슨 노래인지 꼭 확인해봐야지.. 라면서 오가길 한달여.. 회사나 집에 도착만 하면 노래 확인하는 걸 까먹어서.. ^^;;; 지난주 자출길에는 이 노래가 흘러나오자 아예 달리던 길을 멈추고 mp3 플레이어를 꺼내어 바로 확인을 했답니다. 그 노래가 바로 The Nuts의 '슬픈 조우'였다는...

제가 뮤지션들에 대해 너무나 무감각한 것이, 전 지현우씨가 이 그룹의 멤버인 것을 이번에 처음 알았답니다. ㅎㅎ 그냥 배우로만 알았었는데, 그의 이름이 보이길래 깜짝 놀랐다는~~ ㅋㅋ 노래는 좋아하고 들어도 뮤지션에 대해서는 그리 파고드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그런데, 이번 4집 앨범은 온라인 앨범인 모양입니다. '슬픈 조우'가 너무 맘에 들어 앨범을 하나 구입하고자 했더니만, 아무데서도 찾을 길이 없네요. 온갖 음반 쇼핑 사이트에서도 3집까지만 나오고, 인터넷 검색을 해봐도 온라인 앨범으로 발매했다는 소리는 없더군요. 쩌업~ 이들은 CD로 찍어내지 않는 것을 이미 받아들인 걸까요?


The Nuts (넛츠) - 슬픈 조우 듣기 (다음 블로그 링크)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1.25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