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자니아3

탄자니아에서 케냐로... 어제(토) 탄자니아를 떠나 케냐로 왔습니다. 전날 밤 거래선에서 좋은 식사를 대접해줘서 다들 기분좋게 떠났습니다. ㅋ (랍스터, 새우 등~ 이곳은 랍스터가 많이 비싸지 않더라구요, 뽀다구 있게 서빙되지는 않지만, Starter로 새우 요리 서빙 포함해서 26,000원 정도였습니다.) 첫번째 사진은 거래선 들어있는 건물, 그리고 두번째/세번째 사진은 그 앞의 도로입니다. 사진을 찍은 곳은 Holiday Inn 호텔 입구에서... 네번째 사진부터는 공항입니다. 다들 아침을 굶고 나와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공항 안쪽에 카페테리아가 있어 햄버거를 팔더군요. 맨 아래쪽이 7달러짜리 버거 세트입니다. ^^ 고기를 좀 많이 태운 것이 흠.. 처음에 탄자니아 돈을 넘 많이 바꿔서 상당히 많이 남았습니다. 케냐에 와서 .. 2009. 10. 11.
탄자니아... 탄자니아에서의 이틀째 밤입니다. 어제 오후에 도착해서 인터넷 접속 및 회사 사내망 접속과 싸우다가.. (회사에서 빌린 노트북인데, 무선랜이 망가진 모양입니다. 끄응~ 며칠뒤 케냐, 수단으로 옮겨서 그 동네 호텔이 유선랜 지원 안하면 인터넷도 못합니다. 흐~) 동료에게 문제 해결 부탁해놓고 잠을 자다가 한국 출근 시간에 맞춰 새벽 3시에 일어났습니다. 그래서인지, 지금(저녁 7시, 탄자니아 시간) 좀 졸립니다. ㅋㅋ (좀 있다 저녁 먹으러 나가야 하기 때문에 잠은 못잡니다. -.-) 탄자니아의 수도인 Dar Es Salaam은 바닷가에 위치한 항구입니다. 제가 있는 호텔 Kilimanjaro Hotel Kempenski도 바닷가에 위치해 상당히 좋은 곳입니다. 물론, 제가 묵고 있는 방은 sea view가.. 2009. 10. 9.
출장 갑니다.. 평소 가보기 어려운 나라인 동부 아프리카로 출장갑니다. 탄자니아, 케냐, 수단... 모기를 조심해야 하는 나라들~ 다소 정치, 사회 상황이 불안하여 외교부에서 여행 제한 국가로 지정하여, 여행자 보험도 못든다고 하네요. ㅋㅋ 그래도, 세 나라의 수도만 골라서 가기 때문에 큰 걱정은 없으나, 요즘 수도에서도 부유층 대상으로 납치, 강도 등이 자주 발생한다고 하니 조심하라고 되어있더군요. 이들 나라에서도 신종 플루가 유행하기 시작하는데, 나라 특성상 정확한 통계를 집계하기엔 어렵다고 합니다. 그리고, 황열병과 말라리아를 조심해야 한다고.. 황열병은 지난주 국립의료원 가서 예방 주사 맞았슴다. 한번 맞으면 10년 유효하기 때문에 아주 편리하네요. 후유증으로 4-5일 지난뒤 열이 조금 나고 근육통이 있습니다만... 2009. 10.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