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30sec | F/3.5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25sec | F/3.5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40sec | F/3.5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40sec | F/3.5 | ISO-400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40sec | F/3.5 | ISO-400

 

Rudolf Serkin -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

(지휘 Seiji Ozawa + Boston Symphony Orchestra)

 

 

루돌프 제르킨 1903년~1991년

 

지금은 체코 공화국이 된 보헤미아에서 태어났고, 부모가 유태계의 러시아인이었습니다.

성악을 했었던 아버지에게 피아노의 기초를 배우고,

9세때 빈으로 가서 유명한 분들께 가르침을 받았다고 하네요.

그중에는 현대음악의 거장인 작곡가 쇤베르크도 있다고..

 

12세때 빈필의 독주자로 나서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을 치기도 했으며,

어릴때부터 천부적인 재능을 인정받은 피아니스트입니다.

 

나중에 장인이 된 바이올리니스트 아돌프 부시(Adolf Busch)를 만나서 같이 연주 활동을 하였으며,

2차 세계대전때 나치를 피해 1939년, 부시와 함께 미국으로 건너갔습니다.

이후 세계 각지를 돌면서 연주 여행을 하면서 연주가로서 확고한 명성을 얻었습니다.

바쁜 연주 활동중에도 후진 양성에 힘을 썼으며,

1960년에는 우리나라를 방문하여 연주회를 가지기도 했습니다.

 

당시 동아일보 1960년 10월 14일 신문에 난 기사입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네이버 뉴스 라이브러리 참고하시길... ^^

"건반의 시인" 내한 "제르킨"씨 독주회

 


루돌프 제르킨은 베토벤 음악에 정통한 연주자였으며,

그중에서도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는 여러번 녹음하였으며,

거의 모든 연주가 명반의 대열에 올라있습니다.


1941년 브루노 발터 지휘 +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1950년 유진 오만디 지휘 +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1962년 레너드 번스타인 지휘 +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1981년 세이지 오자와 지휘 +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는 1809년에 완성된 곡으로

그의 후원자였던 루돌프 대공에게 헌정된 것입니다.

"황제"라는 이름은 베토벤이 붙인 것이 아니라 웅장한 느낌때문에 후대의 사람들이 붙인 것이라고...

 

Rudolf Serkin의 연주 이외에는
1990년 Krystian Zimerman + Leonard Bernstein + Wiener Phil.
1959년 Wilhelm Backhaus + Hans Schmidt-Isserstedt + Wiener Phil

연주가 유명하며, 이외에 Polini, Rubinstein, Ashkenazy 등의 연주도 있습니다.

 

제가 들어본 연주는 제르킨, 박하우스, 루빈스타인, 폴리니, 아쉬케냐지, 치머만 정도입니다.

 

사진에 있는 CD는 루돌프 제르킨이 81년에 세이지 오자와 지휘의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협연한 연주입니다. 1903년생이니 70대 후반의 고령의 나이에 연주를 하셨네요.

젊고 패기 넘치는 힘은 부족하지만, 연륜이 느껴지는 부드럽고 편안한 연주를 들려주고 있습니다.

앨범 자켓에 있는 사진을 봐도 푸근한 이웃집 할아버지가 생각나지 않나요? ^^

 

32bit 마스터링을 거친 UltraHD CD로 고음질이라서 가격이 제법 한다는... ㅠ.ㅠ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전 리스트의 '라 캄파넬라'에 이어 우리에게 익숙한 멜로디를 가진 클래식을 더 소개해드립니다.
음악을 들으면 "아~" 하지만 제목은 잘 모르는 곡입니다. ^^

좀 기다란 명칭으로는 베토벤의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로망스 제2번'이라고 하기도 하고,
줄여서는 '바이올린 로망스 제2번'이라고도 합니다. 영어로는 'Romance For Violin And Orchestra: Violin Romance No. 2 in F, Op. 50' 또는 'Violin Romance No.2'라고 한다죠.

쓰여진 연도에 대해서는 조금씩 다르게 말하기도 하지만, 대체적으로 1798년에 쓰였고, 1805년에 출판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는 제1번보다 2년정도 먼저 작곡되었지만, 출판이 늦어서 2번이 되었다고 하네요.

연주시간은 대개 7-8분 정도로 듣기에 적당한 길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곡의 형식에 대해 이런 저런 설명이 있지만, 우리에게 이런 형식이 중요한 건 아니잖아요~ ㅎㅎ
짤막하게 말하면, 두개의 에피소드를 가진 전형적인 론도 형식(ABACA coda)이라고 하며, 바이올린 독주를 시작으로 뒤이어 오케스트라 현악 연주, 마지막으로 전체 오케스트라 연주가 뒤따르며 테마가 구성된다고 합니다. 여기서 론도 형식이란 순환부분을 가진 악곡 형식이며, coda는 끝을 맺는 부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저도 들은 것을 쓴 것입니다. 클래식 전공이 아니라 이런 것에 취약합니다. ㅋㅋ)

베토벤의 곡들이 다소 남성적 이미지가 강하지만 (제1번도 그렇구요), 이 곡은 서정적이며 아름다운 멜로디가 여성적 분위기와 잘 맞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교향곡이나 바이올린 협주곡이 아니라 딱히 명반이나 명연주라고 칭하지는 않지만, 괜찮은 연주자들을 꼽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헨릭 쉐링(Henryk Szeryng)/하이팅크 지휘/암스테르담 콘서트헤보우 오케스트라
  ->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과 함께 수록

정경화/정명훈/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 베토벤 3중 협주곡과 함께 수록

다비드 오이스트라흐(David Oistrakh)/유진 구센스/로얄 필하모닉

다음 음원에 제법 많은 연주가 올라와 있지만, 유명 연주가는 David Oistrakh 뿐이네요.
음원에 설명이 없어 누구랑 연주했는지 몰라서 조금 찾아보았습니다.
아마도 '키릴 콘드라신 지휘/USSR State Symphony Orchestra'인 듯 합니다.
이 버젼은 다른 연주들과는 달리 조금 느리게 진행되어 연주시간도 10분을 조금 넘깁니다. 
10분의 여유를 가지고 들으시길~~ ^^

베토벤 - 바이올린 로망스 제2번 (다비드 오이스트라흐/키릴 콘드라신)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24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홍뻥 2010.11.24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하게 되는 그 곡이군요.
    이 익숙한 멜로디...그리고, 베토벤곡이었다는게 더 놀랍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