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어제는 나가수 시간을 깜빡 놓쳐서 중반부터 보게 되었습니다. TV를 막 트니깐 YB가 '크게 라디오를 켜고'를 막 끝내고 있더라구요. 아.. 저게 몇번째지? 이러고 보는데, 다음 가수는 조관우씨~

벌써 앞에 장혜진씨, 김조한씨, 옥주현씨가 노래를 끝낸 상태!
아궁~ 안타까와라. 이러면서 조관우씨의 노래를 들었습니다.

박미경씨의 '화요일에 비가 내리면'이라는 노래가 크게 돋보이는 스타일이 아니었건만, 멋지게 편곡하여 조관우씨의 장점을 잘 살린 듯 했습니다. 타조의 어머니께서 들으시면서 감탄을 연발하셨습니다. ㅎㅎ

그리고 이어진 김범수씨의 무대, 지난번 중간 평가때 '희나리'를 보통 스타일로 불러주었는데, 이번에 하얀 가운을 입고 등장하여 뭔가 심상치않는 분위기를 보여줍니다. 초반에는 무난하게 김범수씨만의 스타일로 조용히 불러주는데, 드디어 청중들도 기다리던 반전 타임! 허걱! '희나리'가 클럽 스타일로 바뀌었습니다. 김범수씨의 뒤쪽에는 구준엽씨가 아이언맨 복장을 하고 나와 DJ 믹싱을 하고 있구요. '희나리'를 이렇게 편곡할줄이야~ ㅎㅎ 예상을 깨는 김범수씨의 무대에 흥은 겨웠습니다만, 솔직히 목소리에 전자음을 너무 깔아서 노래 자체를 즐기기에는 좀 별루였습니다. ^^; 그래도 끊임없이 진화하는 김범수씨의 노력과 열정에는 찬사를~~

마지막에 등장한 박정현씨, 조수미씨의 '나 가거든'을 불러야 하는데, 대체 어떤 식으로 대응을 할지 기대되었습니다. 지난번 중간 평가때 본인 스타일로 불러 괜찮은 반응을 얻었던.. 이번에도 역시, 본인이 가장 잘하는 R&B 스타일로 노래를 불러주는데, 노래 솜씨가 이젠 득도를 한 듯 합니다. 가창력 뿐만 아니라 노래를 맛깔스럽게 잘 요리해서 들려주더군요. 결국, 청중들에게 감동을 듬뿍 안겨주어서 1위를 차지합니다. 와우!

앞에 제대로 듣지 못한 장혜진씨, 김조한씨, 옥주현씨의 노래가 아쉬운데, 특히 2위를 차지하여 명예회복을 한 장혜진씨와 이번에 탈락은 했지만 심수봉씨의 노래를 어떻게 불렀을지 궁금증이 있네요...

다음에서 무편집 영상을 공개하면 기필코 봐야겠습니다. ㅎㅎ

박정현 - 나 가거든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조관우 - 화요일에 비가 내리면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김범수 - 희나리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예문당 2011.07.25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잖아도 어제 본방사수를 못했어요.
    역시 타조님 블로그에서 음악을 듣게 되네요.
    감사합니다. :)

  2. BlogIcon 보기다 2011.07.26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나리와 나가거든 정말 대박이었어요.ㅎㅎ
    나가거든은 정말 여러 가수들이 부르기도 했었고,
    조수미님의 막강 원음이 있는지라 걱정을 하기도 했는데,
    박정현님도 정말 맘에 쏙 들게 불러주시더라는~
    (개인적으로 조수미님, 김경호님 나가거든 좋아라 합니다.)

  3. BlogIcon Spike93 2011.07.26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나가수에서 김범수파트를 볼때마다 놀라곤 합니다..
    항상 기대도 되고요
    전담편곡자인가요..돈스파이크라는 사람,참 다양한 색깔을 가진 뮤지션인듯!

  4. BlogIcon 와이군 2011.07.27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간부터 보느라 조관우씨 노래는 못봤는데 회사에서(ㅠ.ㅜ) 동료들하고 김범수 희나리 보다가 다들 배꼽잡고 웃었답니다.
    dmb로 보고 있었는데 박정현씨 부를때는 핸드폰 스피커가 찢어지는줄 알았습니다 -_-b
    올려주신 노래 잘 듣겠습니다 ^^

  5. miller 2011.07.29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야 재방으로 봤어요.
    범수.. 전에 윤도현이 힙합과 일렉트로닉만 하면 전 장르 섭렵이라고 했는데
    이제 힙합만 남은 샘이로군요. ㅋㅋㅋ
    범수는 이제 가창력이 아니라 기획력으로 승부하는 것 같음.
    초반에 가창력은 어느 정도 인정받았으니까
    이후는 매번 참신한 도전이 계속되는 무대로
    관객을 즐겁게 해주는 것이 훨씬 능력자로 보이는 비결인 것 같음.

    나 가거든은
    박정현도 잘불렀지만 워낙 곡이 좋지 않나요?
    들으면서 느낀 건데, '크게 라디오를 켜고' 나 '나 가거든' 같은 곡은
    그 자체가 워낙 훌륭해서 누가 해도 좋은 평가를 받을듯.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1.07.31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김범수는 정말 대단한 듯~ ㅋㅋ
      온갖 쟝르를 다 선보이고 있으니 말야.
      다행히도 명예졸업제가 시행된다니, 이제 고민을 덜해도 될 듯~ ^^
      나 가거든의 곡 자체가 좋긴 하지만,
      가창력이나 기교가 없으면 쉽게 부르기 어려운 곡인 듯 해.
      더군다나 조수미씨의 포스가 사람들에게 각인된 곡이라..
      박정현은 가창력도 있지만, 기교가 워낙 출중하여 이 노래를 잘 흔들어놓은 것 같기도 해.

  6. BlogIcon 초코송이^^ 2011.08.02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예졸업제가 확정이 된 모양이지요.
    사실 탈락해서 나가는 것보다는
    시즌이 바뀌면서 자연스럽게 나가는 게 더 좋겠지요.
    워낙 가수들의 실력이 출중해서 볼 때마다 재미있어요~

  7. BlogIcon 그레이스 리 2013.05.19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관우씨 이번에 la 공연 왔다 가셨는데 그립습니다 한국에살았으면 콘서트 자주갈수있느데 천상의 목소리 보고싶어요

  8. BlogIcon 그레이스 리 2013.05.19 17: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관우씨 이번에 la 공연 왔다 가셨는데 그립습니다 한국에살았으면 콘서트 자주갈수있느데 천상의 목소리 보고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