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거의 25년만에 듣는 음반입니다 ㅎ 90년대 중반 한창 프로그레시브락. 아트락이 유행을 탔었지요. 전영혁님. 성시완님 등. 시완레코드에서 엘피와 씨디도 재발매하면서 아트락 붐이 일어났던걸로 기억합니다. 전 새벽에 했던 전영혁님의 라디오 프로그램은 거의 들은적이 없지만 붐을 쫓아 음반을 구매하고 음악을 듣곤 했었네요

오랜만에 듣는 이 음반도 그때 구매해서 반짝 듣고 들어본적 없는것 같습니다 ㅋ 음반 자켓이 워낙 강렬하여 뮤지션 이름과 함께 항상 기억하고 있었지만요

80년대 후반 Myriam Sagenwells Saglimbeni 이라는 이탈리아 여성 뮤지션이 혼자서 작사 작곡 연주 노래 음반디자인까지 몽땅 다했다고 합니다. 크리스탈 피닉스는 그녀가 내세운 그룹명이라고 하네요. 시완레코드에서 94년 재발매할때는 앨범 커버를 포스터 형식의 일반 LP 6장 크기로 신화적인 느낌이 나는 이미지로 바꾼듯 합니다.

첫곡 Damned warrior는 메탈풍 연주곡으로 다른 수록곡들과 조금 다른 스타일로 강렬한 인상을 줍니다. 그리고 B면의 마지막곡인 Dark shadow: the dove and the bat - the last flight 또한 7분여동안 화려한 음악을 들려주며 30여분의 피날레를 장식합니다. 개인적으로 첫곡과 마지막곡이 맘에 듭니다 ㅎ

#MyriamSagenwellsSaglimbeni #crystalphoenix #artrock #아트락 #이태리아트락 #italianartrock #크리스탈피닉스 #시완레코드 #오랜만에들어보는음반 #vinyl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