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
일요일 오후 Ibis에 이어 꺼낸 음반은 I Giganti의 1971년작 Terra in bocca 입니다.

이들 또한 몇번 들어보지 못했던 앨범이지만 앨범 커버만 보면 완전 친숙합니다 ㅎ I Giganti 역시 이탈리아 그룹으로 1964년 결성되어 팝송을 번안하여 부르는 비트 그룹으로 활동했었다고 하네요. 이런 이유 저런 이유로 2-3년간의 공백 이후 1971년 컴백하여 들고 나온 음반이 바로 이 Terra in bocca인데 평론가들의 칭찬이 쏟아졌다고 합니다. 마피아 이야기를 서사적으로 풀어낸 컨셉트 앨범이고 멜로트론을 중심에 내셰운 것이 당시로서는 파격적이었다네요

1972년부터 전성기에 돌입한 이탈리안 아트락 사운드의 출발점이자 많은 아트락 그룹에게 영향을 끼쳤다고 합니다. 특히 라떼 에 미엘레 (Latte e Miele)의 기타리스트가 된 게스트 뮤지션인 마르첼로 잘까를르 델라까자가 앨범에 참여했던 것이 그들의 데뷔작인 마태수난곡 (Passio Secundum Mattheum) 탄생에도 영향을 주었다고 합니다

한편의 서사 드라마를 보는듯하게 잘 짜여진 드라마틱한 구성과 화음, 멜로트론이 돋보입니다




#일요일여유롭게음악듣는시간 #일요일음악 #이탈리안아트락 #아트락 #아트락음반 #그룹이지간티 #artrock #artrockgroup #이지간티 #igiganti #italianartrock #terrainbocca #멜로트론홍수 #vinyl #시완레코드 #siwanrecords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