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이번주의 달은 보기 좋은 초승달입니다.
초승달에 앉아 낚시를 하던 드림웍스사의 로고가 생각나게 하는 달입니다.
목요일 늦은 오후의 달도 하얀 초승달이 무척 이뻤습니다.
그때가 조금 더 얇고 이뻤는데, 운전중이어서 찍지를 못했습니다. (안타까웠다는~ ㅎㅎ)

어제(금요일) 늦은 오후에도 달이 조금 두꺼워지긴 했지만, 오후 6시경의 하얀달도 보기 좋았습니다.
해가 오후 6시 약간 전에 졌기때문에, 주변이 많이 어두워져 순식간에 하늘이 검게 변해버렸습니다.
물론, 달도 노랗게 변했구요~

상현이 다음주 월요일(10월 22일)이라 3일전의 초승달입니다.
하지만, 반달이 아니기때문에 삼각대 없이 사진찍기가 쉽지 않습니다.
차량의 유리창을 이용하여 나름 고정을 한다고는 했지만,
미세한 흔들림은 없앨수 없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sec | F/5.8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0sec | F/5.8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25sec | F/5.8 | ISO-4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5.8 | ISO-400


확실히 흔들린 사진을 크게 보니 좀 못생겨 보이긴 합니다. ㅎㅎ
그래서, 사진 크기를 절반으로 줄여보았습니다.
위의 큰 사진들보다 훨씬 선명하게 느껴집니다. ^^;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sec | F/5.8 | ISO-400



지난주 촬영했던 그믐달과 비교를 해보았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sec | F/5.8 | ISO-200



달이 도심 위에 떠있는 모습도 멋진 풍경이었습니다.
오후 7시에서 8시사이에 서쪽으로 달이 넘어가기 조금 전,
그때 아파트들 머리위에 앉은 풍경이 너무 좋았습니다만, 운전중이어서.. ^^;;
도중에 차를 정차하고 찍을만한 곳을 찾았지만, 쉽게 발견되지 않아 촬영에 실패하였습니다.
대신, 오후 6시를 약간 넘은 시각의 달을 배경와 함께...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3sec | F/4.0 | ISO-4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요롱이+ 2012.10.20 1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멋져요..!!
    너무 잘 보구 갑니닷..!!

  2. 지나가는 학생 2012.10.20 18: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혹시 달 사진 매일매일 찍으시나요??

  3. miller 2012.10.22 0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분 위에 덧글이 압권이네. '매일매일 찍으시나요?'
    ㅋㅋㅋㅋ 매 시간 찍지 않을까요? ㅋㅋㅋㅋ

    근데 카메라 성능 진짜 좋음.
    천체망원경 수준인가봐요. ㅋㅋ

  4. BlogIcon 와이군 2012.10.23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각대없이 찍으셨다니 대단하시네요~
    멋진 달 잘 봤습니다 ^^

  5. 2017.02.26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그동안 달이 떠오르는 시간이 새벽이라 보기에 쉽지 않았던 그믐달을 드디어 보았습니다.
새벽 5시를 약간 넘어 알람을 맞춰놓고 일어났습니다.
눈을 비비며 베란다에서 하늘을 바라보니 그믐달이 구름들 사이로 살짝 보였습니다.

베란다에선 그믐달 각도가 맞추기 쉽지 않아 결국 삼각대를 들고 밖으로 나섰습니다.
점퍼를 하나 걸쳤는데도 아침 날씨는 쌀쌀하더군요. 가을 새벽/아침의 찬공기는 역시 매서웠습니다.
(지금까지도 쌀쌀한 기운이 남아있습니다. 으~ 추워요! ㅎㅎ)

5시 40분경부터 놀이터에 자리잡고 삼각대를 세워놓고 구름이 지나가기를 기다리다가
아침 6시를 약간 넘으면서 달이 제대로 보이기 시작하여 촬영을 시작했습니다.
아침에 출근하시는 분들과 앞산에 등산나가시는 분들이 쟤는 저기서 뭐하나? 이러셨을거라는.. ^^;;


10월달 합삭이 있는 날은 15일이며, 밤 9시2분이 정확한 시각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16일에는 초승달이 시작되는게 보여야 하는데, 달이 뜨는 시각이 아침 7시20분, 달이 지는 시각이 18시13분이라 자그마한 초승달이 낮동안 잘 보일지는 모르겠습니다.

오늘 13일 새벽 6시경에도 해가 떠오르기 30~40분 전이라 하늘이 밝은 상태였습니다.
샛별(금성)로 추정되는 밝은 별이 그믐달 주위에서 밝기를 뽐내며 계속 함께 했습니다.

하지만, 역시 그믐달은 찍기에 쉽지 않습니다.
그믐달을 볼 수 있는 시각도 얼마 되지 않거니와,
그믐달이 눈에 보이는 부분이 많지 않아 반달처럼 쨍~하게 촛점을 맞추는게 안되는군요. ^^;
어쨋거나 노출 정도별로 찍은 그믐달을 구경하시지요.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sec | F/5.8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sec | F/5.8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sec | F/8.0 | ISO-2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3sec | F/8.0 | ISO-200


가운데 그믐달 보이시죠? 그 왼쪽 위에 하얀 점하나... 금성으로 추정됩니다.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3sec | F/4.0 | ISO-200


마지막으로 초승달과 그믐달을 비교한 사진입니다.
초승달은 합삭이후 4.5일 정도 지난 상태이고, 그믐달은 합삭이전 2.5일전이라,
달의 두께 차이가 좀 납니다. ^^;
왼쪽이 저녁 무렵 서쪽하늘에서 볼 수 있는 초승달,
오른쪽이 새벽 무렵 동쪽하늘에서 볼 수 있는 그믐달입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sec | F/5.8 | ISO-1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2.10.14 0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승달과 그믐달 아직도 헷갈린답니다. ^^;
    기억해놔야겠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2. BlogIcon Claire。 2012.10.14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초승달과 그믐달이 헷갈리는 1인입니다 ㅎㅎㅎ
    그믐달이 새벽에 뜬다는 사실과 함께 기억해두어야겠네요.
    생생한 달의 표면을 보고 있으니 더욱 신비로운 분위기가 느껴집니다.
    그 사이에 타조님 블로그에는 여러 꽃과 달에 관한 이야기가 쌓여있군요.
    쌀쌀한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고, 편안한 밤 보내세요 ^^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2.10.26 0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초승달은 늦은 오후부터 초저녁에,
      그믐달은 늦은 새벽녁에 볼 수 있으니, 사실 그믐달을 보기는 쉽지 않답니다.
      ㅎㅎ 그동안 식물과 달에 대해서만 잔뜩 포스팅하고 있었습니다.
      린다님, 오랜만에 뵈어 정말 반가와요~ ㅎ

  3. BlogIcon Zorro 2012.10.15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달사진 잘담으셨네요.
    추워지기 전에 저도 한번 담아봐야할텐데요...^^

  4. 앤슬리 2012.10.21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밑에서 두번째도 너무 마음에 들어요 ^^

어제 저녁 타남매와 같이 저녁 산책을 나갔다가 초승달을 보고 달사진 생각이 나서 찍은 것입니다.
얼마전의 슈퍼문 보름달이 벌써 3주가 지나갔네요.

얼마전까지만해도 초승달과 그믐달의 차이를 제대로 몰랐는데 (머~ 지금도 알쏭달쏭이지만요 ㅋㅋ)
타돌군이 조금 설명을 해줘서 다르다는 것을 알았고,
인터넷에서 검색하니 바로 차이점이 나왔습니다.

초승달은 영어로 Crescent moon 또는 New moon이라고 하며,
주로
저녁 시간 서쪽 하늘에서 잠시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믐달
은 영어로 Dark moon 또는 Old moon이며,
새벽 해뜨기전 동쪽 하늘에서 잠시 보인다고 하네요.

이것만 기억하고 있으면 초승달과 그믐달을 구분할 수 있을 듯 합니다. ㅎㅎ

초승달이다보니, 달이 서쪽으로 기우는 속도가 상당히 빨랐습니다.
사진을 몇장 찍고 카메라 조작을 잠시 하고 나면, 어느새 아래쪽으로 내려가 있어,
다시 삼각대 조정을 해야 했으며, 결국엔 앞쪽의 아파트와 나무에 가려서 찍을 수가 없었습니다.
며칠전 해가 저무는 속도가 빠른 것을 느꼈는데, 달이 저무는 속도 또한 만만치 않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초승달을 밝기에 따라 3가지 버젼으로 올려봅니다.
보름달은 달의 전체 모습(토끼가 떡방아 찧는)을 볼 수 있다면,
초승달은 달의 분화구(크레이터)를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생각보다는 분화구가 또렷하게 잘 안나왔네요 ^^;)

지난번 슈퍼문 보름달때 찍은 사진과 비교하면, 저 부분이 어디인지 대략 보이실겁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3sec | F/5.8 | ISO-1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8sec | F/5.8 | ISO-1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5sec | F/5.8 | ISO-100




보름달/반달 보기



앞으로 종종 달의 기우는 모습을 찍어서 보여드리겠습니다.
이번 기회에 달에 대해 공부를 좀 더 해야겠네요. ㅎㅎ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글리체 2012.05.26 0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직접 찍으셨단 말씀?
    백과사전에 나와 있는 달 같습니다.

  2. 구름 2012.05.26 2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승달은 오를쪽이 볼록~ 제가 구별하는 방법이예요^^ 그나 타돌군에게^^서 배웠다니 아이 키우신 보람을 느끼셨겠어요^^;;

  3. Lilychoi 2012.05.28 1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진데요! 초승달에서는 약간 구 모형도 보이는 것 같아요^^
    그리고 분화구도 잘 나왔어요^^~

  4. 너구리 2018.05.20 0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까 왠지 크고 가깝게 느껴졌던 달이 생각나서 어제 음력 날짜 달모양 검색하다가 보게 되었는데 사진이 아주 멋지네요. ^-^b 6년 전이지만 달은 안늙고 예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