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2012년 디토 페스티벌중에 '차이콥스키 레볼루션'이라는 주제의 연주가 있었습니다.
다른 디토 공연이 몇개 더 있었지만, 유독 이 공연에 관심을 가졌던 것은,
제가 좋아하는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과 바이올린 협주곡을 한 무대에서 들을 수 있어서입니다. 바로 어제(6월 30일) 저녁 7시에 세종문화회관에서 '차이콥스키 레볼루션'이 열렸는데,
아래 포스터에서 보는 바와 같이, 총 3곡이 연주되었습니다.


  1. 베르디 '운명의 힘' 서곡 (지휘 정민, 디토 오케스트라)
  2.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바이올린 조진주, 지휘 정민, 디토 오케스트라)
  3.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 (피아노 임동혁, 지휘 정민, 디토 오케스트라)

위 3가지 연주 모두 지휘에는 정민씨가 담당했는데, 정명훈씨의 아들로 아직 서른이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바이올린 조진주씨도 20대 중반이고, 피아노의 임동혁씨도 서른이 되지 않아, 20대의 젊은이 세명이 주를 이룬 공연입니다. 거기에, 디토 오케스트라도 직업 연주단원이 아니라 음대생들로 이루어진 한시적 오케스트라라고 합니다.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에서 바이올린 협연을 맡은 조진주씨는 솔직히 잘 모르는 연주인이었습니다만, 찾아보니 나름 국제대회에서 수상을 했더군요.
  - 2011년 윤이상 국제음악콩쿠르 바이올린 부문 2위
  - 2010년 제1회 부에노스아이레스 국제바이올린콩쿠르 1위
  - 2006년 제5회 몬트리올 국제음악콩쿠르 바이올린부문 1위
  - 2005년 슈툴버그 국제현악콩쿠르 우승
88년생으로 아직 젊으니 더 뻗어나갈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하다고 보여집니다.

피아노 협연자인 임동혁씨는 형인 임동민씨와 함께 10대때부터 천재 피아니스트라는 소리도 듣어왔고, 잘생긴 외모 덕분에 여성팬들도 워낙 많고 해서 다들 잘 아실 것입니다. 그는
서른이 되지 않은 젊은 나이에 결혼과 이혼이라는 인생의 굴곡을 겪었지만, 평탄한 삶을 살아온 이들보다는 음악에 고뇌가 묻어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역시, 그가 무대에 등장했을때 관객들의 박수소리와 함성은 달랐습니다. 여전히 국내에서 인기가 높아보였습니다. ^^ 평소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은 마르타 아르헤리치의 힘찬 연주를 주로 들어왔었는데, 임동혁씨도 힘있는 건반 소리를 들려주었습니다. 열정적인 무대를 보여주어서인지 연신 땀을 닦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그동안 유명인들의 CD에서 들어왔던 소리는 아니었지만, 두가지 차이코프스키 협주곡을 실황으로 직접 들으니 감동이 남달랐습니다. 이래서 음악은 클래식, 재즈, 팝, 가요 등을 망라하고 라이브 공연을 들어야 하는가 봅니다. 많은 관객들이 좋은 느낌을 받았는지, 공연이 끝나고 포스터 앞에서 사진을 찍느라 북적거렸습니다. ㅎㅎ

젊은 세 음악가들이 앞으로도 좋은 음악을 많이 들려주길 바랍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sec | F/2.7 | ISO-8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sec | F/2.7 | ISO-8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5sec | F/2.7 | ISO-80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sec | F/2.7 | ISO-800


석달전에 예매했음에도 2층 오른쪽 앞자리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이들에 대한 인기도가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 2층 앞자리라서 연주자들의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가격도 생각보다는 착한 편이었다는~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3sec | F/4.5 | ISO-800



세종문화회관은 공연 끝나고 박수칠때 사진 찍는 것도 못하게 하는 듯 했습니다.
조진주씨와 임동혁씨의 무대 인사를 못찍은 것이 아쉽네요. 흐~~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근사마 2012.07.01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유익한 공연 정보네여^^
    잘보구 갑니다^^

  2. 다하시 2012.07.01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한데 혹시 임동혁씨가 앵콜곡으로 연주하신 곡의 곡명을 아시나요^^;? 너무 궁금해서 혹시 아시나 하구요... ㅎㅎㅎ 글 잘 읽었습니다.

  3. BlogIcon 쏘쿨 2012.07.04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흐마니노프 전주곡 5번 23/5 g단조였슴당.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씨의 데카 데뷔 40주년 기념 박스 세트가 1월 22일(어제네요) 발매되었다고 합니다. "40 Legendary Years"라는 앨범 제목을 달았다구요...

40 Legendary Years [정경화 데카 데뷔 40주년 기념 박스세트] [19cd+1dvd]

19장의 CD와 한장의 DVD로 구성되어 있는데, 5000세트(초도 300세트) 한정으로 발매되고, 박스 하나 하나에 고유번호를 부여하여 소장가치를 높였다고 합니다. 일찍 주문하시는 분은 앞자리 번호를 받으시려나요?

박스 세트가 기존의 DG111 주년이나 블루노트 컬렉터스 에디션 박스 세트와는 다른 모양입니다. 백건우씨의 베토벤 피아노 박스 세트와 비슷한 형식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어떻게 생겼는지 좀 뒤져보았더니, LP 음반의 크기에 앞쪽에는 해설서가 붙어있으며, 속에는 한면에 CD가 4장씩 꽂혀있습니다. 솔직히, 제가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스타일입니다. -.- 그냥 언뜻 보기에는 LP 음반 크기 정도고 멋있어 보이지만, 보관하기 용이하지 않고, 또 CD를 하나씩 꺼내거나 다시 넣을때 여간 불편한게 아닙니다. 저한테는 그냥 장당 하나씩 케이스가 있는게 제일 좋더군요. ^^; 그리고, 19장의 앨범 표지가 그대로 속지쪽에 제공이 되는 모양입니다.

정경화씨 40주년 기념 박스 세트 사진이 아래와 같다네요. 각각의 CD가 LP 미니어쳐 종이 케이스를 가지고 있는가 봅니다. 음.. 이런 식이면 불안하네요.. (지름신이 갑자기 들이닥칠까봐.. 으~~)



사용하기에 불편함이 많아 보이는 박스 세트임에도 구매 욕구가 완전히 잠재워지지 않는 이 세트는 K 문고 온라인에서 137,100원 합니다. 기존 DG111 주년이나 블루노트 박스 세트에 비해 장당 가격이 다소 높아서 구매를 망설이고 있는데, 교보문고에서는 이에 발맞춰 할인 쿠폰을 마구 뿌려줍니다. -.- 6000원 할인쿠폰과 10% 할인쿠폰 두종류가 제공이 되는데, 가격대를 보면 당연히 10% 할인 쿠폰이 좋아보입니다.


10% 할인을 받으니, 13,710원이 할인되어 123,390원으로 가격이 화악~ 내려갔습니다. 와우!!!
아래는 실제 구매한 것이 아니라, 장바구니에 넣고 쿠폰 사용 가능 여부만 확인해본 것입니다. ㅋ


정경화씨의 앨범은 2장밖에 가지고 있지 않으며. 또한 그녀의 음반을 전부 구하는 것이 쉽지 않아 구매를 하려다가도, 박스 세트 스타일과 가격때문에 망설여지는게 사실입니다. 차라리 DG111주년 박스 세트처럼 만들고 가격을 조금 더 내렸으면 어떨까.. 생각합니다만... 이런 스타일의 박스 세트를 좋아하는 분들도 많으시겠죠.  ^^;; (이번 경우는 아마도 지름신이 올 확률이 절반이 안될 듯 합니다 ㅎㅎ)

19장의 앨범 자켓과 뒷편 표지는 아래에...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0.01.23 23: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에 비틀즈 기획판 할부가 이제 막 끝났는데
    또 할부를 질러야 할지..
    고민스..
    이누무 할부인생.
    그래도 참 좋긴 했어요.
    예전에 LP로 두장인가 갖고 있었는데
    처음으로 바이올린에 매료당하게 해준 장본인이신지라
    박스세트 앞에서 고민되는군요.

  2. 앤슬리 2010.01.26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앨범이 굉장히 많네요.
    오빠 덕분에 저도 한장 있다는. ㅎㅎ
    고민하시지만 또다시 곧 지르실 듯!

Canon | Canon EOS 400D DIGITAL | 1/100sec | F/1.4 | ISO-400

제가 좋아하는 차이코프스키,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 연주를 찾다가 알게된 독일 출신의 여류 바이올리니스트 줄리아 피셔(Julia Fischer)입니다. 4살 이전에 바이올린을 배우기 시작했으며, 어머니에게 피아노도 배웠다고 하네요. 그래서인지 2008년 1월에는 그리그의 피아노 협주곡으로 피아니스트로도 공식석상에 깜짝 데뷔를 하였다고 합니다.

그녀의 앨범은 대부분 SACD(Hybrid)로 나와있어서, 일단 음질면에서는 상당한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음악적인 면이야, 아직 젊은 편이라(83년생)... ^^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을 가장 많이 들었는데, 젊은 연주가답게 힘이 있고 빠른 편입니다. 깊은 느낌은 약간 덜하지만 상당히 흥이 난다고나 할까요?

앞으로 주목해봐야할 듯 합니다.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후레드군 2009.11.29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일이름입니다. 그래서 Julia Fischer라고 써놓고 율리아 피셔라고 읽습니다 ^-^; 물론 Fischer 이거도 좀 더 독일어 발음에 가깝게 쓰면 퓌셔 정도겠지만 이건 우리말 표기법에 달린거니 큰 문제는 아닌것 같습니다 ^-^;;

  2. 앤슬리 2009.12.01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교 때 제2외국어가 독어였는데, 대학 때 교양으로도 들었는데 하나도 기억이 안나네요. ㅎㅎㅎ 몇 십년 동안 한 영어도 못하는데 독일어를 어떻게 기억하나요. ㅋㅋㅋ

SONY | DSC-W5 | 1/30sec | F/2.8 | ISO-200

사진은 제가 가지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지연씨의 앨범들입니다. 위 앨범들 말고는 Naxos 음반도 2장 있지만, 자신의 이름을 걸고 발매한 앨범이 아니라 제외하였습니다.

총 9장인데, 4장은 소나타 또는 협주곡인 정식 클래식입니다.
나머지 5장은 베스트 앨범과 크로스오버 앨범들~

가장 먼저 구입한 음반은 두번째줄 처음에 위치한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입니다. 10여년전 바이올린 협주곡을 집중적으로 듣다가 우연히 알게된 김지연씨~

그 후에 조금씩 그녀의 연주 음악들을 찾아 듣게 되었답니다. 정식 클래식 연주 음반은 4장이지만, 크로스오버 음반이나 편집 음반들이 좀 다양한 편입니다.


지금은 위의 앨범들 말고도 석장 정도 편집 음반이 더 나와있습니다. (바로 위 사진 참조)
데논 시절 발매했던 음반중에서 고른 2장짜리 베스트 음반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제작한 음반인데, 앨범 자켓은 처음 사진의 세번째줄 왼쪽에서 두번째 있는 베스트 음반의 이미지를 그대로 사용한 것입니다. 이 앨범은 데논 시절 연주를 모은 베스트 음반인데, 기존 한장짜리는 클래식 연주도 악장을 하나씩만 담고 있지만, 새로 나온 베스트 음반은 두장짜리라 '프랑크 바이올린 소나타', '멘덴스존 바이올린 협주곡', '랄로 스페인 교향곡'이 전 악장이 고스란히 들어있어서 이전 음반을 구하지 못하는 지금, 그녀의 클래식 연주를 듣기에 아주 좋아보입니다. ^^

그리고, 데논에서 "Violin Essentials"라는 타이틀로 역시 그 시절의 음악들을 모아 발매한 음반이 있습니다. 이 음반은 수입인데, 한장짜리라 전 악장 연주는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2월 24일경 발매 예정이라는 "김지연의 프로포즈"~ 이 음반은 아마도 처음 사진(맨 위)의 첫번째줄에 있는 프로포즈 음반을 리마스터링해서 발매되는 것 같습니다. 음반은 리마스터링하고 패키지는 디지팩으로 고급화를 시킨다고 하는데, 수록곡은 이전과 똑같지 않을런지... 다음주에 발매되면 알겠죠. ^^

위 앨범중 제가 가장 좋아하고, 가장 아끼는 앨범은 역시나, 처음 구입했던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입니다. '비외탕 바이올린 협주곡'과 함께 수록되어 있는데, 1년에 몇차례씩은 그녀가 연주한 멘델스존을 듣는답니다. ^^

(1994년 녹음)
Mendelssohn Violin Concerto / Vieuxtemps Violin Concerto No.5
Chee-Yun 바이올린
Jesus Lopez-Cobos 지휘
London Philharmornic Orchestra


있을 것이라고는 기대를 하지 않았던 김지연씨의 '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이 네이버에는 없으나 싸이월드에는 음원이 있군요. 역시, 싸이월드가 음원은 제법 풍성한 듯 합니다. 물론, 이 음원이 정식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 음반에서는 아니나, 위에서 설명한 2장짜리 베스트 음반에서 제공되고 있더군요.
그리고, 곧 재발매 예정인 "
프로포즈"중에서 두곡을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이 앨범의 수록곡들은 우리에게 널리 알려져있는 영화음악, 올드팝, 샹송, 뉴에이지 등을 연주한 크로스오버 앨범이라 듣기에 아무런 부담이 없습니다. 곡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거기에 있습니다. ^^;

김지연 -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 듣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김지연 - I dreamt I dwelt in marble hall / Somewhere in time  듣기 (네이버 블로그 링크)
(네이버 블로그에서는 배경 음악이 먼저 흘러나오지만,
포스팅 가운데 플레이 버튼을 누르면 바로 음악이 바뀝니다~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로몽 2009.02.23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전 왠지 멘델스존은...좀...좀...

  2. BlogIcon SONYLOVE 2009.03.11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목록중에 보니 최근 음반들은 아직 없지만 저도 5개 정도는 갖고 있는 음반들이네요.. ^^;;
    그리고 프로포즈 음반은 얼마전에 갔더니 이미 발매가 되었더군요.
    같은 음원의 음반을 재발매 한거 같은데 클래식 음반의 수요가 그리 없어서 재발매는 없으리라 생각했거든요.
    많은 사람이 좋은 음악을 듣게 된거는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혼자만 소유하고픈 욕심이 드는것도 어쩔수 없는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