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지난 토요일 재즈 애호가 황덕호씨가 기획한 한국 재즈 전람회(Korean Jazz Exhibition) 2011을 다녀왔습니다. 3/18일 서영도씨의 공연을 시작으로, 19일은 두번째 날 이영경 트리오!

피아노, 베이스, 드럼인 여느 재즈 트리오와는 다른 포맷으로 드럼 대신에 기타가 합류하여,
피아노에 이영경씨, 기타에 박윤우씨, 베이스에 정상이씨 3인으로 구성된 트리오는 기존 재즈와는
약간 다른 스타일의 음악을 들려주었습니다. 이영경씨와 박윤우씨가 재즈로 돌아서기 이전
클래식 전공을 한 분들이라 그런지, 그들이 들려주는 음악에는 클래식 기법이 많이 녹아있었습니다.

저녁 8시에 시작하여 두시간 가깝게 연주를 들려주었는데, 트리오 연주가 아닌 듀엣 연주때는 솔직히 잠깐씩 졸기도 했습니다. (그동안의 피로와 감기가 겹쳐져서리.. ^^;;)

암튼, 정말 오랜만에 들은 이영경씨의 피아노 솜씨는 여전히 화려하고 기교가 넘쳤습니다.
너무 화려한 것이 단점이랄수도.. ㅎㅎ 그리고, 처음 들어본 박윤우씨의 기타 연주도 세련되고 깔끔해서 듣기에 좋았습니다. 새롭게 떠오르는 신세대 베이스 주자인 정상이씨의 연주도 괜찮았구요.

공연 중간 중간에 황덕호씨가 나와 멤버들과 대화를 해가며 곡에 대해서도 알려주니, 
그냥 듣는 것보다 더 좋았습니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곡의 제목을 거의 기억 못하지만요. ㅋㅋㅋ


공연이 끝나고 난 뒤에는 이영경씨, 박윤우씨, 정상이씨의 사인회가 있어서 그 또한 즐거웠습니다.
요 근래에 자주 보기 힘들었던 이영경씨를 가까이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앞으로 공연 등의 활동이
꾸준히 이어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멤버들중, 이영경씨와 박윤우씨에 대해서는 잠깐 아래 더보기에서 더 소개해놓겠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정상이씨는 웹상에 알려진바가 거의 없네요. 이궁)
 



이영경씨의 피아노 연주는 아침 시절의 음악과  Chris Varga의 연주에 참여한 버젼만 들으실 수 있습니다. 다음에서는 데이지 시절의 음악도 아직 지원이 안되네요. 아침의 곡중에서는 '아침의 나라'라는 연주곡입니다. David Foster를 살짝 흉내낸 느낌이 들긴 하지만, 좋은 곡입니다. ^^

그리고, 박윤우씨의 2010년 1월 발매 미니 앨범 "de Jaren"에서 'Who stole my bike'를 들려드립니다. 평이하지 않은 곡이라 듣기에 쉽지는 않습니다만, 가만히 기타 소리에 집중을 하면 뭔가 매력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아침 - 아침의 나라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박윤우 - Who stole my bik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1.03.21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상세한 포스팅!!
    제가 참으로 따라하기 힘든 부분입니돠.

    덕분에 많은 정보를 알고 가요~
    저도 방문자들에게 유익함이 있는 포스팅을 해야하는데
    당췌.. 능력밖의 일이라. 그냥 포기모드.

    그리고 졸릴 땐 그냥 대놓고 자도 되는데...ㅎㅎㅎ
    저는 그러함.
    눈치 없는 옆 사람이 훌륭한 연주라며 자꾸 깨울 때는 짜증이 날 수도 있겠지만요.
    ㅋㅋㅋㅋㅋㅋ
    심지어 지겨우면 그냥 나가기도 함.
    예전에 디게 유명한 여자 보컬이 하야트에서 공연할 때
    너무 지겨워서 중간에 나온 기억이 있다죠.
    그 땐 표 값도 안 아까왔는지. ㅋㅋㅋ

  2.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3.22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침에나라라는 곡, 점점 들으면 들을수록 무언가 상쾌한 기분이 드는 것 같지만, 무언가 모를 아쉬움과 그리움도 묻어나오는 것 같아요...

  3. BlogIcon misszorro 2011.03.23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재즈!!
    제가 만물의영장타조님 덕분에 재즈에 대해 아주 쬐끔~ 깨우칠 수 있었다죠^^
    한국 재즈 전람회라는 것도 있군요! 이영경 트리오도 저에겐 생소한 분들이지만
    아주 멋진 분들 같습니다~ 그냥 막 지적인 향기가 풍겨나오는듯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아침'이라는 그룹을 소개해 드립니다.
N사 블로그에 오래전 포스팅했던 것을 가져왔습니다...


아침을 아시는 분들중에는 이들의 열렬한 팬들이 많은 것으로 압니다. 92년도에 나온 앨범인데, 이영경, 유정연 두사람이 만든 프로젝트성 그룹이었죠. 아쉽게도 이 앨범 한장 발매하고는 각자 다른 길로 걸어갔지요. 

두사람 모두 서울대 기악과 출신이라서 탄탄한 음악적 배경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영경씨는 피아노 전공, 유정연씨는 바이올린 전공~

이영경씨는 그후 Daisy(데이지)라는 프로젝트 그룹을 박광현씨와 결성하여 역시 앨범 한장 발매하고선 완전히 재즈 피아니스트로의 길로 접어들었지요. 90년대 초반 홍대 근처에서 그가 연주하는 모습을 보았었는데, 클래식 기반이어서 그런지 상당한 손놀림을 보여주더군요. 그때는 지금과 같이 중견(?) 재즈인이 아니라 입문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아서 클래식한 면이 더 많이 보였지만 당시 화려한 손놀림에 와!!! 라는 감탄사를 연발했었다는... 오랜만에 그의 재즈 피아노를 듣고 싶네요..

유정연씨는 이 앨범에서는 노래를 도맡아 불렀지만, 그 이후로는 작곡과 편곡을 하고 있습니다.

터보, 신승훈, 손지창씨와 같이 작업을 했었던 기억이 나구요... 예전에 핑클, 쥬얼리의 노래도 몇개 그가 작곡한 것으로 압니다. 노래를 전문가수처럼 잘 부르지는 않지만, 따뜻한 느낌이 들도록 불러주고 있답니다. 그때문인지는 몰라도 그의 목소리가 좋답니다. 

이 앨범에는 처음곡인 '아침의 나라'와 마지막곡인 '내일을 위하여'는 연주곡입니다. David Foster풍과 비슷하다 하여 모방이라고 깎아내리는 사람도 있지만, 그래도 얼마나 듣기 좋은데요? ^^ 노래중에서는 '사랑했던 기억으로'가 라디오에서 제법 흘러나와서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습니다. 그 외에는 '숙녀예찬', '소중한 사람아', '오! 멜로디카' 등도 가끔씩 들을 수 있지요.

박주연씨가 '잃어버린 그대'와 '그대 숨쉬는 그 순간까지'를 작사해주었군요. 작곡은 제일 히트했던 '사랑했던 기억으로'를 심상원씨가 했지만, 나머지는 유정연씨와 이영경씨가 번갈아가면서 했습니다.

음반이 나온지 오래되어 절판되었지만, 가끔씩 중고 음반 가게에서 LP나 CD가 눈에 띄입니다.

아침 - 아침의 나라 (연주곡)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아침 - 사랑했던 기억으로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아침 - 숙녀예찬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아침 - 소중한 사람아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아래는 앨범 수록곡~

1. 아침의 나라 (연주곡)
2. 잃어버린 그대
3. 사랑했던 기억으로
4. 오! 멜로디카
5. 그대 숨쉬는 그 순간까지
6. 숙녀예찬
7. 소중한 사람아
8. 내일을 위하여 (연주곡)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5.06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이글이글 2011.05.16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딩때 음반가게 사장님한테 추천받아 우연히 알게된 아침.

    너무너무 아껴듣고 몇년전까지도 테잎을 간직하고 있었지요..

    아침이란 그룸의 글이 이렇게 자세히 나와있어 너무 반갑네요.

    잘보고갑니다. ^&^

  3. 2011.07.15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정도영 2011.09.22 1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예요.고등학교때 이 노래 들으면서 꿈을 키웠어요.클래식한 분위기의 노래라서 듣기 편해요.

  5. 아침 2013.01.15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테이프 간직하고 있는데, 씨디로 구매, 소장하고 싶습니다.
    유정연님 목소리가 너무 착하고 좋아서 20년동안 거의 매일 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