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어제(2015.11.11) 관람한 두편의 영화에 대한 감상평을 간단히 남겨봅니다.

 

"검은 사제들" (김윤석, 강동원 주연)


한국판 엑소시스트라고 하여 개봉 일주일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검은 사제들"..

1973년 영화인 "엑소시스트(The Exorcist)"를 많이 좋아했기에 기대를 가득 품고 관람을 했습니다.

참고로 "엑소시스트"는 영화 도입부의 음악도 유명합니다. 묘한 긴장감과 공포를 일깨워주는 멜로디는 Mike Oldfield의 1973년 데뷔 앨범 "Tubular Bells"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이 멜로디만 들으면 자연스레 "엑소시스트"가 생각이 나곤 했답니다.

암튼, 결론은 "엑소시스트"만큼 무섭지는 않았습니다. 악령이 상대적으로 덜 기괴하고 덜 무섭게 나왔습니다. 전반적으로 다소 느슨한 공포 분위기가... ^^; 중간 중간 까마귀 따위가 보이긴 하지만, 그 정도 가지고 관람객들에게 콩닥 콩닥 긴장감과 오싹함을 주지는 못했습니다. "엑소시스트"의 경우 위에도 썼지만, 엔딩 크레딧때 오싹함을 다시 느끼도록 복습하는 멜로디가 중요했습니다. 하지만, "검은 사제들"에서는 엔딩 크레딧때 그레고리안 스타일의 성가가 흘러 나와서 그나마 남아있던 오싹함을 없애고 편안한 분위기로 되돌린 느낌이었습니다.

 

적당히 무서운 것을 바라신다면 추천! 오싹함을 즐기시는 분에게는 비추! ㅎㅎ

그래도 강동원씨 때문에 봤다~라는 여성분들도 꽤 계실 듯 합니다.

"007 스펙터" (다니엘 크레이그, 레아 세이두 주연)


007 다른 시리즈들처럼 볼거리 있는 오락영화로 괜찮은 편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제임스 본드의 영향력이 많이 떨어진 느낌입니다.

현 제임스 본드역인 다니열 크레이그에 아직 빠져들지 못하는게 흠이지만.. 이건 제 개취일수도.. ㅎㅎ 그리고 본드걸이라고 딱히 명명할 여배우가 없습니다. 레아 세이두를 본드걸이라고 하기엔 역대 본드걸과는 다른 이미지입니다. 적어도 제 기준에서는... ^^; 마지막으로 140여분의 기나긴 러닝타임은 장점이자 단점입니다. 관객들을 140분 몰입시키기에는 강도가 좀 약합니다. 그래도 초반 도입부의 헬기 격투씬, 후반부의 폭파씬 등 때려 부수는 장면들은 눈을 즐겁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위 두편의 영화 감상평은 어디까지나 제 개인의 취향이 절대적으로 반영되었음을..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화다운 2015.11.14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어릴때본 제임스본드가 아님..
    싸움도 그렇게 못하고..
    뭔가 까탈스럽고 인성도 쓰레기 같고 ㅋㅋㅋㅋㅋ

영화 제목조차 섬뜩함이 느껴지는 "드래그 미 투 헬"

"지옥으로 끌려가다", "지옥속으로", "흑염소 악령", "저주받은 그녀" 등의 제목이 나올법도 했지만, 원 제목인 "Drag Me To Hell"을 그대로 한글로 옮겨적어 영화 제목으로 하다니.. 하지만, 느낌은 잘 살아나는 것 같습니다.
^^


초반부터 시끄럽게 악령이 등장하여(보이진 않지만) 남자 아이, 부모, 영매를 모두 던지더니만, 갑자기 거실 바닥이 꺼지더니 그 밑 지옥으로 애가 끌려가더군요.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잠시 어리둥절...

현대로 돌아와 어느 자그마한 도시의 은행에 근무하는 여직원의 일상에서 이야기는 시작됩니다. 괴상망칙해 보이는 노파(할머니라는 표현보다는 더 어감이 어울리네요)의 대출 연장을 거부하는 바람에 흑염소 악령 '라미아'의 저주를 받게된 주인공 그녀!

악령을 쫓기 위해 주술사를 찾아가 이런 저런 조치를 취하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집시들이 내리는 저주인 흑염소 악령은 일 처리하는 속도가 무척 빨라 3일동안 괴롭히고 다음날 바로 지옥으로 데려간다고 합니다. (라미아 몇마리만 우리 팀에 있으면 좋겠습니다~ 쌓아둔 일 좀 끝내버리게요.. ㅋㅋ)

영화속에는 웃음과 공포가 동시에 존재한다고 하는데, 솔직히 웃음이라기 보다는 다소 눈살찌푸리는 장면이 좀 나옵니다. 노파의 이빨과 관련된... 악령의 괴롭힘보다는 노파의 용감무쌍한 활약이 더 무섭고 소름이 끼치고 살이 떨립니다. 노파는 영화 끝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주인공을 괴롭히는 역으로 나옵니다.

감독인 샘 레이미씨는 그동안 악령 영화를 종종 만들어온 전통있는 분이시더군요. "스파이더맨" 시리즈 같은 영웅/악당 이야기로도 유명하지만, 그 이전에 "이블 데드", "다크맨" 과 같은 이젠 오래된 추억이 되어버린 악령 영화를 감독하셨더군요. "다크맨" 시리즈는 저도 즐겁게 본 기억이 납니다만... 다들 멋지다고 하는 "이블 데드" 시리즈는 한번도 못봤네요. 언제 기회가 되면 빌려봐야겠습니다. ㅎㅎ

마지막이 좀 허무하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약간의 가슴 졸임으로 덜 부담스럽게 볼 수 있는 공포 영화 같습니다. 하지만, 노파의 지저분한 공격은... 좀...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진사야 2009.06.20 2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흐.. 가누시 부인의 공격이 다소 께림칙하긴 하죠 ㅎㅎㅎ
    그래도 재미있었으니 정말정말 만족입니다 :-)

  2. BlogIcon ENTClic@music 2009.06.20 2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도 은근히 땡기던데 재미있나 봅니다.
    이블데드는 정말 코믹스러운 공포영화여서 처음 볼때 약간 황당하기도 했다는..

  3. BlogIcon 포핀스 2009.06.21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극장에서 무서운 영화를 본지가 백만년은 된 것 같아요..;;

  4. BlogIcon 루이스피구 2009.06.22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조님 되게 오랜만에 옵니다
    무심한 저를 용서하소서.. ^^

    영화관에서 영화 안본지 참 오래됐네요
    트랜스포머도 7월에나 볼꺼같고.. ㅎㅎ

    암튼 곧 돌아오겠습니다


    p.s 참 옆에보니 이현우 음악앨범 방송 먼저 하셨나보네요
    알려주셨으면 시간내서라도 들었을텐데.. ㅜㅜ

  5. 코지짱 2009.06.22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터가 멋있네요 ㅋㅋ
    별로 깔끔한 영화는 아닌가 보네요^^
    노파의 지저분한 공격...ㅋㅋ

  6. BlogIcon 소금의강 2009.06.23 0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어제 이 영화 봤는데
    사운드가 공포를 느끼게 하는데 큰 몫을 하더라구요~
    전 영화 보는 내내 여주인공이 불쌍해서 ㅠㅠ
    노파의 분비물들은 정말 참기 힘들만큼 더럽고 끔찍했어요 ㅠㅠ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09.06.23 0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착하고 생긴 여주인공이 불쌍했지요..
      하지만, 처음 주차장에서 노파와 싸울때는 그래도 꽤나 용감했고 씩씩하게 보였었는데요..
      저주를 받고 나서부터는 자신감이 없어 보였어요. ㅋ
      노파의 분비물... 아~ 정말...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