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냐4

나이로비 Safari Park Hotel 공연 다운타운에서 약간 떨어진 곳에 Safari Park Hotel이라는 곳이 있었습니다. 한국인이 운영하는 호텔인데, 밤이라 잘 안보였지만, 휴양지 리조트처럼 아주 잘 꾸며놓은 곳이었습니다. 그럼에도 외곽 지역이라 가격이 그리 많이 비싼편은 아니라고 하더군요. 밤에는 공연이 있는데, 이곳 케냐인들의 예전 생활 모습을 춤과 음악으로 보여주는 것이었습니다. 특히, 마사이족의 모습도 표현하는 듯 했구요. 밤 9시부터 공연시작이고, 8시부터 한시간동안은 고기와 디저트를 먹는 시간이었습니다. 양고기, 악어고기, 소고기, 돼지고기, 칠면조, 닭고기 등의 고기가 서빙되었으며, 먹고 싶은 것만 골라 먹으면 된다고 합니다. 인당 4-5만원선이라고 저흴 접대한쪽에서 말하더군요. 호텔 숙박비용도 많이 비싼 편이 아니고, 케냐에.. 2009. 10. 15.
케냐, 나꾸루 국립공원 두번째... 이곳, 케냐 나꾸루 국립공원에는 버팔로, 원숭이, 사슴류(이름 까먹었음), 사자, 타조, 코뿔소, 얼룩말 등이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자를 제대로 보기 원하지만, 정오가 넘은 시간이라 사자가 낮잠 자는 시간이라고 해서 차가 다니는 길에서 제법 멀리 있는 나무 그늘 아래 쭈그리고 앉아 자거나 하더군요. 운전하는 아저씨가 눈 좋으면 저기 멀리 봐라~ 사자 있다. 라고 하는데.. ㅋㅋ 사실 육안으로 구분이.. 그리고, 버팔로는 여기 저기 많이 시체가 널려 있었습니다. 사자 밥인지, 독수리 밥인지 모르겠지만, 뼈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채 곳곳에... 원숭이는 Baboon이라고 하는가본데, 일반 원숭이보다 좀 큽니다. 그래서인지 나무위에서 노는게 아니라 그냥 평지 위를 느릿 느릿 걸어다니더군요. 날이 더워서.. 2009. 10. 14.
케냐, 나꾸루 국립 공원으로 고고~ 10일 케냐에 와서 내일(14일) 수단으로 떠납니다. 케냐에서도 탄자니아만큼 비싼 호텔인 Holiday Inn에 묵고 있는데, 호텔 마당 환경은 아주 좋습니다. 사진처럼요... 제 방이 풀장 건너편으로 풀장 뷰인데, 별로 안좋습니다. ㅋ 풀장 옆이 바로 식당이라, 밖에서 방안이 조금 보입니다. 참, 비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방안 모습은 좀 많이 별로입니다. 도저히 가격이 매칭이 안되는.. 에어콘도 없고, 헤어드라이기도 없고.. 담에는 절대 여기 안묵을거라는.. ㅋㅋ 11일은 일요일이었습니다. 이곳 사람들도 쉬어야지요. 저희 일행은 차로 2시간 반 거리에 있는 나꾸루 국립공원에 갔습니다. 점심 포함 대략 인당 150불 정도... 나이로비 근처에 나이로비 국립공원도 있는데, 여긴 인당 70불... 하지만, .. 2009. 10. 14.
출장 갑니다.. 평소 가보기 어려운 나라인 동부 아프리카로 출장갑니다. 탄자니아, 케냐, 수단... 모기를 조심해야 하는 나라들~ 다소 정치, 사회 상황이 불안하여 외교부에서 여행 제한 국가로 지정하여, 여행자 보험도 못든다고 하네요. ㅋㅋ 그래도, 세 나라의 수도만 골라서 가기 때문에 큰 걱정은 없으나, 요즘 수도에서도 부유층 대상으로 납치, 강도 등이 자주 발생한다고 하니 조심하라고 되어있더군요. 이들 나라에서도 신종 플루가 유행하기 시작하는데, 나라 특성상 정확한 통계를 집계하기엔 어렵다고 합니다. 그리고, 황열병과 말라리아를 조심해야 한다고.. 황열병은 지난주 국립의료원 가서 예방 주사 맞았슴다. 한번 맞으면 10년 유효하기 때문에 아주 편리하네요. 후유증으로 4-5일 지난뒤 열이 조금 나고 근육통이 있습니다만... 2009. 10.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