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코믹영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12 영화 "청담보살" (2009) (2)
  2. 2009.08.06 영화 "아빠의 화장실(El Bano Del Papa)" (2005)
예고편 봤을때 생각보다 재미있을 것 같아, 나름 기대를 하고 본 영화 "청담보살"입니다. 올 여름까지 출연했던 버라이어티쇼 "패밀리가 떴다"에서 자신이 가진 솔직한 매력을 모두 보여주었던 박예진씨가 코믹 연기의 달인 임창정씨와 코믹 호흡을 맞추고 있습니다.

사실 이런 류의 영화는 내용은 유치찬란 그 자체입니다. 너무나 상식적인 분들께는 그다지 호응이 없을 것 같으며, 부담없이 웃으며 즐기는 영화를 좋아하는 분들에게는 어느 정도 기준점은 넘은 듯 합니다.

신세대 미녀 무당이 주인공이라 그런지 칙칙하지도 않고, 재미있게 흘러갑니다. 무당이라고 하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작두타고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크게 거부감이 없습니다.

신내림을 받아 타인의 운명은 잘 볼줄 알지만,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기는 어려운 모양입니다. 역시 무당이었던 모친이 어릴때 정해준 사주를 타고난 남자를 만나야 하는 운명인데, 하필이면 그 운명의 남자가 별로 볼거 없는 사람입니다. 차츰 그의 인간적 모습에 끌려가기는 하지만, 완전히 빠져들지는 못하는...

적절하게 유머코드를 잘 섞어놓았습니다. 아주 만족할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가볍게 웃을 수 있고, 또 과연 타고난 운명이라는 것이 있는 것인지, 남녀간의 사주는 꼭 봐야 하는 것인지 등에 대해 조금 생각할 꺼리도 있습니다. 연인끼리 이 영화를 보러 갔다면 오히려 재미삼아서라도 사주를 볼 것 같더라는.. ㅎㅎ

특별 출연한 연예인들이 몇 있습니다. 그중 기억나는 건 현영씨와 붐 이야기~ ㅋ 답답한 늦가을에 조금은 웃을 수 있는 영화입니다. 보고나면 그래도 기분이 좋아진다는... ^^


'공연/영화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백야행" (2009)  (5) 2009.11.21
영화 "2012" (2009)  (4) 2009.11.19
영화 "청담보살" (2009)  (2) 2009.11.12
11월에 보고 싶은 영화들...  (6) 2009.11.10
영화 "집행자" (2009)  (2) 2009.11.07
영화 "마이클 잭슨의 This is it" (2009)  (2) 2009.11.05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슬리 2009.11.16 1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에 평이 좋네요. 가볍게 보기에는 좋은가봐요.

영화 제목에서부터 뭔가 재미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2005년도작 "아빠의 화장실".. 영화를 보고 나니, 포스터가 그다지 맘에 들지 않았지만, 마땅히 맘에 드는 캡쳐 사진도 없더군요. -.-

영화는 실제 있었던 사건을 각색한 것이라고 합니다. 우루과이의 멜로라는 작은 마을에 교황 방문이 예정되면서 벌어진 마을 전체의 소동을 한 가족에게 좀 더 집중하여 보여줍니다. 

교황이 방문하면 엄청난 브라질 국민들이 교황을 보러 마을로 몰려들 것이라서 그들을 상대로 음식 등을 팔며 목돈을 벌겠다는 것이 마을 사람들의 생각입니다. 방송에서는 5만명에 육박하는 사람들이 몰려들 것이라 떠들어대며 이들을 부추기고 있었지요. 하지만, 나중에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실제로 모였던 인원은 수천명에 불과했고, 대부분 마을 사람들이었고, 외부인은 수백명에 불과.. 그것도 대부분은 기자들이었다고 하네요. ^^;

엄청나게 먹거리를 준비하는 마을 사람들을 보면서 사실 불안 불안하기도 했구요. 너무 한곳에 올인하는 것 같아서.. ㅋ 그래도 그 중에서는 영화속 주인공인 아빠가 나은 듯 했습니다. 다른 동네 사람들은 먹거리를 왕창 준비했다가 못팔면 음식들이라 다들 버리는 것 같지만, 아빠는 그래도 화장실을 준비해서 이는 나중에라도 계속 사용할 수 있으니깐요. ㅎㅎ

그리고, 열심히 자전거로 물건을 나르는 (밀수입니다. -.-) 아빠와 동네 사람들의 모습이 나옵니다. 어느 나라나 그렇듯이, 가난한 사람들의 돈을 뜯어먹고 사는 경찰도 나오구요. 이 영화를 보면서 느꼈던 또 다른 한가지는 아저씨들이 자전거를 정말 잘탄다는 것이었습니다. 산으로 들판으로 물로.. 흐~ 물론 그때문에 무릎에 병이 생겨 주사를 맞기도 하지만요.

전 영화 후반부에 엄청난 양의 먹거리가 남아돌아 마을이 온통 초상집이 되어 다 망할줄 알았는데, 그래도 견디며 살아가는 걸 보면 신기하기도 했습니다. ^^; 또한 아빠가 화장실로 떼돈을 버는 것은 실패하였지만, 아빠를 밀수꾼으로 생각하며 약간 경멸하던 딸이 열심히 부지런히 어렵게 돈을 벌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아빠와의 사이가 좋아진 것은 좋은 수확이었습니다. ^^ 이런 상황은 우리나라에서도 다른 나라에서도 많이 존재하는 듯 합니다.

영화가 전반적으로 코믹하고 재미있습니다. 다만, 영화를 보고 나서 그래서 뭐지?? 라는 의문이 좀 남기는 했지만요... ^^

'공연/영화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10억" (2009)  (2) 2009.08.11
영화 "지.아이.조(G.I.Joe)" (2009)  (8) 2009.08.11
영화 "아빠의 화장실(El Bano Del Papa)" (2005)  (0) 2009.08.06
영화 "피쉬 스토리" (2009)  (0) 2009.08.05
영화 "국가대표" (2009)  (4) 2009.07.30
영화 "해운대" (2009)  (0) 2009.07.29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