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Annie Haslam - Annie In Wonderland

Annie Haslam... 작년(2010년) Renaissance(르네상스) 내한공연으로 직접 노래를 듣기도 하고, 공연 끝난후 있은 사인회에서 사진도 찍고하여 더 친숙한 느낌입니다. ㅎㅎ

그녀는 영국 프로그레시브락 그룹인 Renaissance의 보칼로 71년부터 Renaissance의 목소리를 들려주었습니다. 당초 Renaissance의 출범은 69년이었지만, 2~4년여의 전환기를 거치며 창단 멤버가 몽땅 바뀌게 되었다죠. 결국 Annie Haslam (보칼), Micheal Dunford (기타)가 주축이 되어 73년 앨범 "Ashes Are Burning"을 시작으로 클래시컬한 프로그레시브락을 들려주게 됩니다. 76년 카네기홀에서 라이브 공연을 할때까지가 이들의 전성기였다고 보면 됩니다. 이때의 라이브 앨범인 "Live At Carnegie Hall"은 저도 가장 좋아하는 앨범이고,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죠. 암튼, 73년부터 76년까지 'Carpet of the sun', 'Can you understand', 'Mother Russia', 'Ashes are burning', 'Running hard', 'Ocean gypsy' 등의 멋진 음악들이 발표되었습니다.

77년 앨범 "Novella"를 발표하고 난뒤 Annie Haslam의 첫 솔로 앨범 "Annie In Wonderland"이 발표됩니다. 뮤지션, 작곡가, 작사가, 프로듀서로 유명했던 Roy Wood가 제작한 것으로 소설 "Alice In Wonderland"의 분위기를 채용하여 앨범 제목뿐 아니라 앨범 자켓 그림도 독특하게 잘 그렸습니다. 이 앨범은 그룹 Renaissance 음악보다도 더 클래식에 근접한 음악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Annie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6분이 약간 넘는 'Rockalise'와 드보르작의 신세계 교향곡 2악장 주제를 채용한 'Going home'이 팬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A
nnie는 77년 첫번째 솔로 앨범을 발표한 이후, 두번째 앨범은 7년이나 지난 85년에서야 "Still Life"를 내놓습니다. 앨범 "Still Life"는 80년대 초반 "Hooked On Classics" 시리즈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Louis Clark(루이스 클락)과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녹음하였는데, 수록곡들이 모두 클래식 음악을 편곡한 노래들입니다. 차이코프스키 5번 교향곡, 바하, 포레, 모짜르트, 쇼핑 등의 클래식을 편곡하여 프로그레시브 성향을 섞어서 불렀다죠. Louis Clark은 첫번째 앨범인 "Annie In Wonderland"에서도 'Rockalise'와 'Going home'에서 악기를 연주해주기도 했었습니다.

'Rocklise'는 조용하게 시작하다가 중반에 경쾌한 모드로 바뀌지만, Annie의 목소리는 구슬프면서 애절하게 들립니다. 그런데, 이 노래를 듣다보면, 언뜻 Al Stewart의 멋진 노래인 'The palace of Versailles' 멜로디가 들리기도 합니다. 저만 그런가요? ^^; 'Going home'과 함께 들어보시죠~

Annie Haslam - Rockalis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Annie Haslam - Going hom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작년(2010년) 르네상스 내한공연때의 Annie Haslam 모습입니다.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1.11.14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Rockalise는 어디선가 들어봤던것 같습니다.
    목소리 참 특이하시네요~~

  2. BlogIcon 보기다 2011.11.14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going home은 정말 편안한 느낌이네요.
    Rockalise는 뭐랄까 흐느끼는 듯 하지만 뭔가 독특한 분위기의 곡이라 좋구요.
    타조님의 좋은 음악선물을 받았더니 즐거운 한 주가 될 수 있겠네요.^^


요즘 회사일이 조금 정신이 없다보니 포스팅도 제대로 못하고 있네요. ^^;
더군다나, 음악 포스팅은 드문 드문.. ㅎㅎ

오랜만에 음악 포스팅 하나 간략히 올립니다.

우리나라에도 내한공연을 오셨던 재즈 피아니스트 Claude Boliing과 플루티스트로 명성을 드높였던 Jean-Pierre Rampal의 멋진 협연인 'Irlandaise'입니다. 이 곡은 두분이
함께 발표한 75년 앨범 "Suite For Flute And Jazz Piano"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TV나 라디오 등의 방송 음악으로도 많이 쓰여 귀에 많이 익숙한 곡일텐데, CF에도 사용되었었고, 예전에 김미숙씨가 진행하던 FM 프로에서 시그널 뮤직으로도 사용된 적이 있습니다.

Claude Boliing은 이제 여든이 넘으셨는데, 그동안 
여러 뮤지션들과 합작 앨범을 많이 내었습니다.

Jean-Pierre Rampal (Flute)
Maurice Andre (Trumpet)
Alexandre Lagoya (Guitar)
Hubert Laws (Flute)
Yo-Yo Ma (Cello)
Pinchas Zukerman (Violin)

위 연주가 분들이 Claude Boliing과 협연한 이들입니다.
과거에 이름을 드날리셨던, 물론 지금도 여전히 유명하신(^^;) 클래식 음악가들입니다. 이제 나이드신 분들도 많고, 세상을 떠나신 분들도 두분이 계시네요. Jean-Pierre Rampal은 2000년에 세상을 떠나셨고, Alexandre Lagoya은 1999년에 세상을 떠나셨네요. 개인적으로는 Yo-Yo Ma와 같이 연주한 'Baroque in rhythm'을 'Irlandaise'와 함께 가장 좋아합니다.

클래식과 재즈의 멋진 크로스오버 연주를 들려주는 이들의 음악은 언제 들어도 마음을 잔잔하게 가라앉히는 듯 합니다. 요즘의 제 정신세계에 꼭 필요한 음악이네요. ^^

'Irlandaise'와 함께 'Sentimentale'도 차분하게 듣기 좋습니다.

Claude Bolling & Jean-Pierre Rampal - Irlandais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Claude Bolling & Jean-Pierre Rampal - Sentimentale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기다 2011.09.27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왓~ 타조님의 음악선물 오랜만입니다.^^
    플룻 음색과 피아노 선율 정말 좋네요.
    부드럽게 나가다 중간에 경쾌하게 바뀌는 부분도 좋고~
    좋은 음악 감사합니다.^^

  2. BlogIcon 와이군 2011.09.27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잔하니 너무 좋네요.
    점심먹고 났는데 듣고 잠깨야겠습니다~ ^^
    잘 들었습니다~~

  3.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9.27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봄에 더 가까운것같은 선율이지만 늦은밤에 잘 듣고 갑니다^^ㅎㅎ

  4. 한참동안 2011.11.11 1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잊고 있었던 음악인데... 예전에 고3때 공부할때 정말 많이 듣던 음악...
    지금 또 들으니 너무 센티멘탈해지네요...
    Claude Bolling 할배를 직접보니... 음... 뭐라 할 말이 없지만서도...
    암튼... 몇 자 남기고 갑니다.

  5. 예사녀 2012.01.31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로드 볼링이 최근에는 유명하지 않아서 계속 찾았었어요~ㅎ이제야 찾았는데 잘 안나오네욤ㅠㅜ 그래도 알려주셔서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