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리는 뮤지컬 "금발이 너무해"를 보고 왔습니다.
2009년 11월에서 2010년까지 김지우씨, 이하늬씨, 제시카 3인 캐스팅으로 1차 공연이 있었고,
2010년 11월부터 2011년 3월 20일(오늘이 마지막 공연)까지 김지우씨, 바다, 루나 3인 캐스팅으로
2차 공연이 있었습니다.

1차에는 이하늬씨와 제시카의 공연을 보았는데, 이번에는 F(x)루나 공연을 보고 왔습니다.

원래는 이 뮤지컬에 두루 두루 잘 맞는다는 김지우씨 공연을 보고 싶었는데,
시간대가 맞지 않아 루나 공연을 보게 되었네요.
그리고, 어제의 공연은 마지막 공연이라 50% 할인을 해서 비교적 착한 가격으로 봤답니다. ㅋㅋ

암튼!!!

1년만에 보는 "금발이 너무해"는 여전히 재미있고 좋았습니다.
루나가 여주인공인 엘 우즈역에 과연 잘 맞을까 걱정이 되기도 했는데,
노래 솜씨는 조금 불안하기는 했어도, 표정 연기나 오버 액션 장면에서는 탁월한 재능을 보였습니다.
ㅋㅋ

약간 코믹한 연극이나 뮤지컬에서 돋보일 수 있는 그런 표정이나 연기를 잘하더라구요.
덕분에 관객들이 많이 웃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루나씨가 키가 작은 편이고, 약간 근육질의 몸매 스타일이라,

엘 우즈의 이미지와 조금은 벗어난 느낌도 들었습니다. ㅎㅎ
그래도, 귀여운 표정과 유쾌, 통쾌한 연기로 웃을 수 있게 해줘서 점수가 덜 깎였다는~ ^^

다른 배역에서는 1차 공연때 나오셨던 분들이 제법 계셨습니다.

캘러한 교수역에도 지난번과 같이 김형묵씨가 맡으셨고, 브룩역에도 백주희씨,
여전히 코믹하고 재미있는 연기를 보여준 임기홍씨(아랍 왕자를 비롯한 1인 다역) 등
조연들의 성숙한 연기가 공연을 잘 지탱해주었습니다.

3번째 보는 공연이었지만, 너무 재미있었습니다.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1.03.20 19: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루나 -> 약간 근육질? oh no~ 완전 근육질!!

    바비인형과 거리가 먼 루나표 엘 우즈여서
    캐스팅 이유가 궁금했던 공연이었다죠.
    어쩌면
    가창력, 몸매를 커버하는 코믹오바액션 연기 때문에 주연자리 거머쥔 것인지도 모르구요. ㅋ

  2. BlogIcon 예문당 2011.03.21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부럽습니다. 저는 요즘 어린이 공연만 보고 다녀요. 흐..... ^^;

  3.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03.22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금발이 너무해 주연자리가 씨스타 보라였나.. 어쨋든 다른 멤버한테 가기로 했었는데.. 갑작스럽게 주연이 루나로 발탁되고서 논란도 많았었죠...

    씨스타의 전반적인 스케쥴이 맞지 않아서 결국은 못했다나..
    (씨스타가 바쁘다고 해야 얼마나 바쁘겠지만 말이죠..;;)

    무언가 캐스팅에서의 석연치 않았던 부분이 생각나네요.

  4. BlogIcon 보기다 2011.03.23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m에서 메인보컬급은 꾸준히 뮤지컬을 시키는 걸 보니 확실히 아이돌 키우는 방법을 아는 듯 합니다.
    루나의 엘 우즈라 매치가 쉽지 않네요.^^;




출퇴근하면서 다양한 음악을 듣는 편이지만, 요즘 2주일내에 제가 가장 많이 듣고 있는 가요들입니다. 이젠 인기가 제법 식은 노래들이지만, 차안에서 이 노래들을 들으면 시원하고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들더군요. ^^;

f(x)의 노래는 이전까지 아는 노래가 하나도 없었습니다. 워낙 걸그룹들이 많이 쏟아져나오다보니, 더 이상 듣기가 싫증이 났고, f(x)의 멤버 '크리스탈'이 소시의 '제시카' 동생이라는 것만 예능을 통해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최신 음악이라 듣게 된 'Nu ABO'.. 어디서 온 단어 조합인지 모르면서 처음 노래를 들을때는, 변화무쌍한 곡의 변화에 다소 정신이 없었고, 여기 저기서 많이 짬뽕을 한 느낌이 들어 탐탁치 않았습니다. 그런데, 들으면 들을수록 이 노래가 점점 익숙해지며 노래가 좋아지네요. ㅋㅋㅋ 영어의 new와 혈액형 ABO를 합쳐 소리나는대로 발음한 신조어로, 개성이 강한 새로운 세대를 나타낸다는 노래 제목답게 신선함이 느껴졌습니다. 여기 있는 3곡중 가장 repeat를 많이 해서 듣는 노래입니다.
아~!! f(x)의 외모 때문에 이 노래가 좋은게 아니냐고 생각하시는 분들~ 전 아직 크리스탈을 제외하고는 f(x)의 멤버가 누군지도 모르고 얼굴도 잘 모릅니다. ^^;

'Nu ABO' 다음으로 즐겨듣는 노래들은 다비치의 신곡들입니다. '8282'와 비슷한 스타일이라 하여 말이 좀 많긴 하지만, 적절한 강약 조절로 시원함을 내뿜어주는 '시간아 멈춰라', 멜로디 라인이 귀에 쏙 들어오는 '떠나지마' (이 노래는 8eight 의 백찬씨가 랩을 구사해주고 있습니다)...

위의 3곡들을 계속해서 repeat 하여 들을때가 상당히 많습니다. 지금 장착중인 cd changer가 자동 repeat 기능이 없어, 한곡 한곡 끝날때마다 수동으로 repeat를 하기 위해 끊임없이 손이 앞으로 나가고 있습니다.


f(x) - Nu ABO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다비치 - 시간아 멈춰라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다비치 - 떠나지마 (featuring 백찬)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 이 노래들 다음으로 repeat 가 자주 되고 있는 노래는 원더걸스의 '2 different tears' 입니다.
    여전히 복고풍을 추구하며 80년대 팝 스타일인 이 노래 역시 차에서 듣기 딱 좋은 곡이랍니다.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홍뻥 2010.06.05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타조님은 최신가요까지...f(x)는 노래는 처음 들어보네요.^^

  2. BlogIcon 보기다 2010.06.06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하면서 나른해질때 '시간아 멈춰라' 무한반복으로 듣고 있습니다.
    이해리님의 폭발하듯 터지는 목소리가 너무너무 시원하고 좋아요.
    개인적으로 cd 먹었다는 바다님 다음으로 시원시원한 가창력이 너무 맘에 든다는~ㅋㅋ

  3. BlogIcon 혼미 2010.06.07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타조님...누에삐오까지...대단하신데요 ㅎㅎㅎ
    뉴에삐오 뜻까지 알고계시다니 오오..

  4. BlogIcon 와이군 2010.06.07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아 멈춰라 뮤비도 참 재미있더라구요.

  5.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0.06.18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내용과는 별개지만, 저는 아무래도 F(x)를 볼때면 자동차 친화그룹이라는 생각이 매번 들더군요..ㅎㅎ

    국내생산차종중에 대우버스에서 FX라는 차종을 생산하니 그러는건데..ㅎ

    데뷔곡부터 버스를 연상시키는 노래를 부르고, 이들의 노래가 드라이빙에 좋은노래라는 평을 자주 듣다보니ㅎㅎ 아무래도 그런게 느껴지는것같아요...

    간혹 말장난으로,
    컴퓨터 그래픽카드로 달려있는 지포스FX5600은 떼어버리고 즐겁게 대우버스 FX212에 타서 즐겁게 건반악기로 노래부르며 함수를 풀면서 차안에서 전투기구경한다.

    이런 무모한 뻘짓(?)을 즐기고 있죠....;;;(다 동음이의어들...)

  6. BlogIcon 긍정의 힘 2010.07.07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 중독성 있는 노래인것 같아요!
    누에삐오~~~라랄라라라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