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무슨 생각에선지 마흔이 넘어서 시력교정수술을 했다가 고생중에 있습니다. ㅋ
지난 토요일, '프리미엄 라섹'을 하고 나서 4일차인데, 눈이 아직 정상이 아닙니다.

1일차 : 일주일전에 검사를 다 했지만, 한두가지 검사를 더 하더군요.
           드디어 수술실에 들어가기 전에 가운을 입고 대기중입니다.
           이때 눈에 마취제를 넣고 긴장을 하면서 기다립니다. ㅋㅋ
           수술대 위에 누웠는데, 눈을 감지 않도록 기계를 이용해서 눈꺼풀을 잡아주네요.
           빨간 불빛을 쳐다보라고 해서 열심히 쳐다보는데, 차가운 약물이 눈에 쏟아집니다.
           그리고는 드디어 레이저를 쏩니다~
           단백질 타는 냄새가 살포시~ 나는데, 10초에서 15초정도?
           레이저는 그게 다였습니다.
           암튼, 이렇게 양쪽 눈을 하면 한사람당 10여분 걸리는 듯 합니다.
           집에 가는 동안 아프지 말라고 마취제와 충혈방지제를 눈에 넣어주네요.
           약 설명(항생제, 인공 눈물, 소염제)을 듣고나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눈에 마취제를 넣어서인지 그럭저럭 견딜만 했습니다.

           인공 눈물도 시키는대로 10분 간격으로 넣어주고,
           단지 잘 안보일뿐~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이때만 해도 "어? 생각보다 괜찮네? 할만한데?" 이렇게 건방을 떨었다는~ ㅎ


2일차 : 자고 일어났더니만, 눈에서 눈물이 마구 흐르네요.
           눈에 이물감이 많이 느껴지고 그 때문인지는 몰라도
           인공 눈물을 넣을 필요도 없이 그냥 눈물이 줄줄 흐릅니다. (그래도 아픈 느낌은 없었습니다)
           눈물이 흐르다보니 콧물도 알아서 줄줄~ ^^;;
           오후가 되니 잠시도 눈을 뜨기 힘들었습니다.
           결국, 저녁도 제대로 못먹고 빵으로 떼웠다는~
           거의 하루종일 누워서 지냈습니다. 끄응~
          
3일차 : 조금 나은 듯 했습니다.
           오전까지는 눈물이 계속 흘러나왔지만,
           오후가 되니 조금은 잦아들었습니다.
           오전에 병원에 전화해서 이거 괜찮은거냐? 고 문의했더니만,
           눈물이 흐르는게 더 좋은거라나요? 우띠~
           담날 회사 가야 하는데 어떡할거냐고! 괜시리 병원 상담사에게 화풀이 했습니다. ㅋ
           이때는 솔직히 수술한거 후회하기도 했습니다. ㅋㅋ
           암튼, 저녁때가 되니, 겨우 눈을 뜰 수 있을만큼은 되더군요.
           물론, 불빛에는 너무나 취약합니다.

4일차 : 오늘입니다.
           아침에 운전은 커녕, 버스타기도 힘들어서 택시타고 회사 왔습니다. ㅎ
           천장에 불빛도, 컴퓨터의 모니터도 모두 적입니다. 끄응~
           두눈을 찡그리고 모니터를 겨우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젠 눈물이 흐르지 않고, 점점 눈이 메말라갑니다.
           1시간 간격으로 인공 눈물 넣어야할 정도로 눈이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입술도 빠짝 말라가고 있습니다. 뭔 하루만에 몸안의 수분이 이렇게나? 끄응~

           시력 회복이 안되어 여전히 잘 보이지 않습니다.
           점점 좋아질거라는데, 과연 내일은 더 괜찮을런지??
           해야 할 숙제는 점점 쌓여가는데, 큰일입니다. 끄응~
           그냥 한 3-4일만 고생하다가 말겠지~라고 했는데,
           정말 1주일은 갈 모양이네요.

이번주 토요일에 각막 보호용으로 넣어둔 렌즈를 제거하러 가는데,
그때까지는 아무래도 세상이 뿌옇게 보일 듯 합니다.

블로그 포스팅이 원활치 못하더라도 이해해주시길~~ ㅎㅎ

p.s. 참, 라섹 수술 비용에 대해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던데요~
      제가 한 곳은 강남의 모안과인데, 라식 70만원, 라섹 100만원, 프리미엄 라섹 110만원입니다.
      전, 부작용이 조금 덜하다는 프리미엄 라섹으로 해서 110만원~
      근데, 이게 다는 아닙니다. 각막 수술을 하기 전에 아벨리노 DNA 검사를 해야 한다더군요.
      적은 확률이지만, 각막에 칼을 대면 안되는 DNA를 가진 사람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 비용이 10만원입니다. 거의 대부분 이 검사를 해야 하는 모양인데,
      그냥 첨부터 120만원이라고 하지, 뭘 또 이걸 구분해서 얘기하는지 모르겠네요. 흐~
      요즘 안과마다 라식/라섹 수술 경쟁으로 가격이 조금씩 내려가는 것 같습니다.
      10년, 15년전보다는 많이 저렴해졌지만, 아직은 좀 하지요? ㅎㅎ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보기다 2011.12.13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하고 싶은데 몸에 칼 대는 것(칼은 대지 않지만요ㅋ)을 극도로 무서워하는지라...;;
    눈관리, 보호 잘하시고 빨리 회복하시기 바랍니다~

  2. miller 2011.12.13 19: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와중에 후기를 올리는 열정이라니.
    저도 10년 전의 라식 후 고통(!!)이 떠오릅니다.
    라식은 라섹보다 적응시간도 훨씬 짧다는데.
    저도 마취 풀리고 나서 병원에 전화해서 따졌다는.
    왜 이렇게 아프냐고. 수술 제대로 한 거 맞냐고. ㅋㅋㅋㅋ

    암튼, 안경없이 편한 세상에 입문하심 환영.
    근데 정말 갑자기 왜 한 거에요?
    갑자기 외모에 신경쓸 일 생기심? ㅋㅋㅋㅋㅋㅋㅋㅋ

  3. 김항중 2011.12.14 0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1월에수술했습니다.
    1~2일은 아무렇지도 않았습니다. 가까운것은 당연히 잘안보입니다. TV보는데는 크게 지장없고요
    3~4일 눈에 뭔가 들어간것 처럼 가끔씩 아파옵니다. 굳은살있는손으로 잡는것같은...그런느낌이었어요
    5-7일 통증도 거의 없어지고 모니터,책보는것 외에는 특별한 불편없었습니다.
    이때까지 휴가라서 불편없었지요
    7~10일 ㅠㅠ 회사에 일이생겨서 밤새모니터를 봐야했는데 안보이는글씨를 억지로 보기위해 눈알빠지도록 힘주고, 밤새 인공눈물넣어가면 버텼습니다...
    12일 정도 됐을때 아무불편없는 눈을 가지게되었습니다.
    지금 11개월정도 됐네요 .. 수술후 0.3 시력이 1.0 됐습니다. 수술후 2달때는 1.5도 나왔고요
    참고하세요

    전 강남상성아이센터 ? 여기서 했는데 스마트라섹 140만원했고요 .

    이외 비용은 약국에서 사는 약값이 전부입니다. 약 3만원정도 들었네요 .. 부작용, 시력저하 발생시 무료 AS 된다고 하네요

  4. BlogIcon 와이군 2011.12.14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모니터보지마시고 푹 쉬세요~~

  5.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12.15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력이 좋은것도 하나의 복이라고 생각하고 살아야겠습니다!

    눈에게 조금 더 휴식을 주시고, 좋은 글로 다시 뵙고싶습니다!

  6. BlogIcon 화이트퀸 2011.12.21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너무 하도 싶은데, 죽어도 용기가 생기지 않습니다. ㅜㅜ
    아아... 이 후기를 보니 더더욱 쉽지 않아 보이네요. 어서 괜찮아지시길 ^^

  7. 2017.06.05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7.06.05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력 회복은 더디었습니다. 거의 6개월만에 양쪽 1.2 이상 올라왔습니다. 수술한지 몇년 되었지만 아직은 시력 유지중이구요. 노안은 마흔 넘으면 어쩔수 없는 듯 합니다. 저의 경우는 좀 다른게, 다소 어두운 곳에서 작은 글씨가 더 안보입니다. 동공에 들어오는 불빛이 더 작아졌다는.. 그래서 집에서도 플래쉬등을 상시 옆에 두고 작은 글씨를 보곤 합니다 ^^; 책 읽는것을 거의 포기했죠. 그래도 안경을 안쓴다는 사실만으로 수술 잘했다고 생각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