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여러분들의  기도 속에 타남매 엄마를 하늘나라로 잘 보내고 왔습니다.
천주교 안성 공원 묘원에 햇볕이 잘 드는 납골당 방 한칸에 이 세상에서 마지막 남은 가루를 모셔두었습니다. 3일 저녁 세상을 떠나고 나서 5일 오후 4시경 납골당에 모시기까지 만 이틀이 걸리지 않았네요.
만 이틀도 지나지 않았는데, 벌써 한줌의 재로 변해 있다니... 정말 세상사는 것이 허무하게 느껴졌습니다.

5일은 날씨가 갑자기 영하로 내려가 추워진 날이라 성당에서 기도드리러온 연령회 회원분들도 고생이 많으셨고, 삼오날인 7일 일요일에는 눈까지 내려 날씨가 너무 궂었습니다.
타남매 엄마를 좀 더 보고 오려고 했으나, 갑자기 눈이 더 내리는 바람에 산 꼭대기 위에 위치한 곳에서 경사가 급한 길을 차로 내려가는 일이 걱정되어, 너무 서둘러서 내려온 것이 마음에 걸립니다.
오후 들어서는 햇볕이 나서 길위에 쌓였던 눈도 많이 녹았었는데..
납골당이 실내가 아니라 실외에 있어서 많이 추울 것 같은데, 별 다른 위로의 말도 제대로 못하고 쫓기다시피 떠나와서 아쉽습니다. 돌로 만든 납골방 문에 타남매 엄마의 이름과 세례명, 생존 일자를 새기는 것이 약 보름 걸린다고 하더군요. 20일 이후에 다시 한번 찾아가 인사를 해야겠네요.

오늘부터는 아이들은 제자리로 돌아갔습니다.
엄마가 하늘나라로 떠났다는 것이, 세상에 없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아직은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엄마의 영정 사진 앞에서 매일 아침 일어나서, 자기 전에 인사를 하라고 하는데,
처음에는 약간 쑥스러운 듯 하더니만, 이제는 자연스럽게 인사를 하네요.

주눅이 들지않고 예전의 모습대로 생활하는 것을 보면 다행스럽기도 하고,
너무 변한 것이 없으니, 애들 엄마가 하늘나라에서 많이 서운해할 것 같기도 하고...

아침부터 학교, 유치원, 학원에 보내고 시간 맞춰 챙기고 일정을 체크했습니다.
아이들 스케줄을 정리하다보니, 요즘 엄마들이 아이들을 위해 이런 걸 하는구나~ 라고 제대로 이해를 하게 되네요. 그리고, 아이들이 초등학교 1학년부터 너무 힘들게 학원 생활을 한다는 것도 보였습니다.
그동안 주말에 타남매와 노는 것에만 익숙했었는데, 앞으로는 평일에 하루나 이틀은 일찍 와서 아이들 숙제나 공부를 챙겨야겠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할아버지가 앞으로 아이들 일정을 챙기겠지만, 숙제/공부를 챙기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 같습니다. 더군다나, 아이들 군기(^^;) 제대로 잡아놓지 않으면 오히려 아이들에게 할아버지가 휘둘릴 수도 있을 듯 하구요. 엄마의 역할이 이런 것이며, 그 필요성이 점점 느껴질 듯 합니다.

이번주 수요일까지는 회사에 출근하지 않아 직접 애들을 챙길 수 있어도, 목요일부터 본격적인 엄마 없는 아이들 생활이 시작될 것입니다. 저를 비롯하여 타돌군, 타순양, 할아버지/할머니... 그리고 하늘나라의 타남매 엄마도... 모두 한마음이 되어 생활해 나갔으면 합니다.

막상 아이들 문제가 앞에 다가오니, 슬퍼만 하고 있을 시간이 없네요.
이사 문제와 학교 문제도 시시각각 다가오고 있고,
내년에는 타돌군이 어떤 학원을 다녀야 하고 어떤 공부를 시켜야 하는지,
지금은 유치원만 다니고 있는 타순양이 내년에는 뭘 더 배워야 하는지...
엄마들끼리의 커뮤니티가 있다던데, 그 속에 낄수도 없고, 많은 고민이 필요하네요...
타남매 엄마를 친했던 한분이 전화로 이것 저것 도움을 주고는 계시나,
타돌군과 그분 아들은 다니는 학교도 다르고, 지금은 같은 유치원을 다니는 타순양도 그분 딸과는 내년부터 갈라지고 해서, 정보를 얻기에는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도란도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 학원비가 이렇게나 많은 줄은...  (8) 2008.12.15
크리스마스 트리~  (8) 2008.12.15
아이들은 제자리로...  (32) 2008.12.08
아내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9) 2008.12.04
그냥...  (3) 2008.12.01
雪上加霜  (4) 2008.11.27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2.09 0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08.12.09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김원국 2008.12.09 16: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조야,
    힘내고... 화이팅 하자! 타남매 엄마는 하늘나라에서 잘 지낼꺼다.
    우리 울타리 친구들이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 오고나니 우리 모두 당황스럽고 우리 같은 친구도 이런 상황에서는 너에게
    별로 쓸모 없는 존재가 아닌가 싶다.
    너를 만난지도 벌써 햇수로 23년이 되었는데 그리 편하게 이야기 한 번 제대로 못했다.
    많이 반성하고 있다. 산다는게 또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느냐도 중요하므로 더욱 힘내라.
    해 줄말이 이것 뿐이 없어서 더욱 안타깝다.
    일년에 많이 봐야 한 두 번 보는 친구도 친구이겠냐마는 그래도 타조 곁에는
    우리가 있다. 언제나 밝고 긍정적인 너 역시 마음은 많이 아프고 쓰리겠지만
    기도하며 잘 버텨 낼 것으로 믿는다.더 자주 시간내서 보자. 나도 많이 노력하마...

  4. 2008.12.10 0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2008.12.10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이진호 2008.12.10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갑작스런 소식에 많이 당황스럽다. 그동안 병간호하느라 힘들었을텐데 일절 내색도 않고 만났었다니...
    힘들 때 도움이 못되어준 것같아 미안하구나.
    조만간에 한번 보자..

    부디 고인의 명복을 빌며...

  7. 김진걸 2008.12.10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훈아 !!!
    진호가 메시지 보내서 알게 되었다. 너무 힘들고 경황이 없을텐데 이렇게나
    늦게 알게 되어 정말 ```

    의엿하게 대처해나가는 모습이 오히려 위안이 된다.
    조금 정리되면 얼굴 같이 보자

    맘이 아프다.

  8. 황현태 2008.12.11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진호메세지 보고 알았다..
    주변 친구에게서 아픈 일이 생기니 더욱 놀랐다..
    슬픔과 아픔이 있을 때 같이 있어 주지 못해 미안하구나..

    굳건히 잘 이겨내리라 생각한다..
    힘내자.. 친구야

  9. 2008.12.11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0. 2008.12.11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1. 2008.12.11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2. 2008.12.11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2008.12.13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4. 쏘주나 한성 2008.12.14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 3일..
    위로라는 게 참 어색하다는 생각이 든 날이었다.
    평소와 다름 없어보이던 네 모습도 그렇고,
    애들도 평소와 다름없듯이 살아가는 얘기를 하고,
    또 지금은 너나 나나 변함없는 일상속으로 들어가있고..
    힘내라는 얘긴 안할께, 잘 살고 잘 지내고 종종 만나서 투정도 부리자.
    필요한 도움 있음 얘기하고.. 주연이가 초등학교선생님이니까
    관련정보도 얻을 수 있을테고.. 잘 지내라. 자출할 때 조심하고..

  15. boyony 2008.12.15 11: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때문에 슬퍼할 겨를이 없다... 실감이 나는 말씀이네요.
    오빠 고민하시는거 보니까 멋지게 잘해내실수 있을 것 같은 예감이... 화이팅!

  16. lovefree 2008.12.15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감이 교차하네요. 아이들이 제자리로 돌아간 것이 다행이기도 하고...
    아마도 타조님 힘들까봐 타남매 엄마가 하늘나라에서 애쓰고 있는가봅니다.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