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타조생각

산타 할아버지의 진실을 언제 알려줘야 할까요?

by 만물의영장타조 2010. 12. 21.

산타 할아버지~ 여러분들은 언제까지 믿으셨나요? ㅋㅋ 저 같은 경우엔 10살 정도까지는 믿었던 것 같습니다. ㅎㅎ

요즘은 인터넷과 TV 등 각종 매체에서 수많은 정보가 쏟아지기 때문에 이전과는 다르게 산타 할아버지를 믿지 않는 아이들의 연령이 점점 낮아지는 것 같네요.

그동안 타남매에게 산타 할아버지의 선물을 사주기 위해 열심히 원하는 선물 목록을 얻어냈는데, 올해는 지난 주말에 마트를 가지 못해 원하는 선물이 무엇인지 알아내지 못했네요. -.-

아직까지는 산타 할아버지를 믿고 있는 타남매이지만, 언제까지 그냥 둬야 할지도 모르겠네요. 10살인 타돌군이 아직까지 믿고 있는건 신기한 일이지만, 얼마전 산타할아버지가 24일에 오는건지, 25일에 오는건지 묻는 걸로 봐서는 아직은~ 인 듯 합니다만...

혹시나 친구들과 산타 할아버지 이야기 하다가, 아직도 모르냐고~ 다른 친구들에게 구박을 들을까봐 걱정이 되기도 하구요, ㅋㅋ 이래 저래 신경이 점점 쓰이고 있네요. 그렇다고 타돌군에게 사실을 알려줬다가 한창 믿어야 할 타순양에게까지 알려질까봐 그것도 걱정이 되구요~

당장 며칠 앞으로 다가온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야 하는데, 타남매가 뭘 원하는지 도통 알수가 없네요. 끄응~ 더군다나, 타돌군의 경우는 이제 애매한 나이가 되다보니, 장난감 고르는 것도 쉽지 않은 듯 하구요. 이제는 타돌군 자신도 뭘 받길 원하는지 고민이 되는것 같구요. 지난번 타돌군 생일때 산 천체 망원경도 갑자기 추워진 날씨 때문에 아직 한번도 달조차 못본 상태이고.. -.-

짬을 내서 24일 저녁이라도 마트를 한번 데려가서 고르라고 해야 할텐데, 그러면 전 타남매가 잠이든 밤 11시경에 마트에 다시 가서 선물을 사서 포장을 해야 하고~ 으으윽!! 그렇다고 아무거나 사줄수도 없고~ 어떻게 해서라도 24일 이전에 미리 마트에 한번 데리고 가야할 듯 하네요. 흐~

Chris Botti - Santa Claus is coming to tow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Diana Krall - Santa Claus is coming to town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댓글16

  • BlogIcon 글리체 2010.12.21 13:10

    부전자전...순수함이 뚝뚝 묻어 나는 부자이십니다.
    타돌군 분위기에서 착하고 순수할 것이라 짐작이 갔는데 못지 않은 아빠시네요~
    감동에 안구에습기 찹니다@_@
    답글

    • ㅋ 좋게 말하면 순수함이고, 직설적으로 말하면 아직도 뭘 모르는거 아닐까요? ㅎㅎ
      이번 크리스마스 선물 우째야 할지 걱정입니다. 아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1 17:55

    사실 언제 산타의 존재를 알았는지 기억이 안나요.
    미혼이지만 고민하게 만드네요
    요즘애들도 진짜 모르려나?
    지식인에 물어보면 다 나올텐데...
    이런 생각자체가 순수함을 잃은거 같네요 ㅋ
    답글

    • 초등학생들은 자기들끼리도 워낙 정보 공유가 빨라서 알것도 같아요.
      타남매의 경우 네이버를 아직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ㅋ
      그래도 친구들끼리 선물 얘기하다 보면 알거 같기도 해서요~

  • BlogIcon 와이군 2010.12.22 14:05 신고

    이제 3살인 아들 녀석한테는 언제 산타를 알려줘야할지 고민이랍니다 ^^
    답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2 16:29

    제 기억에 전 어릴때부터 믿지 않았던 거 같은ㅎㅎㅎ
    그런 동심도 없이 살았었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살 된 저희 조카도 갖고 싶은 거 사달라고 할 때
    "산타 할아버지한테 사달라고 할까?"그러면
    "아니 엄마가 사줘"
    이런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ㅋㅋ 그랬군요.
      누가 알려줘서 믿지 않았던 걸까요?
      아님, 스스로 깨우친걸까요? ㅎㅎ
      늦게까지 믿었던 제가 더 미련해보이기도 하네요.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12.22 17:48

    산타는 있다구요!!! 더불어 루돌프도~
    제가 착한일을 안해서 아직 못 만나본 것일뿐...ㅎㅎ

    시골에서 기독교와는 전혀 상관없는 집에서 살다보니,
    성탄절 = 노는날의 개념이 강해서 그런지 애초부터 산타가 있던 말던 신경안썼네요^^;
    타남매의 동심을 살리면서 선물을 계속 주는 방법이 생각해보니 어렵네요.
    산타에게 받고 싶은 선물을 엽서로 적어보라고 하는건 어떨까요?
    (일기장은 들쳐보기 곤란하니...^^)

    그래도 행복한 고민이신거 같아요!!^^
    답글

    • 아~ 맞습니다. 보기다님의 말이 웬지 정답처럼! ㅋㅋ
      착한일을 안해서 못만나본 것이로군요. ㅎㅎ
      아까 타돌군이 저보고 산타 할아버지 봤냐고~ 물어서,
      전 자느라 못봤다고 했는데, 착한 일을 안해서 그런거네요. ㅋㅋㅋ

  • 산타.. 그리고 루돌프.. 초등학교 저학년때까지 믿었던 것 같아요.. 뭐 교회나 성당을 다니지 않다보니 어렸을때 장난감세트 몇개 선물 받은 이후로 부모님께 선물을 받은 기억도 별로 없고요..ㅎㅎ
    답글

  • BlogIcon 꼰머 2010.12.24 13:22 신고

    메리 크리스마스~
    저도 어렸을 땐 산타클로스가 정말 있다고 믿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참 어설픈 산타분장이었는데 그 땐 그게 진짜 산타클로스인 줄로만...ㅎㅎ
    지금은 산타클로스는 코카콜라의 상술일 뿐이라고 생각하는 경지에 이르렀지만요..ㅎㅎ
    그나저나 크리스마스 선물은 준비 잘하셨나요?
    원하는 선물이 아니면 산타할아버지의 존재에 의심을 품을지도 몰라요..ㅋㅋ
    답글

  • 앤슬리 2010.12.31 01:10

    전 선물을 받아 본 적이 한 번 밖에 없어서.
    그것도 인형도 아니고 그 어린 나이에 벙어리 장갑을 사줬더라고요!
    우리 부모님은 참. ㅠ ㅠ ㅎㅎ
    그래서 결국 선물은 애들이 원하는걸로 하셨는지 궁금해요.
    답글

    • 음냐리~~ 슬리가 착한 일을 안해서 안주셨나? ㅎㅎㅎ
      벙어리 장갑이라~ 그래도 어릴땐 그거 좋지 않나? ㅋㅋ
      슬리 어릴땐 안그랬나? ㅋ
      타순양은 장난감 싫다고 했고, 타돌군은 자그만걸 골랐더라구~ ㅋ
      대신, 방학을 대비해, 몇년전 약속했던 더 큰 선물을 준비했지만 말야~
      그걸 오늘 풀어볼거라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