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어제(12/13)부터 방영을 시작한 액션 첩보 드라마 "아테나 : 전쟁의 여신"이 초반부터 화려한 액션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네요. "아이리스"의 후속작이냐 아니냐를 놓고도 논란이 일었던 이 드라마는 공식적으로 후속작은 아니라고는 하지만, 제작사가 같고 출연 배우들도 "아이리스"와 많이 겹쳐져 있으며, 또한 무엇보다도 극중 상황도 비슷하기 때문에 연장선상에 있다고 보여집니다. 정우성씨의 다소 건들거리는 모습도 멋지게 보이고, 영화 "불꽃처럼 나비처럼"에서 단아한 왕비 모습을 보여주었던 수애씨의 액션 장면도 상당히 잘 어울립니다.

아~ 드라마 얘기를 하려던게 아니라 드라마 OST 얘기를 하려다가 잠시 다른 길로 갔습니다. ㅋㅋ

드라마의 초반 폭발적 관심에 윤활유를 더하고자 1차 공개한 노래들이 모두 좋습니다.

12월 21일에 현역 입대 예정인 박효신씨의 '널 사랑한다'는 이미 8월달에 先 공개되어 좋은 반응을 얻었었지요. 또한 박효신씨는 입대전 마지막 앨범인 6집 앨범 "Gift Part.2"를 발표하며 '사랑이 고프다'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네요.

태연
의 '사랑해요(I love you)'는 공개되자마자 3단 부스터 열풍을 불러일으킨 아이유의 '좋은날' 턱밑까지 진출하였습니다. (네이버에서는 2위, 다음에서는 벌써 1위를 차지했더군요) 드라마 "쾌도 홍길동"에서 '만약에', "베토벤 바이러스"에서 '들리나요'를 통해 드라마 사운드트랙에 강한 입지를 굳힌 태연이기에, 이번 '사랑해요(I love you)'도 상당한 인기가 예상됩니다. 애절하고 호소력있는 감성으로 노래를 맛깔스럽게 불러주고 있는 태연의 노래 솜씨 또한 좋습니다. 오래전 드라마 OST의 여왕은 서영은씨였고, 뒤를 이어 백지영씨가 바통을 이었으며, 이제는 태연이 그 자리에 오르려나 봅니다. ^^

다음으로는 브라운 아이드 소울이 처음으로 드라마 OST에 참여했다고 합니다. 얼마전 3집 앨범을 발표하며 폭발적 반응을 보였던 이들은 인기가 채 꺼지기도 전에 '내려놔요'라는 곡을 발표하고 있네요. 좀 간격을 두면서 활동하면 좋을텐데, 한꺼번에 노래가 나오니 듣기에 벅찬 면도 좀 있네요. ㅎㅎ

언제부터인가 드라마 OST가 강세 현상을 보이며, 이젠 드라마에서 음악이 차지하는 부분이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당대의 인기 가수들이 앞다투어 드라마 OST에 참여하고 있으니, 가수들의 홍보 활동에 드라마가 적절한 매체인가 보네요.

(음원이 가끔씩 말썽을 부리네요. -.-)

태연 - 사랑해요(I love you)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브라운 아이드 소울 - 내려놔요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박효신 - 널 사랑한다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0.12.15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신인들이 OST를 많이 부르더니 요즘은 가창력있는 가수들이 많이 부르네요.
    잘 들었습니다~~

  2. BlogIcon 혼미 2010.12.15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타조님 오랜만에 블로그와도 음원을 항상 사시는것도 참!
    곡당 요새 600원정도 한다하더라도 많이사시는것도 부담되진 않으신가요?
    대단해요...ㅠㅠ 종종 새로운 음악을 듣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3. BlogIcon misszorro 2010.12.15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노래 너무 좋네요
    드라마 때문에 그런가 더 애절하게 다가옵니다ㅎㅎ
    추운 겨울과도 어울리네요^^

  4. BlogIcon Zorro 2010.12.15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제가 좋아하는 아이리스의 감미로운 음악들!
    제대로 모아놓으셨네요.. 가지고 온 이어폰으로 좀 드겠습니당..ㅎㅎ

  5. BlogIcon 보기다 2010.12.15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탱구가 ost에 참여했군요!
    착착 감기는 목소리가 너무너무 좋습니다.
    완전 잘부르는건 아니지만 뭔가 다른 가수들과 다른 소울(?)이~ㅎㅎ
    정말 잘 듣겠습니다!!!
    탱구♡ 타조님도 사랑해요~^^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3집 앨범이 발표되자마자 첫날은 포탈의 실시간 차트 상위권이 온통 이들의 노래로 뒤덮었었죠. 흐~ 이들의 영향력은 엄청난 것 같습니다.
지금(11/27, 오후 12시 50분)은 어떤지 살펴보니, 네이버에서는 여전히 1,2,3,4,6,8,9위를 점유하고 있습니다. 다음에서는 2위에만 '똑같다면'이 올라있고, 나머지 곡들은 아직 10위권 밖에 있습니다. 1시간 간격으로 순위가 변하기 때문에 실시간 순위는 계속 바뀐다는 걸 참고하시길!

며칠전 소개해드린 곡들 이외에도 차트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곡들 마저 올려드립니다.

영준이 부른 'You'와 성훈이 부른 'With chocolate'입니다.

전 개인적으로 그룹의 노래를 들을때, 멤버 하나 하나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답니다. ^^; 그러다보니, 어떤 그룹에 어떤 멤버들이 있는지 잘 모르고, 알더라도 유명한 한두사람만 알 뿐이랍니다. 이는 우리나라 그룹이나 외국 팝/락 그룹 마찬가지랍니다. ㅋㅋ

브라운 아이드 소울나얼정엽 두사람의 존재만 알고 있었구요. 그러다보니 영준성훈은 적어도 저한테 있어서는 존재감이 많지 않았네요. 의 경우는 올해(2010년) 4월말에 있었던 재즈피아니스트 곽윤찬씨의 공연에 게스트로 등장해서 2곡(Joe Sample의 'Street life', 영화 "Leaving Las Vegas"에서 Sting이 불렀던 'Angel eyes')을 불러줬기 때문에 어느 정도 알고 있었네요. 하지만, 영준은 지금까지도 잘 몰랐습니다. ㅎㅎ

처음엔 나얼정엽의 솔로에만 관심을 두었었는데, 요 며칠 이들의 신곡을 계속 듣다보니, 
영준성훈이 부른 노래들도 상당히 매력이 있네요. 성훈의 소울 느낌 가득한 목소리로 듣는 'With chocolate'도 좋지만, 전 감미로운 목소리 영준의 'You'가 아직은 더 다가오네요. ^^


브라운 아이드 소울 - You (영준 솔로)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브라운 아이드 소울 - With chocolate (성훈 솔로)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쏭. 2010.11.27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준,성훈님 보이스도 참 매력있죠~
    정엽님이 DJ 맡으신 라디오 '푸른밤 정엽입니다'에서
    매주 금요일마다 코너<ALIVE>에서 "얼"빠진 브라운 아이드 소울로
    영준,성훈씨의 입담과 라이브 들으실 수 있어요~
    잠이 오지 않는 새벽 한번 청취해보세요~

    좋은 음악 잘 듣고 갑니다^^

  2. BlogIcon 티모티엘 2010.11.27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하나할꺼없이 노래를 너무나 잘하는 브아솔 ㅠㅠ
    노래역시 너무나좋네요~ 잘듣고갑니다

  3. BlogIcon 문을열어 2010.11.28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you라는 곡 정말 좋네요!!!!!!!
    으아~~~~~~~~~ 계속 재생 재생!!!ㅎㅎㅎㅎㅎ

    음색도 좋고,
    노래도 쉽고!
    멜로디도 금방 따라하게 되네요 와우~~

  4. BlogIcon 문을열어 2010.11.28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사 찾으려다 다시 들어오게 됐어요~ㅎㅎㅎㅎㅎㅎ
    타조님! 네이버 검색 1번이시네용~ㅎㅎㅎㅎ

    또 들을거예요!!ㅎㅎㅎ

올초(2010년) '비켜줄께'와 'Blowin' my mind'를 발표하며 좋은 반응을 얻었던 Brown Eyed Soul이 세번째 싱글 앨범을 발표했다고 합니다. 제목에서조차 쏘울의 느낌이 강하게 풍겨오는 'Can't stop lovin' you'입니다.

6월에 열렸던 그들의 콘서트에서 미리 소개되어 반응이 뜨거웠었다는 이 곡은 60년대, 7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미국 쏘울 음악을 듣는 것 같습니다. 정말 그 시절로 돌아간 듯 느낌이 흡사합니다.

싱글 앨범 소개글에서는 Ray Charles, Sam Cooke, Marvin Gaye, Stevie Wonder, Earth Wind & Fire 등 당대의 흑인 뮤지션들의 이름을 언급하기도 했네요. 저도 이 노래를 듣자마자 'Reach out, I'll be there'로 유명한 Four Tops가 떠올랐고, 강한 브라스 사운드에는 그룹 Chicago가 떠오르기도 했습니다.

미국내에서야 쏘울 음악이 워낙 대중적이어서 특별하진 않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음악이 발표되는 것조차 뉴스가 되기도 하네요. 네오 소울, 포스트 소울 등의 수식어라던가, 레전드라는 단어까지 붙이며 호들갑을 떠는 것은 오히려 Brown Eyed Soul에게 독(毒)이 되는 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들의 음악이 해당분야에서 독보적이며 앞서 있을수는 있지만, 쏘울 음악이 생활속의 일부였던 미국에서는 작은 소도시에서 활동하는 이름없는 뮤지션들 중에서도 재능 있는 이들이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한창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재능있는 이들 젊은이들이 앞으로도 자만하지 않고 꾸준히 자신들만의 음악을 가꿔나가고 발전시키며 좋은 음악을 많이 들려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너무 호들갑을 떠는 홍보 문구나 일부 평론가들때문에 그냥 한마디 했습니다. ^^; 저도 브라운 아이드 소울 노래 좋아합니다. ㅎㅎ



Brown Eyed Soul - Can't stop lovin' you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10.07.08 0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타와 브라스 부분은 좋은 거 같네요.
    전반적으로 듣기에 괜찮아요.
    나도 쏘울 좋아하나? ㅋㅋㅋ

    '나얼'이 여기 멤버였군요. 나얼도 괜찮죠.

  2. BlogIcon 와이군 2010.07.08 1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역시 브라운 아이드 소울이네요.
    잘 들었습니다~~

  3. BlogIcon 사카모토류지 2010.07.08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가 좋군요 ^^ 언제 한번 앨범채로 들어봐야겟내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