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피12

쌀쌀한 가을엔 따뜻한 커피 한잔이... 11월이 되니 따스한 커피 한잔이 그리워집니다. 김지연씨의 '찬바람이 불면'을 들으며 커피 한잔을... ^^ 개인적으로 커피는 별다방, 콩다방, 베네 등 큰 체인점 보다는, 동네의 자그마한 커피집에서 마시는 것이 더 운치있고 좋은 것 같습니다. 계절에 어울리는 노래들이 잔잔히 흘러나오면 더욱 좋구요. 2015. 11. 4.
[단국대] 카페 단 (두번째 방문~) 벌써 지난달(2013년 1월) 중순에 갔었던 사진들입니다. ㅎㅎ 그동안 이래 저래 게으름을 피우다가 지금에서야 포스팅을.. 작년(2012년) 말에 죽전 단국대 앞에 위치한 '카페 단(Cafe 단)'을 방문하고 포스팅 했었는데, 어찌 어찌 다시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지난번과는 달리, 1층에 손님들이 두 테이블 있었고, 전 2층 다락방으로 올라갔습니다. ㅋ 이번에는 커피뿐 아니라 빙수까지 주문했습니다. 빙수를 무척 좋아하는 저로서는 겨울에 빙수를 먹을 수 있다는 사실에 너무 기뻐하면서요.. ㅎㅎ 문 닫을 시간이 된 Cafe 단의 모습입니다. 제가 먹은 우유빙수를 홍보하고 있네요. ㅎㅎ 바깥에서 안쪽을 바라보며 한컷 찍었습니다. 따스한 분위기의... 옆에서도 찍어보았습니다. 유리창에 그려진 컵들의 모습도 이쁘.. 2013. 2. 9.
[용인 보정동] 카페 자루(Jaroo) 용인 보정동에 위치한 커피 볶는 카페인 '자루'입니다. 위치가 보정 장례식장 근처에 있어 좀 그렇긴 하지만서두.. ^^; 주위에 이런 카페들이 있는 곳이 아니라 위치가 좀 뜬금없기는 합니다. 하지만, 주차장도 상당히 넓은 편이고, 건물도 멋집니다. 커피를 볶아서 원두를 파는 곳과 카페를 결합시켜놓은 곳인 듯 합니다. 전 저녁시간에 가서 2층을 못가봤는데, 1층만으로도 멋진 곳이었습니다. 또, 마침 커피를 볶고 있어서 냄새도 좋았구요~~ ^^ 카페 1층 내부 모습입니다. 원두를 판매하는 가격입니다. ㅎㅎ 에티오피아 예가체프가 가장 비싸네요~~ 커피 볶고 있는 중입니다. 커피잔이 좀 클래식한 편입니다. ㅎㅎ 상당히 고전적인 냄새가 풍기죠? 카페 외부를 못찍어서 좀 아쉽네요. 다음번에 갔을때는 외부도 한번 찍.. 2012. 11. 9.
[대학로] MYC (마이도시) 카페 어제, 일요일.. 오랜만에 타남매랑 대학로에 갔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가벼운 클래식 콘서트를 구경하러 갔다가 카페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마로니에 공원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MYC 라는 곳인데, '마이도시'라고도 부릅니다. 카페 이름이 조금 난해합니다 ㅎㅎ 비교적 넓직한 곳이며, 커피류 뿐만 아니라 빵도 제법 다양하게 파는 곳입니다. 많지는 않지만, 야외 테라스에 테이블을 놓아 요즘 같이 날씨 좋은 날에는 이곳도 괜찮아 보였습니다. 마이도시의 바깥 모습입니다. 타남매랑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입구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카페 테이블 있는 쪽의 모습을 찍고 싶었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이 있어서 못찍었다는.. ^^; 빵도 팔고, 음료도 팔고, 원두커피류도 팔고 하는 곳입니다. 카운터 맞은 편~ 타돌군은 사진.. 2012. 5. 21.
[분당 정자동] Coffee 춤추는 염소 (양지 한양 건너편) 지난 일요일, 타돌군 수학셤이 있어, 고사장에 들여보내놓고선, 타순양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근처 카페를 뒤졌습니다. 아파트촌이다보니 찾기 쉽지 않았으나, 양지마을 건너편의 자동차 서비스점이 많은 곳에서 "춤추는 염소"라는 재미있는 이름의 카페를 발견하였습니다. 당초, 정자동 카페 골목을 가려 했지만, 햇볕이 쨍쨍하게 내려쬐고 있어 도저히 거기까지 가기 힘들듯 하여, 타순양과 합의하에, "춤추는 염소"를 들어갔습니다. 밖에서 보면 아담한 느낌이 들며, 간판은 깔끔한 인상을 받았습니다. 들어가면 카운터와 주방이 전면에 보입니다. 카페는 자그마하지만, 메뉴는 정말 다양하더라는~ ㅎ 메뉴판을 이렇게 보여도 될지 모르겠지만, 가격도 심하게 비싼 편은 아닙니다. 더군다나, 근처 학원가가 있어서인지, 중고등학생은 쥬.. 2012. 5. 17.
[분당 - 정자동 카페골목] daily coffee 121 (커피) 아궁.. 눈이 거리에 가득한 걸 보면 대체 언제적 사진일까요? ㅎㅎ 사진의 날짜를 보니 1월 31일자네요. 나름 저녁때 눈이 많이 왔던 날입니다. 회사 사람들과 눈길을 뚫고 분당에 가서 파스타를 먹고, 2차로 커피를 한잔 했던 기억입니다. daily coffee 121로 커피집으로는 나름 유명한 곳입니다. 뒤의 121이 무슨 의미인지는 모르겠지만요. ㅎ 이곳은 들어가는 입구 반대편에 자그마한 골방이 하나 있습니다. 예전에도 이곳에 두번 정도 들어간 적 있는데, 이때도 골방에 들어갔습니다. ㅋㅋ 골방 체질인가보네요. 스피커도 고전적으로 보입니다~ ㅎ 빨간 벽돌이 은근히~ 정감이 느껴지네요. 골방에서 카운터와 입구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대기중~ 19번 표를 받아서... 이 메뉴가 무엇이었을까요? 차였나? .. 2012. 3. 16.
[서초] 고종의 아침 : 핸드 드립 커피 (두번째 방문) 약 한달전 갔었던 예술의 전당 건너편 핸드드립 커피 전문점인 '고종의 아침'을 또 가게 되었습니다. 이번에는 너무 늦지 않게 가서 커피를 마시고 왔습니다. ㅋㅋ 밤 9시쯤 갔었는데, 바로 맞은편 담벼락에서 주차 단속을 하고 있더군요. 헉! 마악~ 차를 세우려는데, 앞에 트럭이 하나 보였습니다. 저건 뭐지? 라고 하면서 차를 세우고 있는데, 그 트럭이 지나가는데, 견인차량이었습니다. 더군다나, 차량 한대를 매달구요~ 쿠쿵! 소심한 마음에 바로 차를 빼서 근처 다른 곳으로 가서 주차를 시키고 왔습니다. ㅋㅋ 그리고나서, '고종의 아침'에 들어와서 담벼락을 내다보니, "주차단속구역"이라고 팻말이 붙어있더군요. ㅎㅎ 사설이 넘 길었습니다. 카페의 외관을 한번에 담아보려고 찍었는데, 간판의 불빛이 너무 강해서 글.. 2011. 11. 26.
(서초) 고종의 아침 : 핸드 드립 커피 (예술의 전당 건너편) 예술의 전당 앞 물이 나오는 육교 (아쿠아 아트 육교) 건너편 골목으로 들어가면 있는 '고종의 아침'이라는 커피 전문점입니다. 다소 무겁게 들리는 이름이지만, 고종이 아관파천 시절 (러시아 공사관에 피신해있을때)에 커피를 처음 접하고 커피 애호가가 되었다는 사실을 알면 잘 어울리는 이름입니다. ^^ 밤 11시가 넘은 늦은 밤에 가서 손님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두 테이블 정도? 평일에 자정까지 영업을 하는데, 1시간도 안되어 나와야했지만~~~ 드립 커피로 많이 알려진 곳이라 과감히 들어갔습니다. 카운터쪽을 바라본 모습입니다. 이런 스타일의 테이블이 곳곳에 있네요. 여긴 문에서 들어와 왼쪽편입니다. 가운데 커피콩 자루가 인상적이네요. 사람들도 별로 없겠다~ 여기 저기 돌아다니며 좀 더 자세히 찍어보았습니다... 2011. 10. 19.
[목동 오목교역] 카페 F-story (커피/와플) 지난 토요일, 결혼식을 마치고 스윙 멤버들끼리 근처 목동에서 차한잔으로 수다를 나누었습니다. 목동 현대백화점 근처에 괜찮은 카페가 있더군요. 1층은 인테리어를 하는 곳이고, 2층을 카페로 만들어놓은 곳인 듯 합니다. F-Story라는 곳인데, 공간이 그리 넓지는 않으나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놓아 분위기 있어 보였습니다. 저는 요즘 즐겨 먹는 아포가토를 시키고, 와플과 크림 식빵(이름을 까먹었습니다 ㅋㅋ)을 시켰습니다. 다른 건 몰라도 일단 빵맛은 상당히 괜찮더군요. ㅎㅎ 요즘은 어느 동네를 가더라도 좋은 카페 하나씩은 있는가 봅니다. 근처에 아파트와 상가가 많은 관계로 주차할 곳을 못찾아 한바퀴 돌았지만, 골목 건너편 건물 유료주차장이 개방되어 있더군요. 주차비를 낼 생각으로 들어갔지만, 주차 관리하시는 .. 2011. 3. 11.
[수원 곡반정동] 카페 "커피앤" (Coffee &...) 수원 곡반정동에 생긴지 그리 오래되지 않은듯한 괜찮은 카페가 있어 잠시 소개를... 카페 이름이 "커피앤"이며, 영어로는 coffee & ...? 인 듯 하네요. '커피' 다음의 '앤'이 뭔가 했더니, '그리고'의 '&' 입니다. ㅋㅋ 커피와 와플? 커피와 아이스크림? 뭐 이런 여러가지 의미로 쓴 것이겠지요. 카페 인테리어가 깔끔하고 이쁘게 잘 되어 있었습니다. 입구에 들어가면 오른쪽 편에 자그마한 수족관이 보이며, 바로 앞에는 컴퓨터와 프린터기도 있습니다. (무료인지는 모르겠네요. ㅎㅎ) 입구 왼쪽 편에는 흡연자들을 위한 흡연 공간이 별도로 있는데, 담배만 피는 곳인지, 아니면 거기서 커피도 마시는지는 잘.. ^^; 테이블과 의자도 있었고, 난로도 있어 아마도 커피까지 그곳에서 마실 수도 있어 보였습니.. 2011. 3. 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