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제가 한때 무진장 좋아했던 바이올리니스트인 David Oistrakh(다비드 오이스트라흐)의 박스 세트를 하나 구입하였습니다. "The Complete EMI Recordings"라는 타이틀로 보아, EMI에서 녹음/발매한 곡을 모두 17장의 CD에 담은 듯 합니다.

주로 바이올린 협주곡 위주로 선곡되어 있으며, 바이올린 소나타도 일부 있습니다.

그리고, EMI에서 녹음된 것을 모두 수록하다 보니, 베토벤, 브람스의 협주곡들은 각기 다른 오케스트라/지휘자와 녹음한 버젼들을 2개씩 수록하고 있습니다.

패키지 디자인이 썩 좋아보이지는 않습니다만, 녹음 상태는 괜찮은 듯 합니다.
며칠전부터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을 한장 골라 듣고 다니는데, 만족할만한 수준입니다.
(제 귀에~ ㅎㅎ)

현재 우리나라에 수입되어 온라인 판매처에서 팔고 있는 가격은 대부분 10만원선입니다.

하지만, 지난주까지는 아마존에서 $32.99에 팔았습니다. (지금은 일시 품절 상태)
배송료 $8.98 합쳐도 $41.97입니다. 1달러 1,200원 계산해도 5만원이라는~
가격 차이가 많이 날 수 있는 박스 세트들은 필히 아마존 등의 해외 음반 사이트와 가격 비교가 필요합니다.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9번 (크로이처)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David Oistrakh가 연주한 바이올린 곡이 다음 음원에서 제법 제공되네요.
그중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9번 'Kreutzer(크로이처)'를 들려드립니다.
5번 'Spring(봄)'과 함께 좋아하는 바이올린 소나타입니다.
컴필레이션 형식의 음반에 들어있는 것이라 피아노 연주자가 누구인지 정보가 나와있지 않네요. -.-

참고로, 대표적인 연주곡목을 몇개 소개해드립니다.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 (Violin Concerto)

  - Stockholm Festival Orchestra / Sixten Ehrling (1954년)
  - Orchestre National de la Radioffusion Française / André Cluytens (1958년)

베토벤 3중 협주곡 (Triple Concerto)

  - David Oistrakh, Lev Oborin, Sviatsolav Knushevitzky
    Philharmonia Orchestra / Sir Malcolm Sargent (1958년)
  - David Oistrakh, Sviatoslav Richter, Mstislav Rostropovich
    Berliner Philharmoniker / Herbert von Karajan (1969년)

브람스 이중 협주곡 (Double Concerto)

  - David Oistrakh, Mstislav Rostropovich
    Cleveland Orchestra /George Szel (1969년)
  - David Oistrakh, Pierre Fournier
    Philharmonia Orchestra / Alceo Galliera (1956년)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Violin Concerto)

  - Orchestre National de la Radioffusion Française / Otto Klemperer (1960년)
  - Cleveland Orchestra / George Szell (1969년)

모짜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3번

  - 1번 : Berliner Philharmoniker / David Oistrakh (1971년)
  - 2번 : Berliner Philharmoniker / David Oistrakh (1971년)
  - 3번 : Berliner Philharmoniker / David Oistrakh (1971년)
  - 4번 : Berliner Philharmoniker / David Oistrakh (1970년)
  - 5번 : Berliner Philharmoniker / David Oistrakh (1970년)
  - 3번 : Philharmonia Orchestra (1958년)

브루흐 바이올린 협주곡 1번

  - London Symphony Orchestra / Lovro von Matacic (1954년)

쇼스타코비치 바이올린 협주곡 1번

  - New Philharmonia Orchestra / Maxim Shostakovich (1972년)

시벨리우스 바이올린 협주곡 (Violin Concerto)

  - Stockholm Festival Orchestra / Sixten Ehrling (1954년)

프로코피에프 바이올린 협주곡 1번

  - London Symphony Orchestra / Lovro von Matacic (1954년)

프로코피에프 바이올린 협주곡 2번

  - Philharmonia Orchestra / Alceo Galliera (1958년)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9번 (크로이처)

  - David Oistrakh, Lev Oborin (1953년)

David Oistrakh, Vladimir Yampolsky (1955년)

  -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3번
  - 모짜르트 바이올린 소나타 32번
  -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3번
  - 프로코피에프 바이올린 소나타 2번
  - Szymanowski 바이올린 소나타
  - Franck 바이올린 소나타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2.18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misszorro 2010.12.18 1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아주 품격있는 음악을 듣는 기분이예요ㅎㅎ
    저도 좀 있어보이는 기분?ㅋㅋㅋ
    마음이 차분해지면서 편안해져요
    이 맛에 요런 음악을 듣는거겠죠?^^

    타남매들과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래요^^

  3. BlogIcon 문을열어 2010.12.19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꺄아!!! 모차르트 바이올린 협주곡!!!
    제가 모차르트를 그렇게 좋아하는데,,
    ㅎㅎㅎㅎ

    오늘부터 클래식 카테고리에 자주 들락날락 하겠습니다!ㅎㅎ
    베토벤의 강렬한 선율도 좋네요!

    • BlogIcon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2010.12.20 2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그러시군요.
      전 사실 다른 작곡가들에 비해서 모짜르트는 그다지 땡기지는 않아요. ㅋㅋㅋㅋ
      모짜르트 음악중에는 마술피리, 클라리넷 협주곡, 디베르티멘토 정도~
      아직 모짜르트의 천재성을 접할 감각이 안되나봐요. -.-

  4. 시간의흐름속에 2011.02.07 2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비드 오이스트라흐. 전형적인 러시안 바이올리니스트처럼 무겁고 진지한 분위기.

    러시안 바이올리니스트하면 헤이패츠랑 오이스트라흐 생각나네요

    대박 구입 축하합니당..



며칠전 리스트의 '라 캄파넬라'에 이어 우리에게 익숙한 멜로디를 가진 클래식을 더 소개해드립니다.
음악을 들으면 "아~" 하지만 제목은 잘 모르는 곡입니다. ^^

좀 기다란 명칭으로는 베토벤의 '바이올린과 관현악을 위한 로망스 제2번'이라고 하기도 하고,
줄여서는 '바이올린 로망스 제2번'이라고도 합니다. 영어로는 'Romance For Violin And Orchestra: Violin Romance No. 2 in F, Op. 50' 또는 'Violin Romance No.2'라고 한다죠.

쓰여진 연도에 대해서는 조금씩 다르게 말하기도 하지만, 대체적으로 1798년에 쓰였고, 1805년에 출판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는 제1번보다 2년정도 먼저 작곡되었지만, 출판이 늦어서 2번이 되었다고 하네요.

연주시간은 대개 7-8분 정도로 듣기에 적당한 길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곡의 형식에 대해 이런 저런 설명이 있지만, 우리에게 이런 형식이 중요한 건 아니잖아요~ ㅎㅎ
짤막하게 말하면, 두개의 에피소드를 가진 전형적인 론도 형식(ABACA coda)이라고 하며, 바이올린 독주를 시작으로 뒤이어 오케스트라 현악 연주, 마지막으로 전체 오케스트라 연주가 뒤따르며 테마가 구성된다고 합니다. 여기서 론도 형식이란 순환부분을 가진 악곡 형식이며, coda는 끝을 맺는 부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저도 들은 것을 쓴 것입니다. 클래식 전공이 아니라 이런 것에 취약합니다. ㅋㅋ)

베토벤의 곡들이 다소 남성적 이미지가 강하지만 (제1번도 그렇구요), 이 곡은 서정적이며 아름다운 멜로디가 여성적 분위기와 잘 맞는다고 합니다. 그리고, 교향곡이나 바이올린 협주곡이 아니라 딱히 명반이나 명연주라고 칭하지는 않지만, 괜찮은 연주자들을 꼽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헨릭 쉐링(Henryk Szeryng)/하이팅크 지휘/암스테르담 콘서트헤보우 오케스트라
  ->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과 함께 수록

정경화/정명훈/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 베토벤 3중 협주곡과 함께 수록

다비드 오이스트라흐(David Oistrakh)/유진 구센스/로얄 필하모닉

다음 음원에 제법 많은 연주가 올라와 있지만, 유명 연주가는 David Oistrakh 뿐이네요.
음원에 설명이 없어 누구랑 연주했는지 몰라서 조금 찾아보았습니다.
아마도 '키릴 콘드라신 지휘/USSR State Symphony Orchestra'인 듯 합니다.
이 버젼은 다른 연주들과는 달리 조금 느리게 진행되어 연주시간도 10분을 조금 넘깁니다. 
10분의 여유를 가지고 들으시길~~ ^^

베토벤 - 바이올린 로망스 제2번 (다비드 오이스트라흐/키릴 콘드라신)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24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홍뻥 2010.11.24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하게 되는 그 곡이군요.
    이 익숙한 멜로디...그리고, 베토벤곡이었다는게 더 놀랍군요.

SONY | DSC-W5 | 1/20sec | F/2.8 | ISO-200
SONY | DSC-W5 | 1/50sec | F/2.8 | ISO-100


4대 바이올린 협주곡이라고 하면, 베토벤/브람스/멘델스존/차이코프스키 를 꼽는다고 합니다.
오래전부터 바이올린 협주곡을 좋아했는데, 음악 취향이 변하는지 초기에 좋아했던 것이랑 많이 달라졌습니다. 클래식을 좀 들어보겠다고 찾아서 듣던 90년대 초반... 그때는 베토벤과 브람스 같은 힘있고 웅장한 스타일을 선호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이 훨씬 좋았습니다.

하지만, 2000년을 넘어서면서 차이코프스키와 멘델스존 바이올린 협주곡이 더 좋아졌습니다. 멘델스존의 감미로움과 차이코프스키의 화려함이 훨씬 더 좋게 느껴졌을까요?? 처음에 웅장해서 좋다던 베토벤과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은 너무 밋밋한 느낌이라 들어본지도 몇년 된 듯 합니다. (아~ 물론, 이런 느낌은 바이올린 협주곡에 한해서입니다. ㅎㅎ)

사실, 멘델스존은 바이올린 협주곡 말고는 좋아하는 음악이 별로 없습니다. 유독 바이올린 협주곡만 좋아한다는~ 차이코프스키는 바이올린 협주곡 외에도 피아노 협주곡 1번, 교향곡 "비창"을 무척 좋아합니다. 이러한 차이코프스키 3종 세트만으로도 한달 정도는 다른 음악에 눈 돌리지 않고 지낼 수 있을 것 같다는~ (한달 이상은 글쎄요.. ㅎㅎㅎ)

가지고 있는 CD와 LP를 4대 바이올린 협주곡 중심으로 정리해보면...

첫번째 사진은 CD를 정리한 것인데, 맨 윗줄은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다른 바이올린 협주곡 (멘델스존 제외)이 수록된 CD들...
두번째 줄은 차이코프스키와 멘델스존이 함께 수록된 CD들~
세번째 줄은 멘델스존, 마지막줄은 베토벤과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입니다.

두번째 사진은 LP를 정리한 것인데, CD와는 다르게 멘델스존이 더 많군요. ^^

굳이 작곡가 별로 따지자면, 아래와 같습니다.
차이코프스키 : 9 CDs, 2 LPs
멘델스존 : 5 CDs, 3 LPs
브람스 : 3 CDs, 1 LP
베토벤 : 2 CDs, 1 LP
브루흐 : 2 LPs
시벨리우스 : 3 CDs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로속의루나입니다 2009.04.05 0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바이올린 곡은 잘 아는데, 클래식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없네요.
    그래도 하이페츠가 연주한 바하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은 참 좋아라 한답니다.
    일 년 전 쯤에는 브람스의 헝가리무곡 No.1과 No.4에 무척이나 빠져 있기도 했구요.
    클래식은 들을 수록 매력을 느끼게 되는 것 같아요.
    클래식에 대해서 더 알아갈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도 많이 했어요.

    혹시 클래식에 관한 좋은 책이 있다면 추천해 주세요. ㅎㅎㅎ
    읽고 포스트도 올릴게요. ^^

  2. BlogIcon Typist J 2009.04.05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부럽습니다.
    저는 늘 생각은 클래식 공부 좀 해야겠다고 생각하는데;;
    님 글 보고 자극받고 갑니다^^*

  3. miller 2009.04.05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이올린협주곡 좋아하는지 몰랐어요.
    저도 차이코프스키와 멘델스존 좋아함.
    베토벤 보다 이 두 사람 작품이 더 맘에 든다는 의견에도 공감하고요.

  4. BlogIcon ENTClic@music 2009.04.05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네요..전 클래식에 대해선 완전 무식이라..ㅠㅠ
    언젠가 클래식 좀 배워보려고 박스 세트 구입도 해보고 했는데 역시 저에게는 무리..그냥 딴따라 음악만 듣기로 했다는..-.-;;

  5. BlogIcon sisters 2009.04.05 2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베토벤 곡들을 유난히 좋아합니다..^^운명 교향곡을 특히..

SONY | DSC-W5 | 1/20sec | F/2.8 | ISO-200

실제 낮기온도 '봄'스러워졌지만, 뭐니 뭐니 해도 달력이 이젠 '봄'이라는 걸 가장 확실하게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베토벤(Beethoven)의 바이올린 소나타 제5번 ""과 그 파트너 소나타라고 할 수 있는 "Kreutzer(크로이처)"입니다. 클래식 음악 소개할때 따라나오는 장조가 어떠니, 작품번호가 뭐니 하는 얘기는 하지 않겠습니다. 들어도 잘 모르겠거니와 음악전공도 아니고 클래식 매니아도 아닌 저같은 사람들에게는 오히려 음악 감상에 방해만 되기 때문입니다. ㅎㅎ 

바이올린 5번 소나타인 ""이 9번 소나타 "크로이처"와 함께 음반에 실려 있는 경우가 좀 되는 듯 하더군요. 아마도 가장 유명한 바이올린 소나타 둘을 한데 모아서 그런 듯 합니다만... "" 소나타의 경우에는 제목에서도 느껴지듯이, 겨우내 추위속에 웅크렸던 만물이 따뜻한 봄의 기운을 받아들여 대지위를 돌아다니는 듯 잔잔한 선율이 아름다운 곡입니다. "크로이처(Kreutzer)"의 경우는 약간의 격동이 느껴지기도 하는 굴곡의 변화가 제법 있는 곡이랍니다. 원래는 "크로이처"를 먼저 들어서 좋아했다가, 나중에는 ""에 더 빠져들게 되었답니다. 지금은 아니지만, 몇년전까지만 해도 "" 1악장 첫 소절은 제 핸드폰 벨소리이기도 했었답니다. ㅋㅋ 

좋은 연주를 찾는다면, David OistrakhLev Oborin의 협주를 빼놓을 수가 없을 것입니다. 둘다 러시아 출신 음악가로 오이스트라흐 아저씨는 제가 좋아하는 바이올리니스트중 한명입니다. 사실 여러 연주자들의 음악을 들으면 딱히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가슴에 와닿는 연주들이 있는데, 바로 오이스트라흐 아저씨가 제게 그런 경우라서, 바이올린 연주음반을 구하려 할때는 일단 먼저 그의 음반부터 찾아보곤 합니다. 62년에 녹음된 두 거장의 연주는 아직까지도 많은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당초 두 소나타 모두 David Oistrakh 의 연주를 들려드리고 싶었으나, "" 소나타는 네이버나 싸이월드에 David Oistrakh 연주 음원이 없네요. 그래서, Fritz Kreisler 연주 버젼으로 대체했습니다. ^^;

Fritz Kreisler 버젼의 베토벤 5번 바이올린 소나타 "" 1악장과,
David Oistrakh가 연주하는 베토벤 9번 바이올린 소나타 "Kreutzer" 1악장입니다.

베토벤 바이올린 소나타 5번 "Spring" & 9번 "Kreutzer" 들으러가기 (싸이월드 블로그 링크)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로몽 2009.03.05 0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베토벤이 땡기는 3월인가봐요? 저도 어제 베토벤 소나타...8번14번21번을 계속 들었는데...

  2. 2009.03.05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sisters 2009.03.05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곡이군요 ^^

  4. miller 2009.03.05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소스의 문제인거죠?
    이렇게 탁한 바이올린 소리는 처음이네.
    네이버 보다 싸이의 음원이 더 안좋나..?

  5. yeppi369 2009.03.05 2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 복잡해서리 요런 곡 땡겼더랬는데....
    쌩유~~~타조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