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모감주나무를 몇주만에 다시 관찰해보았습니다.
7월 중순경만 해도 녹색의 열매였는데, 이젠 갈색으로 변했습니다.
2개의 태풍을 겪어서인지 열매가 이전보다는 조금 줄어든 느낌이 듭니다.
이 갈색의 열매 안에는 염주를 만드는데 사용했다던 검은 씨가 들어있습니다.

요즘 모감주나무를 보면 열매가 이렇게 변해 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0sec | F/4.5 | ISO-200


열매는 갈색으로 변해있고 틈사이로 검게 변한 둥근 씨가 보입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0sec | F/4.5 | ISO-200


아래쪽에서 쳐다본 모습입니다.
안쪽에 둥근 씨가 있는게 보이시죠?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sec | F/5.0 | ISO-200


자세히 보기 위해 열매를 하나만 땄습니다. ^^;
열매를 열면 이렇게 3개의 씨가 들어 있습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60sec | F/3.2 | ISO-200



 



거의 두달만에 노란색과 빨간색이 조화를 이루는 이쁜 꽃이 없어지고,
검고 단단한 둥근 씨를 품고 있는 갈색의 열매로 변했습니다.
의외로 빠른 변화를 보여주고 있네요~~ ^^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와이군 2012.09.10 0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매가 다 익으면 저렇게 되는군요~
    염주를 만드는 재료라니 얼마나 단단한지 짐작이 가네요.
    잘 봤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