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흔히 닭장 부근에서 볼 수 있고, 닭장 아래에서도 잘 자라기 때문에
'닭의 장풀'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또는 꽃잎의 모양이 닭 벼슬을 닮아서 이런 이름을 가진다고도 하네요.


예전에는 '달개비'라고 부르기도 했었다고 합니다.

1년생 풀인데, 꽃잎은 열을 내리는 해열 작용과 이뇨 작용을 하기도 한다네요.
그리고, 당뇨병에도 쓰인다는...

꽃잎이 파란색과 연보라색 두가지 종류가 있나 봅니다.

Sony Ericsson | LT15i | 1/500sec | F/2.4 | ISO-80

Sony Ericsson | LT15i | 1/200sec | F/2.4 | ISO-80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400sec | F/3.5 | ISO-200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12.09.04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신기하게 생긴 꽃 이내요 +_+

  2. BlogIcon 글리체 2012.09.04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집 주변에 많은데 타조님 덕분에 또 이름을 알게 되네요 ㅎㅎ
    닭의 장풀 보다는 달개비라는 이름이 더 이쁩니다.

  3. BlogIcon 예문당 2012.09.04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의 장풀이라. 아버지 집에 가면 닭장 주변을 둘러 봐야겠네요. ^^

  4. BlogIcon 와이군 2012.09.05 0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달개비란 이름 들어봤던것 같습니다.
    닭의 장풀이 달개비랑 같은 꽃이었군요~~

  5. BlogIcon 철한자구/서해대교 2012.09.05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개비가 닭의장풀이군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