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올해 가을에도 작년에 이어 공주의 금정농원(금정알밤농원)으로 밤줍기체험을 다녀왔습니다.

1시간 10여분 걸려서 9시 40분쯤 금정농원 주차장에 도착했는데,
단체손님을 실은 관광버스도 몇대 있고,
주차장이 벌써 차들로 가득했습니다.

밤을 담을 수 있는 망의 가격은 작년과 동일했습니다.
작은건 5,000원, 큰건 10,000원~ 물론 망의 크기도 작년과 같은지는 모르겠지만요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2000sec | F/4.0 | ISO-200

단체 손님들은 벌써부터 내려오고 있습니다.
그분들이 내려오자 농원 관계자분들은 눈을 크게 뜨고 감시하고 있습니다.
밤을 망에만 넣어와야 하는데, 호주머니에 가득, 또는 가방에 가득 넣어오시는 분들도 있기 때문입니다.
일행을 기다리느라 한 20여분 있었는데, 상당히 많은 분들이 걸렸습니다. ㅎㅎ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0sec | F/4.0 | ISO-200


나중에 망을 산 이곳에서 망을 제대로 못채웠을때는 망을 환불하기도 하고,
밤을 채워달라고 하면 조금 채워줍니다. 물론 망을 늘리지않고 그냥 평범하게 들어가는 수준으로요.. ㅎ

참, 그리고 이곳에 오기전 주차장 옆에 매점이 하나 있는데, 그곳에서 빨간 면장갑을 판매합니다.
밤을 제대로 줍고 따려면, 집게와 빨간 면장갑은 필수입니다.
하지만, 집게는 이곳에서도 팔지 않으니 미리 준비해오시는게 좋습니다.
또한, 밤을 1시간 이상 줍다보면 목도 무지하게 마르니 물도 필수입니다~ ^^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0sec | F/4.0 | ISO-200


밤농장으로 들어가는 길에 있는 소 우리입니다.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0sec | F/3.5 | ISO-400

벼가 한창 잘 익은 것 같은데, 태풍의 영향인지 많이 쓰러져있네요.

Canon | Canon PowerShot SX40 HS | 1/1000sec | F/5.6 | ISO-400


사진 더보기



10시쯤 시작했는데, 어느새 오후 1시가 다가와서,

배도 고프고하여 이만 하산하였습니다. ㅎㅎ

그런데, 올해는 작년보다 밤알의 크기도 작고, 밤이 많지가 않았습니다.
태풍의 영향이고 비가 많이 와서 그런 것이라는 얘기도 들리는데요.
작년에는 정말 큼지막한 밤을 비교적 수월하게 담을 수 있었는데,
올해는 3시간 가까이 밤줍기를 했는데도 3개의 망을 채우기 힘들었습니다.
(작년에는 큰거 3개와 작은거 두개)
결국 2개만 가득 채우고, 한개는 가지고 내려가서 밤 채워달라고 해서
보통보다 약간 모자란 수준으로 채웠습니다. (환불하려다가 그래도 3개는 들고가야겠기에~ ㅎ)

밤의 양도 중요하긴 하지만, 아이들에게 체험하는 기회를 주는 것이니라는 위안을 하면서요 ㅋ

올해는 타남매의 역할이 컸습니다.

전 가방도 둘러메고 카메라가 있다보니 후반에는 등짝도 아프고 해서 많이 쉬었는데,
타남매가 꾸준히 돌아다니며 잘 채웠습니다. ㅎㅎ
봄에는 딸기체험, 가을에는 밤체험~
도시에 사는 아이들에게는 신나는 체험인 듯 합니다.

날씨좋은 10월, 11월에는 어떤 체험이 있는지 찾아봐야겠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공주시 정안면 | 금정알밤농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글리체 2012.09.27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망 채우기 아이들 공이 컷다니 그만큼 아이들도 많이 컷다는 얘기가 되겠죠^^
    즐거우셨겠어요...온가족 나들이가 언제적인지 기억도 안나네요 흑 ㅜ.ㅜ

  2. BlogIcon 와이군 2012.09.27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마뱀도 살고 있다니 깨끗한 곳인가 봅니다.
    둘째녀석 좀 크면 밤 좋아하는 가족들 한번 꼬셔봐야겠네요 ^^

  3. BlogIcon 홍뻥 2012.09.27 17: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이맘때쯤 외갓집에 가서 밤을 따러 가곤 했었는데...

  4. BlogIcon Hawaiian 2012.09.29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 어렸을 때는 떡갈나무가 많은 산 밑에 살아서 심심하면 밤 주워다가 삶아먹고 했는데
    요즘은 여의치 않네요. 타남매가 타조님 덕에 좋은 경험을 많이 하는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