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보 음반

Presents - Feeling Like A Child (80년도 일본 시티팝 밴드)(2022 일본 RSD 한정반)

by 만물의영장타조 2022. 12. 2.
반응형

 

 

Presents - Feeling Like A Child (80년도 일본 시티팝 밴드)

2022 일본 RSD 한정반
Recording Date: March 10-23, 1980
1980년에 발매되어 인기를 얻지 못하고 사라졌다가 뒤늦게 시티팝으로 빛을 발해 재조명된 일본 그룹 Presents의 유일작인 "Feeling Like A Child"가 일본 일본 레코드 데이 (RSD)로 한정 생산되어 우리나라에도 입고되었습니다.


일본 HMV에서는 2차까지 발매된 듯 하며, 가격은 1차와 2차 모두 같습니다.
HMV ¥4,180

그런데, 아마존 재팬에서는 이걸 두배 이상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별도 셀러가 파는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일본 엔화가 저렴하다고 해도 배송비를 생각하면, 우리나라 온라인 상점에서 구매하는 것이 아무래도 이득으로 보입니다. Yes24 또는 알라딘은 쿠폰 사용이 가능하지만, 중소 온라인 상점과 거의 1만원 가까이 차이가 납니다. 아~ 물론, 중소 온라인 상점은 대개 7만원 미만에 대해서는 배송비를 별도로 받으니, 딱 1장만 구매한다면, 비슷할 듯 합니다. 2장 이상 구매한다면 아무래도 중소 온라인 상점이 저렴해 보이네요. 아래 가격 참고하세요~

Yes24/알라딘 59,800원
레코드스톡/서울바이닐 50,000원
아마존 재팬 ¥11,215


1장짜리 LP로도 발매가 되었고, CD로도 처음으로 발매되었습니다. CD는 아직 우라나라에 수입이 안된 듯 합니다. 일본에서 직구로 구매하셔야... HMV와 아마존 재팬 두곳 다 2530엔인데, 우리나라로 직접 배송하면 부가세 10%가 빠져서 2300엔입니다.

HMV/아마존 재팬 ¥2,530 (부가세 10% 포함, 한국 배송시는 2,300엔)

대신 배송비가 붙는데, 통상 CD에 대한 배송비는 아마존 재팬이 HMV 보다 더 저렴하긴 합니다. CD 1장에 대해 아마존 재팬은 800엔, HMV는 기존 1500엔입니다. 

 

 

 

이제 이 멋진 시티팝 사운드를 들려주는 밴드 Presents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알라딘 등에 올라와있는 정보와, 일본 HMV 사이트에 올라온 정보, 그리고 이들의 공식 홈피에 있는 정보를 다 가져왔습니다.


[ 80년대, 프라이빗 프레스 (private press)로만 발매되어 조용히 사라져간 밴드 Presents의 앨범 "Feeling Like A Child". 중고 레코드점 직원에 의해 우연히 발견된 이 작품은 슈가베이브(Sugar Babe), 쏘나이스(So Nice) 등을 연상하게 한다는 평가를 받으며 많은 음악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2022년, 당시에 사용된 8ch1/2인치 멀티 테이프를 새로 마스터링하고, 나가이 히로시의 아트워크로 새롭게 태어난 기적의 앨범! ]



[ 80년대 도쿄 시티 팝! 당시 이 언론은 놀랍게도 슈가베이브를 연상케 했다. 지금, 이 기적적인 사적 녹음이 42년 만에 드디어 재발견! 나카노에서 네리마까지 소꿉친구들이 모여 조용히 이 작품을 졸업 작품으로 녹음했다. 2022년 슈가베이브 (Sugar Babe), 쏘나이스(So Nice)에 비유할 수 있는 이 "Feeling Like A Child"가 레코드점 직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기타, 베이스, 신디사이저가 어우러지는 그루비하고 감미로운 오프닝 트랙 'ニューヨークなんて行かない(뉴욕은 가지 않는다)'부터 미디엄 펑크 트랙 'One Night Darling'까지 이번 앨범은 실망시키지 않는다! 이번 재발매를 위해 발굴된 8.5인치 멀티테이프는 Presents의 핵심 멤버인 미우라 후미오(Miura Fumio)가 제작하여 고해상도 사운드를 만들어냈다. 또한 앨범 아트워크는 나가이 히로시 씨에 의해 리뉴얼되었습니다. 녹음에는 구리모토 히토시(Hitoshi Kurimoto)의 해설도 포함되어 있다.

어떻게 이런 작품이 남을 수 있었을까? 타이트하고 그루비한 퍼포먼스와 팝적인 멜로디, 그리고 곡을 전환하 는 보컬이 돋보이는 스타일리시한 넘버, 42년 뒤에 들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1980년대 팝의 명곡이다. 지금 일본 팝 음악의 역사에 새겨져 있는 Presents의 걸작을 시간을 내어 즐겨보시기 바란다.

구리모토 히토시 (여행 및 음악 작가 / 음악 셀렉터) ]



[ 80ʼs Tokyo City Pop!
기적의 음원이 42년을 거쳐 마침내 발굴!

나카노~네리마의 소꿉친구가 모여, 졸업 제작 목적으로 몰래 녹음된 본작. Sugar Babe나 So Nice와도 비견될 수 있는 정통파 시티팝인 내용이, 중고 레코드점 staff의 눈에 머물고, 녹음으로부터 42년 경과한 2022년, CD/아날로그 레코드/전송의 3 형태로 새롭게 발매! 기타, 베이스, 신디사이저가 걸치는 그루비 & 멜로우인 오프닝 '뉴욕은 가지 않는다'로부터, 계속되는 미디엄 펑크 'One Night Darling'는, 야마시타 타츠로/Paper Doll을 생각하게 하는 순간도. 또한 당시 멤버가 애청하고 있던 마이클 프랭크스를 따라하는 AOR 'Dim', 나중에 오오츠키 묘코 '유럽 3부작'을 선취한 것 같은 삼바튠 '열대 꿈' 등, 들러볼 만한 가득, 전곡이 미라클 빛을 발하는 작품입이다.

이번 리이슈에 즈음해, 발굴한 8ch1/2 인치 멀티 테이프를 Presents의 중심 멤버인 미우라 후미오 프로듀스에 의해 고해상도 음원화, 한층 더 빈티지의 아날로그 기기를 통해 리믹스한 마스터 음원으로의 릴리스가 실현. 그리고 나가이 히로시씨의 손으로 아트워크를 리뉴얼 ]


Fumio MIURA, Keyboards, Percussion, Vocal
Kiyo (Kiyoaki NAKAMURA ),Guitar, Vocal
Chabo (Shunya HASHIMOTO), Guitar, Percussion, Vocal
Takeshi NAKAJIMA, Bass, Vocal
Tadashi NOGUCHI, Drums, Percussion, Vocal
Reiko HIBINO Vocal, Chorus
Yurippe (Yuriko YAMAZAKI), Chorus


< LP 수록곡 리스트 >

[Side A]
1. ニューヨークなんて行かない
2. One Night Darling
3. Forget and Forgive
4. ほほえみの中で
5. Feeling Like A Child

[Side B]
1. Dim
2. Morning Beach
3. 熱帯夢
4. Cloudy Bossa Nova


CD에는 세곡의 믹스 버젼이 추가되어 있습니다.
< CD 수록곡 리스트 >

1. ニューヨークなんて行かない
2. One Night Darling
3. Forget and Forgive
4. ほほえみの中で
5. Feeling Like A Child
6. Dim
7. Morning Beach
8. 熱帯夢
9. Cloudy Bossa Nova
10. ニューヨークなんて行かない(Original Backtrack Mix)
11. Feeling Like A Child(Original Backtrack Mix)
12. Dim(Original Backtrack Mix)

 

< Presents >



1980년 도쿄 나카노와 네리마의 소꿉친구, 소꿉친구들과 대학졸업 기념 앨범 "Feeling Like A Child"를 만들기 위해 일시적으로 이 유닛을 결성했습니다. 돈이 없어서 녹음 장비를 빌려 프로젝트를 주도한 미우라 후미오의 작은 방(11평방미터/118평방피트)에서 녹음을 했습니다.


멤버는 미우라 후미오(키보드), 나카무라 키요아키(기타), 하시모토 슌야(기타), 나카지마 타케시(베이스), 노구치 타다시(드럼), 히비노 레이코(보컬), 야마자키 유리코(코러스)였습니다. 42년 만에 HMV의 주목을 받은 앨범은 디지털과 빈티지 아날로그 장비를 이용해 리믹스해 당시 분위기를 재현했고, 2022년 3가지 포맷(바이닐, CD, 디지털 유통)으로 재출시했습니다. 주류는 시티팝입니다.



Fumio Miura, Ph.D.
Keyboards,Percussion,Vocal
Producer, Recording Engineer

그는 초등학교 때 자신의 라디오와 앰프를 만들면서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중학교 1학년 때 발견한 기타에 기타 마이크를 달고 직접 만든 앰프를 이용해 왜곡된 소리로 첫 창작곡을 썼습니다. 중학교 때는 비틀즈, 더 후의 카피 밴드에서 연주를 시작했고, 고등학교 때는 제플린 등 브리티시 록 음악에 푹 빠졌습니다. 대학에서 그는 키보드 연주를 시작했고 밴드에 가입했지만 모노포닉 신디사이저를 얻고 멀티 녹음에 들어갔습니다. 그는 종종 그의 노래의 코드 진행이 비뚤어졌다는 말을 듣습니다. 최근 음악 활동으로는 42세 남동생이자 솔로 기타리스트인 코유키와 유닛 카스미의 음원 프로듀싱과 미나미 요시타카의 앨범 Dear My Generaltion 등이 있습니다. 또한 음악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기반을 제공하는 Artist Commons와 일본 음악의 계보를 정리하는 음악 아카이브 구축에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Kiyoaki Nakamura (Kiyo)
Guitar, Vocal

초등학교 때부터 음악에 흥미를 갖게 되어 베이시스트 나카지마 다케시와 같은 중학교에 입학하면서 가메부치 아키노부 씨의 "Kamekame pops"(라디오 프로그램)를 의논하고 Grand Funk Railroad의 Heartbreaker를 카피한 밴드를 결성하는 등 고등학교 때는 BB King, Muddy Waters, Buddy Guy, Junior Wells, Magic Sam 등 블루스에 몰두했습니다. 또한 하시모토 슌야를 만나 "Happi End"와 "Sugar Babe"의 음악에 영향을 받았습니다. 이후 사이토 마코토와 인연을 맺어 팝 멜로디메이커로서의 감각을 키웠습니다. 블루스 그루브와 팝 감성을 겸비한 독보적인 보컬리스트이자 기타리스트였으나 2006년 12월 4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Shunya Hashimoto (chabo)
Guitar, Vocal

4세부터 12세까지 클래식 피아노 레슨을 받았고, 솔페주 트레이닝도 받아 음악을 듣고 절대 음감을 키울 수 있었습니다. 중학교 때부터 그는 포크 록 음악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독학으로 기타를 배웠습니다. 그는 엔도 겐지, 오카바야시 노부야스 등 당시의 포크 음악과 비틀즈부터 크림까지 블루스 록을 듣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해피엔드'에 푹 빠졌습니다. 고등학교 때 만난 베이스 연주자 나카지마와 함께 연주를 시작했고, 중학교 친구인 나카무라(키요)도 그와 함께 밴드에서 연주하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영향으로 그는 블루스에 빠져들게 됩니다. 한편, "Sugar Babe"는 그에게 세련된 메이저 세븐과 텐션 코드를 소개했습니다. 대학에서 그는 또한 Larry Carlton과 다른 재즈 퓨전 기타리스트에게 매료되었습니다. 그의 꾸준한 연주는 프레젠츠의 사운드를 뒷받침합니다.


Takeshi Nakajima
Bass, Vocal

중학교 때 Kiyo와 함께 기타를 치기 시작했고 그의 스타일 감각 때문에 자연스럽게 베이스 연주자가 되었습니다. 그는 나에게 비틀즈를 가르쳐 주었고 쓰레기통에서 찾은 Guyatone 기타와 드럼으로 밴드를 결성했으며 중학교 때 함께 Grand Funk를 연주했습니다. 나중에 그와 그의 고등학교 친구들은 시카고 블루스에 더 관심을 갖게 되었지만 보컬과 리드 기타리스트는 항상 "Kiyo"였고 중고등학교의 스튜디오는 항상 나카지마의 집에 있었습니다. 대학을 졸업한 후 Nakajima는 악기를 30년 동안 쉬었지만 지금은 James Jemerson과 Robert Popwell의 음악을 따라가는 것을 즐깁니다. 그가 블루스에서 발전시킨 그루브와 멜로딕한 싱싱한 베이스가 이번 앨범의 매력 포인트입니다.


Tadashi Noguchi
Drums, Vocal

그는 GS(60'Group Sounds) 붐 동안 TV에서 드러머들을 존경했던 Yamaha 오르간 수업에서 유치원에서 처음으로 음악을 접했습니다. 중학교 때 미우라와 밴드를 결성해 비틀즈의 곡을 연주했습니다. 그 후 고등학교 때 미우라와 함께 브리티시 하드 록 음악을 주로 연주하는 밴드를 결성하고 그의 음악 스타일도 점차 바뀌어 프로그레시브 록의 영향을 받은 독창적인 음악을 연주하기 시작했습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클랩튼, 스틸리 댄을 듣기 시작했고 점차 크로스오버와 재즈를 접했고 스티브 개드에게 매료되었습니다. 일을 마치고 한동안 음악을 쉬었지만, 몇 년 전 중학교 동창이 자신의 지하실에서 밴드를 시작하자고 제안했고, 밴드 동창회를 포함해 음악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그는 대학에서 회원이었습니다.


Reiko Hibino
Vocal, Chorus

미우라와 노구치는 초등학교 동창이었고 당시 라디오에서 외국 노래를 듣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영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뜻도 모른 채 가타카나로 흥얼거리곤 했습니다. 중고등학교 때는 비틀즈의 악보와 외국 영화를 사서 피아노와 기타를 쳤습니다. 전문대생 시절 밴드에서 보컬을 했고 조니 미첼의 'Miles of Aisles'와 요시다 미나코의 'Flapper'가 바이블이 됐습니다. 취업 후 거의 20년 동안 결혼식에서 신부 연주자로 일렉톤 연주를 했습니다. 우연히 칸초네를 부르기 시작한 그녀는 제8회, 12회, 13회 솔라 칸초네 콩코르소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17회에서는 3위를 차지했습니다. 다이내믹한 멜로디와 이탈리아어의 편안함이 옳게 느껴졌고 지금도 계속 부르고 있습니다.


Yuriko Nakajima (yurippe)
Chorus

그녀는 나카무라 키요아키(키요)와 나카지마 다케시의 중학교 동창, 미우라 후미오와 노구치 타다시의 고등학교 동창이었습니다. 그녀는 초등학교 때부터 서양 음악에 관심이 있었고 중학교 때 하드 록에 빠졌습니다. 그녀는 고등학교 때 Kōenji의 "Keyboard"라는 록 카페의 학생이었고 동시에 Toshiya Hashimoto (Chabo) 를 만났습니다. 나카무라, 하시모토, 나카지마. 그녀는 그들의 음악 취향에 크게 영향을 받았습니다. 학생 시절을 기념하는 앨범을 제작할 때 합창단에 합류하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오리지널 앨범의 일러스트와 아트 디렉션도 담당했고, 현재는 카피라이터와 화가로 활동 중입니다.



Tadashi Noguchi , Syunya Hashimoto , Fumio Miura, Takeshi Nakajima, Kiyoaki Nakamura



홈피 : https://presents.kasumi.work/en/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