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개봉전부터 나름 화제작이었던 영화 "2012"...
지구가 망하는 재난 영화에 관심이 많았던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의 작품이기에 더 관심을 가졌습니다. 외계인에게 공격 당한 "인디펜던스 데이", 지구에 다시 빙하기가 도래한 "투모로우" 등이 아직도 기억이 생생합니다. ^^

영화는 한마디로 스케일이 엄청난 SF 재난 영화입니다. 기존에 보아왔던 재난 영화와는 규모면에서 비교가 안되는 듯 합니다. 지구의 지각 변동으로 대륙이 움직이는데, 웬만해서는 안되겠죠. ^^

사실 이런 류의 영화가 많은 분들이 지적하는 것처럼 영화 스토리는 좀 빈약한 편입니다. 하지만, 액션물이나 SF물은 메인이 화려한 볼거리가 아닐런지요? 물론, 거기에 탄탄한 스토리가 받혀준다면 금상첨화겠지만, 좀 빈약하더라도 압도하는 영상이 충분히 메꾸어준다면야... ^^;;

영화 시작이 2009년부터 시작해서 언제 2012년까지 가는지 의문스러웠지만, 의외로 1년 지나가는 시간이 금방이라 어느새 2012년이 도래했더군요. 빠른 스토리 전개가 맘에 들었습니다. ^^ 존 쿠삭이 열연한 작가 '잭슨 커티스'의 가족이 메인 탈출자들이며, 2012년 지구 종말을 감지하여 백악관에 보고한 박사 '애드리언'과 백악관 식구들이 또 다른 중심축입니다.

엄청난 화산 폭발과 대지진속에서도 무사히 탈출하는 '잭슨 커티스' 가족의 탈출기는 약간 허무맹랑한 느낌은 들지만, 탈출 장면때의 영상은 상당히 볼만했습니다.

이런 류의 영화는 별다른 소개가 더 이상 필요하지 않을 듯 합니다. 어찌되었건, 재난 영화에 난 전혀 관심없어! 2012년에 지구가 망한다고? 말도 안되는 소리 하지마!! 이런 분들을 제외하고는~ 영화관에 가셔서 직접 보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집에 대형 스크린을 구비하고 계신 분들은 모르겠지만, 평소 20인치 정도의 모니터로 다운받아 영화보시는 분들은 영화관에 가시는 것을 강추드립니다. ^^

상영시간이 2시간 반이 넘어 다소 길지만, 지루한 느낌은 전혀 들지 않았습니다. 다만, 엉덩이가 좀 아플뿐... ^^;;

'공연/영화 >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홍길동의 후예" (2009)  (3) 2009.11.27
영화 "백야행" (2009)  (5) 2009.11.21
영화 "2012" (2009)  (4) 2009.11.19
영화 "청담보살" (2009)  (2) 2009.11.12
11월에 보고 싶은 영화들...  (6) 2009.11.10
영화 "집행자" (2009)  (2) 2009.11.07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ller 2009.11.19 1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난영화가 설득력 있으려면
    과학적 사실 혹은 이론이 토대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고 CG로만 도배한 경우라면
    전 좀 별로.

  2. 앤슬리 2009.11.20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스케일 큰 영화 좋아하는데 스토리 빈약하면 가서 보고도 좀 실망하더라고요. - 트랜스포머2 같은 경우 특히 ㅠ - 근데 이 영화는 스토리를 커버하는 화려한 화면 때문에라도 다들 극장에서 봐야된다고 해서 꼭 가서 보고 싶어요! ㅎㅎ 스토리도 약한데 어떻게 2시 반이나 되는지 완전 대단한가봐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