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예고편을 보면서 상당한 흥미를 느꼈던 영화입니다. 두 학자간의 범죄를 사이에 둔 두뇌 대결, 그것도 한사람은 범인을 도우는, 다른 한사람은 범인을 찾아내는 독특한 소재라서 더 흥미가 생겼습니다. 뭔가 논리적으로 과학적으로 사고를 하여 한사람은 범죄를 숨기고, 한사람은 범죄를 밝혀내고...

수학자와 물리학자간의 대결이라는 수사물 형식인데, 솔직히 말해 영화의 진행 속도가 많이 느리게 느껴집니다. 특히, 본격적으로 두뇌 게임이 진행되기 전의 초반부가 너무 느리게 흘러갑니다. 그리고, 생각보다는 두뇌 게임이 많이 벌어지지 않는 듯 하고, 논리적 사고를 가지고 뭔가를 밝혀내는 내용이 솔직히 별로입니다. ^^;

영화 제목이 왜 저런가? 라고 궁금해했던 부분은 영화 후반부에 풀렸습니다. 그리고, 영화 후반부에는 한 여자에 대한 한 남자의 사랑이 나타나며, 조금 찡~하기도 합니다만, 강도가 다소 약해보입니다.

너무 많은 기대를 하고 영화를 봐서인지, 솔직히 실망을 한 영화입니다. 영화 전개 속도를 좀 빠르게 하고, 논리를 몇개 더 전개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네이버 영화 평점은 아직 8점 후반대로 좋은 편이고, 네티즌 리뷰도 영화를 잘만들었다는 쪽이 훨씬 많습니다. 그러니, 제가 실망을 했다고 영화가 별로라고 생각은 마시길... ㅎㅎ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ENTClic@music 2009.04.10 0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 기대하던 영화인데 별로인가 보군요.
    국내 영화는 꼭 극장에서 봐야 한다는 알수 없는 의무감이 있기는 하지만 왠지 계속 DVD나오기만을 기다리는 것 같아요...이번도 DVD로 기다려야 겠군요.

  2. 구름 2009.04.10 0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책으로 읽었는데 날짜라는 반전을 전혀 짐작못했던지라 살짝 충격을 받았었지요.

  3. miller 2009.04.10 2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조선일보에 이 영화가 '금주의 추천영화'로 오르진 못했고
    작은 박스기사로만 났었군요.
    저도 궁금해하던 참이었는데
    타조님의 리뷰를 보니
    비슷한 실망을 할듯싶어
    극장에 갈까 말까 망설여지네요.

  4. 앤슬리 2009.04.14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일본드라마랑 관련이 있더라고요. 드라마를 안봐서 정확히 모르겠지만 드라마의 프리퀄이랬나. 그 뒷이야기랬나;; 아무튼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영화까지 만들어진걸로 알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