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규장각 도서 환수 모금 캠페인

피터 잭슨의 이름을 앞세워 광고했던 영화 "디스트릭트 9", 예고편을 봐도 어떤 영화인지 감이 잘 오지 않았던 영화...

UFO가 공중에 떠 있고, 외계인이 나오길래 화려한 액션이 선보이는 액션 SF 물인 듯 했습니다. 하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았습니다. 영화 중반까지는 액션이라기 보다는 다큐멘타리 형식을 빌려 이야기 전개가 되는데, 예상과 달라 조금은 당황했었습니다. ^^;

저런 엄청난 UFO를 만든 외계인이 왜 그리 다들 멍청해 보이고, 인간들에 의해 25년 이상을 특정 지역에 갇혀 살고 있는지... 그리고, 외계인이 파충류가 진화한 듯한 커다란 벌레처럼 생겨서(차라리 "스타쉽 트루퍼스"에 나오는 그런 외계 벌레면 좋겠지만, 그렇게 포악하지도 않음) 쓰레기통을 뒤지기도 하고, 고양이 먹이를 좋아하기도 하고, 나이지리아 갱들에게 휘둘리며 잡혀사는게 도무지 거대한 UFO와 매칭이 잘 안되고.. ^^; 아무리 천재 과학자 외계인의 아들이라 하더라도, 어떻게 혼자서 UFO 모선을 움직이는지도..

중반 이후 외계 무기의 위력이 보이며 조금 액션이 보이지만, 상상만큼은 아니었답니다. 특이한 소재와 외계인 영화치고는 남다른 스타일(액션보다는 정신적 갈등에 촛점을 맞춘)이긴 했지만, 그렇게까지 강렬한 느낌은 덜 받았습니다. 후반 이후 주인공 비커스가 자신을 생체 실험하려는 동료들을 버리고 외계인과 편을 이뤄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긴 하나, 이 또한 결국 자신이 인간으로 돌아오려면 외계인 과학자를 살려서 보내야 하기 때문이라 외계인과의 우정이라 보기에도 어렵고..

이 영화의 감독은 '닐 블롬캠프'로 "디스트릭트 9"의 원작이라 할 수 있는 2005년작 6분짜리 다큐멘타리 형식의 영화 "얼라이브 인 요하네스버그 (Alive In Joburg)"를 만들었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피터 잭슨의 눈에 띄어 이 영화가 제작되었다구요.. 영화속 주인공 비커스 역을 맡았던 '샬토 코플리'는 "얼라이브 인 요하네스버그"의 제작자였다고 합니다. 이 영화에서는 사실상 유명 배우는 나오지 않습니다. 다들 출연작이 한두편에 그치는 무명급의 배우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을 거둔건 이 영화가 가진 묘한 매력이 있다는 것이겠지요. 제가 그걸 아직 못찾은 듯 합니다.

사실, 전 비커스의 캐릭터도 맘에 들지 않았습니다. 처음에 다소 유약하고 말만 많아 보이던 그가 엄청난 변신으로, 많은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겪으면서도 잘 견디었으며, 또 잘 싸우는지.. (물론, 외계 무기가 워낙 좋아서이며, 사실 싸움 장면에서는 나약한 모습을 많이 보이긴 했지만요..) 머 평소 멋진 사람이나 힘센 사람이 보통인에서 영웅이 되는 그런 영화에 길들여진 탓이 크긴 하겠지만.. 하기야, 영웅이 될만한 기질이었으면 싸울때 보다 적극적으로 때려부수고, 자신이 원하던 바를 당당히 이루었겠지만요.

3년뒤에 군대를 이끌고 온다고 했으니, "디스트릭트 10"이 나올까요? 결국 비커스도 다시 원래 모습으로 되돌아와야하지 않을까요?


Posted by 음악이 좋은 만물의영장타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야설타임즈 2009.10.25 2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이영화 볼만했어요.
    특별한건 모르겠구...ㅎ

  2. 앤슬리 2009.10.26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동생이 혼자 이걸 보러 갔는데 - 유효기간이 있는 표를 날리기 싫어서 - 재밌다고 하더라고요. 전 무서운 영화인줄 알았는데. ㅋㅋ 왜 그렇게 생각했는지는 저도 모르겠어요;;

  3. miller 2009.10.30 2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맘에 안드셨나 봄?
    제 지인이 이 영화를 추천하던데
    저도 담주에 볼 예정임.
    리뷰를 써보죠.
    관객들의 이 상반된 반응 때문에 더 호기심이 커지네요.

  4. BlogIcon 초코송이^^ 2009.10.31 1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 뒤에 후속편이 나올거라고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아요.ㅋㅋ
    저는 이 영화 현실적이어서 좋았어요.
    다만... 징그러워서 비위가 좀... ㅡ.ㅜ
    좀 더 깔끔하고 사이버틱한 화면을 원했는데 완전 현실적이었죠. 뭐...^^;;

  5. 카이파 2009.11.02 1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FO랑 외계인이 매칭이 안되는... 저두 같은 생각을 했습니다.
    신체조건도 인간보다 우월한데 주눅들어 인간들에게 당하고 사는게 도무지...
    차라리 인간하고 비슷한 신체로 설정하는 것이 더 그럴 듯 해 보입니다.
    인종차별을 빗대었다고 하던데.
    하여간 외계인 영화치곤 신선했습니다.